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6-14 12:13
 글쓴이 : 물가에아이
조회 : 247  










작은 바다에 내리는 비 /물가에 아이 소래갯골 머무는 내내 비님은 오락 가락 우산은 접었다 폈다 비 젖는 카메라는 품었다 꺼냈다 넓고 먼 바닷길 떠나지 못하고 머문 작은 바다 빗방울 동그라미 그리고 짭짜름한 갯내음에 뱃속에는 꼬르륵 허기를 원망하고 이도 저도 아님에 망연한 나그네 허망함에 주저 앉고 싶은데 쌍으로 홀로 아침을 여는 활기에 덩달아 기운얻어 촛점을 맞추며 시름을 달래본다

 

 




물가에아이 17-06-14 12:20
 
풍차앞에서 부터  맥이 빠진 걸음으로
소금 창고를 한 바퀴 돌아 아쉬운 마음 한 가득 돌아 오는데
작은 세상에 옹기종기 아침을 맞이한  작은친구들 빗방울이 떨어지니 나그네 쓸쓸한 마음에는
비 맞고 선 친구들이 걱정이 됩니다
정석촌 17-06-14 12:40
 


물가에아이 님

우중에  멀리 오셨군요

타향에서
비 내리는 날

추적 추적
작심은  무디어지고

새도 젖어
할 바 망연한  아침

제 사는  짭조롬한  인천
소래 갯골 즈음 이군요

뵐 수도  있었을텐데
인간사 가  늘  그렇더군요


흑백이  무척  다가오는
감각적인  상 입니다
쉬  잋혀질  것  같지 않는  잔영  에  ㅡ ㅡ ㅡ .


건투 하십시요       
                          석촌
     
물가에아이 17-06-14 12:46
 
에고~
정석촌 시인님~
글을 쓸려니 어쩔꺼나 하고 앉았는데
다녀가시네요
고맙습니다~!!
선유도 행사장에 오셨는지 궁금했는데예
고지연 17-06-14 18:15
 
물가에님 그날 인천 소래 들러 오셨군요
먼길에 그렇게 일석이조의 계획을 세운 건 잘 한일이네요
안개없으면 어때요 분위기가 좋기만 하네요
해가 짧아 안개 보려면 밤을 새야 할 듯요 ㅎ
안개는 겨울에 제격이지요
     
물가에아이 17-06-15 06:13
 
고지연님~
서울역의 약속이 그렇게 되고 가만히 생각해 보니 이왕 혼자 움직이는것
소래나 들렀다 서울가자 했어요
밤새 달려 도착하니 새벽 4시30분
소래 담고도 이른 시간이라 서울 경복궁으로 청계천으로 해서 선유도에 갔었지요
시간도 절약 경비도 절약...ㅎ
그바람에 몸이 많이 피곤했지만 지금은 거의 회복 되었습니다
비가 내려서 기대를 했는데 기대만큼 실망도 컸어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고 여름 내내 건강 하시어요
Heosu 17-06-14 18:20
 
비가오면 오는대로,
눈이오면 눈이오는대로,
바람불면 바람부는대로,
뙤약볕이면 뙤약볕대로,
봉곳이 솟는 해당화의 수줍은 그 자태가 그리운,
소래의 풍경은 언제나 아름답습니다..
     
물가에아이 17-06-15 06:15
 
허수님~
맞아요~  길 떠나는 나그네가 그쯤은 되어야 하지요...ㅎ
해당화는 거의다 시들고 몇송이 챙겼는데 그나마 흔들렸어요..ㅎ
가물고 뜨거우니 꽃들도 생기를 잃었어요
소래는 언제나 그리운 곳입니다
눈을 감고 가만히 생각해 보면 손바닥 안 처럼 훤해요 이제
조금 있어면 개개비 소리 요란하게 들릴거여요~
늘 좋은 시간 되시어요
해조음 17-06-14 21:32
 
비오는 바닷가 갯벌..
시리도록 먹먹한 가슴을 만듭니다.
백로 몇마리 먹이를 찿아 헤메는듯
애잔한 감마져 들게 합니다.
먼길 달려오신 쓸쓸하게 돌아가셨을
물가에아이님,,
어짜 쓰까이..
물가에아이 17-06-15 06:18
 
해조음님~
터미널 내리니 소나기 처럼 쏟아지는 비...
터미널 환경 미화원 아주머니가 건네 주시는 우산 들고 갯가로 갔었지요
얼마나 고마운지요
인사를 열심히 잘 하는 덕인것 같아요...ㅎ
갯과에 작은 새들을 담으면서 그래도 헛걸음은 아니구나 했어요..
나르는 장면도 몇장 챙겼는데 선명하지가 않아예
비는 늘 쓸쓸함을 데리고 다니는것 같아요
어짜 쓰까이~! 
전라도 말은 정말 애잔한 표현에 잘 어울리는것 같아요
감정 표현도 징하게 맞아 떨어지는것 같습니다 ^^*
여름내내건강 하시고 늘 행복하시어요
산그리고江 17-06-15 09:45
 
오랫만에 보는 흑백사진
정감이 있습니다
크기는 다르지만 새들의 발자욱도 동그라미를 그리고 빗방울도 동그라미를 그립니다
먼길  수고하셨습니다
     
물가에아이 17-06-16 22:37
 
산 그리고 江님
흑백사진은 어린시절을 뜨올리지요~
칼라 사진 보다 흑백사진이 더 장감이 가는것 맞아요..ㅎ
동그라미 그리는 물 방울 그리고 새 발자욱..표현이 좋아요~!                
사노라면. 17-06-15 10:58
 
목이 길어 슬픈 사슴이라 했는데
이 백로들도 목이 길어서 더 외로워 보입니다
비내리는 객지의 갯펄에 있는 고독이 절절이 묻어납니다
고생하셨습니다
     
물가에아이 17-06-16 22:38
 
사노라면님~
목이 길어 슬픔이 느껴지는것에 동감 입니다 ~!
즐기는 고생입니다..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포토에세이 게시판 스킨 변경 안내 (2) 관리자 06-21 277
공지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3) 물가에아이 07-31 17382
2653 보라색 꽃(?) 사노라면. 13:36 7
2652 라벤더 꽃밭의 풍경 (4) 물가에아이 08:47 50
2651 옛담 (5) 오호여우 00:14 60
2650 수로왕릉 능소화 (3) 보리산(菩提山) 06-26 68
2649 화창한 아침에 (3) 해정 06-26 106
2648 함양 여행기... (4) Heosu 06-26 101
2647 때늦은 낮달맞이꽃 (6) 사노라면. 06-26 68
2646 꽃지의 석양 (9) 물가에아이 06-26 100
2645 내님은 사랑 이어요 - 세미원 수련 (6) 베드로(김용환) 06-25 171
2644 제사 파 짓날 꼬막 지고 (11) 해정 06-24 192
2643 부산항 全景 (5) 보리산(菩提山) 06-24 116
2642 세미원 둘러보니 (1) 베드로(김용환) 06-24 111
2641 언양 (3) 나온제나 06-24 127
2640 개개비의 사랑노래 (10) 물가에아이 06-23 177
2639 월미도의 밤 음악분수 (8) 저별은☆ 06-23 169
2638 새벽의 연밭에서 (11) 물가에아이 06-22 252
2637 오랜만에 뵙습니다^^ (4) 들꽃다소니 06-22 153
2636 능소화 (6) 오호여우 06-22 147
2635 멋진 꽃 (7) 사노라면. 06-22 112
2634 시마을 예술제 사진 이벤트 작품 (3) 운영위원회 06-21 117
2633 연꽃의 계절... (10) Heosu 06-21 153
2632 포토에세이 게시판 스킨 변경 안내 (2) 관리자 06-21 277
2631 주남저수지의 日出 (13) 물가에아이 06-21 180
2630 태종사 수국 (6) 보리산(菩提山) 06-20 202
2629 이제는 지고 없는꽃 (16) 사노라면. 06-20 182
2628 빈집에 홀로 .. (9) 산그리고江 06-20 157
2627 새끼발가락 (18) 숙영 06-20 199
2626 <선유도 이벤트>-당산철교와 여의도 그리고 하… (6) 베드로(김용환) 06-20 121
2625 울창한 초록의 울산 (9) 저별은☆ 06-19 222
2624 지는해 앞에서 (13) 물가에아이 06-19 229
2623 코스모스의 여름 (4) 베드로(김용환) 06-19 148
2622 2017년 첫 연밭에서 (5) 뱌보 06-19 172
2621 여름날, 운곡서원 풍경을 보듬다. (10) Heosu 06-18 159
2620 오도제 (5) 가을손님2 06-18 157
2619 보성다원 (4) 오호여우 06-18 136
2618 바다를 보며.. (7) 해조음 06-17 227
2617 도시의 여명 (6) 보리산(菩提山) 06-17 169
2616 저는 이 글쓰기가 훨씬좋네요 (1) 베드로(김용환) 06-17 160
2615 (꼭 읽어주세요) (9) 물가에아이 06-16 487
2614 꽃 이름을 몰라요(뒷담화) (8) 사노라면. 06-15 310
2613 독말풀 (10) 산그리고江 06-15 211
2612 모래 여인 (5) 강미옥 06-15 202
2611 절영로해안 산책로를 걷다... (7) Heosu 06-14 205
2610 작은바다에 내리는 비 (13) 물가에아이 06-14 248
2609 새벽 들판에서.. (3) 해조음 06-14 237
2608 양지를 꿈꾸다 (3) 강미옥 06-13 171
2607 메꽃 (3) 가을손님2 06-13 163
2606 피려는 꽃 (6) 사노라면. 06-13 137
2605 소래의 새벽 (9) 물가에아이 06-13 213
2604 만나서 반가운 추억이 되었습니다 (3) 베드로(김용환) 06-12 183
2603 덕정마을 (10) 오호여우 06-12 189
2602 시마을예술제 행사사진 운영위원회 06-12 185
2601 하얀꽃들 (6) 사노라면. 06-12 116
2600 늦었지만 현충일 사진 (4) 고지연 06-12 114
2599 사천 실안 여행기..... (7) Heosu 06-11 164
2598 사진 찿아가셔요(4) (20) 물가에아이 06-11 352
2597 사진 찿아가세요(3) (10) 물가에아이 06-11 247
2596 사진 찿아 가셔요(2) (4) 물가에아이 06-11 195
2595 사진 찿아 가셔요(1) (13) 물가에아이 06-11 207
2594 숙제완료 (4) 베드로(김용환) 06-11 150
2593 어느카페 아름다운 꽃들에 하모니 (8) 저별은☆ 06-10 262
2592 나도 한 때는. (14) 숙영 06-10 251
2591 말 이 없어도 한마디 말을 하는 그런사진 (4) 베드로(김용환) 06-09 190
2590 구름 속의 달 (9) 오호여우 06-09 168
2589 서울역 앞 고가도로 에서 본 야경 (16) 저별은☆ 06-08 263
2588 접시꽃 (9) 사노라면. 06-08 209
2587 추억이 살아나는 집 (6) 산그리고江 06-08 161
2586 부처꽃이 있는 풍경 (15) 물가에아이 06-08 216
2585 남천 꽃 (6) 사노라면. 06-07 175
2584 현충일날 동작 현충원에서 영혜와 영희의 행진 (9) 찬란한빛e 06-07 301
2583 도시의 그림자뒤엔 그리움이있다 (2) 베드로(김용환) 06-06 143
2582 삼락생태공원으로 가는 길에.. (8) Heosu 06-06 247
2581 현충일 입니다 (7) 물가에아이 06-06 200
2580 곡성 장미축제 (7) 물가에아이 06-05 251
2579 가야산에서 (4) 가을손님2 06-05 224
2578 다대포 (4) 오호여우 06-05 161
2577 보리수(?) (13) 사노라면. 06-05 219
2576 그대 앞에 눈물을 보이지 않으리~ (6) 저별은☆ 06-04 266
2575 밤의 풍경도 마저 올려봅니다 (13) 물가에아이 06-04 243
2574 다대포 풍경 (5) 보리산(菩提山) 06-04 189
2573 홍의 장군동상의 해지는 풍경 (13) 물가에아이 06-04 178
2572 모내기 (4) 오호여우 06-03 198
2571 운해에 잠긴 만복대 (4) 가을손님2 06-03 203
2570 밝아오는 여명 (7) 가을손님2 06-02 244
2569 친구분들께 안부 드립니다. (24) 숙영 06-01 355
2568 앞에 올린 게시물이? (10) 우리님께 06-01 278
2567 찬란한 아름다움 장미꽃~ (17) 저별은☆ 06-01 308
2566 동작현충원 현충지에서 원앙새 가족도 보다 (6) 찬란한빛e 06-01 281
2565 잔잔한 꽃송이들 (13) 사노라면. 05-31 212
2564 디아크가 있는 해질 녘의 풍경 (21) 물가에아이 05-31 262
2563 정영치 풍경 (5) 보리산(菩提山) 05-30 260
2562 우포의 아침 (4) 가을손님2 05-30 225
2561 안개 낀 통도사 들머리 (2) 보리산(菩提山) 05-30 187
2560 동백 (4) 오호여우 05-30 181
2559 이제는 지고 없는 꽃 (7) 사노라면. 05-30 155
2558 모래위의 삶 (5) 강미옥 05-29 225
2557 꽃이름은 알수없지만 (6) 사노라면. 05-29 236
2556 금계국과 고분이 있는 아침 (9) 물가에아이 05-29 268
2555 조문국사적지 여행기... (7) Heosu 05-28 228
2554 흐르는 강물처럼! (5) 우리님께 05-28 23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