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8-01-05 01:14
 글쓴이 : 장남제
조회 : 145  
미포항에서/장 승규


파도에 밀리는 섬이 있다

저무는 바다에
닻을 들고 떠다니는 작은 섬
어디든 닻을 내리지 못하고
엎어진 물방개처럼
키 낮은 너울에도 밀리고 있다

이생의 바다에선
어디든 닻을 내려도 너울성 멀미가 나
차라리 들고 떠다니는가
닻이 뿌리가 되도록 
동백섬처럼 오래 내리지 못하고

떠다니는 삶에게는 태생 같은 건지
땅에서도
파도 소리에 밀린다

파도는 늘
섬을 항구 쪽으로만 민다
출발했던 그 항구로 돌아가라 민다




** 오래전에 해운대 미포항에 간 적이 있는데,
갈려고 간 게 아니니 발견이었다.
참으로 우연히 발견한 작은 어항이었다.
해운대 우측 끝에는 동백섬이 있는데, 좌측 끝에는 뭐가 있을까 싶어서
달맞이고개 아래, 좌측 끝에 갔더니,
세상에, 그곳에 이리 작은 포구가 있을 줄이야.

그런데 그 앞바다에 떠다니는 작은 고깃배들
포구에 정박해 있는 배들은 약간은 움직이긴 하나 편해 보이는데,
닻이 있는데도 닻을 내리지 않고
파도에 휘둘리고 떠다니는 모습이 어째 나의 처지 같아서... 여기가 이 시의 1차 시발점이다.
한참을 바라보고 있었다.

경남 사천에서 태어나
진주로 서울로 남아공 요하네스버그까지...
무엇하느라 떠도는지.
섬처럼 어디든 닻을 깊이 내려서 살지 못하고 떠도는지.
고깃배야 고기를 잡느라 떠돌겠지만,
나는 왜 떠돌아 다니는지.
그 작은 배들은 물 위에 사니까 파도에 휘둘린다 치고
땅 위에 사는 나는 왜 이리 허둥대는 걸까
이건 아무래도 떠도는 것들의 태생이지 싶었다.

남아공에 닻을 내리고 산 지 어언 30년
그래도 역시 타국이라 섬처럼 산다
그때의 시를 퇴고하다 보니
이즈음에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야지 싶기도 하고...

나도 결국 고기를 잡느라 떠도는 거였고,
나에게 닻은 결국 나의 의지였다.

임기정 18-01-07 09:34
 
맞습니다,
젊을 때에는 고향을 등지고
긴 항해를 하였는데
점차 나이가 들어가니
나도 모르는 사이
고향 근처로 와 있었습니다,
공감 가는 시 잘 읽었습니다.
이명윤 18-01-07 13:02
 
습작노트 마저 읽으니
마음이 무겁습니다.

이렇게 시를 쓰시는 일이
조그만 위안이 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장남제 18-01-07 14:33
 
기정님
아무래도 낯 선 바다에선
파도가 더 심하지요.

낯 익은 사람들, 풍경들...
고향 근처로는 못가더라도 한국으로는 가야겠지요.

명윤님
마음이 무거워지시면 안 되는데. ㅎ
의도한 바가 아니거든요.

오랫동안 쉬고있다가,
최정신동인님의 아름다운 성화에 못 이긴듯 시작했더니
시를 쓰는 일이
많이 위안이 된답니다.
고맙습니다
허영숙 18-01-11 10:53
 
미포항, 지금은 음식점과 숙박업소를 가득합니다
미포라는 이름답지 않게,
그 많은 배들은 이제 없습니다, 유람선만 떠다니지요

그래도 이 시를 읽으니 그 미포가
선명하게 그려집니다.

시의 좋은 점은 이렇게 과거를 만나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장남제 18-01-11 12:39
 
영숙님

남제가 우연히 미포항을 발견하였던 때가 아마
1998년 쯤 되지 싶어요.

도심 같던 해운대 한 쪽에
그림처럼 어항이 있다는 거
통통배가 떠있기도 했구요.
신기했었어요.

많이도 변하였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5 겨울장미 장남제 01-21 23
314 행복한 집 (4) 金富會 01-15 149
313 허물벗기 (3) 강태승 01-12 176
312 귀향- (4) 장남제 01-12 104
311 동침신전앙와장 (5) 활연 01-06 175
310 미포항에서- (5) 장남제 01-05 146
309 아 ~ 봄 (7) 오영록 01-03 145
308 1장 1절에 대한 단테의 보고서[퇴고] (8) 金富會 01-03 132
307 새해 아침에 (4) 박광록 01-02 107
306 박*수 (7) 박커스 12-28 182
305 등꽃여인숙 (10) 김선근 12-27 232
304 돌부처 (10) 강태승 12-26 230
303 소리굽쇠 (7) 활연 12-24 291
302 꽃의 원주율 (17) 문정완 12-23 297
301 첫 임플란트- (7) 장남제 12-23 147
300 고사목 (9) 성영희 12-22 288
299 필생의 호흡 (11) 활연 12-22 255
298 발굴 (9) 박커스 12-21 184
297 억새풀 당신- (8) 장남제 12-21 188
296 나목 (9) 김용두 12-20 182
295 우울의 풍경 (17) 최정신 12-20 342
294 경산역 (16) 문정완 12-19 237
293 우리들의 외솔- (3) 장남제 12-18 163
292 시비월 시비시 (7) 이시향 12-15 155
291 강물도 그리우면 운다- (4) 장남제 12-14 194
290 단풍든 나무들에게 (5) 김용두 12-13 175
289 무엇을 위한 시인들인가 (8) 강태승 12-11 299
288 구름 (11) 이명윤 12-10 325
287 김 씨 (13) 이종원 12-08 234
286 한해를 돌아보니 (9) 오영록 12-07 259
285 여의도 샛강에서- (8) 장남제 12-07 189
284 첫눈의 건축 (14) 박커스 12-05 246
283 지천명 (8) 활연 12-04 322
282 이종원 동인께서 시집《외상 장부》를 출간 하셨습니다 (16) 허영숙 12-04 224
281 위함한 그곳 (15) 이명윤 12-03 292
280 나가사키에서- (9) 장남제 12-01 208
279 날아라 십정동 (16) 김선근 11-30 275
278 죽로차竹露茶 (7) 강태승 11-30 220
277 거룩한 사무직 (9) 이명윤 11-29 328
276 (7) 성영희 11-28 263
275 겨울비 (7) 박광록 11-28 189
274 내소사 동종- (6) 장남제 11-26 204
273 우주를 한 바퀴 도는 시간 (5) 이명윤 11-25 252
272 폭설 (12) 최정신 11-24 352
271 구름 빵 (10) 박커스 11-23 214
270 도장을 새기다 (12) 이종원 11-23 227
269 잠실동 왕벚- (7) 장남제 11-18 285
268 (6) 김용두 11-16 290
267 누더기가 꼬리 친다 (6) 이명윤 11-11 364
266 죽어가는 별이 변두리로 간다 (10) 허영숙 11-08 426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