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6-06 10:07
 글쓴이 : Heosu
조회 : 365  



집에서 삼락생태공원을 가기위해서는 도시철도 4호 선을 타고
3호선과 123번 버스로 환승하여 르네시떼 정류장에 내려 강변나들교를 건너면 바로 연꽃단지다.
나들교를 오르니 교각난간에 페튜니아꽃들이 바람에 살랑이며 반갑게 맞아준다.



뙤약볕이 숨김없이 쏟아져 내렸지만 때아닌 바람은 가을바람처럼 상쾌하고 시원하다.
사람손이 잘 닿지 않았는지 인동덩굴 터널이 엉성하기 이를데가 없었고 함께 동거하는 키위도
메말라 부석부석한 모습이었다.



그래도 땀흘리며 걷노라니 마음은 하늘에 떠 있는 구름처럼 둥둥 거리고
이름모를 새소리로 수양버들 그 숲 길에 시선을 놓았다.



낙동강 강변을 희뿌연 먼지를 폴폴 이끌고 달리는 차량들이
강물에 반영되어 소담스런 풍경을 만들어 내었다.









연꽃단지 구경은 마지막 순서였고 감전동 야생화 단지로 발걸음을 옮겼다.
접시꽃,터리풀,인디언국화,기린초등 봄꽃들이 떠난자리에 여름꽃들이 하나,둘 그 자리를 채운다.



한참 동안 걸음을 멈추고 바라보며 입가에 밝고 맑은 미소를 머금었다.
아빠를따라 종종 걸음으로 걷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 어찌 미소가 그려지지 않을 수 있을까...
궁금한 것은 아이의 엄마는 무슨 일로 가족들과 함께하지 못했을까...노파심이 슬쩍 다가 왔다.



확실친 않지만 이 생태공원은 낚시가 금지 되었을텐데 많은 사람들이 낚싯대를 드리우고 있었다.
낙동강물을 끌어다 메말란 야생화밭에 물을 뿌리고 있는 사람이나 관리하는 사람이나 제지하는 사람이 없었고,



연꽃,수련 단지에 도착했을 땐 이미 내 몸은 땀범벅이 되어 얼굴이 주름사이로 벌겋게 달아 올라있었다.
뙤약볕도 그 이유겠지만 그보다 연신 땀을 닦아서 일것이다.
수련이 텃세를 부릴것도 같은 연못 가에 분홍빛깔 영산홍이 예쁘게 낙화하여 햇볕을 보듬고 있다.

물가에아이 17-06-06 10:40
 
허수님~
삼락공원 다녀오셨네요
물가에도 여름마다 내려 가지만 정자가 있는곳 수련밭에만 머물다 온답니다
사상 터미널에서 고가다리를 건너야 하는데
고소공포증 때문에 누군가의 손을 잡고(모르는 사람 이라도) 눈을 감고 앞 못보는 사람 흉내를 내며 건너가야 하지예~!  ㅎ
그렇게 가면 수련이 곱게 반겨주고...
수련밭에 물은 잘 갈아 주는지 냄새마저 나고 엄청 탁해서 꽃들에게 미안했거든요
더운 날씨에 고생하신 사진 앉아 편하게 봅니다
TV에서는 한복 입고 노래하는 그분이 슬프고 눈물나는 노래를 하고 있어요(가수 이름 생각이 안나요~)
제목은 모란이 지고 말면 그뿐 이라고 하는데....
오늘도 좋은 날 되시어요~!!
     
Heosu 17-06-12 11:11
 
물가에아이님,
저도 고소공포증에 엄청 시달리죠..
기껏 8층인 집 베란다 아래를 쳐다 볼수가 없을 정도랍니다..
몇 해 전에 안동하회마을 들렸다가 나룻배를 타고 부용대를 올랐다
돌아오는 길엔 부용대 토끼길로 걷다가 정신이 혼미해져 벌벌떨면서 기어왔었지요..
해마다 같은 생각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연못의 물이 순환되지 않고 갇혀있는 걸까...해가갈수록 심해지는 탁한 물과 썩어가는 이물질들..
그런까닭에 수련이나 연꽃이 싱그러움이 덜한 것 같아 마음 아팠습니다...
찔레꽃 하면 '장사익'님이죠...애절하면서도 구수하고 피를 토하듯 한이 맺혀있는 느낌을 받죠..
수 많은 곡을 리메이크하여 그분만의 스타일로 녹인 대한민국에 한분 밖에 없는 뮤지션이 아닌가 싶습니다..

또 새로운 한 주가 시작되는 월요일입니다..
모쪼록 건강 잘챙기시고 신나는 나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사노라면. 17-06-07 14:01
 
엄마가 부재중인 가족 나들이 저도 궁금해 집니다
그래도 다정스러운 가족 나들이 맞겠지요?
터리풀이 참 곱습니다(접시꽃 다음에 올리신 분홍빛 나는 작은꽃)
곱지 않은 꽃이 어디있겠냐만요~
어제는 비 내리고 오늘은 날씨가 시원합니다
여름스럽든 날씨가 정신을 차렸나 봅니다
     
Heosu 17-06-12 11:16
 
사노라면님,
며칠동안 뜬금없이 이른더위였는데
요즘은 정상적인 날씨로 돌아왔다네요...
그래도 아침,저녁으로 불어오는 바람이 꼭 초가을 느낌으로 다가와
기분이 참 좋은 것 같습니다...작은송이가 무리를 이룬 꽃이라 현장에서 보면
더 예쁘고 아름답게 느껴지더라고요...터리풀이란 꽃은요..

가뭄이 장난이 아니라고 들었습니다...
부산에도 찔끔비가 내리다 쫒기듯이 도망가고 마네요..비가,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날이 되시길 빕니다..
산그리고江 17-06-08 10:33
 
인동초 몇송이가 눈을 끕니다
겨울에도 가끔식 피어나는
꽃이름의 의미 깊은것이 늘 좋더랍니다
     
Heosu 17-06-12 11:19
 
산그리고江님,
예..저도 좋아하는 꽃 중 하나랍니다..
물론 꽃이란 꽃은 다 좋아하지만 생명력이 끈질긴 녀석들에게
눈길 한번더 주는 쪽이지요..

고르지 못한 일기에 건강 조심하시고 멋진 시간들로 꾸며지시길 바랍니다...
저별은☆ 17-06-08 21:44
 
허수님 ~
너무도 반갑습니다
에세이방에 오시니 오랜지기님의 만남이 너무 감사드립니다
제가 어쩌다 포겔방에 가지 않다 보니 허수님을 대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항상 그 어떤분의 작품 보다도 진실성이 고스란히 보이는 허수님의 작품
늘 배우고 싶은 마음입니다
이렇게 에세이방에 오셨으니 자주 뵈올수 있어 감사드립니다
멋진작품 대하면서 많이 배우겠습니다 반갑고 감사드립니다 무더위에 건강 행복하세요 ~
     
Heosu 17-06-12 11:26
 
저별은님,
별볼일 없는 사람에게 과찬의 말씀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오래도록 머물고 있는 시마을이지만 영상방과 포갤방만 부족한 게시물을 올려왔습니다..만,
물가에방장님의 따뜻하고 넉넉한 마음씨로 포갤,영상방 구별않고 제 개시물에 댓글을 주셔서
감사한 마음과 늘푸르니님의 갑작스런 사의에 마음도 뒤숭숭하여 첫번째 글과 이미지를 올려봤습니다..

이제 여름이란 계절과 함께 동행해야 될테죠..
너무 무리마시고 건강 잘 챙겨가며 멋진 작품을 그리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4) 물가에아이 07-31 18771
2865 전시회 사진들 물가에아이 07:25 17
2864 사진 전시회 다녀왔습니다(1) (1) 물가에아이 06:50 21
2863 갯개미자리 들꽃다소니 08-18 75
2862 색이 다른 같은꽃? (2) 사노라면. 08-18 88
2861 포도 (2) 산그리고江 08-18 62
2860 둘쨋 날 여행은.. (3) Heosu 08-18 83
2859 흐린날에 호숫가엔 산책하는 사람도 별로네..... (2) 베드로(김용환) 08-18 67
2858 회색빛 호수 (3) bonosa 08-17 149
2857 월미도 여름 밤의 낭만 (5) 저별은☆ 08-17 130
2856 벽소령3길 (9) 오호여우 08-16 198
2855 밤의여왕 빅토리아연 (8) 가을손님2 08-16 172
2854 성밖숲 맥문동 (6) 가을손님2 08-16 118
2853 다시 핀 능소화 (8) 사노라면. 08-16 100
2852 이끼계곡 올라보셔요~ (18) 물가에아이 08-16 163
2851 모나코 그랑 카지노 (11) 해정 08-15 133
2850 광복절입니다 (8) 물가에아이 08-15 180
2849 2박3일 부여여행 첫날에.. (14) Heosu 08-14 211
2848 수탄장을 아십니까 (13) 숙영 08-14 189
2847 안반데기 2 (9) bonosa 08-14 178
2846 병꽃 (9) 사노라면. 08-14 108
2845 황성공원에서 (5) 가을손님2 08-14 133
2844 안반데기에서 (17) 물가에아이 08-14 198
2843 제촌마을 해바라기 (6) 보리산(菩提山) 08-13 153
2842 모나코 왕국 (11) 해정 08-13 128
2841 여수밤바다 (2) 베드로(김용환) 08-13 95
2840 따로 또 같이 모여설 때 (5) 나온제나 08-11 273
2839 세미원 풍경들.... (2) 베드로(김용환) 08-11 189
2838 그냥 눈요기 하세요~(콰이강의 다리) (13) 물가에아이 08-11 202
2837 실반비치에 내리는 비 (6) 마음자리 08-11 157
2836 비둘기들의 삶, (10) Heosu 08-10 140
2835 도담삼봉의 여름 (5) 고독한영웅 08-10 164
2834 태기산의 저녁 (3) 고독한영웅 08-10 131
2833 안개꽃 (5) 사노라면. 08-10 161
2832 호박 (6) 산그리고江 08-10 162
2831 우리 아기 첫돌 축하해 주세요 ~!!! (22) 저별은☆ 08-10 204
2830 올해는 어떨지.....(성밖 숲) (13) 물가에아이 08-10 228
2829 8월의 세미원 연밭 을 가다. (1) 베드로(김용환) 08-10 118
2828 접시꽃 (7) 사노라면. 08-09 160
2827 극락 (8) 오호여우 08-08 230
2826 가을마중 (19) 물가에아이 08-08 328
2825 한 여름날의 이야기 (4) 8579 08-07 221
2824 해바라기 (11) 오호여우 08-07 204
2823 연꽃 찍었어요 (7) 사노라면. 08-07 154
2822 밤에여왕 (6) 가을손님2 08-07 191
2821 월류봉의달빛 (4) 가을손님2 08-07 146
2820 태풍이 지나간다는데 (15) 물가에아이 08-07 209
2819 (4) 블랙커피2 08-06 164
2818 저도 연륙교(일명 콰이어강 다리)의 야경... (10) Heosu 08-06 157
2817 해그름의 낙동강 (5) 보리산(菩提山) 08-06 167
2816 트윈터널 (4) 오호여우 08-05 194
2815 삼세번 (5) bonosa 08-05 205
2814 내고향 여수신항 파노라마 전경사진 (7) 베드로(김용환) 08-05 149
2813 이질풀 (7) 사노라면. 08-05 122
2812 거북이도 행복해하는 듯 (16) 해정 08-04 235
2811 가훈 (5) 강미옥 08-03 217
2810 고들빼기 (6) 들꽃다소니 08-03 174
2809 상사화(相思花) (8) 사노라면. 08-03 207
2808 잠자리 (6) 산그리고江 08-03 151
2807 안동의 이모저모 (4) bonosa 08-02 231
2806 남해 여행기... (11) Heosu 08-02 207
2805 미니 나팔꽃 (8) 사노라면. 08-02 149
2804 경주 종오정의 풍경 (11) 물가에아이 08-02 232
2803 술패랭이의 이름 (4) 들꽃다소니 08-01 173
2802 그날의 일기... 세번째 <여수 수산시장> (1) 베드로(김용환) 08-01 156
2801 병산서원 배룡나무 (4) bonosa 08-01 226
2800 요즘의 통영의 동피랑은..... (11) 물가에아이 08-01 226
2799 꽃이 좋다 (6) 오호여우 07-31 187
2798 뜬금 없는 식물 공부시키기? (4) 들꽃다소니 07-31 160
2797 해바리기밭에서 (4) 가을손님2 07-31 169
2796 연 꽃도 서서히 내년을 기약하는... (14) 저별은☆ 07-31 199
2795 여수 나들이....그날 의 일기.....두번째글 (2) 베드로(김용환) 07-31 163
2794 여수 나들이....그날 의 일기.....1 (4) 베드로(김용환) 07-30 235
2793 기장 죽성성당을 찾아가다.. (14) Heosu 07-29 259
2792 우리동네 맥문동(2) (9) 사노라면. 07-29 173
2791 고맙습니다 (10) 물가에아이 07-29 283
2790 콰이강의 다리 (11) 물가에아이 07-29 236
2789 즐거운 휴가되세요 (4) 뱌보 07-28 184
2788 비내린 훗날 (4) 8579 07-28 196
2787 맥도공원 연꽃(2) (2) 보리산(菩提山) 07-28 146
2786 가야산에서 (5) 가을손님2 07-28 177
2785 우리동네 맥문동(1) (6) 사노라면. 07-28 160
2784 옛집과 아파트벽 (11) 산그리고江 07-28 157
2783 돌부추 (11) 들꽃다소니 07-27 195
2782 오도산의 일몰경 (6) 고독한영웅 07-27 206
2781 빅토리아 연꽃 (8) 물가에아이 07-27 219
2780 부산송도 (4) 오호여우 07-27 181
2779 우중에 반짝 날씨에 호수 노을에 젖다 (4) 베드로(김용환) 07-27 162
2778 참새 이야기 (4) bonosa 07-26 185
2777 엄마를 용서해다오. (12) 해정 07-26 194
2776 연꽃。 (8) ㅎrㄴrㅂi。 07-26 210
2775 약 600km의 대장정으로... (10) Heosu 07-26 177
2774 채송화 (8) 사노라면. 07-26 167
2773 해바라기 (3) 고독한영웅 07-26 151
2772 실잠자리의 곡예 (3) 고독한영웅 07-26 132
2771 일몰을 기다리며... (13) 물가에아이 07-26 201
2770 맥문동 (5) 오호여우 07-25 166
2769 대구으아리 (8) 들꽃다소니 07-24 272
2768 국제도시 송도의 여름 (8) 저별은☆ 07-24 326
2767 밤에만 그것도 3일동안 핀다는 빅토리아연 (5) 베드로(김용환) 07-24 238
2766 꽃새미마을 (4) 오호여우 07-23 24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