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5-18 09:37
 글쓴이 : 물가에아이
조회 : 743  







어디 가셨나요 ? / 정석촌

어디 가셨나요 ?
텅 빈집
둔덕에 올라도
짙푸른 보리밭 뿐

너른 들 가늠 못해
어머니 자취 막연한 오후

뱃속 보다
가슴이 더 비어
채워지지 않던 그날

가버린 시절
아득한 그리움이여

질박한 새소리
허술한 산바람

가눌길 없어
가슴에 핀 풀꽃

마음에 고여 마르지 않는 샘물이여라

 






자신의 사진과 자신의 글을 올려야 하는공간
그러나 댓글난에 지나가 버리기에는 너무나 아까운 詩가 있어 이렇게 밖으로 꺼집어 내어 봅니다
(물론 작가님의 허락은 받았답니다)
5월
詩를 읽으며
5월이면 유난이 가슴이 시리고 다 비어 버린듯한 허전한 마음이
많은 위로를 받았습니다
운명이라고 그냥 자신을 다독이기에는 너무나 큰 삶의 시련이 지나갔습니다
돌아가시고 나면 애증의 굴레 에서 벗어날 줄 알았는데
결국은 자신이 눈을 감고 세상을 벗어 나야 그 굴레를 벗을 수 있겠다 싶습니다
웃는 얼굴로 카메라 가방을 매고 산으로 들로 江가로 쏘다녀도
아무것도 채워지지 않는 빈 가슴
그렇다고 열두달 중에 5월만 내다 버릴수도 없고....
삶은 다 지나 가더라 하면서 자신을 위로 하고 살아가는 세월
오늘 또 다시 다 지나가리니 하면서 좋은글 옮겨봅니다




물가에아이 17-05-18 09:53
 
오월은 가정의 달
열두달 중에 한달만이라도 서로 챙기자고 만들어야만 했는지....
그러나 이제는 챙겨 드리자고 해도 챙겨 드릴수 없는 먼 곳으로 가 버리셨지만
어느새 반으로 줄어든 가정의 달에 새삼 가슴이 즈려 오는 건 날씨가 너무 화창해서 일까요~!?
우리님들 멋진 5월 후히없이 보내시길 바래봅니다 사랑합니다 ^^*
정석촌 17-05-18 10:42
 


물가에 아이  작가님

오월이 살금살금 
반 넘어  꽃 피워 내며
갑니다
가마니 자루  를
아늑한 보료 , 카페트로
자르르  펼쳐주셔  제가
발그레 해졌네요

후  불면  날아갈듯
그리운 그날들
시각적으로  다시  다가오네요
늘  충만  하십시요  고맙습니다

                    정석촌 드림
     
물가에아이 17-05-19 16:31
 
정 석촌 시인님~
웬 가마니 자루라 하시니까? (겸손이 지나치시네요...ㅎ)
5월이 늘 힘들지만 그것도한 물가에 몫이거니 합니다
멋진 글이 늘 감동입니다
마음자리 17-05-19 01:59
 
예전에 포에방에 올렸던 사진 동화인데, 사진과 잘 어울리는 것 같아
가족의 달에 가슴 아파하는 물가에님 위로도 할 겸 다시 한번 올려 봅니다.

- 민들레 -

오월의 날씨 맑은 어느 날, 곧 먼길 떠날 민들레 씨앗들이 미지에로의 여행에 들떠 서로 재잘재잘, 흥분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애들아. 너희도 곧 떠날 때가 되었구나. 내 말 좀 듣고 떠나렴."
기대로 들떠있던 씨앗들은 엄마의 목소리에 감추어진 슬픔을 눈치채고는 노란 엄마 얼굴로 시선을 모았습니다.

"엄마가 너희들처럼 길을 나서던 그날이 생각나는구나. 그날도 오늘처럼 이렇게 맑았단다."
하늘을 한번 올려다 본 민들레 엄마가 말을 이었습니다.
"아주 예쁜 여자아이였단다. 다섯 살쯤 되었을까? 우리에게로 다가와 한참을 그 맑은 눈으로 살펴보더니 이렇게 말을 했었지."
"너희들 날고 싶구나.......내가 날려 줄게. 다들 조심해."
그 아이 볼이 사탕을 머금은 듯 빵빵해지더니 푸우~
"우리들은 하늘로 둥실 떠올랐단다. 그 아이의 맑게 웃는 눈과 슬픈 엄마의 얼굴을 보며 실바람에 몸을 실었지.
이별의 슬픔은 아주 잠깐이었고, 미지에 대한 기대로 온 몸을 떨며 하늘로 날아올랐단다."
그 느낌이 어떨지를 음미해보려는 듯 씨앗들은 가만히 눈을 감았습니다.     

"더러는 얼마 못 가 떨어져 내렸지. 운이 나쁜 씨앗들은 웅덩이에 고인 채 썩어가고 있는 물위에 떨어지기도 했단다."
"엄마는요?"
궁금함을 참지 못한 씨앗들이 어느새 눈을 뜨고 엄마 민들레에게 물었습니다.
"나는...날다가 날다가 어느 잘생긴 총각의 어깨 위에 내려앉았지."
"그래서요?"
"잘 생긴 총각의 어깨에 앉은 채, 버스도 타고 전철도 타고, 아주 예쁜 꽃들이 만발한 어느 공원에 가게 되었지."
"아하...알았어요. 바로 이 공원에 오게 되었군요."
"그래. 맞았어. 그 잘생긴 총각의 어깨에 앉은 나를 보고 그 총각의 애인이 말하더구나."

"이 민들레 꽃말이 뭔지 알아요?"
"모르는데...뭐지요?"
"민들레 꽃말은 여러 가지인데, 저는 그 중에서 '일편단심'을 좋아해요."

"그날로 여기 잔디밭 모퉁이에 자리를 잡았단다. 뿌리를 내리며 꽃 피울 때를 기다렸지. 세상에는 참 예쁜 꽃들도 많이
있더구나. 너희들도 보았지? 저 수많은 예쁜 꽃들..."
"네~ 부러웠어요~"
"그래 참 부럽지. 그렇지만 지금 이 순간에는 말이야...." 
초롱초롱한 눈으로 쳐다보는 씨앗들에게 민들레 엄마가 말해 줍니다.
"저 모든 예쁜 꽃들이 부러워하는 건 바로 너희들이란다. 곧 하늘로 날아오를 너희들 말이야."
씨앗들의 얼굴에 웃음이 가득 피어오릅니다.
"그래서 엄마는 우리들의 꽃말을 이렇게 짓고 싶단다."
"어떻게요?"
"미지에로의 손짓. 어때?"
"좋아요~ 좋아요~"

"저기 너희들을 날려 보내줄 아이 하나가 오고 있구나. 엄마 때처럼 맑고 사랑 가득한 눈을 가진 아이라 분명 너희들을
날려보내 줄 것 같구나. 마지막으로......이것 한가지는 기억하고 가거라."
슬픈 듯 기쁜 듯 민들레 엄마가 말했습니다.

"우리들의 전설 이야기란다. 잘 기억해 두었다가 너희들의 씨앗들에게도 꼭 전해주렴."
"꼭 전하겠다고 약속할게요. 엄마."

"원래 민들레는 다른 꽃들과 마찬가지로 나비나 벌에게 사랑의 메신저 심부름을 시키는 꽃이었단다.
노아의 대홍수가 닥쳤을 때, 모두들 도망을 가는데 민들레만 발이 빠지지 않아 도망을 갈 수 없게 되었어.
사나운 물결이 목까지 차오자 무섭고 두려워진 민들레는 그만 머리가 하얗게 쇠고 말았지. 마지막으로 구원의
기도를 했는데 가엾게 여긴 하늘님이 그 씨앗을 바람에 날려 멀리 산 중턱 양지바른 곳에 다시 피게 해 주었단다.
민들레는 하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그 후로 지금까지 씨앗을 널리 널리 하늘로 날려보내면서 하늘님의 구원과 사랑,
희망을 전하는 꽃으로 살게 되었지."

"자...떠날 때가 되었구나. 날아서 어디에 닿든, 너희는 미지를 향해 나는 용감한 꽃임을 잊지 말아라."

눈이 맑은 아이가 다가오더니 민들레 씨앗들을 가만히 살펴보다가, 뭔가를 알겠다는 듯 고개를 끄득였습니다.
"그래. 알았어. 내가 날려 보내줄게."
아이의 볼이 탱탱하게 부풀어오르더니 푸우~

"잘가~"
"엄마도 잘 있어요~"
"구원과 사랑, 희망. 꼭 기억해라~~~~~~~"
엄마 민들레의 외침이 메아리로 돌아왔을 때, 분분히 하늘로 날아올라 실바람에 몸을 맡긴 씨앗들은 미지의 세상을 향해
가물가물 사라지고 있었습니다.
가슴에 구원과 사랑. 희망을 전할 사명을 품고 말이지요.
     
물가에아이 17-05-19 16:32
 
다시 읽어도 재미있고 의미깊은 글입니다 마음자리님~
둥지를 떠나는 새들은 용감한데
영원히 마음의 둥지를 벗어나지 못한 물가에 한심합니다 ^^*
그러나 우리님들 사진과 글에서 많은 위로를 받습니다
건강 하시어요~
우리님께 17-05-19 12:00
 
오월!!!
그 채워지지 않는 그리움!!
잊으려 애써보고, 기억하지 않으려 일부러 외면해 보아도 항상 마음에 남아 있는 알싸한 추억!!
억지로 외면하지 마세요!! 그냥 자연스럽게 받아 들이세요!!
울고 싶으면 참지 말고 실컷 울어도 보세요!!
힘내세요~~ 파이팅하세요!!
물가에아이 17-05-19 16:34
 
우리님께님~
오월은 계절의 여왕이라고 하는데
마음속 그림자에 갇히어 냉. 온탕을 왔다 갔다 합니다
그러지요~
저절로 가는 세월 ~
울고 싶을때 울면서 꽃사랑에 행복하면서 그렇게 가게 두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진정한  말씀이 위로가 많이 되네요
건강 하신 봄날 되시어요~!
사노라면. 17-05-20 12:21
 
올 5월은 참 많은 일들이 지나갑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저런 일들 보다는..
해마다 다가오는 5월의 가슴앓이 옅어질때도 되었지 싶은데
세월이 갈수록 더 진해 지는 그리움 알것도 같습니다
물가에아이 17-05-29 08:43
 
사노라면님~
가슴아프게 하든 5월도 이제 떠날 준비를 하고 있네요
우리의 삶은 모든게 만남과 이별을 항상 가지고 있나 봅니다
건강 하신 날들 되시고 언제나 행복하시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4) 물가에아이 07-31 20808
3055 코스모스 사랑 (2) 저별은☆ 08:59 45
3054 함안 악양루의 저녁 (8) 물가에아이 10-22 131
3053 커피거리에서.. (3) 해조음 10-22 101
3052 시월 국화는 시월에 핀다더라。 (5) ㅎrㄴrㅂi。 10-21 167
3051 Autumn (9) 8579 10-21 193
3050 천성산 억새를 찾아서... (6) Heosu 10-20 164
3049 염전의 저녘노을 (5) 함박미소 10-20 129
3048 꽃 이름을 몰라요 (8) 사노라면. 10-20 143
3047 나비의 향연 (14) 여백의미MJ 10-20 167
3046 소백산 가는길에 만난 투구꽃 (8) 고지연 10-19 166
3045 요정마을 (10) 오호여우 10-19 157
3044 방태산의 가을 (20) 물가에아이 10-19 227
3043 낮은자리 꽃 (8) 마음자리 10-19 148
3042 숨차게 달려온 날들이~ (20) 저별은☆ 10-18 182
3041 야경 (13) 여백의미MJ 10-18 135
3040 진도여행 (8) 오호여우 10-18 152
3039 핑크뮬리 (15) 물가에아이 10-18 163
3038 임의 선물일까 (20) 해정 10-17 165
3037 가을비 내리는 평사리... (12) Heosu 10-17 143
3036 산에서 행복을 찾아갑니다, (8) 함박미소 10-17 125
3035 소망 (14) 숙영 10-17 163
3034 민들레 (10) 산그리고江 10-17 117
3033 나도 왕년에는... (9) 사노라면. 10-17 131
3032 해바라기의 가을은~ (19) 저별은☆ 10-16 175
3031 수원화성 (5) bonosa 10-16 131
3030 가을속 여심의 표정을 담다 (5) 베드로(김용환) 10-16 116
3029 메밀꽃밭에서.. (7) 해조음 10-16 130
3028 들깨 (19) 물가에아이 10-16 192
3027 천일홍 (10) 사노라면. 10-15 158
3026 Back to the past 과거로의 귀환 (16) 고지연 10-15 183
3025 관방제림 (8) 여백의미MJ 10-14 156
3024 낡은 잎 (6) 마음자리 10-13 240
3023 가을비속의 다랭이논 (19) 물가에아이 10-13 333
3022 만어사 (5) 여백의미MJ 10-12 177
3021 가을의 중심에 서다 (8) 베드로(김용환) 10-12 163
3020 일본 여행을 마치면서... (10) Heosu 10-12 179
3019 꽃보다 할매~ (3) bonosa 10-11 194
3018 동해그리고 묵호 (15) 물가에아이 10-11 221
3017 창원병원옆 가을풍경 (9) 여백의미MJ 10-11 213
3016 국제도시 송도의 연휴 (18) 저별은☆ 10-10 249
3015 과꽃 (7) 사노라면. 10-10 209
3014 해바라기 하는 고양이 (8) 산그리고江 10-10 183
3013 지금 정읍의 구절초는.... (17) 물가에아이 10-09 297
3012 가을 들판 (6) 해조음 10-09 293
3011 가을을 바라봄, 정겹지 아니한가? (5) 나온제나 10-09 195
3010 아우님 들과 번개팅 (7) 8579 10-08 227
3009 걷고 싶은 길 찾아서 (11) 해정 10-08 260
3008 국화 닮은꽃 (10) 사노라면. 10-08 158
3007 교토 여행기... (10) Heosu 10-08 151
3006 옛담 (7) 오호여우 10-07 210
3005 馬山 만날재 축제 다녀왔어요~! (11) 물가에아이 10-07 242
3004 무섬에 가다 (4) 고지연 10-07 168
3003 홀로 나는 새야~! (9) 물가에아이 10-07 242
3002 손녀의 작은 꽃다발 (10) 들꽃다소니 10-06 233
3001 설악의 가을 (6) 8579 10-03 482
3000 고향길 잘 다녀오세요~!! (7) 물가에아이 10-03 409
2999 꽃들의 예찬... (6) Heosu 10-02 268
2998 불꽃처럼 살아야 해 [2017불꽃축제] (8) 저별은☆ 10-02 269
2997 언덕을 걸으며.. (4) 해조음 10-02 316
2996 삶 에서는 모 가 최선은 아니다 (이미지수정) (6) 베드로(김용환) 10-01 270
2995 길상사 엔 슬픈 사랑이 있다.... (5) 베드로(김용환) 09-30 375
2994 잠시 갓길에서 (6) 은린 09-30 286
2993 동판저수지의 가을 (13) 물가에아이 09-30 318
2992 꽃무릇의 노래 (6) 강미옥 09-29 310
2991 가을편지 (10) 숙영 09-28 352
2990 海霧가 내린 구봉도 낙조 전망대 (12) 물가에아이 09-28 365
2989 노란색 꽃 (4) 사노라면. 09-27 314
2988 사과 (4) 산그리고江 09-27 265
2987 가을 국화꽃 들의 계절 (13) 저별은☆ 09-27 318
2986 물빛 풍경... (5) Heosu 09-27 218
2985 맹종죽과 소나무 (4) 고독한영웅 09-26 256
2984 햇빛속에는.. (11) 물가에아이 09-26 309
2983 전남 함평 용천사 (4) 고독한영웅 09-25 301
2982 기찻길 단상 (5) 해조음 09-25 342
2981 아버지의 일터 (5) 블랙커피2 09-25 266
2980 가을빛 일몰 풍경들 (2) 베드로(김용환) 09-25 252
2979 부평풍물대축제 (5) bonosa 09-24 260
2978 쑥부쟁이와 벌개미취 의 노래 (10) 저별은☆ 09-24 269
2977 백일홍 (13) 물가에아이 09-24 347
2976 빨간 별을 따다... (13) Heosu 09-23 285
2975 드림파크가을나들이 (7) 내맘뜨락 09-23 264
2974 하얀 겹무궁화 (6) 사노라면. 09-23 202
2973 신구대 식물원에서 (5) 고지연 09-22 252
2972 코스모스를 노래함 (6) 나온제나 09-22 336
2971 선운사 도솔천.... (13) 물가에아이 09-22 354
2970 가울 간이역에서 (4) 해조음 09-21 361
2969 마음 (18) 숙영 09-21 338
2968 인동초 (12) 사노라면. 09-21 246
2967 가을비 내리는 날 (5) 은린 09-20 300
2966 꽃님 (6) 사노라면. 09-20 300
2965 서울역에서 만나요~ (19) 저별은☆ 09-20 335
2964 철 지난 추암 해변 (11) 물가에아이 09-20 313
2963 산책길에서... (10) Heosu 09-19 248
2962 맥문동 (8) 사노라면. 09-19 250
2961 산호공원 (4) 오호여우 09-19 229
2960 부추꽃 (4) 오호여우 09-19 205
2959 안동다녀왔습니다~! (11) 물가에아이 09-19 286
2958 태풍이 스쳐 가던날 ㅡㅡㅡㅡㅡ (4) 8579 09-19 228
2957 함양 상림 꽃무릇 (4) 고독한영웅 09-18 239
2956 길상사 꽃무릇 (16) 저별은☆ 09-18 31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