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갤러리

 (운영자 : 저별은☆)

☞ 에디터 연습장   ☞ 舊. 포토갤러리

 

 

☆ 모든 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가급적 1일 1회 에 한하여 본인의 작품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주세요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자 : 베드로(김용환)
작성일 : 2017-11-27     조회 : 535  











월동 김치 담는것.....
함동진 (17-11-27 13:32)
(동화)  [배추 속잎]  /  함동진 

나는 가는 실뿌리에 매어 달려 태어났습니다.
세찬 비에 실뿌리 뽑 힐 번한 운명이 여러 차례나 나를 괴롭혔습니다.
나는 많은 인내심으로 버티며 견디어 냈습니다.
배추우듬지 속에서 태어나는 속잎 동생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푸르고
굳세어야 했습니다.
둘째인 동생이 태어나면서 실뿌리도 굵어지고 나의 버팀도 더 든든하여
졌습니다.
다음에 셋째, 넷째...... 동생들이 연달아 태어나면서 포기라는 포근한 우리
 형제들의 집으로 변했습니다.
나는 겉에서 벌레들과 싸우고 찬이슬과도 싸우며 동생들이 잘 살도록
감싸주었습니다.
황금색 포기로 꽉 채워진 동생들이 대견했습니다.
11월 어느 날 대처에서 트럭을 몰고 온 상인들이 우리들과 사촌들이
꽉 찬 밭뙈기들이 펼쳐진 들녘을 살피면서 감탄을 했습니다.
 "야, 고놈들 예쁘고 푸짐하게 잘 자랐네. 최고의 김장감이네!"
 상인들은 우리의 주인 어른과 흥정을 하더니 좋은 값에 팔렸습니다.
우리들은 사촌들과 함께 트럭에 실려 어디론지 분간할 수 없는 길을
멀리멀리 가더니 농산물 도매 공판장에 부려지며 경매에 부쳐졌습니다.
얼마의 시간이 지나자 우리들은 또 배달차에 실리어 어느 가정의 뜨락에
부려졌습니다.
할머니의 소리, 어머니와 아주머니들의 소리, 아이들의 소리가 떠들석하였습니다.
 "야, 신난다. 배추가 왔다!"
아이들과 어른들의 목소리가 합하여져 합창을 하는 듯 울렸습니다.
우리들은 내려지자마자 다듬어졌습니다.
제일 가장자리의 나는 잘려져 나가 시래기가 되어 형제들과 이별을
하였습니다.
동생들과 사촌들은 둥근 통에 넣어져 소금을 뿌려 절여졌습니다.
다음날 물에 씻겨진 후 건져져 물이 빠질 때까지 기다렸습니다.
옆에서는 여인들이 도란도란 웃어가며 무채, 갓, 고춧가루, 마늘 다진 것,
 생강 다진 것, 쪽파, 젓갈, 물오징어 썰은 것, 소금 등을 함께 버무려 김치
속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둘러앉은 여인들은 동생들의 잎 사이에 속을 채우고 제일 큰 동생 잎으로
매듯 둘렀습니다.
동생들은 얼마나 얼얼할까요.
형제들은 포기김치로 태어났습니다.
이웃 아낙들이 김장 솜씨 맛 좀 보자고 겉절이를 한 입식 떼어먹었습니다.
"와, 맛있다. 이 배추 어디서 구하였어요?" 우리들의 인기가 대단했습니다.
길고 긴 추운 겨울 항아리에서 꺼내 온 배추김치와 시래기 된장국이 된 내가
만나 상에 오르는 날, 둘러앉은 사람들은 우리들 때문에 무척 단란하고 행복한
식사를 하겠지요.
베드로(김용환) (17-11-27 15:21)
함동진 시인님 이번 송년회에 안오세요?
뵈온지가 수년 된듯 합니다
건강이좋으시다면 오세요 꼭 저를 보러 오신다기보다는
시마을 시인님들께서 많이 보고싶어하실것입니다
좋은수필글 감사히봅니다
늘 건강하십시요
샬롬~!
kgs7158 (17-11-27 21:20)
ㅎㅎㅎ 김장 손길들,,,,,,정겨워라,,,

노래도 넘 좋습니다,,고맙습니다,,꾸벅
상현의 늦가을,,빠알간 김장속을 ,,**^
늘푸르니 (17-11-29 22:49)
집에 김장하신겁니까?
김장하는 날은 수육 먹는 날...
저는 오늘 낮에 교회서 일 좀 하고 수육에 굴김치해서 저녁 잘 먹었네요.^^*
 
 
TOTAL 4,506
<span style=
갤러리방 이용 안내 (15)
저별은☆  |  7282
바다가 보이는 아름다…
바다가 보이는 아름다운 펜션에서
해정  |  18
삼락의 수련..
삼락의 수련.. (2)
Heosu  |  62
그리움의 표현인가 ~
그리움의 표현인가 ~ (2)
저별은☆  |  85
털중나리
털중나리 (2)
용소  |  70
달맞이꽃
달맞이꽃 (3)
모나리자 정  |  125
세부
세부 (3)
하림  |  91
능소화가...
능소화가... (2)
청죽골  |  94
고성 . 라벤더   마을…
고성 . 라벤더 마을 . (19)
메밀꽃산을  |  244
닮은 꼴의 꽃들
닮은 꼴의 꽃들 (8)
늘푸르니  |  200
수국의 맛보기..(태종…
수국의 맛보기..(태종사 수국) (5)
Heosu  |  168
꽃들의 천국~
꽃들의 천국~ (10)
저별은☆  |  174
행복길 건강길
행복길 건강길 (3)
반하린1  |  125
수련
수련 (6)
용소  |  134
파도의 노래
파도의 노래 (10)
jehee  |  207
두물머리 파란 하늘 .
두물머리 파란 하늘 . (15)
메밀꽃산을  |  350
오늘도 날씨가 로또 …
오늘도 날씨가 로또 맞는날..,,,, (2)
베드로(김용환)  |  243
보리수(열매)
보리수(열매) (5)
모나리자 정  |  266
평화의 상징 샤스타데…
평화의 상징 샤스타데이지~ (8)
저별은☆  |  204
아침 산책길에서.
아침 산책길에서. (9)
초록별ys  |  198
비내리는 간절곶 풍경…
비내리는 간절곶 풍경... (6)
Heosu  |  210
능소화 피었네요 ^^
능소화 피었네요 ^^ (8)
모나리자 정  |  250
함께하면 아름다운세…
함께하면 아름다운세상 (3)
베드로(김용환)  |  112
꽃창포의 행복
꽃창포의 행복 (9)
저별은☆  |  165
남개연
남개연 (10)
용소  |  194
꽃 모음
꽃 모음 (16)
늘푸르니  |  218
멋진 한 주간 맞이 하…
멋진 한 주간 맞이 하세요 (9)
청죽골  |  174
물처럼 바람처럼....(…
물처럼 바람처럼....(풍선 아트 동아리장면… (6)
베드로(김용환)  |  118
빨간 앵두 그 유혹에 …
빨간 앵두 그 유혹에 빠지다... (5)
Heosu  |  241
석류꽃 외
석류꽃 외 (2)
모나리자 정  |  259
현충일을 맞아
현충일을 맞아 (6)
해조음  |  167
하하하 난 허수아비다…
하하하 난 허수아비다 .. (3)
8579립  |  135
외로운 양귀비
외로운 양귀비 (3)
반하린1  |  192
패랭이꽃
패랭이꽃 (12)
늘푸르니  |  164
수련을 담으러 관곡지…
수련을 담으러 관곡지에 ~ (11)
저별은☆  |  151
6월6일   현충원 에서…
6월6일 현충원 에서. (13)
메밀꽃산을  |  110
6월의 숲을 거닐다...
6월의 숲을 거닐다... (5)
惠雨  |  154
장미-3
장미-3 (4)
베드로(김용환)  |  147
수련
수련 (8)
청죽골  |  15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