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2-04 23:04
 글쓴이 : 우애류충열
조회 : 805  

소스보기

<CENTER><EMBED height=6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ign=right width=800 src="http://cfile202.uf.daum.net/original/99B2F0335A2538BE050A71" wmode="transparent" scale="exactfit" allowFullScreen="true"> <EMBED height=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ign=right width=0 src="http://cfile204.uf.daum.net/original/99715E335A233483265561" wmode="transparent" scale="exactfit" allowFullScreen="true">

우애I류충열 17-12-04 23:06
 
꿈의 연가 / 류충열
 

눈이 내리는 하얀 거리에서
아름다운 그대에게 가만가만히
나의 꿈을 들려주네

그대 마음 나를 주고
나의 사랑 그대 받으니
우리 세상이 하얀 눈처럼 쌓이네
 
저녁엔 향기 그윽한 꽃이 피고
아침엔 참새가 노래하니
우리가 마주 잡은 두 손은
서로에서 심장 뛰는 소리를
나즈막이 들을 수 있네
 
윤슬을 즐기는 강물이 흐르고
병풍처럼 둘러싸인
자작나무가 숨 쉬는 언덕 위에
우리가 꿈꾸던 집을 짓고
흰 눈꽃으로 세상을 깨끗이 덮이면
 
나뭇가지에 활짝 핀
눈꽃을 간지럼 태우고
산봉을 은은히 넘어온 달빛이
창틀 사이로 미소를 보낼 때

흔들리는 촛불을 밝혀두고
창가에 마주 앉아
그대와 나의 눈빛에서
반짝이는 별들을 헤이며
서로의 허허로운 가슴을 꾸려
우리는 첩섭한 사랑을 하리라
우애I류충열 17-12-04 23:46
 
큐피트화살 작가님!
오늘도 잘 보내셨는지요?
이렇게 운치 있는 작품을 감상하자니
사랑은 띄어쓰기가 없구나 하고
깊은 감명을 받고 감상합니다.

작가님의 품격과도 맞아 떨어지는
작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어려운 가운데서도 수고 많이 하셨구
감사의 마음 뜨겁게 드립니다.

환절기에 더더욱 건강에
소홀함이 없으시기 바라며
이 밤도 가장 이상적인 꿈으로
내일의 행복을 보장받으시기 바랍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큐피트화살 작가님,^^
kgs7158 17-12-05 00:02
 
눈이 나리는데 산에도 들에도 나리는데,,,,,,,,,,,,,,,,
어이헤서 못오나 눈이 나리는데....
눈꽃으로 송이송이 춤을 추네
은영숙 17-12-05 00:24
 
우애 류충열님
와아! 아름다운 영상시화 여! ......

큐피트화살 작가님의 편집......
ssun  작가님의 포토,,,,,,

두 작가님의 심혈을 기우린 작품에
우애 작가 시인님의 주옥 같은 시를 담으시어
감미로운 음원 속에 멋진 하모니를 이루어
한 편의 드라마에 심취 되어 즐겁게 머물다 가옵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우애 작가 시인님! ~~^^
큐피트화살 17-12-05 07:37
 
우애 류충열시인님. 그리고...
은영숙시인님 안녕하셨어요?
오늘 매서운 추위가 창을 때리고 있는데...
우리 은시인님은 따님 보살피시랴..
우애 류충열시인님은 출근준비 하시랴..바쁘시고 힘드신 날이 또 시작되시겠습니다..
몸은 춥고 싸늘하지만 마음만은..포근하신 하루 보내시길 바라오며..
오고가시는길 운전 조심하시기 바라옵니다..

눈내리는 외암리 풍경에 마치..
영상에 맞춘듯한 시향을 곱게 내려주시어..
편집하였는데...
오늘 마침 또 눈이 온다하니...
좋아하는 가수의 음원으로 함께 듣는 영상시화가..
우애시인님의 시향으로 인해 더....빛을 발하며 가슴속에 들어옵니다..

매서운 추위를 녹일수있는것도..
사람들이 서로를 위하고 다독이고 사랑하는 마음때문이 아닐련지요?

옷깃한번만 스쳐도  500겁의 인연이라 합니다.
이 겁이란 말을 더 구체적으로 풀어보면,
하늘의 하루는 人天世界의 4억 3천 2백만 년이요.
까마득 하도록 기나긴 그 세월을 한 겁이라고 합니다.
너무나 엄청나게 긴 시간들이지요?

장바닥에서, 버스칸에서, 지하철에서 또는 길거리에서
서로 얼굴도 모르는 채로 옷깃을 한번만 스쳐도 5백겁의 인연이라고 했는데..
우리들은 서로가...우리라는 존재로서..
시마을에서 함께 지내고 있으며...서로의마음들을 표현하며 지내고 있으니
옷깃한번 스친인연보다 더 가까운  인연들이 겠지요?

늘 건강하시고..
사랑하는 가족들안에서...행복만 넘치시는 겨울 보내시기 바랍니다
다녀가시며 머물러주시고 ,고운댓글로 우애 시인님을 아끼고 격려하시는 우리 벗님들께서도
사랑안에서 기쁨넘치시는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우애I류충열 17-12-07 00:12
 
큐피트화살 작가님!
와~장문 멘트 한참 동안 감상했습니다.
묵묵히 생각하면서

빛은 거짓말은 할 수 없고
검은 연기는 빛에 퇴색이 되지요
아름다움은 신선함을 선사하고
행복을 꿈꾸게 합니다.

인연이란, 참 묘하지요
살면서 인연 같은 분을 만난다는 것은
사람의 짐작으로는 알 수 없으니까요.

늦은 시간입니다.
곱게 빚어내신 작품,
님의 멘트와 함께 다시 감상하니
더욱 좋은,,,

춥지않게 줌시고
행복이 무르익은 내일을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큐피트화살 작가님,^^
소화데레사 17-12-05 23:08
 
우애 시인님
안녕 하세요
이게 얼마만에  드리는 인사인지 모르겠어요
잘 지내셨지요?
늘 바쁜 생활속에서도
잠시 짬을 내시어 이렇게 고운 시를
창작 하시는 시인님의 열정에
박수 갈채를 보내 드립니다
박수 소리 들리시나요?

큐피트님의 환상적인 아름다운 영상에
시인님의 향기 넘치는 시향을
담으시어 감사히 감상 하고 있답니다
정말 멋진 영상 시화입니다
음원 또한 너무 감미롭구요

큐피트님의 인연이란 댓글을
보면서 저 또한 동감이라고
말씀 드리고 싶답니다
댓글만 보아도 그 사람의
인품이 느껴지는듯 하구요
마음이 따뜻하신
우애 시인님!
내내 건강 하시고
아름다운 글도 종종 보여 주시길 기원 합니다
감사 합니다
     
우애I류충열 17-12-07 00:23
 
소화데레사 작가님!
얼마 만인지요
넘넘 반갑습니다.
동안 잘 보내시고 계셨죠?

늘 바쁘다는 핑계 아닌 핑계로
인사도 못 하고 그런 것 같아요
미안하고 감사하고 만감이 교차합니다.

늘 부족한 글로
이렇게 고운 영상 시화로
대접을 받으니 감개무량합니다.
다 작가님들의 깊은 사랑이 있기에
더욱 눈물겹습니다.

환절기에 건강 유의하시고
늘 따뜻한 행복 누리시기 바랍니다.
정말 감사합니다.소화데레사 작가님,^^
리앙~♡ 17-12-06 00:12
 
분위기 있는 고운 영상시화로 감사히 머뭅니다~^*^

우애 류충열 시인님~^^
늘~건강하세요~^*^
     
우애I류충열 17-12-07 00:26
 
사랑의 리앙 작가님!
감상하시고 가셨군요
따스한 숨결이 머무셨다는 생각에
기쁨 두배입니다.

내일은 눈이 내린다는 예보가 있군요
함박눈이,,,

편안한 밤으로
아름답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사랑의 리앙 작가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46 닳아가는 손끝 / 김 종 성 (1) ssun 08:54 7
9745 기도일기/이해인 숙천 07:13 20
9744 은유, 봄 / 김택희 Heosu 07:03 13
9743 그림자 속으로 / 김두안 Heosu 07:01 10
9742 가끔/김옥준 김용호 06:37 13
9741 마음을 맑게 세상을 향기롭게 - (안기준님) (1) 예향박소정 04:09 24
9740 멀기만 한, 긴긴 하루 / 은영숙ㅡ 영상 상큼한나비 (3) 은영숙 00:10 26
9739 부족한 배려 / 신광진 (2) 신광진 05-20 47
9738 그대 창가에 / 신광진 (2) 신광진 05-20 48
9737 기억으로 남겨진 네 이름 / 은영숙 ㅡ 포토 천사의나팔 (5) 은영숙 05-20 59
9736 초록빛 데칼코마니 - (DARCY 님) (3) 예향박소정 05-20 48
9735 하늘문 / 정가일 (2) ssun 05-20 58
9734 바람 / 은영숙 (5) 리앙~♡ 05-20 69
9733 에메랄드빛 해운대 - (청죽골님) (3) 예향박소정 05-20 51
9732 부처님 오시는 날 김운산 05-20 66
9731 아름다운 고뇌 - (안기준님) (4) 예향박소정 05-19 63
9730 용문사 은행나무 / 운산 김기동 김운산 05-19 79
9729 봄모임 및 제 3회 시마을 예술제 (1) 노트24 05-19 75
9728 그립다 / 김옥준 (1) Heosu 05-19 53
9727 복사꽃 그리움 / 박소정 (3) Heosu 05-19 67
9726 범종 소리 /추영탑 ㅡ 영상 소화데레사 (10) 은영숙 05-19 64
9725 묵념 / 이명윤 (2) ssun 05-19 67
9724 오월의 미소( 포토hosim님) (1) 김궁원 05-19 76
9723 그대에게 띄우는 오월편지 - (상큼한 나비님) (3) 예향박소정 05-19 91
9722 큰 산 / 박인걸 ♣돌태♣ 05-19 57
9721 그리움이 부를 때 / 최영복 (1) ♣돌태♣ 05-19 59
9720 부처님 오신 날 /송호준 (낭송: 돌체비타) 숙천 05-19 105
9719 사는게 재미 없어서 / 금경산 영상 청죽골님 (4) 금경산 05-19 58
9718 추억이란 이름으로 남아 있을까/풀피리 최영복 (6) 리앙~♡ 05-18 155
9717 꿈의 계절 5월에/藝香 도지현 숙천 05-18 129
9716 장미라오 / 은영숙 ㅡ 포토 모나리자정 (9) 은영숙 05-18 101
9715 거미 / 조말선 (2) ssun 05-18 70
9714 젊은 날 의 기억 속에/은영숙 (6) 상큼한나비 05-18 99
9713 바람 / 은영숙 (5) Heosu 05-18 75
9712 기억 꽃잎 / 최하연 (1) Heosu 05-18 66
9711 더불어 산다는 것에 대하여 / 민경교 민경교 05-18 67
9710 장미빛 연가 (제목수정) - 청죽골님 (3) 예향박소정 05-18 89
9709 나는 야생화 / 은영숙 ㅡ 포토 용소 (3) 은영숙 05-18 91
9708 천년의 기다림 / 신광진 (3) 신광진 05-17 121
9707 처음 그날처럼 / 신광진 (2) 신광진 05-17 140
9706 징검다리 (2) 김운산 05-17 124
9705 망월동의 5월은/ 윤예주 gaewool2 05-17 94
9704 허기의 죄 / 生土강태승 (2) ssun 05-17 106
9703 모란꽃 앞에서 / 정심 김덕성 숙천 05-17 152
9702 사는게 재미 없어서 / 금경산 (4) 금경산 05-17 91
9701 눈꽃 속에 그리는 추억 / 은영숙 ㅡ큐피트화살 (6) 은영숙 05-17 127
9700 저녁에 이야기하는 것들 / 고영민 Heosu 05-17 112
9699 봄날의 서재 / 전윤호 Heosu 05-17 93
9698 인연따라 그리움 따라 - (안기준님) (3) 예향박소정 05-17 124
9697 기도/김옥준 김용호 05-17 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