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갤러리

 (운영자 : 저별은☆)

☞ 에디터 연습장   ☞ 舊. 포토갤러리

 

 

☆ 모든 분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가급적 1일 1회 에 한하여 본인의 작품만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주세요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자 : 베드로(김용환)
작성일 : 2017-11-27     조회 : 608  











월동 김치 담는것.....
함동진 (17-11-27 13:32)
(동화)  [배추 속잎]  /  함동진 

나는 가는 실뿌리에 매어 달려 태어났습니다.
세찬 비에 실뿌리 뽑 힐 번한 운명이 여러 차례나 나를 괴롭혔습니다.
나는 많은 인내심으로 버티며 견디어 냈습니다.
배추우듬지 속에서 태어나는 속잎 동생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푸르고
굳세어야 했습니다.
둘째인 동생이 태어나면서 실뿌리도 굵어지고 나의 버팀도 더 든든하여
졌습니다.
다음에 셋째, 넷째...... 동생들이 연달아 태어나면서 포기라는 포근한 우리
 형제들의 집으로 변했습니다.
나는 겉에서 벌레들과 싸우고 찬이슬과도 싸우며 동생들이 잘 살도록
감싸주었습니다.
황금색 포기로 꽉 채워진 동생들이 대견했습니다.
11월 어느 날 대처에서 트럭을 몰고 온 상인들이 우리들과 사촌들이
꽉 찬 밭뙈기들이 펼쳐진 들녘을 살피면서 감탄을 했습니다.
 "야, 고놈들 예쁘고 푸짐하게 잘 자랐네. 최고의 김장감이네!"
 상인들은 우리의 주인 어른과 흥정을 하더니 좋은 값에 팔렸습니다.
우리들은 사촌들과 함께 트럭에 실려 어디론지 분간할 수 없는 길을
멀리멀리 가더니 농산물 도매 공판장에 부려지며 경매에 부쳐졌습니다.
얼마의 시간이 지나자 우리들은 또 배달차에 실리어 어느 가정의 뜨락에
부려졌습니다.
할머니의 소리, 어머니와 아주머니들의 소리, 아이들의 소리가 떠들석하였습니다.
 "야, 신난다. 배추가 왔다!"
아이들과 어른들의 목소리가 합하여져 합창을 하는 듯 울렸습니다.
우리들은 내려지자마자 다듬어졌습니다.
제일 가장자리의 나는 잘려져 나가 시래기가 되어 형제들과 이별을
하였습니다.
동생들과 사촌들은 둥근 통에 넣어져 소금을 뿌려 절여졌습니다.
다음날 물에 씻겨진 후 건져져 물이 빠질 때까지 기다렸습니다.
옆에서는 여인들이 도란도란 웃어가며 무채, 갓, 고춧가루, 마늘 다진 것,
 생강 다진 것, 쪽파, 젓갈, 물오징어 썰은 것, 소금 등을 함께 버무려 김치
속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둘러앉은 여인들은 동생들의 잎 사이에 속을 채우고 제일 큰 동생 잎으로
매듯 둘렀습니다.
동생들은 얼마나 얼얼할까요.
형제들은 포기김치로 태어났습니다.
이웃 아낙들이 김장 솜씨 맛 좀 보자고 겉절이를 한 입식 떼어먹었습니다.
"와, 맛있다. 이 배추 어디서 구하였어요?" 우리들의 인기가 대단했습니다.
길고 긴 추운 겨울 항아리에서 꺼내 온 배추김치와 시래기 된장국이 된 내가
만나 상에 오르는 날, 둘러앉은 사람들은 우리들 때문에 무척 단란하고 행복한
식사를 하겠지요.
베드로(김용환) (17-11-27 15:21)
함동진 시인님 이번 송년회에 안오세요?
뵈온지가 수년 된듯 합니다
건강이좋으시다면 오세요 꼭 저를 보러 오신다기보다는
시마을 시인님들께서 많이 보고싶어하실것입니다
좋은수필글 감사히봅니다
늘 건강하십시요
샬롬~!
kgs7158 (17-11-27 21:20)
ㅎㅎㅎ 김장 손길들,,,,,,정겨워라,,,

노래도 넘 좋습니다,,고맙습니다,,꾸벅
상현의 늦가을,,빠알간 김장속을 ,,**^
늘푸르니 (17-11-29 22:49)
집에 김장하신겁니까?
김장하는 날은 수육 먹는 날...
저는 오늘 낮에 교회서 일 좀 하고 수육에 굴김치해서 저녁 잘 먹었네요.^^*
 
 
TOTAL 4,756
<span style=
갤러리방 이용 안내 (18)
저별은☆  |  10190
아름다운 바다
아름다운 바다
리앙~♡  |  31
하늘이 그린 水彩畵
하늘이 그린 水彩畵
반하린1  |  44
가을비와 코스모스...…
가을비와 코스모스.... (3)
Heosu  |  124
포천 한탄강 하늘 출…
포천 한탄강 하늘 출렁다리 (3)
하림  |  85
아~아 선운사여~~
아~아 선운사여~~ (7)
저별은☆  |  187
코스모스
코스모스 (2)
나발  |  159
가을
가을 (2)
용소  |  205
가을 구름-4
가을 구름-4 (4)
베드로(김용환)  |  91
부안 채석강
부안 채석강 (9)
초록별ys  |  126
불갑사 상사화 중에서
불갑사 상사화 중에서 (4)
늘그자리  |  142
정글을 헤치고 ~
정글을 헤치고 ~ (5)
저별은☆  |  132
함양 상림공원의 꽃무…
함양 상림공원의 꽃무릇.. (6)
Heosu  |  182
역쉬~ 가을 하늘
역쉬~ 가을 하늘 (2)
하림  |  128
아름다운 외도섬
아름다운 외도섬 (12)
리앙~♡  |  150
꽃무릇
꽃무릇 (1)
나발  |  89
립스틱 짙게바르고
립스틱 짙게바르고 (1)
반하린1  |  164
양주 나리공원.
양주 나리공원. (6)
메밀꽃산을  |  176
가을하루
가을하루 (3)
용소  |  240
가을 하늘
가을 하늘 (2)
하림  |  311
소원을 말 해봐
소원을 말 해봐 (7)
jehee  |  259
서울역 고가공원에서 …
서울역 고가공원에서 ~ (10)
저별은☆  |  244
뻐꾹나리 라는 꽃...
뻐꾹나리 라는 꽃... (6)
Heosu  |  224
도심속 저녁노을
도심속 저녁노을 (2)
나자유인  |  190
일출
일출 (3)
나발  |  260
얼마만인지....
얼마만인지.... (3)
베드로(김용환)  |  221
퇴근길 하늘
퇴근길 하늘 (1)
하림  |  194
니들도 여름나기 고생…
니들도 여름나기 고생했지 ~? (4)
저별은☆  |  189
진해일몰
진해일몰 (3)
나발  |  172
한강 뚝섬 유원지 .
한강 뚝섬 유원지 . (6)
메밀꽃산을  |  153
하동 평사리 악양들판…
하동 평사리 악양들판의 풍경...... (6)
Heosu  |  212
거제도 반려견과 함께…
거제도 반려견과 함께한 개인 풀장 (9)
리앙~♡  |  181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여수밤바다 불꽃축제 (3)
반하린1  |  180
꽃 향기에 취해서
꽃 향기에 취해서 (3)
하림  |  119
석모도 나들이 ~
석모도 나들이 ~ (3)
베드로(김용환)  |  137
안개낀 멋진 전경~^^
안개낀 멋진 전경~^^ (17)
리앙~♡  |  174
부안 적벽강
부안 적벽강 (12)
초록별ys  |  190
양산 아쿠아 환타지아
양산 아쿠아 환타지아 (8)
풀피리 최영복  |  183
이효석 박물관에서.
이효석 박물관에서. (10)
메밀꽃산을  |  153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98.205.153'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