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6-18 15:03
 글쓴이 : 우애류충열
조회 : 575  



우애류충열 17-06-18 15:06
 
너를 사랑하면서도 / 류충열


너를 사랑하면서도
나는 나대로
너는 너대로
살아야 했고

쏟아질 듯 찬란한
별빛을 이고도
식을 줄 모르는 열루(熱淚)를
속을 끓이며 삭혀야 했었고

너를 사랑하면서도
고고한 달빛 가랑이 사이로
너를 놓아야만 했다
kgs7158 17-06-18 20:45
 
ㅎㅎㅎ 달빛가랑이,,,태어나 첨 듣는 표현같아여,,ㅎ
멋진 작품 즐감하고갑니다,,더우 조심들 하세요, 감사합니다
     
우애류충열 17-06-19 00:22
 
나이를 먹는다는 것은
어쩜, 잘 익은 과일과도 같다는 뜻이겠지요
하지만, 몸도 마음도 늙어버리면
보는 눈도 멀어지고 감각기관도 떨어져
개성을 살리지 못하는
구시대적인 사람이 되고 말겠지요
그래서 요즘에는 젊은 사람이 많은 곳에는
배울 것도 많고 보는 관점도 다를 것 같다는 생각을,
흔적 주심에 감사합니다. kgs7158님!
고운 밤 되세요.^^
은영숙 17-06-19 00:34
 
우애 류충열님
그간 안녕 하셨습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우리 작가님!
제가 딸의 환후가 최악으로 번져 버린 암 덩어리에 갈피를 잡을 수가 없어서
작가님 뜨락에 머물지 못 했습니다

이 순간 작가님 곁에서 한 없이 눈물 가득 바라 보며
슬픈 가슴 음원 속에 흐느껴 웁니다
자식을 앞 세우지 말아야 하는 데 어찌 하오릿까?

주님께 매달려서 자비를 베푸소서 나의 하느님! 이 죄많은 어미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  나의 주님!  나를 대신 거두어 가시고 딸을 살려 주시옵소서!
작가님! 22일 부터 방사선 치료가 시작 됩니다
과연 견뎌 낼 수 있을까??!!  생각만 해도 정신줄 놀 것 같습니다
우리 작가님! 죄송 하지만 기도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아름다운 영상시화 에 루가 된 듯 해서 면목 없습니다
많은 이해 주시옵소서
아름답게 바라보며 울어 봅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존경하는  우애 작가님!
     
우애류충열 17-06-19 19:08
 
아~아픕니다 ㅜㅜ 슬픔이 앞을 가립니다
은영숙 시인님!
어떠한 말로도 위로가 되지 않을 것 같은,,,
우리 인간이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연약한 존재,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오로지
우리의 생사화복을 주장하시는 주님이시니
병상에 누워 주님만 바라보는 은영숙 시인님의 따님이오니
불쌍히 여기시고 하나님의 크신 사랑으로
안수하여 주님께서 치료의 광선을 발하여 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힘내시고요. 간절하고 절절한 마음으로
생명의 주인이신 주님의 손길을 기다리며
의사 선생님을 통해서
은혜 베풀어주실 주시길 두 손 모아봅니다
꽃향기 윤수 17-06-19 12:11
 
고운영상 좋은 글 잘 감상했습니다.

은영숙 시인님 마음 많이 아프시겠습니다.
환자가 겪는 고통이야 어떻게 말로 다 할 수가 없겠지만요
간호해 주는 분도 건강하셔야 될 것 같네요
진지 잘 챙겨드셔서
힘내셔서......
아이고 제 마음이 아파서 어떤 말씀을 올려야 좋을지요?

힘내세요
시인님
     
은영숙 17-06-19 18:20
 
꽃향기 윤수님
고운 글로 희망의 격려 주시고  마음 가득
위로의 글 주시어 감사 합니다
작가님! 기도 해 주십시요
고맙습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한 주 되시옵소서
윤수 작가님!
큐피트화살 17-06-19 21:18
 
너를 사랑하고도 늘 외로운 나는
가눌수 없는 슬픔에 목이 메이고
어두운 방 구석에 꼬마 인형처럼
멍한 눈으로 창밖을 바라만 보네

네에~!!  너를 사랑하고도....노래에 나와있는
가사의 첫소절입니다..
컴퓨터가  어떻게 됐는지 음악이 들리질 않아요...ㅠㅠ

영상과 어울어지는 너를 사랑하면서도...시향을 접하다보니..
아래 은영숙 시인님의 슬픈 마음을 읽다보니..
어느덧 눈물이 앞을 가리고 가슴이 메어져 오네요

류충열시인님..
언제나 가슴속에 스며드는 시향..
올려주심에 감사드려요..영상시마다
사정상~~~댓글 못드려
죄송한 마음 전합니다..고운 저녁되세요
     
우애류충열 17-06-19 23:19
 
네에~ 반갑습니다.
저도 이미지방에 들리지 못하고
그랬는데 뭐요 ㅎ
안구(眼球)은 좀 좋아지셨는지요?

어쩌면 인간은 마치 천년쯤 살 것처럼
이기적인 마음을 품고 사는지 모릅니다.
그러나 마음을 비우면 한결 가볍다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너나 할 것 없이~ㅎ

날씨도 더운데
은영숙 시인님의 따님이~
얼마나 고초가 심할까 생각하니
마음이 무겁습니다.

그리고 배경 음악은
그대 그리고 나 / 임태경 목소리이고
mp3 파일인데 "왜" 안 드릴까요?
컴퓨터 한 번 맞아야겠네요ㅎ
(참조) 휴대폰으로 열어보시면
음악 감상할 수 있어요

큐피트화살 작가님!
소식 주셔서 감사하고
더워지는 날씨에
건강에 소홀함이 없으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46 사랑도 배달 되나요 / 금 경산 금경산 05:26 2
7645 같이 걷자던 그길 / 은영숙 (2) 큐피트화살 10-17 32
7644 무소유 / 이윤호 지수암 10-17 32
7643 가을비 / 민경교 (1) 민경교 10-17 38
7642 그리움은 노래를 타고 (1) 예향박소정 10-17 166
7641 한 번 왔다가는 인생길 - 이채 풍차주인 10-17 106
7640 부질없이 사는인생/ 深川 李周燦 (4) 리앙~♡ 10-16 119
7639 구절초 / 양현근 (2) ssun 10-16 147
7638 소망의 기도 / 이윤호 지수암 10-16 110
7637 낙엽 드는 날 - 도종환 풍차주인 10-16 136
7636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신광진 (4) 리앙~♡ 10-15 164
7635 마흔 한 번째 가을 이야기 / 최영복 (1) Heosu 10-15 115
7634 머그잔에도 얼굴이 있다 / 이선이 Heosu 10-15 102
7633 꽃 같은 이름 /秋影塔ㅡ 영상 소화데레사 (11) 은영숙 10-15 112
7632 순백의 연꽃 / 은영숙 ㅡ 포토 숙영 (6) 은영숙 10-15 89
7631 황혼 무렵의 가까이 에서 / 이윤호 지수암 10-15 104
7630 복들은 어디에서 오는가 / 민경교 (1) 민경교 10-15 89
7629 가을만 같아라 / 노정혜 (2) ♣돌태♣ 10-15 110
7628 당신과 살고 싶었습니다 / 신광진 (2) 신광진 10-14 118
7627 그대에게 / 은영숙 ㅡ 포토 Heosu (6) 은영숙 10-14 112
7626 귀천(歸天) /천상병 (8) 리앙~♡ 10-14 127
7625 사랑했던 그 사람/ 深川 李周燦 (7) 리앙~♡ 10-14 138
7624 해바라기 연정 (1) 예향박소정 10-14 121
7623 직빠구리 / 마음이 쉬는 곳 (2) ssun 10-14 109
7622 풍경 속에서 / 은영숙 ㅡ 포토 Heosu (6) 은영숙 10-14 117
7621 애수의 소야곡 / 이윤호 (1) 지수암 10-14 115
7620 청춘 고백 / 이윤호 (1) 지수암 10-13 107
7619 그대에게 전하고 싶은 가을 이야기 <사진 용소님> (2) 김궁원 10-13 93
7618 당신은 느끼나요? / 배월선 (2) Heosu 10-13 103
7617 길 위 / 나기철 (1) Heosu 10-13 82
7616 가을 노래 / 박고은 (2) ♣돌태♣ 10-13 132
7615 꽃잎 지니 임이 오시네 / 민병련 (2) sonagi 10-13 121
7614 偉人들의 名言들 (1) 풍차주인 10-13 99
7613 너를 사랑 하고도 / 신광진 (2) 신광진 10-12 133
7612 무형의 흐름 /송엽 박기선 (12) 리앙~♡ 10-12 143
7611 홍시라고 불렀다 / 秋 影 塔 (16) 소화데레사 10-12 127
7610 어느 가을 날 / 은 영 숙 (10) 소화데레사 10-12 177
7609 코스모스 / 안희선 (5) ssun 10-12 186
7608 기다리는 가을 편지 / 은영숙 ㅡ 영상 큐피트화살 (4) 은영숙 10-12 105
7607 회자정리(會者定離) 예향박소정 10-12 89
7606 정동진 역/ 김영남 노트24 10-12 112
7605 불가촉 / 양현주 (1) Heosu 10-12 112
7604 절반의 미각 / 박기동 Heosu 10-12 86
7603 세월 그 까짓 껏쯤이야 하고 / 이윤호 (1) 지수암 10-12 120
7602 가을은 사랑하기 좋은 계절/도지현 (1) 김용호 10-11 117
7601 가을 그리움이 내게로 왔습니다/풀피리 최영복 (11) 리앙~♡ 10-11 199
7600 그대 눈물의 꽃이었나 / 은영숙 (6) 은영숙 10-11 127
7599 시월 엔 / 이윤호 (1) 지수암 10-11 136
7598 장미 빛 인생 / 이윤호 (1) 지수암 10-11 110
7597 노을 꽃 / 정 연복 (4) yongkra 10-11 13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