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11-21 11:41
 글쓴이 : 산그리고江
조회 : 592  

 











이렇게 말려도 곶감이 될까요~?
걱정스럽기는 해도 참 곱습니다

가물어서 감 농사를 망쳤다고도 하고

감 모양이 이쁘게 나오지 않았다고도 합니다

그래서 감 가격은 좋다고도 합니다

못난이 감이라도 달고 맛난것이 단감 입니다

곶감은 떫은감으로 만든다는데

사진속이 감은 떫은감 맞을것 같습니다


 


Heosu 17-11-21 21:38
 
곶감 정도는 아니더라도 곶감맛은 나더라고요..
제가 감을 좋아라해서 단감이 떨어질 날이 없답니다..
물론 제철에 한하지만, 과일은 말랭이를 하면 더 당도가 높아진가도 하더라고요...
울 마눌님께서도 사과말랭이를 부석사 앞에서 구입했고,
단감말랭이도 구입해서 손쉽게 먹을 수 있도록 해놓았습니다..
근데 도시에선 잘안되더라고요..해보니까요...감말랭이 하나 꺼내서 입에 넣고
댓글을 마무리 합니다..
물가에아이 17-11-22 09:07
 
비뚤비뚤 일일이 손으로 자른듯한 흔적
정성에 저절로 곶감이 되겟네요...ㅎ
아름다운 감 말리기 입니다
건강 하신겨울 준비되시길요~!
해정 17-11-22 12:45
 
산그리고江님!
성성들여 만들어놓은 꽂감과 감말랭이
문 듯 친정 어머니의 생각이
그리움으로 떠 올읍니다.
어머니는 감말랭이를 만드셔서 꼭 주셨지요.
그때 먹던 그맛을 잊을 수 없어서
감말래이가 보이면 꼭 사먹는답니다.
감사히 추억에 젖어봅니다.
건강하신 마지막 가을 행복하세요.
고지연 17-11-22 22:00
 
저 감껍질 겨울 간식으로 두고 먹어도 되던데요?
일주일만 지나도 꿀맛이에요
맛있겠당 ,,ㅎ
오호여우 17-11-23 10:09
 
부지런하십니다~
전 깎는게 귀찮아 그냥 먹거든요~
저별은☆ 17-11-23 20:37
 
깍아도 말리고 몇조각으로 쪼개어 말리기도 하네요
감만큼은 껍질은 못먹겠던데요 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포토방 사진전 및 시화전 (17) 물가에아이 07-31 28072
3657 해운대모래축제 오호여우 05-20 51
3656 청도 태극무늬 연지에서.... (2) 물가에아이 05-20 116
3655 연등축제 그 풍경.. (1) Heosu 05-20 116
3654 독일 마을 (1) 해조음 05-19 108
3653 야경 (1) 길위에서나를보… 05-19 79
3652 작약꽃이 피는 카페에서 (4) jehee 05-19 113
3651 맹꽁이네만년콩님께~~ (4) 오호여우 05-19 102
3650 작약꽃 (3) 용소 05-19 111
3649 물가에님~ (6) 오호여우 05-19 120
3648 여우야~! 여우야~! (10) 물가에아이 05-18 140
3647 야생화 (3) 산그리고江 05-18 112
3646 아름다운 안개 풍경 (3) 하늘아래빛 05-18 110
3645 황매산 (3) 길위에서나를보… 05-17 159
3644 태화강의 아침 (8) 물가에아이 05-17 209
3643 빗속의 장미 (3) 오호여우 05-17 168
3642 철쭉 이야기.... (6) Heosu 05-16 123
3641 작약이 피면 (9) 초록별ys 05-16 190
3640 심혈을 기울어만든 살아있는 작품들..... (4) 베드로(김용환) 05-15 152
3639 만화방초 (5) 오호여우 05-15 132
3638 용소폭포 (15) 물가에아이 05-15 156
3637 산위에 올라 (6) 해조음 05-15 210
3636 병꽃 (11) 사노라면. 05-14 217
3635 오죽헌 (9) 오호여우 05-13 211
3634 야생화 (11) 용소 05-13 193
3633 태화강의 작약 (15) 물가에아이 05-13 201
3632 '낙동강 구포 나루' 축제를 찾다... (12) Heosu 05-13 145
3631 자연의 아름다움이 없다면. (12) 해정 05-13 167
3630 창원 장미공원 (6) 신호등 05-12 160
3629 너의 우산이 되어 줄께 (9) 초록별ys 05-12 185
3628 위양지 반영 (4) 고독한영웅 05-12 134
3627 황매산 1박2일 (5) 고독한영웅 05-12 134
3626 옥천사에서 (5) 해조음 05-12 201
3625 맑은날 그러나 대기질은 흐린날 (2) 베드로(김용환) 05-12 101
3624 황매산의 사잇길 (19) 물가에아이 05-12 171
3623 이팝나무가 피어있는 길 (5) jehee 05-11 182
3622 다들 다녀간 뒤의 황매산 (6) 나온제나 05-11 146
3621 휠체어를타고 호수 절반을돌다 (3) 베드로(김용환) 05-10 197
3620 할미꽃의 슬픈 전설... (9) Heosu 05-09 249
3619 카페에서 (5) 해조음 05-09 253
3618 안반데기 (5) 오호여우 05-08 226
3617 비바람치는 황매산 (17) 물가에아이 05-08 340
3616 2018년 전북 남원시 운봉 지리산 바래봉 철쭉 (6) 8579립 05-07 260
3615 올림픽 공원 야생화단지에서 (6) 해정 05-07 216
3614 생명 (6) 초록별ys 05-07 208
3613 위양지의 이팝꽃 (7) 물가에아이 05-06 264
3612 작은 소망 (3) 베드로(김용환) 05-06 233
3611 송춘곡 (4) 나온제나 05-06 210
3610 고대산의 산삼이여 (3) 녹향 김일랑 05-06 145
3609 꿈을 꾸다................(간증> 베드로(김용환) 05-05 202
3608 지금쯤 수련이 피었을까... (6) Heosu 05-04 210
3607 반곡지의 또 다른 손님 (7) 물가에아이 05-04 241
3606 보타닉뮤지엄 (5) 오호여우 05-03 200
3605 부귀산운해 (6) 길위에서나를보… 05-03 187
3604 경남수목원 (4) 신호등 05-03 159
3603 새한마리..... (4) 하늘아래빛 05-03 139
3602 반구정 일출 (17) 물가에아이 05-03 200
3601 댐 둘레길 산책하며 (10) 해정 05-02 224
3600 아름다운 길위에서 홀씨되어 돌아 오다, (6) 함박미소 05-02 225
3599 석남사의 봄.. (6) Heosu 05-01 254
3598 붓꽃과 작약의 동거 (9) 오호여우 05-01 226
3597 내일이면 늦으리..... (4) 베드로(김용환) 05-01 184
3596 작약 (7) 사노라면. 05-01 187
3595 부산시민공원 (4) 신호등 05-01 165
3594 아침이슬 (13) 물가에아이 05-01 235
3593 시크릿가든의 봄 (8) jehee 05-01 211
3592 반곡지의 아침 (5) 길위에서나를보… 04-30 195
3591 단풍이 아름답던 길 (4) 오호여우 04-30 180
3590 회동수원지 수변길을 걷다.. (10) Heosu 04-30 144
3589 나비 그리고 봄 (6) 사노라면. 04-30 145
3588 나는 지금 바다로 간다 (5) 해조음 04-30 199
3587 물속에 빚친 봄 (4) 하늘아래빛 04-30 144
3586 안개속의 화포천 (13) 물가에아이 04-30 201
3585 17일간의 호수꽃축제 (2) 베드로(김용환) 04-30 166
3584 시마을 포토갤러리, 포토에세이,시인과 함께 다녀온 … (15) 찬란한빛e 04-29 326
3583 배꽃 하얗게 지던 밤에 (8) 오호여우 04-28 299
3582 시마을가족 전체 봄모임 및 제 3회 시마을 예술제 개… (1) 운영위원회 04-27 746
3581 용지동 어울림마당 (5) 신호등 04-26 306
3580 민들레 (13) 오호여우 04-25 301
3579 월성계곡 수달래 (15) 물가에아이 04-25 302
3578 계류 (8) 오호여우 04-24 259
3577 비와 모과꽃 그리고 위양지... (10) Heosu 04-24 268
3576 비오는날 산사 풍경 (4) 하늘아래빛 04-24 242
3575 (5) 사노라면. 04-24 188
3574 On (4) 최진성 04-24 166
3573 옛 추억을 더듬어 보며 (13) 물가에아이 04-24 227
3572 명상바위 수달래 (4) 길위에서나를보… 04-24 179
3571 포석 조명희전국시낭송대회에서 영예의 대상을! (22) 찬란한빛e 04-24 256
3570 그 외나무다리에서.. (5) 해조음 04-23 266
3569 가는 봄을 배웅하는 비가 내리고 (6) 나온제나 04-23 208
3568 비오는날 (7) 산그리고江 04-23 230
3567 봄(春)을 봄 이벤트에 참여해주신 시마을 회원님들께 … 운영위원회 04-23 166
3566 비음산(철쭉)산행 (5) 신호등 04-23 232
3565 복사꽃이 피는 마을 (8) jehee 04-22 271
3564 비슬산 일출 (6) 길위에서나를보… 04-22 186
3563 아파트 마당 한바퀴 (13) 오호여우 04-22 189
3562 Hit and Run 부제: 비틀린 세상 속에서 비틀어 바라보… (5) 최진성 04-22 199
3561 모란꽃 (15) 물가에아이 04-22 266
3560 섹스폰 도로 (15) 물가에아이 04-22 237
3559 등꽃의 향기... (13) Heosu 04-22 191
3558 내수면 (9) 오호여우 04-22 19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