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7-11-30 11:06
 글쓴이 : 김선근
조회 : 280  

날아라, 십정동

 

산동네가 허물어지고 있다

포크레인 먼지가 뿌옇다

전동휠체어 타고 머플러 휘날리며 봉제공장으로 달리던

마흔에도 시집 못간 금순씨

모범이발소 활자가 큼직하게 박혀있는

수전증 걸린 금성이발관 이발사는 보이지 않고

괘종시계 비스듬히 누워있다

시간을 고르게 잘라 가지런히 빗었던

시계 바늘도 멈췄다

벧엘 교회 철야 기도가 십자가까지 움켜쥐었던 담쟁이덩굴

이제는 환도뼈 부러져 절뚝거리고

빛바랜 자개농과 지우고 또 지웠을 화장대가

유물처럼 쌓여 있는

어느 잡부의 식은 배를 데웠을 우그러진 밥그릇들

그 많은 사람들은 어디로 갔을까

<축 재개발조합 설립> 끈 떨어진 현수막이 바람에 날리고

날아라세탁소 날갯죽지 꺾인 것들이 깃털을 말리고 있다

봉숭아 채송화 소담스럽게 피었던 언덕배기

조석으로 피고 졌던 웃음꽃을

송두리 채 집어삼키고 있다

지린내 풍길 때 마다 살그머니 눈감았던

회화나무 이파리가 붉다

 

 


이명윤 17-11-30 21:33
 
포크레인에 사라져가는 동네
그 속에 있을 때는
미처 깨닫지 못했을 소중한 풍경의 이면을
하나하나 불러내고, 어루만지는 일...
풍경의 마음을 선명하게 잘 찍은 사진, 액자같은 작품이네요,
잘 감상하고 갑니다,
     
김선근 17-12-04 11:08
 
늘 겸손하시고 다정다감하신 이명윤 시인님
자주 뵙게 되니 얼마나 감사한지요
오래 전 송년회 때 뵈었던 모습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습니다 
열 우물이라고도 하는 산동네 십정동을 부족한 시안으로
그려 보았습니다
공감으로 용기를 주시어 감사드립니다
좋은 글로 자주 행복을 주시기 바랍니다
임기정 17-12-01 00:06
 
재건축 하는 곳 지나다 보면
추억이 풍겨 나오는데
그 풍경 속에 풍경소릴 듣습니다.
귀한 시 잘 읽었습니다.
오늘 날씨가 아주 젊다는 저의 무릎
사선으로 내려치기에
어쩔 수 없이 기모 팬츠를 입었습니다,
건강 유념하시고
12월의 첫걸음 활기차기에요
     
김선근 17-12-04 11:10
 
늘 듬직하신 임기정 시인님이 계셔 얼나나 든든한지 모른답니다
기머 팬츠를 입으셨군요 ㅎ
네 감기 조심 하셔야죠
송년회 때 뵈어 반가웠습니다
네 한 해 갈무리 잘하시고요
고맙습니다
장남제 17-12-01 09:54
 
이 번주에
시간이 11시 2분에 멈춘 나가사키를 다녀왔는데
여기서도 시간이 멈췄습니다.

가끔은 역사적 사건을 후세에 일러주려고
시간도 멈추나 봅니다
     
김선근 17-12-04 11:13
 
아 나가사끼에 다녀오셨군요
저번 동인 모임과 송년회 때 뵈어 참 반갑고 기뻤습니다
이번엔 고국에 오래 체류하시나 봅니다
앞으로도 시마을 많이 사랑해 주시고요
항상 건강과 사업번창을 기원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장남제 시인님
오영록 17-12-01 14:38
 
<축 재개발조합// 그 이면의
애환이 고스란히 담겼군요..
춥네요..
     
김선근 17-12-04 11:16
 
오우,,,,,울 갑장님 제가 늘 이렇습니다
멋진 시 한편 써야는데 시답잖은 시만 쓰네요
그래도 늘 응원해 주시는 갑장님이 계셔 힘이 납니다
이제 농사철도 지났으니 저 나목처럼 편히 쉬시길,,,,,
감사합니다
활연 17-12-04 19:59
 
시가 왜 발생하고 개울을 치달아
강을 먹이고 바다에 닿는가, 그 곡절들은
어떠한가. 날숨과 들숨의 내력을
벽에 그은 손톱자국을
쓸쓸한 사람들의 어깨를 매만지다 시인이 살던 동네에서
발원해서 우렁우렁 대양을 향해 흘러가는 물소리인 듯,
새벽녘 하늘을 찢는 우렛소리인 듯.
소박한 시선으로 깊은 샘을 파 놓아서, 거꾸로
박혀 심천을 느낍니다. 늘 열정이 천년 묵은
이무기이거나 천년 더 먹은 은행나무이거나
시심 또한 거인.
     
김선근 17-12-07 11:53
 
아이고 관찬의 말씀에 몸 둘 바 모르겠습니다
대한민국 천재 시인께서 좋은 말씀만하시니 부끄럽네요
저야 활연님께 비하면 조족지혈입니다
세월이 갈수록 참 가슴이 따뜻한 분이란 걸 느낍니다
시마을을 위해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누추한 곳에 오시어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최정신 17-12-05 02:19
 
날카로운 한 삽으로 지워질 풍경을
시인은 용서 할 수 없었습니다
시가 안돼 발품을 팔았다는 한 편,
십정동의 역사가 지워지지 않을 풍경으로 남았습니다
시인이 시를 쓰는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김선근 17-12-07 12:04
 
지금은 폐허가 되어버린 십정동(열우물)
빨리 떠나라는 재촉의 현수막이 칼바람에 펄럭이는 그곳에
아직도 서민들의 체취가 풍기고 있었습니다
더러는 몇 푼 쥐어주는 보상비로 어디론가 새둥지를 찾아 떠났을 것입니다
저들에겐 언감생신 엄두도 못 낼 신도시가 건설 되겠지요
미로 같은 골목엔 주인 잃은 고양이들만 햇볕을 쬐고 있었지요
늘 시마을 운영에 머리가 아프신 선생님
따스한 걸음 주시어 감사드립니다
문정완 17-12-06 03:55
 
언제나 사유 깊은 시 잘 감상합니다 오늘 시편은 외모보다 젊습니다 ㅎ

건강하십시오^^
     
김선근 17-12-07 12:06
 
ㅎㅎ 참 오랜만에 시검객께서 왕림하셨군요
네 젊은 시를 써야는데 늘 된장내 나는 시만 씁니다
그나마 외모보다 젊다니 기분은 좋습니다
항상 고맙습니다
화이팅!
이종원 17-12-06 09:06
 
아스라이 추억이 담겼던 조그만 담장과 슬레이트 지붕의 볕도 같이 사라지고 말겠군요.
서둘러 사진첩에 일기장에 담아내듯, 시로 담아놓으시니 그 사라지는 십정동 안에 갇히게 됩니다.
김선근 17-12-07 12:12
 
시를 쓰기도 어렵지만 요즘은 내 놓기가 더 어렵기만 합니다
시가 된 것인지 늘 조마조마하지요
예전 용감무쌍하던 시절도 있었는데요 ㅎ
네 이제는 포크레인의 뿌연 먼지와 덤프트럭의 굉음만 들리는 십정동
졸필로 그려보았는데 존경하는 이시인님께서 이렇게 찾아주시니 감사합니다
2년 동안 충실하게 부회장직 수행하시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늘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5 겨울장미 (3) 장남제 01-21 62
314 행복한 집 (4) 金富會 01-15 161
313 허물벗기 (3) 강태승 01-12 187
312 귀향- (4) 장남제 01-12 110
311 동침신전앙와장 (5) 활연 01-06 182
310 미포항에서- (5) 장남제 01-05 152
309 아 ~ 봄 (7) 오영록 01-03 150
308 1장 1절에 대한 단테의 보고서[퇴고] (8) 金富會 01-03 140
307 새해 아침에 (4) 박광록 01-02 113
306 박*수 (7) 박커스 12-28 187
305 등꽃여인숙 (10) 김선근 12-27 240
304 돌부처 (10) 강태승 12-26 237
303 소리굽쇠 (7) 활연 12-24 294
302 꽃의 원주율 (17) 문정완 12-23 303
301 첫 임플란트- (7) 장남제 12-23 154
300 고사목 (9) 성영희 12-22 299
299 필생의 호흡 (11) 활연 12-22 261
298 발굴 (9) 박커스 12-21 189
297 억새풀 당신- (8) 장남제 12-21 194
296 나목 (9) 김용두 12-20 187
295 우울의 풍경 (17) 최정신 12-20 349
294 경산역 (16) 문정완 12-19 242
293 우리들의 외솔- (3) 장남제 12-18 168
292 시비월 시비시 (7) 이시향 12-15 162
291 강물도 그리우면 운다- (4) 장남제 12-14 200
290 단풍든 나무들에게 (5) 김용두 12-13 179
289 무엇을 위한 시인들인가 (9) 강태승 12-11 305
288 구름 (11) 이명윤 12-10 330
287 김 씨 (13) 이종원 12-08 236
286 한해를 돌아보니 (9) 오영록 12-07 264
285 여의도 샛강에서- (8) 장남제 12-07 194
284 첫눈의 건축 (14) 박커스 12-05 251
283 지천명 (8) 활연 12-04 326
282 이종원 동인께서 시집《외상 장부》를 출간 하셨습니다 (16) 허영숙 12-04 231
281 위함한 그곳 (15) 이명윤 12-03 299
280 나가사키에서- (9) 장남제 12-01 211
279 날아라 십정동 (16) 김선근 11-30 281
278 죽로차竹露茶 (7) 강태승 11-30 225
277 거룩한 사무직 (9) 이명윤 11-29 332
276 (7) 성영희 11-28 268
275 겨울비 (7) 박광록 11-28 195
274 내소사 동종- (6) 장남제 11-26 208
273 우주를 한 바퀴 도는 시간 (5) 이명윤 11-25 260
272 폭설 (12) 최정신 11-24 361
271 구름 빵 (10) 박커스 11-23 218
270 도장을 새기다 (12) 이종원 11-23 236
269 잠실동 왕벚- (7) 장남제 11-18 287
268 (6) 김용두 11-16 294
267 누더기가 꼬리 친다 (6) 이명윤 11-11 367
266 죽어가는 별이 변두리로 간다 (10) 허영숙 11-08 434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