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6-18 15:03
 글쓴이 : 우애류충열
조회 : 874  



우애류충열 17-06-18 15:06
 
너를 사랑하면서도 / 류충열


너를 사랑하면서도
나는 나대로
너는 너대로
살아야 했고

쏟아질 듯 찬란한
별빛을 이고도
식을 줄 모르는 열루(熱淚)를
속을 끓이며 삭혀야 했었고

너를 사랑하면서도
고고한 달빛 가랑이 사이로
너를 놓아야만 했다
kgs7158 17-06-18 20:45
 
ㅎㅎㅎ 달빛가랑이,,,태어나 첨 듣는 표현같아여,,ㅎ
멋진 작품 즐감하고갑니다,,더우 조심들 하세요, 감사합니다
     
우애류충열 17-06-19 00:22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어쩜, 잘 익은 과일과도 같다는 뜻이겠지요
하지만, 몸도 마음도 늙어버리면
보는 눈도 멀어지고 감각기관도 떨어져
개성을 살리지 못하는
구시대적인 사람이 되고 말겠지요
그래서 요즘에는 젊은 사람이 많은 곳에는
배울 것도 많고 보는 관점도 다를 것 같다는 생각을,
흔적 주심에 감사합니다. kgs7158님!
고운 밤 되세요.^^
은영숙 17-06-19 00:34
 
우애 류충열님
그간 안녕 하셨습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우리 작가님!
제가 딸의 환후가 최악으로 번져 버린 암 덩어리에 갈피를 잡을 수가 없어서
작가님 뜨락에 머물지 못 했습니다

이 순간 작가님 곁에서 한 없이 눈물 가득 바라 보며
슬픈 가슴 음원 속에 흐느껴 웁니다
자식을 앞 세우지 말아야 하는 데 어찌 하오릿까?

주님께 매달려서 자비를 베푸소서 나의 하느님! 이 죄많은 어미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  나의 주님!  나를 대신 거두어 가시고 딸을 살려 주시옵소서!
작가님! 22일 부터 방사선 치료가 시작 됩니다
과연 견뎌 낼 수 있을까??!!  생각만 해도 정신줄 놀 것 같습니다
우리 작가님! 죄송 하지만 기도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아름다운 영상시화 에 루가 된 듯 해서 면목 없습니다
많은 이해 주시옵소서
아름답게 바라보며 울어 봅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존경하는  우애 작가님!
     
우애류충열 17-06-19 19:08
 
아~아픕니다 ㅜㅜ 슬픔이 앞을 가립니다
은영숙 시인님!
어떠한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을 것 같은,,,
우리 인간이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연약한 존재,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오로지
우리의 생사화복을 주장하시는 주님이시니
병상에 누워 주님만 바라보는 은영숙 시인님의 따님이오니
불쌍히 여기시고 하나님의 크신 사랑으로
안수하여 주님께서 치료의 광선을 발하여 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힘내시고요. 간절하고 절절한 마음으로
생명의 주인이신 주님의 손길을 기다리며
의사 선생님을 통해서
은혜 베풀어주실 주시길 두 손 모아봅니다
꽃향기 윤수 17-06-19 12:11
 
고운영상 좋은 글 잘 감상했습니다.

은영숙 시인님 마음 많이 아프시겠습니다.
환자가 겪는 고통이야 어떻게 말로 다 할 수가 없겠지만요
간호해 주는 분도 건강하셔야 될 것 같네요
진지 잘 챙겨드셔서
힘내셔서......
아이고 제 마음이 아파서 어떤 말씀을 올려야 좋을지요?

힘내세요
시인님
     
은영숙 17-06-19 18:20
 
꽃향기 윤수님
고운 글로 희망의 격려 주시고  마음 가득
위로의 글 주시어 감사 합니다
작가님! 기도 해 주십시요
고맙습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한 주 되시옵소서
윤수 작가님!
큐피트화살 17-06-19 21:18
 
너를 사랑하고도 늘 외로운 나는
가눌수 없는 슬픔에 목이 메이고
어두운 방 구석에 꼬마 인형처럼
멍한 눈으로 창밖을 바라만 보네

네에~!!  너를 사랑하고도....노래에 나와있는
가사의 첫소절입니다..
컴퓨터가  어떻게 됐는지 음악이 들리질 않아요...ㅠㅠ

영상과 어울어지는 너를 사랑하면서도...시향을 접하다보니..
아래 은영숙 시인님의 슬픈 마음을 읽다보니..
어느덧 눈물이 앞을 가리고 가슴이 메어져 오네요

류충열시인님..
언제나 가슴속에 스며드는 시향..
올려주심에 감사드려요..영상시마다
사정상~~~댓글 못드려
죄송한 마음 전합니다..고운 저녁되세요
     
우애류충열 17-06-19 23:19
 
네에~ 반갑습니다.
저도 이미지방에 들리지 못하고
그랬는데 뭐요 ㅎ
안구(眼球)은 좀 좋아지셨는지요?

어쩌면 인간은 마치 천년쯤 살 것처럼
이기적인 마음을 품고 사는지 모릅니다.
그러나 마음을 비우면 한결 가볍다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너나 할 것 없이~ㅎ

날씨도 더운데
은영숙 시인님의 따님이~
얼마나 고초가 심할까 생각하니
마음이 무겁습니다.

그리고 배경 음악은
그대 그리고 나 / 임태경 목소리이고
mp3 파일인데 "왜" 안 드릴까요?
컴퓨터 한 번 맞아야겠네요ㅎ
(참조) 휴대폰으로 열어보시면
음악 감상할 수 있어요

큐피트화살 작가님!
소식 주셔서 감사하고
더워지는 날씨에
건강에 소홀함이 없으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220 안개주의보 / 양현근 (1) Heosu 00:01 12
8219 눈이 내린다 / 노정혜 Heosu 00:00 11
8218 화려한 눈꽃 - 박영란 (1) 은하주 12-17 36
8217 그대를 알고부터 / 우애 류충열 (6) 리앙~♡ 12-17 60
8216 내 가슴엔 사랑이 빛나고/청초 이응윤 (6) 리앙~♡ 12-17 62
8215 저 높은 곳을 향하여 / 이윤호 (1) 지수암 12-17 50
8214 사랑은 소리가 나지 않는다. - 양전형 (6) 밤하늘의등대 12-17 70
8213 기억 속의 어느 겨울 / 은영숙 (12) 큐피트화살 12-17 90
8212 설경 / 은영숙 ㅡ 포토 이재현 (6) 은영숙 12-17 87
8211 마음의 창 / 이윤호 (1) 지수암 12-16 104
8210 오동잎 / 워터루 목민심서 12-16 86
8209 연민의 정 / 신광진 (2) 신광진 12-16 100
8208 사랑이 그립거든 못견디게 외롭거든 / 이윤호 지수암 12-16 82
8207 겨울 / 김덕성 (3) ♣돌태♣ 12-16 89
8206 사람들이 아파하는 이유 (3) 김궁원 12-16 107
8205 눈내리는 겨울 밤 (2) 마음이쉬는곳 12-16 123
8204 기억 속의 어느 겨울 / 은영숙 ㅡ 영상 큐피트화살 (6) 은영숙 12-15 93
8203 밥 /김상현(성탄영상3) (1) 노트24 12-15 61
8202 두물머리에서 / 김정선 (2) Heosu 12-15 89
8201 백년모텔 / 채상우 Heosu 12-15 72
8200 폭설이 내리는 하얀 밤 / 은영숙 (4) 숙천 12-15 114
8199 사랑이 꽃 피는 나무 / 이윤호 지수암 12-15 91
8198 세월의 강을 돌아보며 - 김대식 (1) 풍차주인 12-15 83
8197 노란 양초의 기도와 성가족 / 이은심 (5) ssun 12-15 88
8196 송년에 띄우는 편지 (1) 예향박소정 12-15 102
8195 아버지 소처럼 말씀하시네 / 정철웅(성탄영상2) (1) 노트24 12-15 81
8194 사랑이면 (2) 마음이쉬는곳 12-15 102
8193 이 그리움/김용호 (1) 김용호 12-15 97
8192 겨울 거리에서/도지현 김용호 12-15 92
8191 그리운 사람 있어/은영숙 (4) ★별하나 12-14 110
8190 가을 소나타 / 라라리베 (신명) ㅡ 영상 목민심서 (10) 은영숙 12-14 96
8189 갈색 추억 / 워터루 (7) 목민심서 12-14 94
8188 새벽 편지/곽재구(성탄영상1) (1) 노트24 12-14 92
8187 이제 그만 아프자 / 최영복 (3) Heosu 12-14 95
8186 사막에서 잠들다 / 안차애 (2) Heosu 12-14 70
8185 작은 기도 / 이윤호 (1) 지수암 12-14 79
8184 사랑의 메아리 / 은영숙 ㅡ 영상 소화데레사 (8) 은영숙 12-14 93
8183 하얀 솜 사탕 / 신광진 (2) 신광진 12-14 119
8182 올 겨울에는 이랬으면 좋겠다 - 김정래 (1) 풍차주인 12-14 125
8181 이별없는 사랑 (2) 마음이쉬는곳 12-14 125
8180 김소현 / 정민기 (1) 책벌레정민기09 12-13 85
8179 밀당 / 셀레김정선 (7) ssun 12-13 133
8178 그대 이 마음 알거든 / 풀피리 최영복 (15) 리앙~♡ 12-13 214
8177 실종 - 김태운 (4) 도희a 12-13 102
8176 영겁의 인연 예향박소정 12-13 108
8175 아마도 전생에 꽃이었나 보다 / 이윤호 (1) 지수암 12-13 92
8174 내 옆에 또 하나의 당신/이응윤 (5) 靑草/이응윤 12-13 102
8173 폭설이 내리는 하얀 밤 / 은영숙 ㅡ 영상 큐피트화살 (12) 은영숙 12-13 113
8172 떠난 후에 / 신광진 (6) 신광진 12-13 126
8171 허물 벗는 女子 / 김선근 (5) Heosu 12-13 14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