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작성일 : 17-10-12 16:51
 글쓴이 : gaewool2
조회 : 605  
.

gaewool2 17-10-12 16:53
 
◈ [얼굴]의 우리말 뜻은
얼(魂) 이 들어있는 굴(窟), 얼이 들어오고 나가는 굴을 얼굴이라 합니다.

얼굴이란 우리말의 의미는
[얼(魂)] : 영혼이라는 뜻이고
[굴(窟)] : 통로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얼빠진이 : 얼이 빠진 사람
얼간이 : 얼이 간 사람
어른 : 얼이 큰 사람
어린이 : 얼이 이른 사람
어리석은 이 : 얼이 썩은 사람
멍한 사람들을 보면 얼빠졌다고 합니다.


▣ [얼굴]의 시는
박인환시인의 작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나
한편으로는
박인희가 직접 쓴 시를 자작 낭송한 것이라는 주장도 있으며
작자 미상이라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아직, 정확히 밝혀진 바는 없다.

[얼굴]이라는 시는 시작이 특이하다.
일반적으로는 질문이 있고 나서답이 있는데
이 시는 그 무엇인가 질문이나 선행구 없이 1연에서
- 우리 모두
잊혀진 얼굴들처럼
모르고 살아가는
남이 되기 싫은 까닭이다.-라고 답이 나오는 것으로 시작이 된다.

2연은 -무얼하나-로 허무함을 노래하고 있으며
3,4연은 -그리움-
5,6연은 -남이되기 싫은 마음- 아쉬운 마음을 썻다.
6연에 가서 1연의 말이 이해가 된다.

사랑하는 사람의 얼굴을 잊는 것은
그 사람과의 인연 자체를 소멸시키고 남이 되는 것이니
절대로 잊을수 없다는 그리움의 시인 것이다.

▣ 박인희는
1970년대를 풍미한 지성파 여자 포크 가수. 별명은 '노래하는 시인'이다.
숙명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에 재학 중이던 1970년에 혼성 듀엣 뜨와에무와로 데뷔하고서
「약속」, 「세월이 가면」으로 인기를 얻었고 많은 팬의 가슴을 설레게 했다.

1972년 솔로로 독립하고서 1976년까지 앨범 6장과 시를 낭송한 음반을 내놓았다.
정서를 대단히 듬뿍 담고 있고 시의 정취가 있으며 여성스럽고도 기품이 있는 여러 곡을 담아서
대중가요인데도 음반이 발매될 때마다 문학, 고전음악과 샹송을 사랑하는 다수한 팬에게 많은 찬사를 받았다.

박인희의 음색은 매우 청아했고 노래할 때 감정은 극도로 절제되어 있었으면서도
그녀가 추구한 음악은 촉촉한 감수성으로 가득하고 문학다운 낭만이 넘치는 매력이 있었다.
매우 쉬운 단어로 인생과 사랑을 속삭이는 듯하였으나 그 노랫말은 매우 유식하면서 뜻이 깊은 특색이 있었다.
대표곡은 「모닥불」인데 당시에서 1980년대까지 대학생들이 membership training을 할 때마다 즐겨 부르던 노래로,
누구든지 이 노래를 한 번도 불러보지 않은 사람이 없고 「방랑자」, 「하얀 조가비」, 「끝이 없는 길」, 「그리운 사람끼리」도 크게 사랑받았으며,
 이런 노래는 가사나 멜로디에 불필요한 겉멋이나 너절한 장식이 들어가 있지 않은 탓에 21세기인 지금에 다시 들어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다.

시집 『지구의 끝에 있더라도』, 『소망의 강가로』과 수필집 한 권을 출간하는 등 문학가로도 활발히 활동했다.
그렇게 글 솜씨에 일가견을 보여주었을 뿐만 아니라 심야 방송에서 라디오 DJ로도 명성을 떨쳤다.
수녀 이해인과 여자중학교 동창으로서 서로 친하게 지냈다. 가수 활동을 접고서 미국으로 건너가서 한인 방송국장으로서 일하면서 살았는데
지금 아들이 미국에서 변호사로 활동 중이라는 소문도 있다. 연예계를 떠나고서는 언론에 노출되기를 싫어하여 현재 알려진 근황이 거의 없다.

그러다가 2016년, 근 35년 만에 한국에 모습을 드러냈다.
한참이 지나도 자신을 기억해주는 팬이 있다는 것에 놀랐고, 주저하면서도 다시 노래와 시를 쓰면서 지내다가 한국에서 콘서트를 열기로 결정했다고 한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소스보기 기능 안내 (10) 관리자 10-06 6694
364 가슴에 묻어본 적이 있는가 / 박만엽 / 낭송:내맘뜨락 ♣돌태♣ 02-22 36
363 객석에 앉은 여자/김승희 (낭송시) (2) 노트24 02-21 50
362 풀꽃같은 친구 / 한석산 낭송:김귀숙 (1) 野生花 02-21 78
361 사랑해서 미안했습니다/최승권(낭송:풀잎이슬) 풀잎이슬™ 02-21 48
360 아 어머니/해솔 김현탁(낭송:풀잎 이슬) 풀잎이슬™ 02-19 85
359 짜장면을 먹으며 / 박성춘 (낭송 : 박성춘) 박성춘 02-14 75
358 비워내는 마음,낮추는 마음/정용철 (낭송:풀잎이슬) 풀잎이슬™ 02-10 142
357 어떤 거짓말 / 박만엽 / 낭송:내맘뜨락 ♣돌태♣ 02-09 148
356 詩 쓰는 여자 - 임병호 / 낭송 - 이희강 / 영상 - 세인트 (3) 기쁨의 강 02-02 153
355 뻐저린 그리운 밤 /글,나루윤여선//영상,일송,///낭송,양은심 (1) 나루/윤여선 01-23 244
354 나무는 나무라지 않는다/ 유영만(낭독:이선경) (2) gaewool2 01-18 258
353 아버지의 기침소리/ 이미애(낭송:고순복) (2) gaewool2 01-15 234
352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110
351 운영자 선임 안내 (3) 운영위원회 01-15 126
350 보리밭/이원익(낭송:박종미) (2) 딸이좋아 12-31 487
349 사모 - 조지훈 / 낭송 - 이희강 (1) 기쁨의 강 12-28 353
348 사랑의 마음 / 시 조미경 / 낭송 박순애 ♣돌태♣ 12-26 427
347 멀리 가는 물 / 도종환(낭송:남기선) (6) 惠雨 12-25 391
346 2017 전국 시낭송 페스티벌 (2) 미루안 12-24 210
345 나무들의 마을 - 임병호 // 낭송 - 정은율 // 영상 - 에크린 기쁨의 강 12-18 275
344 푸른그늘 - 한인철 // 낭송 -홍성례 // 영상 - 에크린 (1) 기쁨의 강 12-18 228
343 녹을 닦으며/ 허형만 (낭송:신명희) / (영상; 에크린) (2) 기쁨의 강 12-18 194
342 2017 전국시낭송 페스티벌 <詩, 낭송愛 빠지다> 결과 발표 운영위원회 12-12 172
341 2017 전국 시낭송 페스티벌(사진모음) (2) 노트24 12-09 257
340 개미의 기도/ 자은 이세송(낭송:이세송) (2) gaewool2 12-08 317
339 님의 침묵 / 한용운 ( 낭송: 김영희ㆍ영상: eclin 우기수 ) (6) 찬란한빛e 12-08 640
338 정동진 / 정호승 ( 낭송: 김영희ㆍ영상: eclin 우기수 ) (4) 찬란한빛e 12-08 591
337 한정동시인과 따오기노래비/ 따오기 아동문화회 (1) gaewool2 12-05 217
336 가끔은 그런 사랑을 하자 / (낭송,나루.윤여선) 나루/윤여선 12-05 343
335 나는 그런 사람입니다/낭송(나루윤여선) (1) 나루/윤여선 12-04 339
334 그리움 / 시 김희영 / 낭송 박순애 (1) ♣돌태♣ 12-02 360
333 ┏▶ 사랑은 / 나호열 / 낭송 최경애 (2) 애수작 12-02 838
332 혼자 길을 간다는 것 / 천준집 / 낭송 박순애 (1) ♣돌태♣ 12-01 332
331 그리움은 물처럼 흐른다 / 성지운 낭송 정미경 (1) 풍차주인 12-01 324
330 긴 세월 다 지나 / 고경애 / 낭송 박순애 (1) ♣돌태♣ 11-29 314
329 가을, 너를 보내며 / 최우서 / 낭송 이희강 ♣돌태♣ 11-28 298
328 [현대시추천43] 조선족/ 이근모(낭송:최현숙) (2) gaewool2 11-27 258
327 [현대시추천 42] 병상록 / 김관식(낭송:이선경) (1) gaewool2 11-20 258
326 너를 추억하는 마지막 잎새- 이응윤 (영상낭송시-돌체비타) (2) 아이오-U 11-19 396
325 퇴역사 / 조삼현 (낭송 : 이희강, 영상 : 우기수 ) (1) 기쁨의 강 11-19 27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