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6-19 17:58
 글쓴이 : 은영숙
조회 : 537  
 비에 젖은 라일락 / 은영숙

 봄볕 찬연한 아름다운 날
 거니는 발걸음 붙들고
 연보라 꽃잎에 벌 나비 입맞춤
 코끝을 애무하는 앵두 빛 내음

 보랏빛 꽃잎에 매달린 사랑의 열매
 타는 듯이 붉은 가슴의 고백
 그대와 나의 향기로운 포옹
 라일락 봉우리 피던 날의 설렘

 봄은 오늘도 라일락 고운 꽃등 달고
 연녹색 가지 위에 날 부르며
 강기슭에 외로운 백로 한 마리
 가신님 기억 속에 울며 날고

 이슬비 꽃잎에 맺혀 고갈된 가슴에 
 쓰라린 고독 애끓는 그리움의 추억
 홀로 안아보는 임의 메아리

 한잎 두잎 비바람에 떨어지는
 아픈 사랑의 흔적 서리 묻은 새벽 안개에
 비에 젖은 라일락 꽃잎의 눈물이여!


은영숙 17-06-19 18:06
 
비에 젖은 라일락 / 은영숙

 봄볕 찬연한 아름다운 날
 거니는 발걸음 붙들고
 연보라 꽃잎에 벌 나비 입맞춤
 코끝을 애무하는 앵두 빛 내음

 보랏빛 꽃잎에 매달린 사랑의 열매
 타는 듯이 붉은 가슴의 고백
 그대와 나의 향기로운 포옹
 라일락 봉우리 피던 날의 설렘

 봄은 오늘도 라일락 고운 꽃등 달고
 연녹색 가지 위에 날 부르며
 강기슭에 외로운 백로 한 마리
 가신님 기억 속에 울며 날고

 이슬비 꽃잎에 맺혀 고갈된 가슴에
 쓰라린 고독 애끓는 그리움의 추억
 홀로 안아보는 임의 메아리

 한잎 두잎 비바람에 떨어지는
 아픈 사랑의 흔적 서리 묻은 새벽 안개에
 비에 젖은 라일락 꽃잎의 눈물이여!
     
은영숙 17-06-19 18:15
 
큐피트화살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안녕 하셨습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마음이 심란하고 갈피를 잡지 못 해서
우리 작가님의 영상 모셔다가 추억의 길을 걸어 봅니다
성모님의 치마폭에 업디어 기도 합니다

기적 속에 한 떨기 꽃 싱싱하게 피어 날 수 있도록 기적으로
손 잡아 주시도록 간절한 간구를 주님 께 드립니다
작가님! 함께 하여 주시옵소서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한 주 되시옵소서
작가님! 사랑합니다 하늘만큼요 ♥♥
큐피트화살 17-06-19 21:31
 
아래 류충열시인님의 댓글에서 은영숙시인님 소식 들었습니다
얼마나 가슴이 아프실까요?

뭐라고 위로의 말씀을 전해야 할지
먹먹하기만 합니다..

저도 전자파를 가까이 하지 않아야 해서..그냥 하루에 한장씩 영상도..
작업을 해서 겨우 올리는 정도입니다.
기도 열심히 올려드릴께요..

은시인님 핸드폰 카톡으로 자연치유밴드 보내드렸어요
가입하셔서..( 아이들에게 설치해 달라고 하셔요 )

따님께서 의학적인 치료와 자연치유를 병행해 보시면 도움이
되실것 같습니다..
사랑하는 은영숙 시인님..
제사정으로 댓글 자주 못드림을 전합니다
양해 해 주시겠지요?
.
시인님이라도 정신 바짝 차리시고 마음을 긍정적으로 가지세요
나쁜생각은 나쁜결과를 낳습니다..
     
은영숙 17-06-20 00:33
 
큐피트화살님
사랑하는 나의 보호자 작가님!  이 밤에 저를 위해 이곳 까지 오셨습니까?
전자파가 해롭다는 것을 알고 늘상 기도 하고 있습니다

착하고 효녀 딸인 큰딸을 생각 하면 너무나 마음이 아픕니다
항암의 개발 신약 한알 먹고 한달분이 600만원의 고가인 약값에
서민은 죽으란 말인가 ? 했습니다
그 한알에 부작용으로 고열이나고 해열제 복용하고 밤을 부대꼈는데
아침에는 파김치가 되어 걷지도 못하는 모습을 보니 가슴을 치며 몰래 통곡을 했습니다

능력도 건강도 없는 엄마를 힘들게 하지 않겠다고 병원에서 근무처 현장으로
지 남동생 보고 운전하고 숙소로 데려다 달라고 가버리는 뒷 모습을 보고
돌탑처럼 우두커니가 돼서 먼 산 바라기가 됐섰습니다

가슴 깊이 걱정 해 주시고 사랑으로 기도 주시는 나의 보호자이신 작가님!
기도 해 주시어 감사 드립니다 자연 치유벤드 찾아 보겠습니다
22일부터 방사선 치료가 시작 하는데 10번을 해 낼 수 있을찌 의문입니다

객지에서 쇠약해진 체력이 뒷바침이 될찌 걱정이 태산입니다
주님은 꼭 응답 주시리라 믿습니다
작가님! 감사 드립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한 주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요 ♥♥
우애류충열 17-06-19 22:53
 
인생을 살아가다 보면
누구나 예기치 못한 시련에 부딪힐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마음을 단단히 먹고
잘 견뎌낼 때 은혜를 주실 것으로 믿습니다.
주님이 도와서 치유가 될 것을 믿으셔야 합니다
믿음은 아무리 어려운 일도 극복할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을 맡기고 기도하십시오
시인님의 건강도 헤칠까 봐 걱정됩니다

말끔히 치유되시길 빕니다
     
은영숙 17-06-20 00:48
 
우애 류충열님
와아! 우리 작가님! 반갑고 반갑습니다
눈물이 강을 이루듯 쏟아저 내립니다
현재 주님의 기적이 아니면 절망적인 상황이지만 주님께선
당신이 살리실려면 죽엄에서도 건져 주시는 하느님이시기에
저는 믿나이다
우리 시인님 말씀에 다 공감 합니다

저는 갈 나이가 지났지만 주님께서 이토록 오래 살리셨습니다
제 딸도 독실한 기독교 신자 입니다

딸을 앞 세우지 말고 주님께 간구 합니다 제발  제 목숨 거두어 가시고
제 딸을 살리시어 주님 영광 드러내 주시옵소서 하고 기도 합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한 주 되시옵소서
존경하는 우애 시인님!~~^^
리앙~♡ 17-06-19 23:06
 
은영숙 시인님~^^
이렇게 다시 뵈오니..정말~정말~마음이 놓입니다~^^

네네...힘내시구요~^^
잠시 시험이라 여기시고~^^
기도 하세요~^^
기도가 정답입니다~^*^

그리고 건강 잘 챙기시구요~^^
저도 기도할께요~^*^
     
은영숙 17-06-20 00:57
 
리앙~♡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늦은 밤입니다
많은 위로와 격려 주시고
아픈 마음 달래 주시느라 아름다운 영상시화를 10편이 넘께 
영상방을 누벼주신 고마운  사랑을 어찌 잊으오리까??!!

맞습니다 하느님께 매달려 기도의 길 바께 길이 없다고 믿습니다
모든 작가님 그리고 문우님들이 모두 동참의 기도 주시어
주님께서 외면 하지 않으시리라 믿습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한 주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요 ♥♥
소화데레사 17-06-20 00:33
 
은영숙 시인님
어떻게 지내고 계세요
많이 힘드시리라 믿어요
그렇지만 힘 내셔야 해요
시인님이 힘을 내셔야  해요
따님에게 기적은 꼭 일어날꺼라 믿어요

그래도 이렇게 영상에서 만나뵈니
반갑기 그지 없습니다

저도 열심히 기도 하고 있어요
틈틈히 화살기도로 간구 하고 있어요

시마을 문우님들이
안타까운 마음으로 기도 하고 있으니
쾌유될꺼라 믿어요

밤이 깊었습니다
편히 주무시구요
또 뵙도록해요 시인님
     
은영숙 17-06-20 01:13
 
소화데레사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뵈오니 참았던 눈물이
소나기처럼 흘러 내리네요

늦은 밤인데 피곤도 외면하고 저를 못 잊어서 이곳까지
찾아 와 주셨습니다 송구 합니다

불안하고 초조해서 컴에라도 앉아서 마음 달래야 하지 않나 안절 부절입니다
엄마한테 미안 하다고 그 상황에서 생활 전선으로 동생의 운전에
실려 타지로 가는 뒷모습에 한 없이 울었습니다

새로개발된 약 한알에 부작용으로 고열에 밤새 시달려 파김치가 된
뒷모습에 목 놓아 울었습니다
22일부터 방사선 치료가 10번이 계획 돼 잇는데 과연 해 낼 수 있을까? 걱정입니다

이렇게 걱정 해 주시고 기도 해 주시어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한 주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요 ♥♥
kgs7158 17-06-20 02:39
 
라일락꽃,,,아직도 보질못했어요 올핸,.
비몽사몽병만 ,,ㅎ 아직 치유되질 못하고,,!
깨어보니 문을 다열어놔서 발이실엽네요
마루바닥에서,,ㅜㅜㅎ
     
은영숙 17-06-20 08:27
 
kgs7158님
어서 오세요 반가운 시인님!
올해엔 벚꽃 필때 같이 피었어요
시인님! 아프지 마세요 건강을 잃으면 모두를 다 잃는 거에요
찾아 주시어 감사 합니다
좋은 오늘 되시옵소서 시인님!
밤하늘의등대 17-06-20 10:14
 
은영숙 시인님!
저 밑의 글을 읽어 오다보니 가슴아픈 사연에,
이럴때는 어떻게 위로를 드리나.... 망설이다  글을 쓰게 되는군요!
우리의 구주 예수님도 십자가의 대속을 피하기위한 겟세마네 동산의 기도가 있읍니다.

아버지여 만일 아버지의 뜻이거든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내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되기를 원하나이다”(눅 22:42)

항상 시와 기도로 사신 신앙인이신 은시인님과 따님에게 이런 슬픔이 온것은,
무엇보다도 신실한 예수님의 제자이기 때문 아닌가 봅니다.
크나 작으나 우리의 어깨에 놓여진 십자가의  무게가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하나님의 섭리의역사속에 독생자를 바라보는 부모의마음도
 은시인님처럼 가슴 아프셨으리라 생각해보면서,
기적과 신유의 은사가 있었으면 하는 소망입니다....

사랑합니다!
은영숙 시인님!마음을 강건하게 하시기를....
     
은영숙 17-06-20 17:39
 
밤하늘의등대님
어서 오세요 반갑고 반 갑습니다 우리 작가님!
주님의 십자가 앞에 업드려 주님게 자비를 비옵니다
주님의 십자가의 고통을 보시고 얼마나 성모의 아픔이 크셨을 까?!!

주님의 뜻이 어디에 있으시던 순명 하나이다
나의 하느님! 나의 주님!
제 딸이 독실한 당신의 딸 주님을 따르는 한 마리 양입니다
오! 주여! 제 믿음이 부족함을 참회 하나이다
제게 벌 하여 주시옵소서 당신을 사랑 하나이다  받아 주시옵소서

자식을 살피지 못한 죄 또한 크옵니다 눈물로 참회 하나이다
당신 뜻에 따르오리니 오! 주여! 자비의 영광 주시옵소서!

감사 합니다 작가님! 신앙으로 다시한 번 성찰의 삶으로 뒤 돌아 보게
해 주신 작가님! 감사 드립니다
아름다운 기도 감사 드립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밤하늘의등대 작가님! ~~^^
추영탑 17-06-20 11:50
 
- 라일락 보랏빛 향은 진한데
향 아래 속삭일 임 없네
가슴은 꽃송이로 흩어져도
모아 줄 사람 없네-


큐피트 화살님, 은영숙 시인님!
두 분께서 또 만나셨네요.
 유월도 이제 막바지를 향해 달리고 있습니다.
유월 지나면 올 한 해도 절반이 가고 말아, 어느날 또 보내버린 날들을 뒤돌아보며 서운해 하겠지요.
큐피트화살님께는 즐거운 날, 은영숙 시인님의
불행이 다 사라지는 날들 오기를 기원합니다.
*^^*
     
은영숙 17-06-20 17:53
 
추영탑님
이렇게 눈물로 가슴 시리게 컴 앞에서 흐느낍니다
기꺼이 내 목숨과 바꿀 수는 없을까? !!

목이 메어 전신이 마비 되는 듯 아프옵니다
어찌 하리요 말을 잊고 우두커니가 되네요
이렇게 따뜻한 위로의 마음 주시어 감사 합니다 우리 착한 시인님!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추영 시인님!
함평나비 17-06-20 12:32
 
은영숙 시인님
가끔씩 시인님 방을 자주 들러 보지만
댓글 없이 그냥 나가곤 했지요

늘 송구 스럽습니다

은영숙시인님
마음이 아픕니다

따님 께서 부디 주님의 은혜와 은총 으로
회복 되어 건강한 삶이 되시길
저도 기도 드립니다
     
은영숙 17-06-20 18:00
 
함평나비님
처음 인사 드립니다 어서 오세요 반갑습니다
어려움에 눈물 겨운 순간에 찾아 주시는 고마운 행보는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참으로 진실한 신앙인이신것 같습니다
존경과 감사를 드립니다
사랑의 기도 감사이 받겠습니다
고맙 습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함평나비 시인님!
함평나비 17-06-21 00:11
 
은영숙 시인님~의 따뜻한마음주신것
감사히 접수 합니다

은영숙 시인님 오늘도 힘차게
밝은미소 잃지않는 하루 되시기를
살며시 기도해 봅니다
     
은영숙 17-06-21 02:03
 
함평나비님
늦은밤 이토록 두번씩이나 귀한 걸음 주시어
너무나도 감사 드립니다
부족한 저의 집의 어려움에 용기주시는 기도 감사 드립니다
편한 쉼 하시옵소서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646 사랑도 배달 되나요 / 금 경산 금경산 05:26 2
7645 같이 걷자던 그길 / 은영숙 (2) 큐피트화살 10-17 32
7644 무소유 / 이윤호 지수암 10-17 32
7643 가을비 / 민경교 (1) 민경교 10-17 38
7642 그리움은 노래를 타고 (1) 예향박소정 10-17 166
7641 한 번 왔다가는 인생길 - 이채 풍차주인 10-17 106
7640 부질없이 사는인생/ 深川 李周燦 (4) 리앙~♡ 10-16 119
7639 구절초 / 양현근 (2) ssun 10-16 147
7638 소망의 기도 / 이윤호 지수암 10-16 110
7637 낙엽 드는 날 - 도종환 풍차주인 10-16 136
7636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신광진 (4) 리앙~♡ 10-15 164
7635 마흔 한 번째 가을 이야기 / 최영복 (1) Heosu 10-15 115
7634 머그잔에도 얼굴이 있다 / 이선이 Heosu 10-15 102
7633 꽃 같은 이름 /秋影塔ㅡ 영상 소화데레사 (11) 은영숙 10-15 112
7632 순백의 연꽃 / 은영숙 ㅡ 포토 숙영 (6) 은영숙 10-15 89
7631 황혼 무렵의 가까이 에서 / 이윤호 지수암 10-15 104
7630 복들은 어디에서 오는가 / 민경교 (1) 민경교 10-15 89
7629 가을만 같아라 / 노정혜 (2) ♣돌태♣ 10-15 110
7628 당신과 살고 싶었습니다 / 신광진 (2) 신광진 10-14 118
7627 그대에게 / 은영숙 ㅡ 포토 Heosu (6) 은영숙 10-14 112
7626 귀천(歸天) /천상병 (8) 리앙~♡ 10-14 127
7625 사랑했던 그 사람/ 深川 李周燦 (7) 리앙~♡ 10-14 138
7624 해바라기 연정 (1) 예향박소정 10-14 121
7623 직빠구리 / 마음이 쉬는 곳 (2) ssun 10-14 109
7622 풍경 속에서 / 은영숙 ㅡ 포토 Heosu (6) 은영숙 10-14 117
7621 애수의 소야곡 / 이윤호 (1) 지수암 10-14 115
7620 청춘 고백 / 이윤호 (1) 지수암 10-13 107
7619 그대에게 전하고 싶은 가을 이야기 <사진 용소님> (2) 김궁원 10-13 93
7618 당신은 느끼나요? / 배월선 (2) Heosu 10-13 103
7617 길 위 / 나기철 (1) Heosu 10-13 82
7616 가을 노래 / 박고은 (2) ♣돌태♣ 10-13 132
7615 꽃잎 지니 임이 오시네 / 민병련 (2) sonagi 10-13 121
7614 偉人들의 名言들 (1) 풍차주인 10-13 99
7613 너를 사랑 하고도 / 신광진 (2) 신광진 10-12 133
7612 무형의 흐름 /송엽 박기선 (12) 리앙~♡ 10-12 143
7611 홍시라고 불렀다 / 秋 影 塔 (16) 소화데레사 10-12 127
7610 어느 가을 날 / 은 영 숙 (10) 소화데레사 10-12 177
7609 코스모스 / 안희선 (5) ssun 10-12 186
7608 기다리는 가을 편지 / 은영숙 ㅡ 영상 큐피트화살 (4) 은영숙 10-12 105
7607 회자정리(會者定離) 예향박소정 10-12 89
7606 정동진 역/ 김영남 노트24 10-12 112
7605 불가촉 / 양현주 (1) Heosu 10-12 112
7604 절반의 미각 / 박기동 Heosu 10-12 86
7603 세월 그 까짓 껏쯤이야 하고 / 이윤호 (1) 지수암 10-12 120
7602 가을은 사랑하기 좋은 계절/도지현 (1) 김용호 10-11 117
7601 가을 그리움이 내게로 왔습니다/풀피리 최영복 (11) 리앙~♡ 10-11 199
7600 그대 눈물의 꽃이었나 / 은영숙 (6) 은영숙 10-11 127
7599 시월 엔 / 이윤호 (1) 지수암 10-11 136
7598 장미 빛 인생 / 이윤호 (1) 지수암 10-11 110
7597 노을 꽃 / 정 연복 (4) yongkra 10-11 13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