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7-12-24 22:01
 글쓴이 : 활연
조회 : 294  

소리굽쇠


     활연




  저녁을 해머로 내리치면 물결이 인다
  골목이 조금 흔들린다

  걷다가 뒤돌아보면 자꾸만 깊어지는 물기슭
  젖은 하늘을 우러러보는 해마

  물허공에 반달이 뜬다
  돛단배를 밀면 엄마의 저녁에 닿을까

  돋보기로 햇빛을 모아 종이를 태우면 눈동자가 생기는 소지燒紙
  물밑에 웅크려 귀를 버린다

  밍크고래가 덮어주는 널따란 물하늘
  밥 먹어야지, 얼렁 와

  물지붕 꼭대기에 쇠우물 오므리고 있다
  해마가 붉은 달무리 

  긷고 있다





임기정 17-12-24 22:46
 
해머로  저녁을 내리치면
쩌엉하고 울리는
그 소리는 징글벨 소리보다 더 아름답게 들리듯
오늘은 아니 남은 2017년 마무리 잘 하시고
뜻깊은 한 해가 찾아오시길
`
문정완 17-12-25 17:27
 
소리굽쇠 시제가 시의 내용물과 상당히 거리감이 있어 보이지만 일치하고 있어 본문 시를
더 돋보이게 하는 것 같군요 잘 정제된 언어들이 융합하고 조응하는 가운데 비애를 드러내고 소환하는 언의의 행마가
물 깊은 저녁을 데려오는 발처럼 고요히 닿는 느낌입니다

저녁은 지상의 또 한가지 쓸쓸한 일이거나 혼자 우는 새의 울음처럼
물기 한자락 불러오는 일 일수도 있겠지만 그 저녁의 일은 각자의 소리굽쇠로
진동수를 가지고 있겠습니다

골목길이 조금 흔들린다

골목길은 애환의 상징이거나 우리가 걸어온 삶의 여러 갈래의 지점일 것인데
흔들리는 골목길의 편자소리에 애써 콧노래를 흥얼거리는 너와 나가 있겠지요

타자의 아픔을 심연 깊숙한 곳에 길러 올리는  시인의 안채를 고스란히 안아봅니다

밥 먹어야지 얼릉 와 고요한 물의 귀를 때리는 타종소리 같습니다
지상의 엄마가 가지고 있는 모든 사랑이 함축된 말ᆢᆢ 
집앞 가시덤불에서 후드득 날아오르는 새의 기척을 만납니다

안녕ᆢ

잘 읽었습니다
김용두 17-12-26 14:32
 
시인의 투사에 의해 만들어진 저녁은
완벽하게 하나의 세계로 합일하는 군요.^^
약간은 우울하고 슬픈 아름다운 유년을 떠올리게 합니다.
시인은 사물의 경계를 모호하게 하는 언어의 마술사 같습니다.

1연의 기계적 상상력은 매우 힘이있고 활기가 있습니다. 독자를 확 끌어 당기네요^^
3연의 반달을 돛단배로 비유 엄마의 저녁에 닿는다는 순수한 동화의 세계
4연의 물가 비친 햇빛=눈동자, 참신한 비유,,,등등,,,,이하 생략

여기 싣기에는 넘 아까운,,,,,,
허영숙 17-12-27 15:20
 
이 시를 읽으니 내 기억 속의 소리굽쇠에서도
울리는 목소리가 있습니다.

밥 먹어야지 얼렁 와....

소리에 같이 놀던 아이들이 돌아가면 혼자 덩그러니 앉았있던
그 운동장의 고요,
이명윤 17-12-29 16:54
 
좋네요,..
모두 밥 먹으러 갑시다,
한해가 저무는 저녁,.

새해 건강하십시오~~~
金富會 18-01-03 10:35
 
공감각적이라고 해야하나.....
시각적인 부분이 더...매료되게 하는......
하필.....죤 레논의 이매진을 붙여 놓으니....저녁이...스산 합니다..
미사여구를 지우니...
글의 본질이 도드라지는군요.....잘 감상합니다.
오영록 18-01-03 14:31
 
행행 조각같은 문장
늘 감탄만 합니다.//
활자를 새로이 조각하여
세우시는 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5 겨울장미 (3) 장남제 01-21 62
314 행복한 집 (4) 金富會 01-15 161
313 허물벗기 (3) 강태승 01-12 187
312 귀향- (4) 장남제 01-12 111
311 동침신전앙와장 (5) 활연 01-06 182
310 미포항에서- (5) 장남제 01-05 152
309 아 ~ 봄 (7) 오영록 01-03 150
308 1장 1절에 대한 단테의 보고서[퇴고] (8) 金富會 01-03 140
307 새해 아침에 (4) 박광록 01-02 114
306 박*수 (7) 박커스 12-28 187
305 등꽃여인숙 (10) 김선근 12-27 240
304 돌부처 (10) 강태승 12-26 237
303 소리굽쇠 (7) 활연 12-24 295
302 꽃의 원주율 (17) 문정완 12-23 303
301 첫 임플란트- (7) 장남제 12-23 154
300 고사목 (9) 성영희 12-22 299
299 필생의 호흡 (11) 활연 12-22 261
298 발굴 (9) 박커스 12-21 190
297 억새풀 당신- (8) 장남제 12-21 195
296 나목 (9) 김용두 12-20 188
295 우울의 풍경 (17) 최정신 12-20 350
294 경산역 (16) 문정완 12-19 243
293 우리들의 외솔- (3) 장남제 12-18 169
292 시비월 시비시 (7) 이시향 12-15 162
291 강물도 그리우면 운다- (4) 장남제 12-14 200
290 단풍든 나무들에게 (5) 김용두 12-13 179
289 무엇을 위한 시인들인가 (9) 강태승 12-11 306
288 구름 (11) 이명윤 12-10 330
287 김 씨 (13) 이종원 12-08 237
286 한해를 돌아보니 (9) 오영록 12-07 265
285 여의도 샛강에서- (8) 장남제 12-07 194
284 첫눈의 건축 (14) 박커스 12-05 252
283 지천명 (8) 활연 12-04 327
282 이종원 동인께서 시집《외상 장부》를 출간 하셨습니다 (16) 허영숙 12-04 231
281 위함한 그곳 (15) 이명윤 12-03 300
280 나가사키에서- (9) 장남제 12-01 211
279 날아라 십정동 (16) 김선근 11-30 281
278 죽로차竹露茶 (7) 강태승 11-30 225
277 거룩한 사무직 (9) 이명윤 11-29 332
276 (7) 성영희 11-28 268
275 겨울비 (7) 박광록 11-28 195
274 내소사 동종- (6) 장남제 11-26 208
273 우주를 한 바퀴 도는 시간 (5) 이명윤 11-25 260
272 폭설 (12) 최정신 11-24 361
271 구름 빵 (10) 박커스 11-23 219
270 도장을 새기다 (12) 이종원 11-23 237
269 잠실동 왕벚- (7) 장남제 11-18 288
268 (6) 김용두 11-16 295
267 누더기가 꼬리 친다 (6) 이명윤 11-11 367
266 죽어가는 별이 변두리로 간다 (10) 허영숙 11-08 434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