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영상시

(시마을 영상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영상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2-26 07:12
 글쓴이 : 씨앗
조회 : 383  
.

소스보기

<center><embed height="54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960" src="http://cfile29.uf.tistory.com/media/2624914B58318FA3258291" allownetworking="internal" wmode="transparent"></center>.

우연. 17-12-26 09:40
 
물안개를 어찌 저렇게 예쁘게 포착하셨는지요?
겨울 바람에 하릴없이 흔들어대는 이름 모르는 풀대들에 비하면
강물은 어찌도 저리 도도한지....
혜우님 시와 너무나 잘 어우러지는 두물머리 풍경으로
촉촉한 아침 맞습니다.
野生花 17-12-26 10:15
 
성탄절은 즐겁게 보내셨는지요?
물안게 피는 두물머리를 보니
아침일찍 가야 안개를 잡을텐데...!!
언제 안개 잡으러 가요......ㅎㅎㅎ
김재미시인님 깊은시심과 멋진 영싱으로
아침을 출발합니다
수고 많으셧습니다....건강하신 한 주 되세요.....!!!!
노트24 17-12-26 20:18
 
혜우님 시와 너무나 잘 어우러지는 두물머리 풍경<펌>

잔잔한 풍경에 잠시 쉬다 갑니다

경의중앙선 열차타고
두물머리 가고 싶습니다

멀리 불 빛도 깜박이고<새벽인가봐요)

한산하네요

쓸쓸해 보이는 건
제 마음 탓으로^^

빵아앙~~열차 소리도 외로워욥- -::

*^^*
惠雨 17-12-27 19:03
 
시 쓰기와는 거의 담을 쌓고 사는 요즘이라
괜스레 얼굴이 화끈거립니다.
창작의 열망에 빠져있어야 자고로 시인인데 말입니다.
크리스마스 잘 보내셨지요.
씨앗 선생님 늘 뒤에서 힘을 주셔서 얼마나 든든한지 모릅니다.
감사합니다.
마음은 벌써 두물머리에 가 있어요.
모처럼 오후에 짬을 내어 광화문을 돌아왔습니다.
두물머리까지는 ... ^^
우연 샘, 야생화 회장님, 노트님께도 감사하고요.
맛있는 저녁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날이 엄청 추워요.
독한 감기 걸리지 않도록 조심하시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영상작가협회 정회원 가입 안내 (4) 영상작가협회 12-17 1466
공지 음원 및 문화콘텐츠 저작권법 영상작가협회 11-09 6871
464 봄날의 사랑과 꿈 / 정연숙 (1) 해송김경태 04-21 53
463 <이벤트> 벚꽃 숲을 거닐며 / 경산 유영훈 (1) 씨앗 04-20 64
462 <이벤트>꽃 피고 지는 4월을 배웅하며 - 惠雨 김재미 (1) chan50 04-20 77
461 라일락꽃 / 강촌 박성환 (1) niyee 04-20 75
460 <이벤트> 화우(花雨) / 호월 안행덕 惠雨 04-20 60
459 <이벤트> 봄 들판에 서서/한인애 (3) eclin 04-18 112
458 <이벤트> 4월의 연가/藝香 도지현 (3) 세인트1 04-18 96
457 <이벤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일 / 안국훈 (3) 野生花 04-18 97
456 숭엄한 자연/精進 이재옥 (1) 세인트1 04-17 75
455 살구꽃의 비련 / 江山 양태문 (1) niyee 04-15 147
454 <이벤트> 살구꽃 지는 밤에 / 최명주 (4) 해송김경태 04-15 138
453 금낭화 연정 - 강촌 박성환 (1) chan50 04-14 109
452 <이벤트> 사랑통장/김선근 (11) 러브레터 04-14 174
451 벚꽃 그늘에 앉아보렴 / 이기철 (4) 씨앗 04-13 134
450 시마을 영상작가협회 새로운 가족을 소개합니다. (6) 영상작가협회 04-13 91
449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2) 운영위원회 04-06 105
448 새봄의 역동/精進이재옥 (3) 세인트1 04-04 296
447 내 인생도 이제 봄을 원한다./강촌 박성환 (3) niyee 04-02 321
446 임 의 향기 - 혜원 정금자 (2) chan50 04-01 359
445 잔인한 계절 / 하나비 오학진 (2) 씨앗 03-31 211
444 내 인생도 이제 봄을 원한다 - 강촌 박성환 (3) chan50 03-31 199
443 춘난(春蘭) -세영 박광호 (3) niyee 03-27 267
442 봄이 왔네요 / 운화 김정임 (2) 해송김경태 03-26 239
441 [락포엠3월] 따뜻한 말은 꼭지가 붉다 / 양현근 (3) 野生花 03-23 222
440 봄 바람/우기수 (5) 세인트1 03-22 307
439 나는 강물이고, 나는 섬입니다 / 늘푸른마음 우인순 (2) 씨앗 03-19 281
438 봄비 2 - 강진규 (1) chan50 03-17 269
437 꽃길이 열리고 -은영숙 (4) jehee 03-16 301
436 봄의 序曲 /바위와구름 (4) niyee 03-16 274
435 숨어서 오는 봄 - 강촌 박성환 (2) chan50 03-15 240
434 시마을 영상작가협회 새로운 가족을 소개합니다. (6) 영상작가협회 03-14 239
433 봄비 2 /강진규 (5) niyee 03-08 369
432 낡은 나룻배가 있는 풍경 -태암 이재현 (6) jehee 03-08 298
431 봄을 기다리는 마음 / 신석정 (5) 씨앗 03-08 300
430 생명生命 / 정동재 (5) 惠雨 03-07 298
429 임 찾아 가는 길 -세영 박광호 (4) niyee 03-05 373
428 강강술레 (5) eclin 03-01 292
427 소생 -예당 조선윤 (5) niyee 02-27 318
426 파도 -강진규 (4) chan50 02-26 285
425 봄은 바람과 같이 온다 / 신동조 (6) 씨앗 02-26 37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