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1-12 00:59
 글쓴이 : 은영숙
조회 : 979  



        가을비 연서 / 라라리베_ 신명 햇살은 한숨 쉬듯 빛을 토하고 세상과 닮은 형상을 이루는 구름 흩어졌다 모이고 떠나갔다 이내 모습을 드러낸다 쉬임없이 날개를 펼치며 누군가의 아픔을 쓸어 담고 있다 슬픔을 가둬 놓고 걸음을 멈추지 못하게 하는 하늘 빗물은 저 떠다니는 구름의 울음일까 잠들지 못한 발자국이 시커멓게 멍 자국을 내며 밀려온다 후두득 후두득 막혀 있던 물길이 열린다 지상의 모든 목마름이 해후를 하는 골 깊은 산그늘이 서럽다 가을비가 밤의 흘림체로 낙엽에 못다 한 이야기를 적는 사이 바람은 수신인을 찾느라 부산하다 내게도 그날 밤 먼, 곳에서 한 통의 편지가 도착 했다 . . .

      

      은영숙 17-11-12 01:16
       
      가을비 연서 / 라라리베_ 신명

      햇살은 한숨 쉬듯 빛을 토하고
      세상과 닮은 형상을 이루는 구름
      흩어졌다 모이고 떠나갔다
      이내 모습을 드러낸다
      쉬임없이 날개를 펼치며
      누군가의 아픔을 쓸어 담고 있다

      슬픔을 가둬 놓고
      걸음을 멈추지 못하게 하는 하늘
      빗물은 저 떠다니는 구름의 울음일까
      잠들지 못한 발자국이 시커멓게
      멍 자국을 내며 밀려온다

      후두득 후두득
      막혀 있던 물길이 열린다
      지상의 모든 목마름이 해후를 하는
      골 깊은 산그늘이 서럽다
      가을비가 밤의 흘림체로
      낙엽에 못다 한 이야기를 적는 사이
      바람은 수신인을 찾느라 부산하다

      내게도 그날 밤
      먼,
      곳에서
      한 통의 편지가 도착 했다
           
      은영숙 17-11-12 01:27
       
      별하나 님
      반갑고 반가운 우리 작가님!  안녕 하셨습니까? 
      오랫만에 뵈옵니다

      어제는 이곳에 종일토록 바람 비가 내렸습니다
      오늘은  그 여파로 날씨가 많이 추워젔습니다
      가을이 너무 쉽게 가네요
      아름다운 단풍이 우리 곁을 떠나 가네요 아쉬움 남기고요

      작가님께서 곱게 담아오신 소중한 작품 이곳에
      모셔다가 신명 시인님의 고운 시를 올려 봤습니다
      제 부족한 습작을 고운 눈으로 많이 응원 해 주시옵소서
      귀한 작품 주셔서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주말 되시옵소서!
      별하나 작가님! ~~^^
                
      은영숙 17-11-12 01:34
       
      라라리베님
      사랑하는 우리 예쁜 시인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곱게 써내려간 귀한 시 작품 이곳에 모셔 왔습니다
      부족한 습작으로 초대 합니다
      마음에 흡족 하지 못 하시드래도 감상 해 주셨으면 합니다

      고운 시 주셔서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주말 행복 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요 ♥♥
                     
      라라리베 17-11-12 22:28
       
      감기로 고생하신다면서 언제 이렇게 멋진 작품을
      만드셨는지 시인님은 정말 천성이 부지런하시고
      열정이 많으신 분인가 봅니다
      본받고 싶은 에너지를 가지셨습니다
      복사가 안돼서 고생 많으셨겠어요
      별하나 작가님 영상과 시가 잘 어울리고 전혀 어색하지 않습니다
      아주 멋지고 여백의 미기 잘 살아나
      깔끔한 느낌이 드네요
      근데 음악이 안들리는데 이건 제컴 이상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은영숙 시인님 이렇게 애써주셔서 너무너무 감사드리구요
      즐거이 감상하겠습니다
      늘 기쁜 소식과 함께 건안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많이 많이 ♥♥♥♥♥♥함니다~~
                          
      은영숙 17-11-12 23:53
       
      라라리베님
      사랑하는 우리 시인님! 오셨네요
      방가 반갑습니다
      서투른 솜시지만 별하나 작가님의 아름다운 영상이 맘에 들어
      이렇게 올려 봤습니다
      음악이 안 들린다구요??
      제 컴에는 잘 들리는 데요?!! 음악이 같이 들려야 하는데요  ㅎㅎ
      미안 합니다
      다음에는 더 잘 할께요
      건안 하시고 좋은 한 주 되시옵소서
      사랑합니다 영원이영원이요 ♥♥
                
      라라리베 17-11-12 22:32
       
      별하나 작가님의 고운 영상에 은영숙 시인님이
      저의 시를 올려 멋진 옷을 입혀주셨네요
      귀한 작품 잘 감상했습니다
      별하나 작가님 감사합니다^^
      깊어가는 가을 평안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kgs7158 17-11-12 01:54
       
      가을비 우산속에 ,,모든 아름다움이 들어있는거같아요 ㅎ

      낙엽비..맞아도 좋고 딩굴어도좋고 품어보아도 좋은

      그 향기,,사르락소리  환상적아름다운

      감사합니다 즐감하고갑니다,,해피11애도
           
      은영숙 17-11-12 02:22
       
      kgs7158님
      어서 오세요 일착으로 오시어 저같이 불면이와 벗 하시나요?
      편한 쉼 하셔야 건강 하시죠 ㅎㅎ  걱정 돼서 말슴 드립니다

      시같은 댓글 쓰셨는데요 ㅎㅎ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편한 쉼 하시옵소서!
      시인님!
      kgs7158 17-11-12 14:04
       
      고맙습니다 ,,알아주시는 시인님들도 계시니,,동병상린이랄까요
      언제부턴지  밤은 어두움이란개념이 사라진듯,,ㅎ 불빛이 친근한가을밤
      환한 낮엔 졸기도하지요 ㅎㅎ
           
      라라리베 17-11-12 22:35
       
      kgs7158님 감상 잘하셨는지요
      같이 느껴주시고 귀한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멋진 말씀처럼 낙엽비..맞아도 좋고 딩굴어도좋고 품어보아도 좋은
      그 향기,,사르락소리  환상적아름다운

      가을비와 함께 행복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모바일 환경 등에 대비한 영상제작 협조 요청(종합) (1) 관리자 06-11 240
      10014 천년세월 느티나무 - 안기준님 예향박소정 09:09 9
      10013 두 우산 / 워터루 (1) 목민심서 08:59 9
      10012 어떤 인연 / 신광진 / 영상 안기준 (4) 신광진 05:07 39
      10011 넝쿨 장미의 사랑/정심 김덕성 (2) 숙천 06-19 70
      10010 그는 장승의 웃음을 생각한다 / 정설연 (2) Heosu 06-19 53
      10009 봄날아, 봄날아 / 신 명 (2) Heosu 06-19 56
      10008 새가 울면 /오기사 (2) 향기지천명맨 06-19 49
      10007 담쟁이 / 최정신 (2) 노트24 06-19 88
      10006 밤에, 사막을 걷다 / 안희선 ssun 06-19 49
      10005 두꺼비 / 안희선 ssun 06-19 44
      10004 나른한 오후 풍경/소소 정연숙 (2) 상큼한나비 06-19 92
      10003 가슴으로 피운꽃/풀피리 최영복 (3) 상큼한나비 06-19 77
      10002 때 묻었던 내 마음 강가에서 /은영숙 ㅡ 영상 리앙~♡ (10) 은영숙 06-19 81
      10001 여름, 화폭에 담고 /은영숙 ㅡ 영상 밤하늘의등대 (4) 은영숙 06-18 74
      10000 이별 그리고 나 / 은영숙 (9) 리앙~♡ 06-18 84
      9999 장미꽃의 고백 / 은영숙 ㅡ 포토 천사의나팔 (4) 은영숙 06-18 74
      9998 그대는 창포각시 (4) 예향박소정 06-18 67
      9997 관자재 소묘(觀自在 素描) / 안희선 ssun 06-18 61
      9996 섬 / 안희선 (1) ssun 06-18 82
      9995 스마트폰에서 플래시 영상을 보고 싶으신 경우 관리자 06-18 53
      9994 그대의 이름은 / 賢智 이경옥 賢智 이경옥 06-18 59
      9993 당신을 그려 봅니다 / 은영숙 ㅡ 영상 리앙~ ♡ (5) 은영숙 06-17 136
      9992 솔섬 노을 / 신남춘 Heosu 06-17 63
      9991 삶의 문 / 김관호 Heosu 06-17 47
      9990 편지의 바다 / 이원문 (2) ♣돌태♣ 06-17 53
      9989 고향 가는 길 / 정기모 (1) ♣돌태♣ 06-17 55
      9988 능소화 연정/김사랑 숙천 06-17 122
      9987 진실의 향기(퇴고)/풀피리 최영복 (2) 상큼한나비 06-17 75
      9986 콜로라도에서 불어오는 어느 뜨거운 바람 / 이윤호 지수암 06-17 73
      9985 어느 詩人에게 / 안희선 (1) ssun 06-17 116
      9984 목련 / 안희선 ssun 06-17 81
      9983 풀꽃의 노래 그대 속삭임인가 / 은영숙 ㅡ 포토 용소 (6) 은영숙 06-17 84
      9982 어디쯤 기다리고 있을까 / 신광진 / 영상 안기준 (4) 신광진 06-16 114
      9981 늦은 후회 / 신광진 (2) 신광진 06-16 101
      9980 나는 외로움! 너는 그리움 - 안기준님 예향박소정 06-16 96
      9979 상념의 공간에서 /풀피리 최영복 (8) 리앙~♡ 06-16 140
      9978 어쩌자고 제비꽃 / 안영희 Heosu 06-16 78
      9977 그리움이 부를 때 / 최영복 (2) Heosu 06-16 97
      9976 들꽃/김사랑 숙천 06-16 130
      9975 내사랑은 하나 / 워터루 (7) 목민심서 06-16 112
      9974 구름왕조실록 / 양현주 (사진 모나리자정 ) (2) 노트24 06-16 86
      9973 가을엔 진한 커피를/신수정 (2) 상큼한나비 06-16 84
      9972 세상에서 단 하나뿐인 사랑/풀피리 최영복 (2) 상큼한나비 06-16 83
      9971 겨울에도 잎이 푸른 나무 / 안희선 (4) ssun 06-16 88
      9970 산방1 외 3편 / 안희선 ssun 06-16 57
      9969 망초꽃 / 오기사 향기지천명맨 06-16 66
      9968 공원에 앉아서 / 은영숙 ㅡ 영상 체인지 (4) 은영숙 06-16 72
      9967 사랑이 머무는 곳에 / 은영숙 ㅡ 포토 저별은 ☆ (2) 은영숙 06-16 72
      9966 숨어 우는 그리움 / 신광진 (2) 신광진 06-15 113
      9965 늦은 이별 / 신광진 (2) 신광진 06-15 9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