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06-14 17:04
 글쓴이 : Heosu
조회 : 1141  




↑.부산영도 흰여울문화마을 해안가를 '절영로해안산책' 길이라 부른다.
요즘 관광객을 맞을 준비로 산책로를 뙤약볕에서 정비를 하고 있었고,
돌아 서서 바라보면 영도와 송도를 연결하는 남항대교가 보이고 왼쪽 끝이 송도해수욕장이다.



↑.정박료를 아낄려고 바다한가운데 정박하면서 필요한 물품들을 작은배로 옮겨 싣기도 한다.
엄청난 크기의 화물선들이 정박해 있거나 출항,출입등 그 풍경을 바라보면 감격스러움이 밀물처럼
밀려 든다. 그리고 1원짜리 한푼 내 주머니에 들어오지 않아도 내가 부자가된 기분이다.



↑.흰여울문화마을을 해안길에서 올려본 풍경은
죽지못해 살았던 전쟁 피난시절 피난민들의 생활이 떠 오르는 듯하다.
영화 변호인을 이 곳에서 촬영해 유명해진 마을이고 흰여울문화마을이 탄생했다.



↑.일명 '피아노 계단'이라 불리우는 이 계단은 해안도로와 마을을 연결해주는 것이지만
고개를 올려 바라만봐도 어지럽기 그지 없고 오르다 보면 숨소리가 매우 거칠어 진다.



↑.해안을따라 걷다 보면 하얀 파도의 포말이 걸음을 멈추게 한다.
갯바위 틈사이에서 살아보겠다고 아둥바둥 매달려 있는 담치(홍합새끼)가 안스럽기 그지 없어 보인다.







↑.자연친화적인 길이 아니라 시멘트로 길을 만들어 놓았으므로 천혜자연과는 배치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시멘트계단과 출렁다리를 오르락 내리락 하며 땀과 호흡이 거칠어질대로 거칠어졌다.



↑.이 계단을 내려가면 오늘의 트래킹의 끝이요, 종점인 동삼동 중리 해변가에 다다를 것이다.
잠시 앉아서 스포츠 음료를 마시며 호흡을 고르며 땀도 식혀 본다.



↑.오늘의 마지막 코스인 중리해변 앞 바다다.
크고 작은 배들이 바다에 유유자적 떠 있어 보인다.
제주도 괭생이모자반 때문에 잠수부가 사망한 뉴스를 접하고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는 데
황토빛으로 보이는 해초류가 괭생이 모자반일거라 확신하며 하루빨리 수거하여 사고를 예방해야 될 것 같다.

사실 오늘 트레킹은 갯메꽃을 한번 담아볼까 싶어 찾았는데
해안길에 지천이든 갯메꽃은 도로를 정비하면서 정리를 했는지 하나도 보이지 않아 안타까웠다.
다만 이런 상항에서 마눌님이 늘 하는 말이 있다.
목적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땀흘려 운동은했지 않느냐고,

물가에아이 17-06-15 06:08
 
흰여울 문화마을~!
물가에 가고 싶은 장소에 접수 합니다~!^^*
피아노 계단을 오르고 싶기도 하네요 한참 숨 고르기 해야 겠지만~
갯메꽃이 한창일텐데 올해는 바닷가를 가 보지 못했네요
부산은 참으로 볼 곳도 갈 곳도 많습니다
바다에 사는것들은 다 좋은줄 알았는데 위험한 해조류도 있었네요
아무렴요 인명보다 귀중한게 있겠어요~?
이렇게 자세히 소개 해 주시니 더 가고싶어지는 곳이 됩니다
일단은 사진으로 대리 만족을 하고 어떻게 찿아 가는지 알아내어 다녀오고 싶습니다
태종사의 수국 안부도 궁금 하네요~
오늘도 행복하시고 보람된 하루되시길 빕니다 허수님~!
     
Heosu 17-06-18 21:31
 
물가에아이님,
요즘 흰여울문화마을은 어수선하다는 소식이었습니다..
외지 사람들이 기존집들을 매입할려고 끈질긴 유혹을한다더라고요...
관광객들이 많이 찾다보니 집을 매입해 카페촌으로 탈바꿈 시키겠다고
하루가 멀다하고 집집마다 찾아가 바람을 넣는다고 하소연을 한다네요...
태종사 수국도 조금 있으면 시작할테죠..아마도 7월초 쯤이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할거라
믿고 그 때 쯤 찾아가볼까 생각중입니다...안개가 나즈막히 내려 앉으면 금상첨화일텐데...

편안한 휴일 저녁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산그리고江 17-06-15 09:42
 
바다가 있는 부산은 늘 여행지로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어릴 때는 친구들과 r결혼하고는 바다가 없는 동네의 신부와 함께 신혼여행을 다녀온곳입니다
365계단을 오르고 태종대 해운대 광한리 등을 돌면서 모래사장에 앉아 수많은 약속을 했었든 추억의 부산입니다
오랫만에 추억에 머물다 갑니다                
     
Heosu 17-06-18 21:35
 
산그리고江 님,
부산의 여행이 즐겁고 행복한 기억으로 영원히 남았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부산토박이로 부산을 사랑하고 부산을 한번도 떠나 본적없는 그리고
부산에서 생을 마감하고 싶은 사람이거든요...

걸음해 주셔서 감사하고요...즐거움이 가득한 저녁이 되시길 빕니다.                
사노라면. 17-06-15 10:56
 
계단은 못 오르겠지만 첫번째 사진의 바닷가 길을 걷고 싶습니다
파도 소리도 들리고 갈매기ㄱ도 가끔 지나갈것이고
바닷바람이 시원할것 같습니다
햇살이 좀 뜨거우면 어때요
사진속의 길을 눈을 감고 한참 까지 걸어봅니다
감사합니다 바다 보여주셔서
     
Heosu 17-06-18 21:44
 
사노라면님,
젊은 날엔 산을 좋아라했습니다...
몸으로 부딪치며 땀흘리는 것 그것이 마치 젊음의 상징인 듯이..
지금은 작은 동산에도 힘겨워 헉헉거리니 체력관리를 못함이 이제와서 후회막급이랍니다...
알다시피 부산은 거의 바다를끼고 트레킹하는 코스들로 이루어져 있습니다..부산에선 '갈맷길'이라고 부르죠...
아무리 무더운 날씨도 썬크림은 커녕 모자하나 쓰지 않고 걷다보니 새까맣게 타서 장난이 아닙니다...얼굴이..

사랑과 낭만이 함께하는 저녁 시간이 되시고 좋은 꿈도 많이 꾸시길 바랍니다...                
은영숙 17-06-20 15:37
 
Heosu 님
작가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아름다운 바다의 풍경에 옛 추억을 떠 올려 봅니다

요즘 제가 제 정신이 아닙니다 
제 큰 딸이 11년 전에 암 수술 한 것이 재발 되어 전신으로 
전의 되어 생사를 간음 하기 힘든 상항이라 엄마의 마음이 
미쳐 나갈 것 같네요  댓글도 드리지 못해서 송구 합니다
혜량 하시옵소서

작품 모셔 갑니다  감사 합니다
영상방에서 뵈어요 작가님! 
좋은 시간 되시옵소서 허수 작가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포토방 사진전 및 시화전 (16) 물가에아이 07-31 27701
3581 용지동 어울림마당 (1) 신호등 20:14 16
3580 민들레 (6) 오호여우 04-25 123
3579 달궁계곡 수달래 (4) 물가에아이 04-25 134
3578 계류 (6) 오호여우 04-24 157
3577 비와 모과꽃 그리고 위양지... (4) Heosu 04-24 162
3576 비오는날 산사 풍경 (4) 하늘아래빛 04-24 123
3575 (4) 사노라면. 04-24 90
3574 On (4) 최진성 04-24 87
3573 옛 추억을 더듬어 보며 (11) 물가에아이 04-24 126
3572 명상바위 수달래 (4) 길위에서나를보… 04-24 97
3571 포석 조명희전국시낭송대회에서 영예의 대상을! (17) 찬란한빛e 04-24 134
3570 그 외나무다리에서.. (5) 해조음 04-23 136
3569 가는 봄을 배웅하는 비가 내리고 (6) 나온제나 04-23 120
3568 비오는날 (7) 산그리고江 04-23 149
3567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 운영위원회 04-23 83
3566 비음산(철쭉)산행 (5) 신호등 04-23 150
3565 복사꽃이 피는 마을 (8) jehee 04-22 178
3564 비슬산 일출 (5) 길위에서나를보… 04-22 120
3563 아파트 마당 한바퀴 (12) 오호여우 04-22 107
3562 Hit and Run 부제: 비틀린 세상 속에서 비틀어 바라보… (5) 최진성 04-22 137
3561 모란꽃 (10) 물가에아이 04-22 168
3560 섹스폰 도로 (8) 물가에아이 04-22 146
3559 등꽃의 향기... (13) Heosu 04-22 118
3558 내수면 (9) 오호여우 04-22 134
3557 아름다운 금낭화 (12) 꽃거지 04-21 132
3556 이병철 생가의 소경 (6) 신호등 04-21 115
3555 (이벤트) 피다가 지는 꽃 (11) 초록별ys 04-20 205
3554 여우가 있는 남지풍경 (10) 물가에아이 04-20 260
3553 남지 유채 (9) 오호여우 04-20 151
3552 네가 나 같구나 -복사꽃.... (3) 베드로(김용환) 04-19 171
3551 [이벤트]그리움의 라이락 향기 (12) 해정 04-19 219
3550 영산홍 (4) hemil해밀 04-19 142
3549 [이벤트] 남지 유채밭 풍경... (8) Heosu 04-18 188
3548 용비지 돌아서니... (13) 물가에아이 04-18 260
3547 [이벤트]복사꽃이 피던날 (5) 해조음 04-17 259
3546 금낭화 (6) 오호여우 04-17 162
3545 산작약꽃 당신을 (8) 꽃거지 04-17 153
3544 수달래 (5) 길위에서나를보… 04-17 148
3543 꽃이라도 피어서... (8) 사노라면. 04-17 153
3542 콩(?) (6) 산그리고江 04-17 118
3541 마지막 자목련 (3) 베드로(김용환) 04-16 161
3540 자운영 (13) 산그리고江 04-16 206
3539 용비지 아침을 기다리는 시간 (17) 물가에아이 04-16 269
3538 여행은, (5) 최진성 04-16 213
3537 서오능 앞 벚꽃길 (5) 베드로(김용환) 04-16 150
3536 [이벤트] 야생 으름덩굴 꽃을 보듬다... (12) Heosu 04-15 147
3535 위양지 (10) 오호여우 04-15 137
3534 [이벤트] 고목에핀 꽃 (10) 해정 04-15 161
3533 [이벤트] 돌아, 돌아 또 인연 (8) 양현주 04-15 174
3532 미나리아재비 - 그리움 만진다 (5) 맹꽁이네만년콩 04-15 118
3531 (이벤트) 너에게 젖다 (14) 초록별ys 04-15 228
3530 산당화 (8) 오호여우 04-14 168
3529 <이벤트>물의정원의 봄 (5) jehee 04-14 252
3528 (이벤트)우포늪의 아침은 (17) 물가에아이 04-14 221
3527 튜울립 (5) 신호등 04-13 128
3526 호수공원 잔치준비 (3) 베드로(김용환) 04-13 156
3525 거제 대둔산 진달래 (15) 물가에아이 04-13 272
3524 ( 이벤트)큰개별꽃 (7) 오호여우 04-12 186
3523 ( 이벤트 )지면패랭이꽃 (3) 오호여우 04-12 148
3522 아름다운 길 (4) 하늘아래빛 04-12 137
3521 (이벤트)바람의 흔적 (5) 길위에서나를보… 04-12 170
3520 나잇값 (7) 사노라면. 04-12 161
3519 으름덩굴 (15) 오호여우 04-11 203
3518 오륙도의 봄... (10) Heosu 04-11 180
3517 경남도청의 봄꽃 (5) 신호등 04-11 179
3516 행복으로의 귀환 (12) 초록별ys 04-11 227
3515 [이벤트]꽃잎 휘날리고.. (6) 해조음 04-10 273
3514 내사랑 할미꽃 / 백련화 라 부르리 (8) 꽃거지 04-10 174
3513 노루귀 (7) 오호여우 04-10 130
3512 남간정사의 봄 (6) jehee 04-10 178
3511 금낭화 (5) 사노라면. 04-10 155
3510 할미꽃 (4) 함박미소 04-10 143
3509 자목련 - 2 (3) 베드로(김용환) 04-10 163
3508 입곡군립공원 (5) 오호여우 04-09 176
3507 금련 산의 봄은 화려하다 (12) 해정 04-09 196
3506 유채꽃 그 향기를 찾아서.. (10) Heosu 04-09 146
3505 진해 벚꽃축제 불꽃놀이 (6) 신호등 04-09 145
3504 4월의 눈과 진달래 (6) 길위에서나를보… 04-09 154
3503 우포의 아침 (13) 물가에아이 04-09 189
3502 동백 아가씨 (10) 꽃거지 04-08 159
3501 매화마을 . 잔인한 4월이여 ... (8) 고지연 04-08 172
3500 할미꽃 (8) 베드로(김용환) 04-08 149
3499 꽃은 피고 꽃은 지고 (6) hemil해밀 04-08 178
3498 동백꽃 (7) 오호여우 04-07 141
3497 (이벤트)四月에 내린 눈(주작산) (21) 물가에아이 04-07 263
3496 노루귀 (7) 함박미소 04-06 190
3495 날씨가 화창한 주말 봉은사 (10) 해정 04-06 211
3494 봄꽃향기가 절정에 다다르다.. (16) Heosu 04-06 197
3493 비내리는 날 오랑대 (15) 물가에아이 04-06 220
3492 동백 (5) 사노라면. 04-06 145
3491 이란성 쌍둥이 (12) 초록별ys 04-06 180
3490 시마을 봄을 봄 페스티벌 (3) 운영위원회 04-06 803
3489 내사랑 홍도화 (8) 꽃거지 04-05 201
3488 FACT CHECK - 민들레의 진실 (6) 맹꽁이네만년콩 04-05 175
3487 금창초 (4) 오호여우 04-05 192
3486 눈과 매화 (6) 길위에서나를보… 04-05 187
3485 개나리꽃길 (15) 물가에아이 04-05 217
3484 간만에 파란하늘을보다 (3) 베드로(김용환) 04-05 195
3483 명자꽃 (10) 꽃거지 04-05 185
3482 천주산 진달래 (7) 신호등 04-03 25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