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낭송시

(운영자 : 향일화, 이재영,남기선)

☞ 舊. 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 제목 뒤에 작가명과 낭송자명을 명기해 주세요   * 예 : 동백꽃 연가 / 박해옥 (낭송 : 향일화)
※  한 사람이 1일 1편을 초과하지 않도록 협조해 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작성일 : 17-11-20 12:01
 글쓴이 : gaewool2
조회 : 370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1100" height="619" src="//www.youtube.com/embed/b989RHjBqFs?autoplay=1&amp;playlist=b989RHjBqFs&amp;loop=1&amp; vq=highres&amp;controls=0&amp;showinfo=0&amp;rel=0&amp;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center>

gaewool2 17-11-20 12:02
 
◈ 김관식 시인에 대해서

김관식(1934~1970) 시인은 충남 논산시 연무읍 소룡리 바로 이 마을에서 태어나 10살 때까지 이 마을에서 자랐다.
이후 강경읍을 이주하여 강경상고를 중퇴한다.
그는 위당 정인보 선생, 최남선 선생, 오세창 선생등 당대의 대가들에게 한학을 수학한다.
충남대학교, 고려대학교, 동국대학교를 다녔다고 하지만 모두 졸업은 하지 못했다.
1955년 현대문학지에 시 <자하문 근처>,<연(蓮)>,<계곡에서>로 추천을 받는다.
저서로는 이형기, 이응로와의 공저인 ‘해넘어가기 전의 기도’(1955)와 ‘김관식 시선’(1956), ‘다시 광야에서’(1976), 번역서 서경(書經) 등이 있다. 

짧았던 생애는 세상에 대한 불만과 저항으로 가득했다. 파행과 기인적인 삶의 행적들은 당시 부조리한 사회를 향한 독침이었는지 모른다.
만약 그가 사회적인 이중적 모순의 불만들을 문학적인 저항으로 표출하였다.
가난과 병마와의 싸움으로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당당하고 늠름했던 시인이 있다.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문학과 호기로 세상을 살다가 서른여덟 나이로 요절한 기인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그를 잘 알던 이들을 만나 들어보면, 매우 인간적이며 천재적인 시인이었다고 전한다.
지금은 기억하는 사람도 드물고 이름조차 잊어가고 있다.

◈《작품 해설》

자신의 죽음을 예감한 시인이 넉넉지 못한 살림살이 속에서 살아야 할 자녀들을 걱정하는 마음이 잘 나타나 있다.
십 년이나 된 병이 차도가 보이지 않아서 머지않아 이승을 떠나야 할 것만 같다.
권력도 돈도 가지지 않았으면서도, 평생 주눅들지 않고 살았던 시인이었지만 막상 자신의 죽음 앞에서는 나약해지지 않을 수 없으리라.
죽음을 앞둔, 가난한 아버지는 어린 자녀들을 보면서 그들이 겪어야 할 고난에 괴로움을 떨칠 수 없다.
도와줄 만한 사람도 없는 세상, 여기서 시인은 자녀들에게 말한다.
- 가난함에 행여 주눅들지 말라- 고. 아버지로서의 비통함 가운데에서도, 시인으로서의 자긍심과 당당함이 엿보인다.

김관식 시인은 호방한 성격의 시인이다.
명함에 <대한민국 김관식>이라고 썼다든지. 죽음이 임박해서는 주전자를 천정에 달아 놓고,
“저 놈이 날 죽였다.”라고 소리쳤다는 일화는 이미 잘 알려져 있다.
끝내 세상을 떠난 것은 서른여덟의 젊은 나이. 대한민국이 좁다던 그였지만, 결국 죽어서 고향마을인 연무읍 소룡리로 돌아왔다.
이런 그를 사람들은 기려서 모교인 강경상고 교정, 논산공설운동장, 대전 보문산 사정공원에 시비를 세웠다.
시비가 넷이나 서는 것은 세상에 그리 흔치 않은 일이다.
                                                                                                                                    (권선옥- 시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소스보기 기능 안내 (12) 관리자 10-06 7358
409 사랑아 _ 詩 김한백 (낭송 이온겸) 이온겸 05-23 41
408 여린마음 _ 詩 김한백 (낭송 이온겸) 이온겸 05-20 88
407 딸국질17- "찡" 한 말 / 김명 낭송 / 유현서 (1) 유현서 05-20 53
406 세월 / 유치환 ( 낭송: 김영희ㆍ영상: eclin 우기수 ) (5) 찬란한빛e 05-18 133
405 청렴결백 (부처님 말씀 中에서) / 낭독:엄주환 (1) gaewool2 05-15 87
404 복사꽃 피면 _ 詩 권덕진 (낭송 이온겸) 이온겸 05-13 106
403 비 오는 날에 _詩 권덕진 (낭송 이온겸) (1) 이온겸 05-11 108
402 한 사람을 위한 시 김호삼 낭송 전미진 (1) 김을 05-10 124
401 작은우산 _詩 권덕진 (낭송 이온겸) 이온겸 05-10 115
400 그대가 오는 날 _ 詩 권덕진 (낭송 이온겸) (1) 이온겸 05-08 110
399 봄날의 기억 _ 詩 권덕진(낭송 이온겸) 이온겸 05-05 218
398 바람난 꽃씨 _ 詩 권덕진 (낭송 이온겸) (1) 이온겸 05-04 110
397 고즈넉한 때 / 황상순 낭송 / 유현서 (3) 유현서 05-04 123
396 몽 _ 詩 권덕진(낭송 이온겸) 사진 모나리자정 (1) 이온겸 05-02 104
395 희망가 ~문병란 (낭송 이경선) (1) chan50 04-29 141
394 시마을가족 전체 봄모임 및 제 3회 시마을 예술제 개최 (1) 운영위원회 04-27 92
393 축!!! 김영희(찬란한빛)님 조명희 전국시낭송대회 대상 수상 (13) 운영위원회 04-24 265
392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회 04-23 88
391 길 / 박만엽 / 낭송:이수인 ♣돌태♣ 04-21 207
390 돌탑 해맞이 / 이우림 (낭송:한송이) (2) 野生花 04-14 218
389 신의 언어를 해킹하다 - 박성춘(시낭송: 짭짤한 시인) Salty4Poet 04-11 176
388 다시 봄비는 내리고 / 이승희 낭송 / 유현서 (3) 유현서 04-09 391
387 사랑이란 바다 / 박만엽 / 낭송:이희강 (2) ♣돌태♣ 04-09 247
386 내 마음은 꽃이 되어 / 박만엽 / 낭송:내맘뜨락 (1) ♣돌태♣ 04-09 243
385 옷과 인격의 상관관계 / 박성춘 (낭송 : 짭짤한 시인) Salty4Poet 04-08 145
384 잠시만 머물러주세요 -낭송 돌체비타 (1) chan50 04-06 219
383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운영위원회 04-06 268
382 누구나 할 수 없는 사랑 / 박만엽 / 낭송 내맘뜨락 (1) ♣돌태♣ 04-03 260
381 아린牙鱗 /윤옥주 시낭송 /유현서 (3) 유현서 04-02 199
380 치자꽃 설화 / 박규리 시낭송 / 유현서 (1) 유현서 03-26 297
379 늘 그리운 사람/용혜원(낭송:풀잎이슬) (2) 풀잎이슬™ 03-22 430
378 식물인간 / Human Vegetable : 시 - 박성춘 (낭송 - Salty Poet) Salty4Poet 03-21 277
377 당신을 보내고 ~ 박만엽 (낭송 이희강) (4) chan50 03-21 262
376 ┏▶ 가난한 사랑 노래 / 신경림 / 낭송 손은선 (1) 애수작 03-19 598
375 당신의 폐허는 나의 유적 / 조재형 낭송/ 유현서 (2) 유현서 03-19 214
374 그림자 / 박만엽 / 낭송:무광 (3) ♣돌태♣ 03-18 223
373 동심초 / 박정원 낭송 / 유현서 (6) 유현서 03-15 344
372 나의 사랑은 고요한 침묵입니다/김옥림(낭송:풀잎이슬) 풀잎이슬™ 03-15 252
371 행복한 잠 / 안희선 ( 낭송 노트24 ) (2) 노트24 03-14 274
370 사랑하면 사랑할수록 / 박만엽 / 낭송 박태서 ♣돌태♣ 03-14 26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