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5-18 09:37
 글쓴이 : 물가에아이
조회 : 1105  







어디 가셨나요 ? / 정석촌

어디 가셨나요 ?
텅 빈집
둔덕에 올라도
짙푸른 보리밭 뿐

너른 들 가늠 못해
어머니 자취 막연한 오후

뱃속 보다
가슴이 더 비어
채워지지 않던 그날

가버린 시절
아득한 그리움이여

질박한 새소리
허술한 산바람

가눌길 없어
가슴에 핀 풀꽃

마음에 고여 마르지 않는 샘물이여라

 






자신의 사진과 자신의 글을 올려야 하는공간
그러나 댓글난에 지나가 버리기에는 너무나 아까운 詩가 있어 이렇게 밖으로 꺼집어 내어 봅니다
(물론 작가님의 허락은 받았답니다)
5월
詩를 읽으며
5월이면 유난이 가슴이 시리고 다 비어 버린듯한 허전한 마음이
많은 위로를 받았습니다
운명이라고 그냥 자신을 다독이기에는 너무나 큰 삶의 시련이 지나갔습니다
돌아가시고 나면 애증의 굴레 에서 벗어날 줄 알았는데
결국은 자신이 눈을 감고 세상을 벗어 나야 그 굴레를 벗을 수 있겠다 싶습니다
웃는 얼굴로 카메라 가방을 매고 산으로 들로 江가로 쏘다녀도
아무것도 채워지지 않는 빈 가슴
그렇다고 열두달 중에 5월만 내다 버릴수도 없고....
삶은 다 지나 가더라 하면서 자신을 위로 하고 살아가는 세월
오늘 또 다시 다 지나가리니 하면서 좋은글 옮겨봅니다




물가에아이 17-05-18 09:53
 
오월은 가정의 달
열두달 중에 한달만이라도 서로 챙기자고 만들어야만 했는지....
그러나 이제는 챙겨 드리자고 해도 챙겨 드릴수 없는 먼 곳으로 가 버리셨지만
어느새 반으로 줄어든 가정의 달에 새삼 가슴이 즈려 오는 건 날씨가 너무 화창해서 일까요~!?
우리님들 멋진 5월 후히없이 보내시길 바래봅니다 사랑합니다 ^^*
정석촌 17-05-18 10:42
 


물가에 아이  작가님

오월이 살금살금 
반 넘어  꽃 피워 내며
갑니다
가마니 자루  를
아늑한 보료 , 카페트로
자르르  펼쳐주셔  제가
발그레 해졌네요

후  불면  날아갈듯
그리운 그날들
시각적으로  다시  다가오네요
늘  충만  하십시요  고맙습니다

                    정석촌 드림
     
물가에아이 17-05-19 16:31
 
정 석촌 시인님~
웬 가마니 자루라 하시니까? (겸손이 지나치시네요...ㅎ)
5월이 늘 힘들지만 그것도한 물가에 몫이거니 합니다
멋진 글이 늘 감동입니다
마음자리 17-05-19 01:59
 
예전에 포에방에 올렸던 사진 동화인데, 사진과 잘 어울리는 것 같아
가족의 달에 가슴 아파하는 물가에님 위로도 할 겸 다시 한번 올려 봅니다.

- 민들레 -

오월의 날씨 맑은 어느 날, 곧 먼길 떠날 민들레 씨앗들이 미지에로의 여행에 들떠 서로 재잘재잘, 흥분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있을 때였습니다.

"애들아. 너희도 곧 떠날 때가 되었구나. 내 말 좀 듣고 떠나렴."
기대로 들떠있던 씨앗들은 엄마의 목소리에 감추어진 슬픔을 눈치채고는 노란 엄마 얼굴로 시선을 모았습니다.

"엄마가 너희들처럼 길을 나서던 그날이 생각나는구나. 그날도 오늘처럼 이렇게 맑았단다."
하늘을 한번 올려다 본 민들레 엄마가 말을 이었습니다.
"아주 예쁜 여자아이였단다. 다섯 살쯤 되었을까? 우리에게로 다가와 한참을 그 맑은 눈으로 살펴보더니 이렇게 말을 했었지."
"너희들 날고 싶구나.......내가 날려 줄게. 다들 조심해."
그 아이 볼이 사탕을 머금은 듯 빵빵해지더니 푸우~
"우리들은 하늘로 둥실 떠올랐단다. 그 아이의 맑게 웃는 눈과 슬픈 엄마의 얼굴을 보며 실바람에 몸을 실었지.
이별의 슬픔은 아주 잠깐이었고, 미지에 대한 기대로 온 몸을 떨며 하늘로 날아올랐단다."
그 느낌이 어떨지를 음미해보려는 듯 씨앗들은 가만히 눈을 감았습니다.     

"더러는 얼마 못 가 떨어져 내렸지. 운이 나쁜 씨앗들은 웅덩이에 고인 채 썩어가고 있는 물위에 떨어지기도 했단다."
"엄마는요?"
궁금함을 참지 못한 씨앗들이 어느새 눈을 뜨고 엄마 민들레에게 물었습니다.
"나는...날다가 날다가 어느 잘생긴 총각의 어깨 위에 내려앉았지."
"그래서요?"
"잘 생긴 총각의 어깨에 앉은 채, 버스도 타고 전철도 타고, 아주 예쁜 꽃들이 만발한 어느 공원에 가게 되었지."
"아하...알았어요. 바로 이 공원에 오게 되었군요."
"그래. 맞았어. 그 잘생긴 총각의 어깨에 앉은 나를 보고 그 총각의 애인이 말하더구나."

"이 민들레 꽃말이 뭔지 알아요?"
"모르는데...뭐지요?"
"민들레 꽃말은 여러 가지인데, 저는 그 중에서 '일편단심'을 좋아해요."

"그날로 여기 잔디밭 모퉁이에 자리를 잡았단다. 뿌리를 내리며 꽃 피울 때를 기다렸지. 세상에는 참 예쁜 꽃들도 많이
있더구나. 너희들도 보았지? 저 수많은 예쁜 꽃들..."
"네~ 부러웠어요~"
"그래 참 부럽지. 그렇지만 지금 이 순간에는 말이야...." 
초롱초롱한 눈으로 쳐다보는 씨앗들에게 민들레 엄마가 말해 줍니다.
"저 모든 예쁜 꽃들이 부러워하는 건 바로 너희들이란다. 곧 하늘로 날아오를 너희들 말이야."
씨앗들의 얼굴에 웃음이 가득 피어오릅니다.
"그래서 엄마는 우리들의 꽃말을 이렇게 짓고 싶단다."
"어떻게요?"
"미지에로의 손짓. 어때?"
"좋아요~ 좋아요~"

"저기 너희들을 날려 보내줄 아이 하나가 오고 있구나. 엄마 때처럼 맑고 사랑 가득한 눈을 가진 아이라 분명 너희들을
날려보내 줄 것 같구나. 마지막으로......이것 한가지는 기억하고 가거라."
슬픈 듯 기쁜 듯 민들레 엄마가 말했습니다.

"우리들의 전설 이야기란다. 잘 기억해 두었다가 너희들의 씨앗들에게도 꼭 전해주렴."
"꼭 전하겠다고 약속할게요. 엄마."

"원래 민들레는 다른 꽃들과 마찬가지로 나비나 벌에게 사랑의 메신저 심부름을 시키는 꽃이었단다.
노아의 대홍수가 닥쳤을 때, 모두들 도망을 가는데 민들레만 발이 빠지지 않아 도망을 갈 수 없게 되었어.
사나운 물결이 목까지 차오자 무섭고 두려워진 민들레는 그만 머리가 하얗게 쇠고 말았지. 마지막으로 구원의
기도를 했는데 가엾게 여긴 하늘님이 그 씨앗을 바람에 날려 멀리 산 중턱 양지바른 곳에 다시 피게 해 주었단다.
민들레는 하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그 후로 지금까지 씨앗을 널리 널리 하늘로 날려보내면서 하늘님의 구원과 사랑,
희망을 전하는 꽃으로 살게 되었지."

"자...떠날 때가 되었구나. 날아서 어디에 닿든, 너희는 미지를 향해 나는 용감한 꽃임을 잊지 말아라."

눈이 맑은 아이가 다가오더니 민들레 씨앗들을 가만히 살펴보다가, 뭔가를 알겠다는 듯 고개를 끄득였습니다.
"그래. 알았어. 내가 날려 보내줄게."
아이의 볼이 탱탱하게 부풀어오르더니 푸우~

"잘가~"
"엄마도 잘 있어요~"
"구원과 사랑, 희망. 꼭 기억해라~~~~~~~"
엄마 민들레의 외침이 메아리로 돌아왔을 때, 분분히 하늘로 날아올라 실바람에 몸을 맡긴 씨앗들은 미지의 세상을 향해
가물가물 사라지고 있었습니다.
가슴에 구원과 사랑. 희망을 전할 사명을 품고 말이지요.
     
물가에아이 17-05-19 16:32
 
다시 읽어도 재미있고 의미깊은 글입니다 마음자리님~
둥지를 떠나는 새들은 용감한데
영원히 마음의 둥지를 벗어나지 못한 물가에 한심합니다 ^^*
그러나 우리님들 사진과 글에서 많은 위로를 받습니다
건강 하시어요~
우리님께 17-05-19 12:00
 
오월!!!
그 채워지지 않는 그리움!!
잊으려 애써보고, 기억하지 않으려 일부러 외면해 보아도 항상 마음에 남아 있는 알싸한 추억!!
억지로 외면하지 마세요!! 그냥 자연스럽게 받아 들이세요!!
울고 싶으면 참지 말고 실컷 울어도 보세요!!
힘내세요~~ 파이팅하세요!!
물가에아이 17-05-19 16:34
 
우리님께님~
오월은 계절의 여왕이라고 하는데
마음속 그림자에 갇히어 냉. 온탕을 왔다 갔다 합니다
그러지요~
저절로 가는 세월 ~
울고 싶을때 울면서 꽃사랑에 행복하면서 그렇게 가게 두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진정한  말씀이 위로가 많이 되네요
건강 하신 봄날 되시어요~!
사노라면. 17-05-20 12:21
 
올 5월은 참 많은 일들이 지나갑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저런 일들 보다는..
해마다 다가오는 5월의 가슴앓이 옅어질때도 되었지 싶은데
세월이 갈수록 더 진해 지는 그리움 알것도 같습니다
물가에아이 17-05-29 08:43
 
사노라면님~
가슴아프게 하든 5월도 이제 떠날 준비를 하고 있네요
우리의 삶은 모든게 만남과 이별을 항상 가지고 있나 봅니다
건강 하신 날들 되시고 언제나 행복하시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4) 물가에아이 07-31 24780
3303 사람의 수명 (1) 고지연 09:29 52
3302 3 월에 피는꽃 (2) 함박미소 01-23 98
3301 눈길의 歸家(귀가) (2) 물가에아이 01-23 109
3300 으아리꽃 (2) 사노라면. 01-23 82
3299 보리산 선생님 얼른 쾌차하셔요~ (8) 물가에아이 01-23 118
3298 일본 북해도 (8) 고지연 01-22 129
3297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 발족식 안내 (1) 운영위원회 01-22 67
3296 고마운 꽃빛 축제-2 (3) 베드로(김용환) 01-21 149
3295 봄바람이 부는 언덕 (5) jehee 01-21 176
3294 활짝핀 수국 (8) 사노라면. 01-21 101
3293 夕陽 (11) 물가에아이 01-21 183
3292 무슨 뜻일까요 (8) 초록별ys 01-20 255
3291 남덕유 그 짜릿함 (8) 길위에서나를보… 01-19 243
3290 겨울에 보는 수국 몽우리 (5) 사노라면. 01-19 150
3289 해운대 해안길을 걷다.. (6) Heosu 01-18 196
3288 철원 두루미 (6) bonosa 01-18 153
3287 오랫만에 가 본 주남저수지 (9) 물가에아이 01-18 226
3286 나는 아직 청년입니~당 ㅎ (5) 8579립 01-18 169
3285 비가 만든 그림.... (3) 하늘아래빛 01-17 166
3284 철원의 노동당사와 역고드름 (11) 물가에아이 01-17 204
3283 눈내리는 날의 에피소드 (9) 작은웃음 01-16 249
3282 2017 일산 호수공원 일몰 풍경 지상전-2 (1) 베드로(김용환) 01-16 148
3281 눈오는 마산항 (3) 길위에서나를보… 01-16 141
3280 늦은 아침바다 (6) 산그리고江 01-16 155
3279 딸이란 (7) 사노라면. 01-15 195
3278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4) 운영위원회 01-15 148
3277 시장 사람들 (5) 해조음 01-15 205
3276 아직 떠나지 못한 겨울 ..... (3) 하늘아래빛 01-15 148
3275 인제 미지의 산에서~` (6) 8579립 01-14 203
3274 첫눈이 내리던 날에... (5) Heosu 01-14 184
3273 꿈에 그리던 공세리 성당 (15) 물가에아이 01-14 209
3272 눈사진 찍기 놀이 (3) 작은웃음 01-14 173
3271 황강의 물안개 (4) 길위에서나를보… 01-13 200
3270 아름다운 피서지 (8) 초록별ys 01-12 261
3269 긴~ 세월을 등에지고 (5) 함박미소 01-12 258
3268 눈 내리는 날 외암 마을 入口에서 (13) 물가에아이 01-12 255
3267 2017 일산 호수공원 일몰 풍경 지상전 (3) 베드로(김용환) 01-11 157
3266 덕유산의 겨울 소경 (8) 작은웃음 01-11 261
3265 지난 사진 무의도에서 (8) 고지연 01-10 292
3264 맛 좋은 곶감 (3) 함박미소 01-09 278
3263 대둔산의 겨울 이야기 (5) 길위에서나를보… 01-08 291
3262 서리 맞은 가치밥 (11) 해정 01-08 199
3261 덕유산 다녀왔습니다 (15) 물가에아이 01-08 234
3260 장미 한송이 (7) 사노라면. 01-08 172
3259 포스코앞 테헤란로거리 (5) 해정 01-07 190
3258 새해 인사 드립니다 (16) 8579립 01-07 245
3257 해질녘 남항을 걷다... (10) Heosu 01-07 209
3256 올해도 살아가야 한다 (12) 초록별ys 01-05 377
3255 봄이오면 먼저 필꽃 (9) 사노라면. 01-05 254
3254 옵바위 日出 (11) 물가에아이 01-05 255
3253 덕유산의 겨울 (7) 길위에서나를보… 01-04 263
3252 지리산 종주하면서 (4) 함박미소 01-03 272
3251 인생 2막 시작 (8) 오호여우 01-02 329
3250 애기동백꽃 (9) 사노라면. 01-02 241
3249 늦게나마 새해 인사드립니다 (6) 뱌보 01-02 232
3248 하루늦은 새해일출 (13) 물가에아이 01-02 277
3247 수영강변을 걷다... (16) Heosu 01-01 199
3246 수상 마을 (7) 해조음 01-01 234
3245 밤의 서정 (5) 길위에서나를보… 01-01 217
3244 말....말 많은 내인생...... (7) 베드로(김용환) 01-01 222
3243 소리꾼이 하는 타타령 (9) 해정 01-01 177
3242 미생의 다리 (14) 저별은☆ 12-31 257
3241 다비식 (17) 물가에아이 12-31 267
3240 장미 (10) 사노라면. 12-30 234
3239 저도의 야경 (6) 길위에서나를보… 12-30 256
3238 수호신 (5) 오호여우 12-30 180
3237 다비식장 가는길 (21) 물가에아이 12-29 330
3236 들국화 (5) 사노라면. 12-29 234
3235 해가 지고 있습니다 (12) 숙영 12-29 327
3234 12월의 바래봉 (5) 길위에서나를보… 12-28 334
3233 홍매화 피는 봄을 기다리며 (7) 산그리고江 12-28 243
3232 겨울비.... (5) 하늘아래빛 12-28 201
3231 김천 직지사에서... (11) 물가에아이 12-27 290
3230 경주 출사지 둘러보기 (4) 길위에서나를보… 12-26 294
3229 만연사의 雪景 (7) 물가에아이 12-26 289
3228 빨간열매 (7) 사노라면. 12-26 181
3227 뻥튀기, 추억 속으로 (5) 강미옥 12-26 219
3226 일본식 가옥 정란각의 풍경.... (10) Heosu 12-25 218
3225 전쟁과 재해 질병 고통이 없는 세상을 주시옵소서 . (10) 저별은☆ 12-24 256
3224 특이한 모임에 참석하다. (10) 해정 12-24 311
3223 크리스마스 이브의 추억 (8) 물가에아이 12-24 295
3222 지는 해 (5) 산그리고江 12-24 198
3221 하얀 겨울 따뜻한 겨울 (4) 베드로(김용환) 12-22 355
3220 성탄을 축하합니다 (10) 숙영 12-22 409
3219 마법의 성 (6) 길위에서나를보… 12-22 221
3218 성탄을 축하드립니다 (6) 저별은☆ 12-22 268
3217 국화 (7) 산그리고江 12-21 225
3216 사랑그리고꽃 (17) 물가에아이 12-21 361
3215 명예퇴직 (7) 오호여우 12-20 293
3214 그때 시마을 친구님들이 있으므로 이겨냈습니다 (17) 저별은☆ 12-20 326
3213 겨울 바다에서.... 계곡에서.... (6) 하늘아래빛 12-20 250
3212 사는것은 (3) 산그리고江 12-20 225
3211 경복궁의 오후 (15) 해정 12-19 282
3210 간월도의 햇님 (11) 물가에아이 12-18 329
3209 허허허 ^^ (5) 8579립 12-16 327
3208 비구니 사원에서.. (8) 해조음 12-14 430
3207 백양사의 겨울 (10) 물가에아이 12-13 421
3206 겨울맛 납니다 (5) 베드로(김용환) 12-13 288
3205 사돈의 나라 베트남 -1 (9) 숙영 12-13 321
3204 雪山에 오를땐 꼭 !! (5) 8579립 12-11 35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