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6-10 12:05
 글쓴이 : 숙영
조회 : 1152  




고사리 손을 가졌었고
솜털이 보송보송 났었어요
나도 한 때는요

꿈도 많았지요
사랑도 많았지요
나도 한 때는요

봄이 넘어가고
여름이 지나
가을이 오네요

눈물로 쓴 시
수필로 쓴 사연도 있어요
한 때는 나도요.

저별은☆ 17-06-10 21:54
 
숙영님 ~
우리 아직도 많은 꿈을 품고 살고 있습니다
보송한 솜털이 났었던 그때 동화속의 공주처럼
그런 꿈이 아닐지라도
우린 이만하면 행복한 사람들이겠지요
아픈 다리 때문에 꼼짝 못하시니 옛 추억의
생각속에 마음 달래고 계시나 봅니다
속히 완쾌하시고 다시 꿈 꾸는 세월속으로 같이 합시다
무더위에 고생 많으시네요 건강과 평안을 빕니다 ~
     
숙영 17-06-13 12:38
 
저별은님
위로 말씀 감사합니다.
발꼬락이 이렇게 중요한지 세삼 놀랍니다.
새끼 하나가 온 몸을 쥐어 흔드네요.ㅎ
얼른 우리 다시 만나서 멋진 시간들 만들어 봅시당.
감사해요^^
베드로(김용환) 17-06-11 06:40
 
왜?
아픈사람들이 많아지나요?
아픈사람 나혼자면 족한데
숙영님 언능~낫르시라요~

모두들 아프지마세요
샬롬~!
     
숙영 17-06-13 12:40
 
베드로님
모든 사람의 아픔을 혼자 짊어 지시려고요?
아픔도 나누어 가지면 좋잖아요,ㅋ
전 걱정 마셔요.
작은 아픔이오니.
암튼 감사합니다.
고지연 17-06-11 18:37
 
한때는  다  호시절이 있었지만
나이드는 것은 늙어 가는 것이 아니라 익어 간다는
노랫말 처럼 구수하게 익어가는 삶이 되세요
건강하시고요
     
숙영 17-06-13 12:40
 
지연님
늘 긍정적인 마인드
박수를 보냅니다.
익어간다....
그러다 터지면? ㅋㅋ
몸 조심 하셔요^^
사노라면. 17-06-12 11:35
 
너희들은 늙어봤냐?
난 젊어도 봤다...
이런 비슷한 글을 읽은듯 합니다
누구나에게 있는 한때는 이라는 말
아픔이기도 하고 완성을 향해 가는 보람이기도 합니다
자주 오시니 좋네요
     
숙영 17-06-13 12:42
 
사노라면님
젊은 이들이 전철 경노석을
'경건하게 앉아서 노인을 생각하는 곳'이라 한대요
너희는 늙어 본 적 있냐고
외치고 싶네요^^
Heosu 17-06-12 11:48
 
글솜씨가 시인 못지않은 멋진 표현입니다..
젊은이란 젊었을땐 잘모르죠..어른이 하루빨리 왔어 담배도 피우고
술도 마시고 다방도 눈치보지 않고 드나들고,
세월의 속도가 장난이 아닌 즈음에 많을 것이 소중하고 깨닫게 됩니다..
이 멋진 글솜씨를 뽐내봄도 참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숙영 17-06-13 12:44
 
허수님
위로해 주시는 거죠?
저도 젊었을때는 60 아주머니도 할머나라 불렀는데
이제 60대는 새댁이네요^^*
감사드리면서 더욱 매진 할께요^^
물가에아이 17-06-14 09:04
 
에고~
인사를 나누었나 했는데
오늘 아침 새로 체크를 하니 답글도 댓글도 빠진데가 많네요~
유머방에서 설우 얼굴은 보고왓너요..ㅎ
이번 모임에서 고지연님과 나눈 이야기가 그랬어요
마음은 아닌데 몸의 나이가 카메라 가방을 무거워 한다고~
이제 랜즈도 이것 저것 다 내 놓고 바디 하나에 28-300 그것만 가지고 다닙니다
그것도 이제 무거워요 몇시간 걷노라면..
기운 내시고 다친곳도 어서 완쾌하시고
여름내내 행복하시어요~
     
숙영 17-06-20 08:47
 
물가에님 바디 28-300 무겁고 말고요 저는 200인데도 힘에 버거워요. 집에만 있는데도 만사가 귀찮네요. 오늘 힘을 내어 사진 몇장 올렸어요^^
산그리고江 17-06-15 10:08
 
왕년에  어쨌거니 하는말 자주 했습니다
젊은 혈기가 넘칠때는 그것이 대단하고 영원한줄 알았습니다
     
숙영 17-06-20 08:48
 
산님강님 그렇습니다. 저도 왕년에는 건강이 죽을때 까지 인줄 알았습니다.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3) 운영위원회 04-06 752
공지 포토방 사진전 및 시화전 (16) 물가에아이 07-31 27627
3556 (이벤트) 피다가 지는 꽃 초록별ys 04-20 16
3555 여우가 있는 남지풍경 (2) 물가에아이 04-20 108
3554 남지 유채 (1) 오호여우 04-20 77
3553 네가 나 같구나 -복사꽃.... (3) 베드로(김용환) 04-19 100
3552 [이벤트]그리움의 라이락 향기 (3) 해정 04-19 139
3551 영산홍 (1) hemil해밀 04-19 94
3550 [이벤트] 남지 유채밭 풍경... (2) Heosu 04-18 134
3549 용비지 돌아서니... (7) 물가에아이 04-18 206
3548 [이벤트]복사꽃이 피던날 (4) 해조음 04-17 205
3547 금낭화 (6) 오호여우 04-17 127
3546 산작약꽃 당신을 (7) 꽃거지 04-17 115
3545 수달래 (4) 길위에서나를보… 04-17 113
3544 꽃이라도 피어서... (7) 사노라면. 04-17 117
3543 콩(?) (6) 산그리고江 04-17 97
3542 마지막 자목련 (3) 베드로(김용환) 04-16 133
3541 자운영 (13) 산그리고江 04-16 178
3540 용비지 아침을 기다리는 시간 (16) 물가에아이 04-16 232
3539 여행은, (5) 최진성 04-16 171
3538 서오능 앞 벚꽃길 (5) 베드로(김용환) 04-16 126
3537 [이벤트] 야생 으름덩굴 꽃을 보듬다... (12) Heosu 04-15 123
3536 위양지 (10) 오호여우 04-15 115
3535 [이벤트] 고목에핀 꽃 (10) 해정 04-15 136
3534 [이벤트] 돌아, 돌아 또 인연 (8) 양현주 04-15 155
3533 미나리아재비 - 그리움 만진다 (5) 맹꽁이네만년콩 04-15 97
3532 (이벤트) 너에게 젖다 (14) 초록별ys 04-15 202
3531 산당화 (8) 오호여우 04-14 146
3530 <이벤트>물의정원의 봄 (5) jehee 04-14 226
3529 (이벤트)우포늪의 아침은 (17) 물가에아이 04-14 199
3528 튜울립 (5) 신호등 04-13 114
3527 호수공원 잔치준비 (3) 베드로(김용환) 04-13 141
3526 거제 대둔산 진달래 (12) 물가에아이 04-13 244
3525 ( 이벤트)큰개별꽃 (7) 오호여우 04-12 170
3524 ( 이벤트 )지면패랭이꽃 (3) 오호여우 04-12 132
3523 사람들아 !! (4) 8579립 04-12 130
3522 아름다운 길 (4) 하늘아래빛 04-12 120
3521 (이벤트)바람의 흔적 (5) 길위에서나를보… 04-12 151
3520 나잇값 (7) 사노라면. 04-12 148
3519 으름덩굴 (15) 오호여우 04-11 186
3518 오륙도의 봄... (10) Heosu 04-11 163
3517 경남도청의 봄꽃 (5) 신호등 04-11 159
3516 행복으로의 귀환 (12) 초록별ys 04-11 209
3515 [이벤트]꽃잎 휘날리고.. (6) 해조음 04-10 257
3514 내사랑 할미꽃 / 백련화 라 부르리 (8) 꽃거지 04-10 154
3513 노루귀 (7) 오호여우 04-10 113
3512 남간정사의 봄 (6) jehee 04-10 156
3511 금낭화 (5) 사노라면. 04-10 142
3510 할미꽃 (4) 함박미소 04-10 128
3509 자목련 - 2 (3) 베드로(김용환) 04-10 150
3508 입곡군립공원 (5) 오호여우 04-09 160
3507 금련 산의 봄은 화려하다 (12) 해정 04-09 178
3506 유채꽃 그 향기를 찾아서.. (10) Heosu 04-09 133
3505 진해 벚꽃축제 불꽃놀이 (6) 신호등 04-09 136
3504 4월의 눈과 진달래 (6) 길위에서나를보… 04-09 138
3503 우포의 아침 (13) 물가에아이 04-09 177
3502 동백 아가씨 (10) 꽃거지 04-08 148
3501 매화마을 . 잔인한 4월이여 ... (8) 고지연 04-08 160
3500 할미꽃 (8) 베드로(김용환) 04-08 134
3499 꽃은 피고 꽃은 지고 (6) hemil해밀 04-08 161
3498 동백꽃 (7) 오호여우 04-07 127
3497 (이벤트)四月에 내린 눈(주작산) (21) 물가에아이 04-07 246
3496 노루귀 (7) 함박미소 04-06 175
3495 날씨가 화창한 주말 봉은사 (10) 해정 04-06 193
3494 봄꽃향기가 절정에 다다르다.. (16) Heosu 04-06 179
3493 비내리는 날 오랑대 (15) 물가에아이 04-06 197
3492 동백 (5) 사노라면. 04-06 132
3491 이란성 쌍둥이 (12) 초록별ys 04-06 164
3490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3) 운영위원회 04-06 752
3489 내사랑 홍도화 (8) 꽃거지 04-05 186
3488 FACT CHECK - 민들레의 진실 (6) 맹꽁이네만년콩 04-05 161
3487 금창초 (4) 오호여우 04-05 176
3486 눈과 매화 (6) 길위에서나를보… 04-05 173
3485 개나리꽃길 (15) 물가에아이 04-05 200
3484 간만에 파란하늘을보다 (3) 베드로(김용환) 04-05 175
3483 명자꽃 (10) 꽃거지 04-05 168
3482 천주산 진달래 (7) 신호등 04-03 240
3481 십리대나무 숲 길 속으로... (10) Heosu 04-03 193
3480 개구리발톱 (8) 오호여우 04-03 192
3479 튜울립 (6) 사노라면. 04-03 163
3478 진해 여좌천 (5) 하늘아래빛 04-03 147
3477 할미꽃 (8) 물가에아이 04-03 168
3476 남천동의 봄을 만끽하다. (9) 해정 04-03 192
3475 살구꽃 을 즐기는 새 (4) 베드로(김용환) 04-03 156
3474 상념 (6) 초록별ys 04-01 213
3473 버들강아지 (4) 오호여우 04-01 196
3472 다시 간 화엄사 (6) 물가에아이 04-01 255
3471 벚꽃 터널 (2) 하늘아래빛 04-01 219
3470 내고향 동백 (1) 베드로(김용환) 04-01 171
3469 봄바람 따라 온 너도바람꽃 (2) jehee 03-31 262
3468 진해벚꽃 (3) 신호등 03-31 218
3467 유채꽃 필 무렵엔... (4) Heosu 03-31 176
3466 경주의 봄 (4) 물가에아이 03-31 218
3465 동박새와 박새 (4) 신호등 03-30 215
3464 동강 할미꽃 (10) 물가에아이 03-29 362
3463 호미곶일출 (4) 오호여우 03-29 261
3462 개나리 (2) 오호여우 03-28 255
3461 양지꽃 형제들 (3) 맹꽁이네만년콩 03-28 247
3460 꽃잔치 (4) hemil해밀 03-28 296
3459 홍매화꽃 당신의 (3) 꽃거지 03-27 279
3458 과거를 붙들고 핀 산수유 (9) 물가에아이 03-27 291
3457 포근함 (2) 신호등 03-27 22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