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2-10 09:40
 글쓴이 : 은영숙
조회 : 477  

    오늘도 당신 꿈속에 / 은영숙 어둠이 하얀 너울 쓰고 새벽을 부르네. 소쩍새 잠 깨어 울고 어렴풋이 떠오르는 아름다운 잔 형은 초롱한 눈망울에 웃음 머금고 연회색 싱글에 멋스러운 모습 나에게 다가오는 그 사람 산안개 걷히고 눈부신 햇살 계곡에 야생화 피고지고 그대와 손잡고 거닐어 보고픈 산야 오늘도 당신 꿈속에 안주 할 수 있다면 산안개 너울 덮고 그 길을 가리라 당신과의 동행을 꿈속에서 만나리라 포근하게 마련해주는 그 임 품 안에 안겨 보는 소망을 붉게 태워 마주 보는 눈망울에 꿈길을 가네. 오늘도 당신 꿈속에서 별을 혜이며!


은영숙 18-02-10 09:46
 
오늘도 당신 꿈속에 / 은영숙


 어둠이 하얀 너울 쓰고 새벽을 부르네
.소쩍새 잠 깨어 울고
 어렴풋이 떠오르는 아름다운 잔 형은

 초롱한 눈망울에 웃음 머금고
 연회색 싱글에 멋스러운 모습
 나에게 다가오는 그 사람

 산안개 걷히고 눈부신 햇살
 계곡에 야생화 피고지고
 그대와 손잡고 거닐어 보고픈 산야

 오늘도 당신 꿈속에 안주 할 수 있다면
 산안개 너울 덮고 그 길을 가리라
 당신과의 동행을 꿈속에서 만나리라

 포근하게 마련해주는 그 임 품 안에
 안겨 보는 소망을 붉게 태워
 마주 보는 눈망울에 꿈길을 가네.
 오늘도 당신 꿈속에서 별을 혜이며!
     
은영숙 18-02-10 09:58
 
소화데레사님
사랄하는 우리 작가님! 많이 뵙고 싶었습니다
그간 안녕 하셨습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아름다운 작품을 영상방으로 모셔 왔습니다
부족한 제가 우리 작가님 영상
이곳에 습작 했습니다

제가 손목 터널증후군으로 컴의 원활한 활동을
못 하고 있습니다  혜량 하시옵소서
그래도 우리 작가님 영상은 욕심을 낸답니다 ㅎㅎㅎ

고운 눈으로 많이 응원해 주시옵소서
소중한 작품 주셔서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주말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만큼요 ♥♥
소화데레사 18-02-11 23:41
 
은영숙 시인님
안녕 하세요
반갑습니다

시인님의 고운 시향이
발길을 멈추게 하네요
예쁘게 잘 편집을 하셨습니다

독감은 다 완치가 되셨는지요?
그런데 시력이 좋지 않다고 하셨는데요
안과진료 예약해 놓으셨다구요
아무 이상이 없으시길 기원 합니다
누구에게나 눈이 가장 중요 하지요

설명절에 편찮으셔서 음식 준비는
못 하시겠어요
아 따님이 준비하시면 되겠군요
설명절 잘 보내시구요
건강 관리 잘 하시길 바래요
이 밤 편히 주무세요
     
은영숙 18-02-13 12:19
 
소화데레사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많이 바쁘시지요?

우리의 명절이 코 앞에 다가 왔습니다
저는 힘든 명절이 될 것 같습니다 집안에 환자 뿐이라
고민입니다

하지만 포항의 여진 피난민보다 안일하고 세종 병원의 참사
아산 목욕탕 의 어처구니 없는 불행 들 보다 나는 행복 하노라고
날만 새면 하느님께 감사 기도 드립니다

고운 걸음으로 격려 주시고 봄 바람처럼 훈훈한 댓글 주시어
감사 합니다

작가님! 우리의 설날 가내 다복 하시고 모든 소망의
행보 기쁨으로 주님의 은총 행복으로 빛나시길 기도 합니다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만큼요 ♥♥
안박사 18-02-12 03:09
 
#.*은영숙*詩人님! & "테레사*作家님!!
 "테레사"任의,甘味로운 音原과~映像을,즐聽`즐感하면서..
 고운映像에 繡놓으신,"은영숙"詩人님의~詩香을,吟味합니다..
 요즘 "은영숙"任께서,손목터널`症候群으로~Com作業이,困難여?
 "答글"이 없어서,"따님"땜시 걱정을.."眼`患"은,어찌 回復되시는지..
 年歲가 漸次`지긋하시니,本人健康도~많이,神經을 쓰셔야`합니다如..
 "殷"시인님! &"테레사"作家님! "설날"이,다가옵니다! 手苦많이,하세要.!^*^
     
은영숙 18-02-13 12:38
 
안박사님
어서 오세요 박사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걱정 끼처 드려서 송구 합니다
이젠 노환이기에 마땅히 겪어야 한다고 생각 합니다
녹내장 검사의 결과를 낼 수욜에 의사 면담입니다

손목 터널 증후군이 어깨의 심줄 파열로 주사 치료를 하지만
6개월이 지나면 또 통증이 옵니다
이제 컴에 앉아서 취미 생활도 힘들지 않을까? 걱정 됩니다

많은 위로의 고운 글 주시어 감사 합니다

우리의 명절 설날 복 많이 받으시고 가내 웃음 꽃 피시고
행복 하시길 기도 합니다
안박사님!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스마트폰에서 플래시 영상을 보고 싶으신 경우 (1) 관리자 06-18 1075
공지 모바일 환경 등에 대비한 영상제작 협조 요청(종합) (1) 관리자 06-11 1061
10518 메뚜기의 고향 / 이원문 ♣돌태♣ 16:58 4
10517 세월이 말해 주는 내 안에 그물 / 민경교 (1) 민경교 16:03 9
10516 해바라기 / 채홍정 ssun 15:18 30
10515 오월의 찬가 / 정이산 ssun 15:18 9
10514 섬 _ 김태운 (1) 도희a 14:59 7
10513 가을 빛 기다림/이응윤 (1) 아이오-U 14:06 13
10512 풍경위에서 /오 기 사 향기지천명맨 10:54 16
10511 백야 / 남길순 Heosu 07:30 25
10510 참나리꽃 / 조연향 Heosu 07:29 21
10509 늦은 후회 / 신광진 (2) 신광진 08-20 45
10508 못난 사랑아 / 신광진 (2) 신광진 08-20 40
10507 여름 바다 / 안희연 ssun 08-20 68
10506 하얀 민들레 나라 / 장성우 ssun 08-20 45
10505 소화 아가씨 - 김선근 (3) 도희a 08-20 68
10504 비오는 날 -양현주 (6) 도희a 08-20 71
10503 능소화 영원한 사랑 - 예향 박소정 (소화데레사님) (1) 예향박소정 08-20 59
10502 흐르는 물이라면 sonagi 08-20 60
10501 채석강 / 서정임 Heosu 08-19 54
10500 고향의 밤 / 은영숙 (5) Heosu 08-19 84
10499 가을엔 - 김선근 (8) 도희a 08-19 135
10498 그대를 만나기 전에 sonagi 08-18 115
10497 코스모스 / 안희선 ssun 08-18 123
10496 고립무원(孤立無援) - 예향 박소정 (3) ssun 08-18 67
10495 고립무원(孤立無援) - 예향 박소정 (3) 예향박소정 08-18 48
10494 가을은 당신의 선물입니다 - 예향 박소정 (1) 예향박소정 08-18 91
10493 가을이 오는 길목 / 수현 허정자 (1) ♣돌태♣ 08-18 98
10492 역동(力動) /풀피리 최영복 (3) 리앙~♡ 08-17 154
10491 공무도하가(公無渡河歌)/ 양현주 (3) Heosu 08-17 73
10490 파도(波濤)/ 박인걸 Heosu 08-17 57
10489 조약돌 순정 / 양현주 (3) ssun 08-17 93
10488 수채화 같은 시를 쓰고 싶다 / 시후裵月先 ssun 08-17 81
10487 가을 느낌 /오기사 향기지천명맨 08-17 87
10486 우리는 서로 이루어질 수 없는 짝사랑 / 민경교 (1) 민경교 08-17 67
10485 당신께 드리고 싶은 노래 / 수현 허정자 ♣돌태♣ 08-17 84
10484 아무도 가지 않은 길 / 홍수희 ♣돌태♣ 08-17 65
10483 그대 사랑 / 신광진 / 영상 안기준 (2) 신광진 08-17 115
10482 바람아 흔들지 마 / 신광진 (3) 신광진 08-17 111
10481 꽃 중에 무궁화꽃이여 / 정심 김덕성 숙천 08-16 131
10480 걷지 않는 바다 - 양현주 (5) 도희a 08-16 129
10479 시원한 가을이 그립다 - 예향 박소정 (1) 예향박소정 08-15 135
10478 따뜻한 그리움 / 김재미 (1) Heosu 08-15 108
10477 그를 첼로라고 부른다 / 강만호 Heosu 08-15 69
10476 다람쥐 연가 / 노희 ssun 08-15 110
10475 깨진 거울 앞에 핀 야생화 / 한창희 ssun 08-15 84
10474 情(정) / 需炫 허정자 ♣돌태♣ 08-15 92
10473 물처럼 흐른 인생 / 이범동 세잎송이 08-15 89
10472 마음을 채우는 사랑 - 예향 박소정 (1) 예향박소정 08-15 77
10471 나는 울어 / 워터루 (1) 봄의꿈 08-15 85
10470 *슬픈 만년* 글/ 김일랑 /영상/ 큐피트화살 녹향 김일랑 08-15 58
10469 사랑아, 사랑아 /청초 이응윤 (4) 리앙~♡ 08-14 2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