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8-10 18:17
 글쓴이 : 소화데레사
조회 : 123  

소스보기

<center><embed width="700" height="500" src="http://cfile239.uf.daum.net/original/992BAD4A5B6D4718324268"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center/>

소화데레사 18-08-10 18:21
 
추영탑 시인님
안녕 하세요
오랫만에 인사 드립니다
계속되는 폭염은 꺾일 줄을 모르고
한달째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가을을 기다려 봅니다

능소화 시향이 너무 향기로워서
허접한 영상이지만  담아 보았습니다
영상 우측 상단 나비를 클릭 하시고
감상 하세요
추영탑 18-08-10 19:59
 
소화테레사 작가님 안녕하십니까?
이 찌는 듯한 여름은 아까운 가을을 야금야금
다 갉아먹고 있네요.

여름이 길어지니 가을은 또 얼마나 그 몸피를
줄일지, 그렇지 않아도 쉬 가버릴 가을이
얼마나 쉽게 지나가 버릴지 걱정 됩니다.

아, 마침 오랜만에 반가운 손님인 듯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제야 속살까지 젖을 듯
여름의 거죽을 흠뻑 적셔 줍니다.

이 비 내리고 나면 가을이 올까?
천둥소리 요란합니다.

너무 아름다운 영상입니다. 빗속에 능소화가
다시 피어나는 듯, 나비들의 춤사위도
신비하고요. 너무 감사합니다.

참, 은영숙 시인님께서 오른손목이 골절되어
고생하신 것 알고 계시는 지요? 이번 월요일에 퇴원을 하셨다고 합니다.

연세도 있으신데 너무 고생하셔서 안타깝습니다.

소화테레사님의 행복과 은영숙 시인님의
쾌유를 빕니다.

즐거운 가을 맞으십시오. 감사합니다. *^^
     
소화데레사 18-08-10 23:57
 
추영탑 시인님
100 년만에 찾아온 폭염에
건강히 계시는거 같아서 반갑습니다
창작 활동도  꾸준히 하시는
모습도 뵙기 참 좋습니다

입추도 지났으니 가을도 곧 오겠지요
너무 더워서 이번 여름 지나면서
인내 하며 마음을 다스렸습니다

그곳에는 소나기가 내렸나 봅니다
한줄기 쏟아 지면 더위를
잠깐이라도 잊게 해 주니 시원해 졌겠어요

시인님의 시향이 아름다워서
멋진 영상이 되었나 봅니다
좋게 감상해 주시니  감사 합니다

은영숙 시인님이 안 계신 영상시방이
이렇게 허전할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빨리 쾌유 하셔서 정겨운 댓글로
만나 뵙게 되기를 기도 하며 기다려 보겠습니다

추시인님
막바지 더위 잘 이겨 내시고
향필 하세요
고맙습니다
          
추영탑 18-08-11 09:22
 
올 여름은 모두에게 정말 힘든 계절이었던 것
같습니다.
다시 핀 능소화가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한 송이 뚝 꺾어서 누군가에게 선물하고 싶어지네요. ㅎㅎ
오늘은 날이 맑게 개었습니다. 언제 비 내렸느냐는 듯이 더위가 시작됩니다.

고추 익어가는 달, 고추잠자리들이 더 높이 날아다니네요.
주변의 살아있는 것들이 계절의 오고감을
알려 줍니다.
그새 모르는 사이 사람은 주름 하나씩 자신도
모르게 긋고 있습니다.

깜빡 잊었는데 소화테레사님을 위하여 라떼 한 잔, 은영숙 시인님의 쾌유를 비는
카푸치노 한 잔 올립니다. ㅎㅎ

감사합니다. 소화테레사 작가님! *^^*
               
소화데레사 18-08-11 22:55
 
또 뵙습니다
오늘 하루도 많이 더웠지요
능소화는 한창 더울 때 피어나서
눈을 즐겁게 해주네요
워낙 고운 꽃이라 사군자 하는 분들도
자주 화폭에 담곤 한답니다
능소화의 전설 잘 알고 계시지요?
마음속으로만 애타게 정열적인 사랑을  했기에
저리도 예쁜 꽃을 피우나 봅니다

은영숙 시인님을 대신해서
빈 자리 채워 주시고 마음 써 주셔서 감사 드려요
아마 은 시인님께서 많이 고마워하고 계실꺼에요

잊지 않으시고 라떼와 카프치노 놓고 가셨네요
감사히 마시겠습니다
지금 이곳에는 소나기가 쏟아지며
바람도 불고 시원합니다
건강 하시고 행복 하세요
고맙습니다  시인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스마트폰에서 플래시 영상을 보고 싶으신 경우 (1) 관리자 06-18 1048
공지 모바일 환경 등에 대비한 영상제작 협조 요청(종합) (1) 관리자 06-11 1037
10470 *슬픈 만년* 글/ 김일랑 /영상/ 큐피트화살 녹향 김일랑 01:01 13
10469 사랑아, 사랑아 /청초 이응윤 (2) 리앙~♡ 08-14 74
10468 저 바다를 건너서/강진규 숙천 08-14 43
10467 초록의 행보 / 김태운 ssun 08-14 27
10466 바닷가 우체통 / 장정혜 ssun 08-14 24
10465 진달래 - 양현주 (3) 도희a 08-14 73
10464 도라지꽃 비화 / 허영숙 Heosu 08-14 59
10463 우리 사랑 / 안국훈 Heosu 08-14 35
10462 해바라기 그대 때문에( 포토/ 천사의 나팔) 김궁원 08-14 43
10461 계절이 바뀌면 / 신광진 (2) 신광진 08-14 74
10460 홀로 품은 인연 / 신광진 (2) 신광진 08-14 63
10459 폭염 / 오기사 향기지천명맨 08-13 64
10458 방출된 꽃들의 섬 - 양현주 (2) 도희a 08-13 77
10457 그리운 가을 / 정심 김덕성 ♣돌태♣ 08-13 52
10456 수수밭의 여름 / 이원문 ♣돌태♣ 08-13 81
10455 수평선 위의 만찬2 / 강민경 ssun 08-13 67
10454 길가, 꽃 / 성백군 ssun 08-13 62
10453 통일의 그날을 기다리며 /전 금주 (2) 밤하늘의등대 08-12 125
10452 어머니 사랑 2/소산.문 재학 숙천 08-12 141
10451 뚱단지 / 김선근 Heosu 08-12 65
10450 나의 유칼립투스 / 강만호 Heosu 08-12 41
10449 이제는 그대 붙잡아놓지 않겠습니다 / 민경교 민경교 08-12 98
10448 그리움은 우주의 숨결 - 예향 박소정 (큐피트화살님) (1) 예향박소정 08-12 59
10447 한 여름 밤 이야기 / 수현 허정자 (1) ♣돌태♣ 08-11 87
10446 9월의 여망 (1) 아이오-U 08-11 113
10445 사랑해! 그 한 마디 / 이은심 ssun 08-11 111
10444 삼합(三合) / 양현근 ssun 08-11 87
10443 그대에게 가고 싶네 / 최영복 (1) ♣돌태♣ 08-11 84
10442 삶과 죽음의 번뇌 - 예향 박소정 (향기지천명님) (1) 예향박소정 08-11 61
10441 능소화 / 추영탑 (5) 소화데레사 08-10 124
10440 배룡나무 꽃이 하도 고와서 / 은영숙 (8) 소화데레사 08-10 123
10439 봉숭아꽃 우리누나/홍종흡 숙천 08-10 126
10438 사랑하는 사람에게 / 최영복 (1) Heosu 08-10 77
10437 비 개인 날의 오후 / 박미숙 Heosu 08-10 60
10436 불멸의 꽃이여 녹향 김일랑 08-10 75
10435 세월아 고맙다 - 예향 박소정 (체인지님) (1) 예향박소정 08-10 80
10434 그리워 피우는 꽃 한송이 / 賢智 이경옥 賢智 이경옥 08-10 83
10433 그리움의 편지 / 신광진 / 영상 큐피트화살 (2) 신광진 08-10 114
10432 어둠 별빛 / 신광진 (2) 신광진 08-10 106
10431 백년 동안의 가을 / 박정대 (2) ssun 08-10 107
10430 사곶 해안 / 박정대 (1) ssun 08-10 104
10429 행복한 사람 / 정심 김덕성 ♣돌태♣ 08-09 105
10428 가장 아름다운 향기 / 우심 안국훈 ♣돌태♣ 08-09 92
10427 투명한 길 위에서 (2) 향기지천명맨 08-09 79
10426 흘러간 물로는 물레방아를 돌릴 수 없다 / 하영순 Heosu 08-08 145
10425 그 꽃, 그 사람 / 정연복 Heosu 08-08 106
10424 잠 못드는 여름밤 - 예향 박소정 (천사의나팔님) (1) 예향박소정 08-08 124
10423 해바라기/김사랑 숙천 08-08 127
10422 그리움은 평행선 - 예향 박소정(큐피트화살님) (1) 예향박소정 08-08 90
10421 아름다운 인생/우심 안국훈 (1) 숙천 08-07 2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