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써주십시오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6-12-02 18:51
 글쓴이 : gaewool2
조회 : 412  
.

  

                                                                    ■  해설과 감상


          논개는 임진왜란 때 진주 촉석루에서 왜장을 안고 남강에 빠져 죽은 의기(義妓)이다.

          변영로시인은 300여 년의 간격을 둔 역사적 시점에서 그 죽음의 모습을 노래하였다.

          여기에는 단순히 과거의 역사적 사실만을 노래하고자 하는 것이 아닌 다른 동기가 깃들어 있다.

          두말할 것도 없이 그것은 일제하의 현실에 대한 시적 발언의 의미를 가진다.

           

          제1연은 죽음을 결심한 논개의 분노와 정열을,

          제2연은 죽음으로 뛰어드는 순간의 논개의 모습을,

          제3연은 논개의 죽음 뒤에 흐르는 푸른 강물을 각각 노래하고 있다.

           

          제1연에서 왜적에 대한 분노는 종교보다 깊고,

          목숨을 바쳐 적을 물리치고자 하는 정열은 사랑보다도 강한 것으로 표현된다.

          매우 단순하면서도 강렬한 대조적 표현이다.

          제2연은 죽음 속으로 뛰어드는 순간의 논개를 아름답게 묘사하고 있다.

          아리땁던 눈썹이 높게 흔들리며 석류 속처럼 붉은 입술이 `죽음'을 입맞추었다는 구절은

          무서운 죽음에로 자신을 던지는 결단의 순간을 오히려 더할 수 없이 신비로운 아름다움으로 느끼게 한다.

           

          이러한 내용이 전개되는 동안 한결같이 따르며

           되풀이되는 후렴은 `강낭콩꽃보다도 더 푸른' 물결 위에 `양귀비꽃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이 흐른다는

          선명한 색채감으로 논개의 숭고한 정열을 시각화하였다.

          이처럼 노래하는 구절의 뒤에는 논개가 몸을 던졌던 진주 남강의 푸른 물이 아직도 그대로 흐르고 있으며

          그 물의 유구한 흐름은 결코 그칠 수 없다는 의미가 깃들이어 있다.

 


소스보기

.<center> <embed width="1100" height="619" src="http://cfile262.uf.daum.net/media/2737A14C56EB8750155A7D"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fullscreen="true" flashvars="file=MR3se_W-enc"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center> <p style="line-height: 10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nbsp;&nbsp;</p> <center><table width="1088" height="451" style="width: 1088px; height: 643px; line-height: 10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 border="3"> <tbody> <tr> <td width="1074" height="12"> <p align="left">&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b>&nbsp;</b><span style="font-size: 11pt;"><b>■ &nbsp;해설과 감상</b></span></p> </td> </tr> <tr> <td width="1074" height="400" style="height: 650px;"><p><br></p><ul><ul><ul><ul><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논개는 임진왜란 때 진주 촉석루에서 왜장을 안고 남강에 빠져 죽은 의기(義妓)이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변영로시인은 300여 년의 간격을 둔 역사적 시점에서 그 죽음의 모습을 노래하였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여기에는 단순히 과거의 역사적 사실만을 노래하고자 하는 것이 아닌 다른 동기가 깃들어 있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두말할 것도 없이 그것은 일제하의 현실에 대한 시적 발언의 의미를 가진다.</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nbsp;</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제1연은 죽음을 결심한 논개의 분노와 정열을,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제2연은 죽음으로 뛰어드는 순간의 논개의 모습을,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제3연은 논개의 죽음 뒤에 흐르는 푸른 강물을 각각 노래하고 있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nbsp;</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제1연에서 왜적에 대한 분노는 종교보다 깊고,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목숨을 바쳐 적을 물리치고자 하는 정열은 사랑보다도 강한 것으로 표현된다.</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매우 단순하면서도 강렬한 대조적 표현이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제2연은 죽음 속으로 뛰어드는 순간의 논개를 아름답게 묘사하고 있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아리땁던 눈썹이 높게 흔들리며 석류 속처럼 붉은 입술이 `죽음'을 입맞추었다는 구절은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무서운 죽음에로 자신을 던지는 결단의 순간을 오히려 더할 수 없이 신비로운 아름다움으로 느끼게 한다.</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nbsp;</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이러한 내용이 전개되는 동안 한결같이 따르며</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nbsp;되풀이되는 후렴은 `강낭콩꽃보다도 더 푸른' 물결 위에 `양귀비꽃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이 흐른다는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선명한 색채감으로 논개의 숭고한 정열을 시각화하였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이처럼 노래하는 구절의 뒤에는 논개가 몸을 던졌던 진주 남강의 푸른 물이 아직도 그대로 흐르고 있으며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그 물의 유구한 흐름은 결코 그칠 수 없다는 의미가 깃들이어 있다</span>.</p> </ul> </ul> </ul> </ul> </tr> </tbody></table> </center> <center></center> <center> <p style="line-height: 10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nbsp;</p> <p style="line-height: 10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embed width="250" height="63" src="http://gaewool.synology.me:8888//flash/CafeLogo-1.swf"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all"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menu="0"></p></center><p><br></p>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소스보기 기능 안내 (8) 관리자 10-06 4308
294 봄, 적군묘지 / 임병호 // 낭송 (이희강) // 영상 (우기수) (2) 기쁨의 강 06-22 48
293 풍경 그리기 / 권금주(낭송:박성현,권영희) (1) 해송김경태 06-21 67
292 목마른 갈증 / 정연숙(낭송:박성현) (1) 해송김경태 06-20 56
291 넋은 별이 되고 / 유연숙(낭송:박성현,이종숙) (3) 해송김경태 06-13 165
290 나에게 오신 당신 / 박종흔 / 낭송 박순애 (3) ♣돌태♣ 06-12 119
289 시마을예술제 행사사진 운영위원회 06-12 86
288 가난한 이름에게 / 김남조(낭송:이종환) (3) 해송김경태 06-10 174
287 그리움이라는 약(藥) / 박만엽 / 낭송 박성현 (3) ♣돌태♣ 06-10 184
286 자작나무숲으로 가서 / 고은 (낭송: 김영희ㆍ영상: eclin 우기수) (9) 찬란한빛e 06-01 383
285 새 아리랑 / 문정희 (낭송: 김영희ㆍ영상: eclin 우기수) (9) 찬란한빛e 05-27 380
284 바다/성지윤 (낭송 전미진/영상 진진아트) (3) 별하나☆ 05-22 202
283 가슴에 묻은 이름-신수정(낭송:박진찬) (1) gaewool2 05-08 275
282 당신은 이만큼 소중한 거야 詩/이응윤(낭송/돌체비타) (2) 아이오-U 05-07 242
281 오늘도 말하지 못했습니다 글 이문주 낭송 신석민 (2) 풍차주인 04-29 288
280 인연의 강 / 시 장용순 / 낭송 박순애 (4) ♣돌태♣ 04-29 343
279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낭송 : 제인맘) 제인맘 04-28 227
278 아니다 / 박노해 (낭송 : 김수연) 제인맘 04-27 212
277 새로 맞이할 봄 / 시 문익호 / 낭송 박순애 (1) ♣돌태♣ 04-27 169
276 봄비 속에 떠난 당신 / 최수월 / 낭송 이진숙 (2) ♣돌태♣ 04-26 232
275 봄으로 온 사랑 / 혜원 李順福 / 낭송 고은하 (3) ♣돌태♣ 04-25 244
274 오늘도 말하지 못했습니다./이문주(낭송:신석민) ssmpro 04-08 301
273 옹이 / 류시화 (낭송 : 신다혜) 제인맘 04-05 282
272 봄이 오려는지 詩 김설하 낭송 조성하 (1) ™청솔 04-01 273
271 토마토 TV채널 안내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3-31 153
270 그 사람을 사랑했었네 / 양현주 / 낭송 이혜선 (5) ♣돌태♣ 03-19 414
269 2017 시마을과 토마토 TV가 함께 하는 락포엠 녹화 안내 운영위원회 03-17 179
268 넝쿨손 / 조철호 (낭송: 김영희ㆍ영상: eclin 우기수) (6) 찬란한빛e 03-06 766
267 독도 만세/이근배(낭송:박진찬) (3) gaewool2 03-06 329
266 한국의 강 / 송수권 (낭송:이선경) (3) gaewool2 03-02 423
265 아우내의 별/ 나태주(낭송:이선경) (2) gaewool2 03-01 526
264 [현대시추천32] 바다의 영가/박두진(낭송:박진찬) (2) gaewool2 02-28 263
263 봄을 기다리며 / 박만엽 (낭송:서초연) (1) 풍차주인 02-27 411
262 그런 사람을 알고 있습니다 ~ 박만엽(낭송/풀잎이슬) (1) 풀잎이슬™ 01-29 645
261 시노래낭송가 모음 (2) gaga 01-12 582
260 화 살 / 고 은 (낭송 송뢰 김정환)-개울 (10) 강송 01-09 1025
259 사랑, 한 해(年)를 마무리하며 ~ 박만엽 / 낭송 서초연 (2) 풍차주인 12-26 636
258 신의 한 수 (낭송:글반 창작시) 글반 12-20 491
257 [현대시추천(28)]논 개/ 변영로(낭송:최석용) gaewool2 12-02 413
256 시마을포인트 우수 회원 발표 운영위원회 11-29 415
255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운영위원회 11-21 404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