•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7-10-29 22:21
 글쓴이 : 김선근
조회 : 272  

구름등기소

 

 

입이 귀에 걸렸다

속빈 대나무 같은 울엄마

딸 같은 할머니들 밥 떠먹이고 기저귀 찼지만

자존심을 짚고 화장실 뒤뚱뒤뚱 걸어간다

혁명가처럼 걸어간다

2등가라면 서러운 왕언니, 여고 교가 3절까지 토씨 하나

안 틀리고 부른다

큰형수는 세 번 셋째 형은 네 번 겨우 한 번 넷째는

지폐 한 장 안 찔러주더라고

곰 인형 눈깔도 또롱또롱 잘 부치고

하트 모양 공작새 꼬리도 잘 그리는 울 엄마

잘나가다 삼천포로 빠진다

산란이 임박한 연어 지느러미 세우며

거친 물살을 거슬러 올라간다

손가락 세어가며 올라간다

형들은 갖기 싫다니 아범이 가져가

뒤란 감나무 댓 그루 돼지 5마리 닭 일곱 마리를 상속 한다  

엄지 세워 꾹 도장을 찍는다

밭뙈기 한 평도 없는 나는 조목조목 받아 적는 것인데

발동기 소리 그칠 날 없다는 정미소와 비탈 밭을 상속했다

제대로 젖 한번 못 물려봤다는 울 엄마

오늘은 무얼 주시려나

뜬구름 같은 나는 세어도(細於島) 황홀하게 물들이는

놀빛 등기부를 열람한다

저수지만 했다는, 큰형님 눈독들이던 그 논이나

주었더라면

 


오영록 17-10-30 17:51
 
시제도 좋구~~ 다 좋군요..
구름등기소// 놀빛 눙기부를 열람하는...
단풍같은
     
김선근 17-11-01 10:39
 
예전 시방에 올렸던 시인데
차를 타고 오면서 어느 문우님이 시가 좋았다라는 말에
퇴고하여 올렸습니다
몇번 더 퇴고를 해야겠습니다
울갑장님 고맙습니다
최정신 17-10-30 20:59
 
밭뙈기 한 평 없는 나는 덥석 받아 적는다
구름 등기소에 상속세는 육필로 냈으니 세상 공짜는 없네요
김선근 17-11-01 10:44
 
ㅎㅎ 벌써 아버지께서 물말아 드신 전답들,,,,
평소엔 침묵하시더니 기억을 더듬으며
자꾸 말씀하십니다
무엇이라도 주고 싶은 것이 어머니의 마음이겠지요
네 세상에 공짜는 없지요 ㅎ
이번 모임에 참으로 수고 많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활연 17-11-01 14:24
 
자본의 세상에서는 그것에 젤이라지만,
그것 때문에 왜 사는지를 잊을 때도 있겠지요.
구름이 가진 물기처럼, 사람 마음도
촉촉해지라고 구름은 지면에 와서
길을 만들기도 하니까, 구름 등본으로도
견딘만 하겠습니다.
     
김선근 17-11-04 19:49
 
아쿠 천재시인님이 오셨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그것만 쫒다보면 사람에게
꼭 있어야할 따스한 인간미가 상실되지요
님의 세상을 바라보는 촉촉하고 따스한 시선에 늘 감동입니다
나는 감히 대한민국의 시인이라 부르고 싶습니다
좋은 말씀에 감사드립니다
임기정 17-11-03 23:40
 
좋습니다
좋아요
아주 아주
다시 읽어도
잘 읽었습니다
김선근 17-11-04 19:50
 
이번 뵙게 되어 참 반가웠습니다 임기정 시인님
사람은 누구나 늘 실수와 실패를 반복하지요
그럴 때마다 판단하고 나무라기보다 서로 슬픈 등 기대어
위로와 기쁨의 노래를 불러야겠지요
시인님과 좋은 시간 갖게 되어 행복했습니다
부족한 시 좋게 보아주시어 고맙습니다
허영숙 17-11-08 10:01
 
시를 보면 사람이 보인다는데
시인님은 효성이 참 지극해 보입니다
마음에 닿아야 나오는 것이 시가 아닐까 합니다
제목도 참 좋은데요
김선근 17-11-10 23:54
 
아이고,,,,마음은 있지만 늘 아쉽기만 합니다
늘 불효하는 것 같아 죄송할 따름이지요
물이 위에서 흐르듯 사랑도 마찬가지라 생각합니다
자식의 사랑이 어찌 부모의 사랑과 비교하리요,,,,,
좋은 말씀에 감사드립니다 허영숙 시인님
이종원 17-11-23 17:25
 
멋지십니다. 좋은 시를 놓치고 그냥 갈 뻔 했습니다.
우렁차게 내뱉는 일갈같은 그런 느낌으로 뱃속까지 뜨거워집니다. 선생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73 폭설 (8) 최정신 11-24 68
272 구름 빵 (6) 박커스 11-23 41
271 도장을 새기다 (7) 이종원 11-23 42
270 잠실 재건축 (6) 장남제 11-18 127
269 (5) 김용두 11-16 133
268 누더기가 꼬리 친다 (5) 이명윤 11-11 194
267 죽어가는 별이 변두리로 간다 (10) 허영숙 11-08 232
266 물소리는 귀가 밝아 (6) 성영희 11-03 274
265 가을을 살았다 (8) 활연 11-01 355
264 골다공증 (5) 강태승 11-01 201
263 새품* (14) 최정신 11-01 301
262 단풍들다 (6) 오영록 10-30 183
261 손톱 (5) 강태승 10-30 241
260 구름등기소 (11) 김선근 10-29 273
259 인화 (6) 박커스 10-25 178
258 지금은 틀리고 그때는 틀리다 (3) 활연 10-24 223
257 깃발 (3) 성영희 10-23 191
256 초록 서체 (5) 오영록 10-18 211
255 나는 걸었는데 너는 안 왔다고 하는 전화 (5) 허영숙 10-17 211
254 칼의 노래 (3) 강태승 10-14 232
253 점이 (4) 박커스 10-12 186
252 꿈틀, (4) 성영희 09-30 268
251 해녀들 (2) 성영희 09-21 298
250 딱따구리의 독서법讀書法 (5) 강태승 09-18 345
249 매미의 사랑법 (3) 김용두 09-15 288
248 총량의 법칙 (5) 이종원 09-12 276
247 소행성 B612 (2) 활연 09-10 397
246 포구, 본제입납 (6) 최정신 09-05 506
245 향일암에서 (4) 이종원 08-25 401
244 촉과 축 (4) 鵲巢 08-18 316
243 조율 (10) 이종원 08-17 408
242 구름슬러시 (7) 조경희 08-16 410
241 재정비할 때 (6) 이시향 08-15 283
240 한 여름의 꿈 (11) 박미숙 08-13 438
239 이발 (9) 鵲巢 08-13 324
238 상실기 (6) 활연 08-10 480
237 천둥번개 (5) 강태승 08-02 398
236 파놉티콘 (4) 활연 07-28 409
235 햇살 상담소 (8) 김선근 07-26 437
234 상쾌한 고문 (4) 오영록 07-25 367
233 남 탓 (12) 임기정 07-23 401
232 누룽지 (9) 이명윤 07-23 388
231 회전목마 2 (10) 시엘06 07-20 355
230 자폐증 앓는 나무 (6) 김용두 07-20 317
229 우리들의 천국 (2) 활연 07-19 407
228 참깨를 키우는 방법 (3) 강태승 07-15 375
227 나도 누군가에게 (6) 김용두 07-14 408
226 꿈의 현상학 (4) 활연 07-14 490
225 수타사 (5) 활연 07-11 403
224 너랑 살아보고 싶다 (2) 활연 07-11 446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