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6-06 10:07
 글쓴이 : Heosu
조회 : 727  



집에서 삼락생태공원을 가기위해서는 도시철도 4호 선을 타고
3호선과 123번 버스로 환승하여 르네시떼 정류장에 내려 강변나들교를 건너면 바로 연꽃단지다.
나들교를 오르니 교각난간에 페튜니아꽃들이 바람에 살랑이며 반갑게 맞아준다.



뙤약볕이 숨김없이 쏟아져 내렸지만 때아닌 바람은 가을바람처럼 상쾌하고 시원하다.
사람손이 잘 닿지 않았는지 인동덩굴 터널이 엉성하기 이를데가 없었고 함께 동거하는 키위도
메말라 부석부석한 모습이었다.



그래도 땀흘리며 걷노라니 마음은 하늘에 떠 있는 구름처럼 둥둥 거리고
이름모를 새소리로 수양버들 그 숲 길에 시선을 놓았다.



낙동강 강변을 희뿌연 먼지를 폴폴 이끌고 달리는 차량들이
강물에 반영되어 소담스런 풍경을 만들어 내었다.









연꽃단지 구경은 마지막 순서였고 감전동 야생화 단지로 발걸음을 옮겼다.
접시꽃,터리풀,인디언국화,기린초등 봄꽃들이 떠난자리에 여름꽃들이 하나,둘 그 자리를 채운다.



한참 동안 걸음을 멈추고 바라보며 입가에 밝고 맑은 미소를 머금었다.
아빠를따라 종종 걸음으로 걷는 아이들의 모습을 보니 어찌 미소가 그려지지 않을 수 있을까...
궁금한 것은 아이의 엄마는 무슨 일로 가족들과 함께하지 못했을까...노파심이 슬쩍 다가 왔다.



확실친 않지만 이 생태공원은 낚시가 금지 되었을텐데 많은 사람들이 낚싯대를 드리우고 있었다.
낙동강물을 끌어다 메말란 야생화밭에 물을 뿌리고 있는 사람이나 관리하는 사람이나 제지하는 사람이 없었고,



연꽃,수련 단지에 도착했을 땐 이미 내 몸은 땀범벅이 되어 얼굴이 주름사이로 벌겋게 달아 올라있었다.
뙤약볕도 그 이유겠지만 그보다 연신 땀을 닦아서 일것이다.
수련이 텃세를 부릴것도 같은 연못 가에 분홍빛깔 영산홍이 예쁘게 낙화하여 햇볕을 보듬고 있다.

물가에아이 17-06-06 10:40
 
허수님~
삼락공원 다녀오셨네요
물가에도 여름마다 내려 가지만 정자가 있는곳 수련밭에만 머물다 온답니다
사상 터미널에서 고가다리를 건너야 하는데
고소공포증 때문에 누군가의 손을 잡고(모르는 사람 이라도) 눈을 감고 앞 못보는 사람 흉내를 내며 건너가야 하지예~!  ㅎ
그렇게 가면 수련이 곱게 반겨주고...
수련밭에 물은 잘 갈아 주는지 냄새마저 나고 엄청 탁해서 꽃들에게 미안했거든요
더운 날씨에 고생하신 사진 앉아 편하게 봅니다
TV에서는 한복 입고 노래하는 그분이 슬프고 눈물나는 노래를 하고 있어요(가수 이름 생각이 안나요~)
제목은 모란이 지고 말면 그뿐 이라고 하는데....
오늘도 좋은 날 되시어요~!!
     
Heosu 17-06-12 11:11
 
물가에아이님,
저도 고소공포증에 엄청 시달리죠..
기껏 8층인 집 베란다 아래를 쳐다 볼수가 없을 정도랍니다..
몇 해 전에 안동하회마을 들렸다가 나룻배를 타고 부용대를 올랐다
돌아오는 길엔 부용대 토끼길로 걷다가 정신이 혼미해져 벌벌떨면서 기어왔었지요..
해마다 같은 생각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연못의 물이 순환되지 않고 갇혀있는 걸까...해가갈수록 심해지는 탁한 물과 썩어가는 이물질들..
그런까닭에 수련이나 연꽃이 싱그러움이 덜한 것 같아 마음 아팠습니다...
찔레꽃 하면 '장사익'님이죠...애절하면서도 구수하고 피를 토하듯 한이 맺혀있는 느낌을 받죠..
수 많은 곡을 리메이크하여 그분만의 스타일로 녹인 대한민국에 한분 밖에 없는 뮤지션이 아닌가 싶습니다..

또 새로운 한 주가 시작되는 월요일입니다..
모쪼록 건강 잘챙기시고 신나는 나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사노라면. 17-06-07 14:01
 
엄마가 부재중인 가족 나들이 저도 궁금해 집니다
그래도 다정스러운 가족 나들이 맞겠지요?
터리풀이 참 곱습니다(접시꽃 다음에 올리신 분홍빛 나는 작은꽃)
곱지 않은 꽃이 어디있겠냐만요~
어제는 비 내리고 오늘은 날씨가 시원합니다
여름스럽든 날씨가 정신을 차렸나 봅니다
     
Heosu 17-06-12 11:16
 
사노라면님,
며칠동안 뜬금없이 이른더위였는데
요즘은 정상적인 날씨로 돌아왔다네요...
그래도 아침,저녁으로 불어오는 바람이 꼭 초가을 느낌으로 다가와
기분이 참 좋은 것 같습니다...작은송이가 무리를 이룬 꽃이라 현장에서 보면
더 예쁘고 아름답게 느껴지더라고요...터리풀이란 꽃은요..

가뭄이 장난이 아니라고 들었습니다...
부산에도 찔끔비가 내리다 쫒기듯이 도망가고 마네요..비가,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날이 되시길 빕니다..
산그리고江 17-06-08 10:33
 
인동초 몇송이가 눈을 끕니다
겨울에도 가끔식 피어나는
꽃이름의 의미 깊은것이 늘 좋더랍니다
     
Heosu 17-06-12 11:19
 
산그리고江님,
예..저도 좋아하는 꽃 중 하나랍니다..
물론 꽃이란 꽃은 다 좋아하지만 생명력이 끈질긴 녀석들에게
눈길 한번더 주는 쪽이지요..

고르지 못한 일기에 건강 조심하시고 멋진 시간들로 꾸며지시길 바랍니다...
저별은☆ 17-06-08 21:44
 
허수님 ~
너무도 반갑습니다
에세이방에 오시니 오랜지기님의 만남이 너무 감사드립니다
제가 어쩌다 포겔방에 가지 않다 보니 허수님을 대하지 못하였습니다
그러나 항상 그 어떤분의 작품 보다도 진실성이 고스란히 보이는 허수님의 작품
늘 배우고 싶은 마음입니다
이렇게 에세이방에 오셨으니 자주 뵈올수 있어 감사드립니다
멋진작품 대하면서 많이 배우겠습니다 반갑고 감사드립니다 무더위에 건강 행복하세요 ~
     
Heosu 17-06-12 11:26
 
저별은님,
별볼일 없는 사람에게 과찬의 말씀주시니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오래도록 머물고 있는 시마을이지만 영상방과 포갤방만 부족한 게시물을 올려왔습니다..만,
물가에방장님의 따뜻하고 넉넉한 마음씨로 포갤,영상방 구별않고 제 개시물에 댓글을 주셔서
감사한 마음과 늘푸르니님의 갑작스런 사의에 마음도 뒤숭숭하여 첫번째 글과 이미지를 올려봤습니다..

이제 여름이란 계절과 함께 동행해야 될테죠..
너무 무리마시고 건강 잘 챙겨가며 멋진 작품을 그리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4) 물가에아이 07-31 23341
3211 아라시야마 치쿠린의 풍경 jehee 06:49 37
3210 비구니 사원에서.. (1) 해조음 12-14 123
3209 백양사의 겨울 (2) 물가에아이 12-13 178
3208 겨울맛 납니다 (2) 베드로(김용환) 12-13 130
3207 동백섬 누리마루의 일몰경 (5) jehee 12-13 189
3206 사돈의 나라 베트남 -1 (2) 숙영 12-13 142
3205 雪山에 오를땐 꼭 !! (2) 8579립 12-11 198
3204 겨울이 익어간다 (2) 오호여우 12-11 195
3203 한번 밖에 없는 인생 (6) 저별은☆ 12-11 220
3202 겨울 간절곶을 찾다.. (5) Heosu 12-10 184
3201 겨울여행 (14) 물가에아이 12-10 284
3200 월출산 (5) 8579립 12-09 198
3199 벌써 기다려 지는 봄 (7) 산그리고江 12-08 233
3198 채송화 (6) 사노라면. 12-08 171
3197 기 원 - 미얀마에서 (5) 해조음 12-08 222
3196 늦가을 까지 피든꽃 (4) 사노라면. 12-07 201
3195 또 한해가 저무는 달빛 (12) 저별은☆ 12-06 296
3194 모세의 기적 (6) 오호여우 12-06 183
3193 초겨울 평화로움 과 가을벚꽃 (5) 하늘아래빛 12-06 160
3192 새의 외로움 (10) 산그리고江 12-05 225
3191 죄송 합니다 (8) 8579립 12-05 211
3190 시마을이 있기에 행복합니다 (12) 저별은☆ 12-04 257
3189 하동 평사리 초가집과 감나무 (7) 여백의미MJ 12-04 190
3188 향기초님이 담아주신 포토방 식구들 사진 입니다 (7) 물가에아이 12-04 243
3187 박무강 바리톤 가수 열창 (10) 鴻光 12-04 161
3186 12월 송년의 날 단체 사진들~!! (17) 물가에아이 12-03 347
3185 보고 싶었든 우리님들~!!(2) (11) 물가에아이 12-03 282
3184 보고 싶었든 우리 님들~!!(1) (8) 물가에아이 12-03 234
3183 일출 (6) 은린 12-03 154
3182 미얀마의 여인들 (5) 해조음 12-02 352
3181 산수유 의 메세지...... (4) 베드로(김용환) 12-01 212
3180 가을은 미련없이 떠났어요. (12) 숙영 12-01 203
3179 11월의 소경 (3) 고독한영웅 12-01 159
3178 가을 끝자락 거리에서 .... (2) 하늘아래빛 11-30 235
3177 나들이 (3) 오호여우 11-30 188
3176 도담의 日出 (8) 물가에아이 11-30 190
3175 초겨울 앞에서 폭포를 바라보며... (3) 하늘아래빛 11-29 232
3174 한때 큰 소리 의 울림이 ~ (11) 저별은☆ 11-29 263
3173 가을이 남긴 흔적들... (6) Heosu 11-28 212
3172 남강다리에서 본 진주성 (9) 물가에아이 11-28 224
3171 가마우지 (10) 鴻光 11-28 171
3170 진주 수목원에서 ~~ (6) 여백의미MJ 11-27 171
3169 국화축제날 불꽃놀이 (6) 오호여우 11-27 157
3168 이름 모를꽃 (7) 사노라면. 11-27 188
3167 포도가 막 달리기 시작할때 (6) 산그리고江 11-27 143
3166 여농 선생님 축하 해 주세요~! (13) 물가에아이 11-26 253
3165 경주 문무대왕수장릉 아침 과 주상절리 (6) 하늘아래빛 11-26 156
3164 이렇게 아름다운 길 에 서서~ (15) 저별은☆ 11-26 212
3163 화려한 적멸 (7) 강미옥 11-26 168
3162 곱게 나이든 절집처럼... (6) 나온제나 11-25 207
3161 작은 돌탑이 있는 풍경... (12) Heosu 11-25 157
3160 향수의 빛 (9) 鴻光 11-25 211
3159 11월의 두얼굴 (3) 베드로(김용환) 11-25 212
3158 봄 눈처럼 녹아 버렸지만. (12) 숙영 11-24 190
3157 가을이 가고 있습니다 (1) hemil해밀 11-24 150
3156 가을거리에서.... (2) 하늘아래빛 11-24 158
3155 삶에 비타민 여행 (4) 함박미소 11-24 178
3154 못 올리고 지나간 사진들에 ~백일홍 (14) 저별은☆ 11-23 223
3153 그대여! 누가 풀어 줄리까. (10) 해정 11-23 212
3152 브라이스케년 (8) 鴻光 11-23 205
3151 문광지의 가을 (17) 물가에아이 11-22 333
3150 겨울로 가는 길에서... (10) Heosu 11-21 299
3149 겨울바다 (3) 블랙커피2 11-21 200
3148 감 말리기 (6) 산그리고江 11-21 194
3147 비토섬에서의 하루~! (9) 물가에아이 11-21 245
3146 창원시 메타스퀘어길 (5) 여백의미MJ 11-20 261
3145 재두루미의 비행 (5) 고독한영웅 11-20 190
3144 라스베이거스 (7) 鴻光 11-19 264
3143 늦가을의 자작나무 숲 (5) 해조음 11-19 347
3142 Heosu님 보셔요~!! (15) 물가에아이 11-18 354
3141 단풍나무아래 (8) 해정 11-18 302
3140 가을, 그리고 이별이야기... (6) Heosu 11-17 378
3139 나리 계 탄날 ~!! (15) 물가에아이 11-17 305
3138 창원 소답동 김종영생가 (4) 여백의미MJ 11-17 255
3137 어둠속의 가을초상 (2) 베드로(김용환) 11-17 239
3136 진해 내수면 생태공원 (5) 여백의미MJ 11-16 215
3135 소래 생태습지의 가을 (7) 저별은☆ 11-16 285
3134 철 지난 사진 (8) 산그리고江 11-15 269
3133 내게 너무좋은 우리동네가을 (2) 베드로(김용환) 11-15 278
3132 은행나무길에서 (4) 고지연 11-14 297
3131 내수면연구소 (4) 오호여우 11-14 222
3130 선운사의 단풍 (15) 물가에아이 11-14 323
3129 천성산은 가을이 머물러 있지 않았다... (6) Heosu 11-14 253
3128 가을시작때 ..... (4) 산그리고江 11-14 207
3127 풍각장날 (3) 오호여우 11-13 250
3126 아름다운 꽃, 아름다운 청년 (4) 들꽃다소니 11-13 264
3125 친구와 놀다,<바다,산> (3) 함박미소 11-13 236
3124 2017년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10) 운영위원회 11-13 1791
3123 내려다 본 산길 (11) 물가에아이 11-13 282
3122 물위에 그린 수채화 (장성 백양사)~` (6) 8579 11-12 332
3121 그곳은 이미 겨울 잠 속으로~ (9) 저별은☆ 11-11 425
3120 메타세콰이어 그 풍경은... (14) Heosu 11-10 383
3119 위양지의 가을 (10) 여백의미MJ 11-10 328
3118 갈잎의 탄식 (16) 숙영 11-10 320
3117 (8) 산그리고江 11-10 245
3116 가을은 호수 속에 (11) 해정 11-10 312
3115 지붕에 앉은 가을 (17) 물가에아이 11-09 435
3114 길따라 떠난 여행 (목포대교,진도대교,보길도대교) (8) 함박미소 11-08 346
3113 단풍길 (8) 오호여우 11-07 453
3112 억새들에 가을노래 (21) 저별은☆ 11-07 4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