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2-04 17:04
 글쓴이 : 은영숙
조회 : 710  

 


은영숙 17-12-04 17:06
 
돌담길 걸어가면서/ 은영숙

 스산한 바람이 쓸쓸히 스쳐가던 어느 가을 길
 함께 걸었던 고궁의 돌담길
 다정히 서로의 가슴에 확인의 싸인
 그 손길 세월 속에 묻고

 마음 밭에 누비던 너와 나의 사랑
 절절한 갈망 안에 안겨보던 홍조 띈 가슴
 설래는 조각의 전율안고
 희망의 서곡 속에 안주하던 행복

 세월은 저 만치 다리건너 빛바랜 낙엽
 그대는 가고없네 바람에 말려
 절박한 어둠에 향기 없는 들꽃인양
 희뿌연 밤안개에 한숨 담고

 바람으로 함께 걷는 돌담길
 그대 음성 귀에말 들리는듯
 흔적 속에 떨구는 눈물
 거리엔 가로등 서러운 그림자 머물고

 바람에 쓸려가는 낙엽 사각대는 고독의 합창
 추억을 걷네, 홀로가는 서글픈 돌담길을!
     
은영숙 17-12-04 17:16
 
베드로(김용환)님
작가님! 안녕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가랑잎은 다 떨어 지면서 눈 오는 겨울 이 왔습니다
올 해도 소리 없이 우리 곁을 떠나고 있네요  서글프게도,,,,,,

작가님께서 곱게 담아오신  귀한 작품 이곳에 모셔다가
습작 했습니다
고운 눈으로 봐 주시고 많이 많이 후원 해 주시옵소서
소중한 작품 주셔서 감사 합니다
날씨가 춥습니다 감기 조심 하시옵소서

건안 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시옵소서
베드로 시인님! ~~^^샬롬 ``
sonagi 17-12-04 17:13
 
날이 많이 차가운데 잘 지내시는지요?
그간 안부도 드리지 못하고 시간이 흘렀습니다.
누이...추운날 건강하게 잘 지내시길 바라겠습니다.

사랑합니다. ^^
     
은영숙 17-12-04 17:38
 
sonagi 님
와아! 이분이 누구 신가요 ??
누나가 보고싶어서 눈병이 났어유

올해도 다 지나가고 있습니다 오늘은 너무 추운 날입니다
감기 조심 하시옵소서 아우님!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사랑을 많이 드립니다  아우 작가님!~~^^ ♡♡
우애I류충열 17-12-05 00:03
 
"다정히 서로의 가슴에 확인의 싸인
그 손길 세월 속에 묻고"

애석하기 짝이 없습니다.
그립던 사랑은 가슴에 메이고
슬픈 음악은 흐르는데
그이는 들을 수 있을는지,

가슴을 울리는 작품 잘 감상합니다.
이미자 씨의 고운 음성으로~
춥지 않게 보내시고
행복한 내일을 기약하시기 바랍니다.
     
은영숙 17-12-05 13:28
 
우애 류충열님
어서 오세요 언제나 반가운 우리 작가시인님!

오늘은 왜 나를 울리시나요?
다 지나간 아픈 추억이 겨울이면  되살아 납니다
하염 없이 눈오는날 매정스레 가버린 운명의 작란 앞에
홀로 지고 가기엔 너무 버겁답니다

고운 글로 함께 해 주시어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우애 작가 시인님!~~^^
kgs7158 17-12-05 00:27
 
서러움은 하얀눈발처럼 날려보내고
꽃피는기쁨같은 한해들 되세요 ㅎ
     
은영숙 17-12-05 13:30
 
kgs7158님
어서 오세요 반갑고 반갑습니다
고운 글로 위로의 정 주시어 고맙습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
베드로(김용환) 17-12-05 11:41
 
아이고~
제가 고궁길첫사랑 추억이 있는줄은 어찌아셨는지
경복궁은 아니지만
덕수궁 안 한여름 햇빛가리개 파라솔 양산을 드리우고 나타난
첫 인연이 있었지요...첫사랑 이라곤 좀그렇지만
흘러간 그시절 펜팔이란게 전성 이었지요
처음 만날때 얼마나 두근거렸던지.....
길게갈건 아니었지만 마치 영원할것처럼 만남이있었던 추억이
작가님의 시상속에 다시오버랩 되어집니다
수고하신 시영상 감사하고요
제홈에도 고이모셔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은영숙 17-12-05 13:47
 
베드로(김용환)님
어서 오세요 베드로 작가님!
아마도 휠이 통했나부죠......아름다운 추억을 가지고 계시군요
저도 덕수궁 돌담길과 경북궁 의 우리나라 처음 산업 박람회가
열렸던 저의 아주 젊은 시절의 추억입니다

씨앗들만 남겨 놓고 외기러기 의 삶 추억을 먹고 사는 아픔이
절절하게 제 주위를 맴돌고 간답니다
우리 작가님 홈에 초대 받으면 영광입니다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베드로 (김용환) 작가님!  ~~샬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스마트폰에서 플래시 영상을 보고 싶으신 경우 (1) 관리자 06-18 1077
공지 모바일 환경 등에 대비한 영상제작 협조 요청(종합) (1) 관리자 06-11 1065
10522 연인산 들꽃길 / 왕상욱 ssun 15:45 9
10521 열하(熱下)의 연가 / 유영훈 ssun 15:44 9
10520 상식과 비상식 / 최영복 ♣돌태♣ 12:13 14
10519 잠시 머무는 이승에서 - 예향 박소정 (1) 예향박소정 08-21 82
10518 메뚜기의 고향 / 이원문 (1) ♣돌태♣ 08-21 57
10517 세월이 말해주는 내 안에 그물 / 민경교 (1) 민경교 08-21 72
10516 해바라기 / 채홍정 ssun 08-21 85
10515 오월의 찬가 / 정이산 ssun 08-21 41
10514 섬 _ 김태운 (1) 도희a 08-21 52
10513 가을 빛 기다림/이응윤 (2) 아이오-U 08-21 53
10512 풍경위에서 /오 기 사 향기지천명맨 08-21 40
10511 백야 / 남길순 Heosu 08-21 52
10510 참나리꽃 / 조연향 Heosu 08-21 50
10509 늦은 후회 / 신광진 (2) 신광진 08-20 70
10508 못난 사랑아 / 신광진 (2) 신광진 08-20 69
10507 여름 바다 / 안희연 ssun 08-20 90
10506 하얀 민들레 나라 / 장성우 ssun 08-20 62
10505 소화 아가씨 - 김선근 (3) 도희a 08-20 79
10504 비오는 날 -양현주 (7) 도희a 08-20 81
10503 능소화 영원한 사랑 - 예향 박소정 (소화데레사님) (1) 예향박소정 08-20 69
10502 흐르는 물이라면 sonagi 08-20 71
10501 채석강 / 서정임 Heosu 08-19 59
10500 고향의 밤 / 은영숙 (5) Heosu 08-19 96
10499 가을엔 - 김선근 (8) 도희a 08-19 151
10498 그대를 만나기 전에 sonagi 08-18 122
10497 코스모스 / 안희선 ssun 08-18 129
10496 고립무원(孤立無援) - 예향 박소정 (3) ssun 08-18 71
10495 고립무원(孤立無援) - 예향 박소정 (3) 예향박소정 08-18 50
10494 가을은 당신의 선물입니다 - 예향 박소정 (1) 예향박소정 08-18 94
10493 가을이 오는 길목 / 수현 허정자 (1) ♣돌태♣ 08-18 103
10492 역동(力動) /풀피리 최영복 (3) 리앙~♡ 08-17 166
10491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 양현주 (3) Heosu 08-17 75
10490 파도(波濤)/ 박인걸 Heosu 08-17 60
10489 조약돌 순정 / 양현주 (3) ssun 08-17 98
10488 수채화 같은 시를 쓰고 싶다 / 시후裵月先 ssun 08-17 85
10487 가을 느낌 /오기사 향기지천명맨 08-17 91
10486 우리는 서로 이루어질 수 없는 짝사랑 / 민경교 (1) 민경교 08-17 70
10485 당신께 드리고 싶은 노래 / 수현 허정자 ♣돌태♣ 08-17 88
10484 아무도 가지 않은 길 / 홍수희 ♣돌태♣ 08-17 68
10483 그대 사랑 / 신광진 / 영상 안기준 (2) 신광진 08-17 117
10482 바람아 흔들지 마 / 신광진 (3) 신광진 08-17 116
10481 꽃 중에 무궁화꽃이여 / 정심 김덕성 숙천 08-16 133
10480 걷지 않는 바다 - 양현주 (5) 도희a 08-16 130
10479 시원한 가을이 그립다 - 예향 박소정 (1) 예향박소정 08-15 137
10478 따뜻한 그리움 / 김재미 (1) Heosu 08-15 111
10477 그를 첼로라고 부른다 / 강만호 Heosu 08-15 71
10476 다람쥐 연가 / 노희 ssun 08-15 120
10475 깨진 거울 앞에 핀 야생화 / 한창희 ssun 08-15 92
10474 情(정) / 需炫 허정자 ♣돌태♣ 08-15 96
10473 물처럼 흐른 인생 / 이범동 세잎송이 08-15 9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