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작성일 : 16-12-02 18:51
 글쓴이 : gaewool2
조회 : 948  
.

  

                                                                    ■  해설과 감상


          논개는 임진왜란 때 진주 촉석루에서 왜장을 안고 남강에 빠져 죽은 의기(義妓)이다.

          변영로시인은 300여 년의 간격을 둔 역사적 시점에서 그 죽음의 모습을 노래하였다.

          여기에는 단순히 과거의 역사적 사실만을 노래하고자 하는 것이 아닌 다른 동기가 깃들어 있다.

          두말할 것도 없이 그것은 일제하의 현실에 대한 시적 발언의 의미를 가진다.

           

          제1연은 죽음을 결심한 논개의 분노와 정열을,

          제2연은 죽음으로 뛰어드는 순간의 논개의 모습을,

          제3연은 논개의 죽음 뒤에 흐르는 푸른 강물을 각각 노래하고 있다.

           

          제1연에서 왜적에 대한 분노는 종교보다 깊고,

          목숨을 바쳐 적을 물리치고자 하는 정열은 사랑보다도 강한 것으로 표현된다.

          매우 단순하면서도 강렬한 대조적 표현이다.

          제2연은 죽음 속으로 뛰어드는 순간의 논개를 아름답게 묘사하고 있다.

          아리땁던 눈썹이 높게 흔들리며 석류 속처럼 붉은 입술이 `죽음'을 입맞추었다는 구절은

          무서운 죽음에로 자신을 던지는 결단의 순간을 오히려 더할 수 없이 신비로운 아름다움으로 느끼게 한다.

           

          이러한 내용이 전개되는 동안 한결같이 따르며

           되풀이되는 후렴은 `강낭콩꽃보다도 더 푸른' 물결 위에 `양귀비꽃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이 흐른다는

          선명한 색채감으로 논개의 숭고한 정열을 시각화하였다.

          이처럼 노래하는 구절의 뒤에는 논개가 몸을 던졌던 진주 남강의 푸른 물이 아직도 그대로 흐르고 있으며

          그 물의 유구한 흐름은 결코 그칠 수 없다는 의미가 깃들이어 있다.

 


소스보기

.<center> <embed width="1100" height="619" src="http://cfile262.uf.daum.net/media/2737A14C56EB8750155A7D"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fullscreen="true" flashvars="file=MR3se_W-enc"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center> <p style="line-height: 10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nbsp;&nbsp;</p> <center><table width="1088" height="451" style="width: 1088px; height: 643px; line-height: 10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 border="3"> <tbody> <tr> <td width="1074" height="12"> <p align="left">&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b>&nbsp;</b><span style="font-size: 11pt;"><b>■ &nbsp;해설과 감상</b></span></p> </td> </tr> <tr> <td width="1074" height="400" style="height: 650px;"><p><br></p><ul><ul><ul><ul><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논개는 임진왜란 때 진주 촉석루에서 왜장을 안고 남강에 빠져 죽은 의기(義妓)이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변영로시인은 300여 년의 간격을 둔 역사적 시점에서 그 죽음의 모습을 노래하였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여기에는 단순히 과거의 역사적 사실만을 노래하고자 하는 것이 아닌 다른 동기가 깃들어 있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두말할 것도 없이 그것은 일제하의 현실에 대한 시적 발언의 의미를 가진다.</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nbsp;</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제1연은 죽음을 결심한 논개의 분노와 정열을,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제2연은 죽음으로 뛰어드는 순간의 논개의 모습을,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제3연은 논개의 죽음 뒤에 흐르는 푸른 강물을 각각 노래하고 있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nbsp;</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제1연에서 왜적에 대한 분노는 종교보다 깊고,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목숨을 바쳐 적을 물리치고자 하는 정열은 사랑보다도 강한 것으로 표현된다.</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매우 단순하면서도 강렬한 대조적 표현이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제2연은 죽음 속으로 뛰어드는 순간의 논개를 아름답게 묘사하고 있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아리땁던 눈썹이 높게 흔들리며 석류 속처럼 붉은 입술이 `죽음'을 입맞추었다는 구절은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무서운 죽음에로 자신을 던지는 결단의 순간을 오히려 더할 수 없이 신비로운 아름다움으로 느끼게 한다.</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nbsp;</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이러한 내용이 전개되는 동안 한결같이 따르며</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nbsp;되풀이되는 후렴은 `강낭콩꽃보다도 더 푸른' 물결 위에 `양귀비꽃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이 흐른다는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선명한 색채감으로 논개의 숭고한 정열을 시각화하였다.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이처럼 노래하는 구절의 뒤에는 논개가 몸을 던졌던 진주 남강의 푸른 물이 아직도 그대로 흐르고 있으며 </span></p> <p style="line-height: 15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span style="font-size: 10pt;">그 물의 유구한 흐름은 결코 그칠 수 없다는 의미가 깃들이어 있다</span>.</p> </ul> </ul> </ul> </ul> </tr> </tbody></table> </center> <center></center> <center> <p style="line-height: 10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nbsp;</p> <p style="line-height: 100%; margin-top: 0px; margin-bottom: 0px;"><embed width="250" height="63" src="http://gaewool.synology.me:8888//flash/CafeLogo-1.swf"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all"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menu="0"></p></center><p><br></p>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소스보기 기능 안내 (12) 관리자 10-06 7326
411 여린마음 _ 詩 김한백 (낭송 이온겸) 이온겸 20:06 4
410 딸국질17- "찡" 한 말 / 김명 낭송 / 유현서 유현서 18:05 6
409 세월 / 유치환 ( 낭송: 김영희ㆍ영상: eclin 우기수 ) (4) 찬란한빛e 05-18 55
408 사랑해서 미안합니다 / 심성보(낭송:고은하) 해송김경태 05-17 48
407 하늘빛 고운 당신 / 심성보(낭송:고은하) 해송김경태 05-16 69
406 청렴결백 (부처님 말씀 中에서) / 낭독:엄주환 gaewool2 05-15 55
405 복사꽃 피면 _ 詩 권덕진 (낭송 이온겸) 이온겸 05-13 82
404 나 죽어 사랑하는 당신의 노을이 되리 / 심성보(낭송:고은하) 해송김경태 05-12 88
403 비 오는 날에 _詩 권덕진 (낭송 이온겸) (1) 이온겸 05-11 88
402 한 사람을 위한 시 김호삼 낭송 전미진 (1) 김을 05-10 101
401 작은우산 _詩 권덕진 (낭송 이온겸) 이온겸 05-10 94
400 그대가 오는 날 _ 詩 권덕진 (낭송 이온겸) 이온겸 05-08 94
399 봄날의 기억 _ 詩 권덕진(낭송 이온겸) 이온겸 05-05 203
398 바람난 꽃씨 _ 詩 권덕진 (낭송 이온겸) (1) 이온겸 05-04 91
397 고즈넉한 때 / 황상순 낭송 / 유현서 (3) 유현서 05-04 106
396 몽 _ 詩 권덕진(낭송 이온겸) 사진 모나리자정 (1) 이온겸 05-02 92
395 희망가 ~문병란 (낭송 이경선) (1) chan50 04-29 125
394 시마을가족 전체 봄모임 및 제 3회 시마을 예술제 개최 (1) 운영위원회 04-27 78
393 축!!! 김영희(찬란한빛)님 조명희 전국시낭송대회 대상 수상 (13) 운영위원회 04-24 221
392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4-23 77
391 길 / 박만엽 / 낭송:이수인 ♣돌태♣ 04-21 189
390 돌탑 해맞이 / 이우림 (낭송:한송이) (2) 野生花 04-14 204
389 신의 언어를 해킹하다 - 박성춘(시낭송: 짭짤한 시인) Salty4Poet 04-11 163
388 다시 봄비는 내리고 / 이승희 낭송 / 유현서 (3) 유현서 04-09 373
387 사랑이란 바다 / 박만엽 / 낭송:이희강 (2) ♣돌태♣ 04-09 227
386 내 마음은 꽃이 되어 / 박만엽 / 낭송:내맘뜨락 (1) ♣돌태♣ 04-09 224
385 옷과 인격의 상관관계 / 박성춘 (낭송 : 짭짤한 시인) Salty4Poet 04-08 134
384 잠시만 머물러주세요 -낭송 돌체비타 (1) chan50 04-06 203
383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운영위원회 04-06 250
382 누구나 할 수 없는 사랑 / 박만엽 / 낭송 내맘뜨락 (1) ♣돌태♣ 04-03 247
381 아린牙鱗 /윤옥주 시낭송 /유현서 (3) 유현서 04-02 186
380 치자꽃 설화 / 박규리 시낭송 / 유현서 (1) 유현서 03-26 281
379 늘 그리운 사람/용혜원(낭송:풀잎이슬) (2) 풀잎이슬™ 03-22 412
378 식물인간 / Human Vegetable : 시 - 박성춘 (낭송 - Salty Poet) Salty4Poet 03-21 261
377 당신을 보내고 ~ 박만엽 (낭송 이희강) (4) chan50 03-21 248
376 ┏▶ 가난한 사랑 노래 / 신경림 / 낭송 손은선 (1) 애수작 03-19 565
375 당신의 폐허는 나의 유적 / 조재형 낭송/ 유현서 (2) 유현서 03-19 202
374 그림자 / 박만엽 / 낭송:무광 (3) ♣돌태♣ 03-18 209
373 동심초 / 박정원 낭송 / 유현서 (6) 유현서 03-15 328
372 나의 사랑은 고요한 침묵입니다/김옥림(낭송:풀잎이슬) 풀잎이슬™ 03-15 23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