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7-11-21 20:42
 글쓴이 : Heosu
조회 : 750  




















 

 

가을과 겨울의 경계선에서 붉음과 갈색빛깔은

날카로워진 바람과 햇살에 동화되어 모노드라마를 연출하고 있다.

걷는 발걸음아래로 겨울을 닮아가는 계곡 물소리는 커다란 폭포소리처럼 귓가에 맴맴 돌고,

가을사연을 하나라도 더 만들기위해 애써는 사람들의 발자국소리는 외로움과 같다.

잎새하나 없는 나뭇가지에 앉은 까마귀는 가을과 겨울 경계선에서 구슬피도 운다.

 

석남사로 가는 길을 걸으며 자꾸만 겨울로, 겨울로 기울어져가는 풍경에 아픔이 와락 안기어 왔다.

 


물가에아이 17-11-22 09:03
 
알록달록 단풍에서 이제는 갈잎의 노래
갈색의 가을로 넘어갑니다
석남사 ~ 울산 가기 전에 처음 차 세우는곳에 내려 여름에 다녀온듯합니다
아늑하고 정겨운 사찰이였습니다
군데 군데 아치형다리가 멋졌구요~!
외로움을 느낄라치면 한없이 가라앉을 가을~
이제 겨울을 위해 기운을 차려야 할것같습니다...ㅎ
오늘도 좋은 하루되시고 건강 하시어요~!!
     
Heosu 17-11-25 22:36
 
물가에아이님,
석남사는 통도사의 말사이기도 하고 비구니 스님들의 수행 공간이기도 하죠...
운문사도 그렇고 석남사도 그렇고 비구니 스님이 계신 곳은 참으로 소담스럽고 아기자기하며
소소한 풍경들로 가득채워진 사찰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부산과 가까워 가끔씩 찾아가는 곳 중 하나이기도 하고요..근처에 언양불기집들이 즐비하여
볼거리 즐길거리가 많은 곳이기도 합니다...

11월 마지막 주말 멋지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해정 17-11-22 12:31
 
허수님!
성남사 다리를 보면서
낯 설지 않은 풍경이라 여겼습니다.
바위에 수북히 쌓여있는 낙옆의 쓸쓸함
앙상한 계곡은 겨울을 말해주 듯
썰렁함에 갑자기 몸을 으스러 뜨립니다.
좋은 작품에 감사히 감상 하였습니다.
건강하신 멋진 겨을을 맞으소서.
     
Heosu 17-11-25 22:39
 
해정님,
쓸쓸함 속에서도 정겨움이 있는 풍경이죠..
저는 화려하고 아름다운 단풍을 즐김보다 이렇게 낙엽이 쌓인 풍경을
더 좋아라 합니다...어쩌면 그 풍경 속에 카타르시스를 느끼는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하고요...

늘 건강 조심하시고 즐거움이 가득한 주말이 되시길 빕니다...
고지연 17-11-22 22:03
 
푸른 바위가 동양화 에서 본 장면 같네요
마지막 갈잎을 보고 이제 겨울 맞이를 해야겠어요
곳곳에 가득한 낙엽들..아쉬운 날이 다 가고
겨울로 가는길 이네요 이가을의 끝자락의 서운함이
느껴 져요
     
Heosu 17-11-25 22:47
 
고지연님,
저는 지나는 걸음으로 그 풍경들을 담았지만
계곡 아랫까지 내려가서 정성으로 장노출 풍경을 담고 있는 진사님들을 보며
부럽기 그지 없다고 생각했더랬습니다..아직도 그 정도의 열정은 제겐 없으니까요...

하루의 고단을 내려 놓은 쉼의 시간이 되시고
멋진 주말이 되시길 바랍니다..
오호여우 17-11-23 10:06
 
가는 가을이 서글픔과 아름다움을 동시에 줍니다
     
Heosu 17-11-25 22:54
 
오호여우님,
그렇습니다...떠나는 계절의 뒷모습은 서글픔과 쓸쓸함이 가득하죠..
가을이란 계절은 그래서 좋은 계절이다 싶습니다..

얼마남지 않은 이 가을 멋지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저별은☆ 17-11-23 20:33
 
짙은 가울색이 이젠 검게 변하려 합니다
낙엽들에 갈길이 쓸쓸하고 외롭고 추워 보입니다
멋진작품 감사히 봅니다 건강하세요~
     
Heosu 17-11-25 22:59
 
저별은님,
짧디 짧은 가을이 저만치 뒷걸음 치고 있습니다...
그래도 잠시 즐겁고 행복함을 선물해 주었으니 감사해야 겠죠...
바람에 휘날리는 낙엽의 소리도 마음을 편안하게 다스려 줍니다..

건강 조심하시고 행복한 나날이 되시길 빕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포토방 사진전 및 시화전 (17) 물가에아이 07-31 29030
3896 부산 장림포구의 풍경 (1) 신호등 08-21 92
3895 작은 못의 아침 (2) 물가에아이 08-21 109
3894 상사화꽃 당신에게 (2) 꽃거지 08-20 93
3893 8월의 연꽃... (2) Heosu 08-20 99
3892 금불초 (2) 사노라면. 08-20 93
3891 주남 저수지(석산)의 日出 (6) 물가에아이 08-20 92
3890 무더웠던 여름을 말하다 (2) 베드로(김용환) 08-20 82
3889 그대가 머물던 자리에 (4) jehee 08-19 152
3888 오랜만에 노을..... 베드로(김용환) 08-19 98
3887 입곡 군립공원 (3) 하늘아래빛 08-18 116
3886 죽성성당의 새벽 (8) 물가에아이 08-18 129
3885 노란 장미 (3) 사노라면. 08-17 111
3884 호박꽃 (4) 산그리고江 08-17 113
3883 무진정의 여름풍경... (6) Heosu 08-15 206
3882 시원함 (3) 하늘아래빛 08-15 156
3881 능소화 (8) 사노라면. 08-14 156
3880 번뇌 [煩惱] (13) 물가에아이 08-14 215
3879 배롱꽃의 함박웃음 (12) jehee 08-14 184
3878 안동 출사길의 모습들 (5) 오호여우 08-13 170
3877 안동 채화정에서 (15) 물가에아이 08-13 204
3876 표충사 그 여름 풍경... (10) Heosu 08-12 155
3875 내려다보는 저 섬들 에도...삶이보이네요 (3) 베드로(김용환) 08-12 133
3874 우리동네 목 백일홍 (6) 초록별ys 08-11 201
3873 구름궤적 (2) 오호여우 08-11 141
3872 덥다구요 ~` (4) 8579립 08-11 151
3871 여수 돌잔치 베드로(김용환) 08-11 119
3870 꽃 그아름다움 (4) 길위에서나를보… 08-10 155
3869 강주리 夕陽 (5) 물가에아이 08-10 167
3868 바다가 그리운 날엔.... (6) Heosu 08-09 177
3867 북해도 피서 (6) 신호등 08-09 156
3866 연꽃이 지면 연밥을 따서... (4) 宇山 08-08 200
3865 화와이 무궁화 (6) 사노라면. 08-07 168
3864 낚시 하는 사람 (11) 물가에아이 08-07 205
3863 나리꽃 (6) 사노라면. 08-06 155
3862 삿포로의 추억 (4) 해조음 08-05 227
3861 샤랑도 가는 뱃길 (15) 물가에아이 08-04 270
3860 순천 국가정원의 여름... (8) Heosu 08-04 203
3859 향일화 (14) jehee 08-04 224
3858 철길과 배 (4) 하늘아래빛 08-01 313
3857 꽃비가 내린날 (13) 물가에아이 08-01 300
3856 시엠립 타 프롬 사원 (6) 신호등 07-31 192
3855 연꽃 (5) bardli 07-31 183
3854 가입인사 올립니다 (4) bardli 07-31 145
3853 (6) 사노라면. 07-31 152
3852 아...고창 꽃잔치여! (8) Heosu 07-30 209
3851 폭포 물맞기 (11) 물가에아이 07-30 263
3850 연꽃 연가 (14) jehee 07-29 254
3849 연꽃을 노래함 (4) 나온제나 07-29 200
3848 가시연 (6) 용소 07-28 232
3847 폭포 (5) 하늘아래빛 07-28 196
3846 경주 양동마을 여름풍경.... (9) Heosu 07-27 229
3845 떨어진 꽃은 줍지 않는다 (9) 宇山 07-27 246
3844 여름 손님 (12) 초록별ys 07-27 227
3843 塔과 蓮 (11) 물가에아이 07-26 220
3842 사천 실안 노을 (6) 길위에서나를보… 07-26 201
3841 여름이 익어가는 시간 (10) jehee 07-26 270
3840 바다 (6) 산그리고江 07-26 158
3839 하와이 무궁화 (5) 사노라면. 07-25 183
3838 황금빛 노을을 만나다 (5) 오호여우 07-24 216
3837 나리꽃 (5) 사노라면. 07-24 207
3836 달의숨바꼭질 (2) 하늘아래빛 07-24 161
3835 해바라기마을을 다시 찾아가다... (6) Heosu 07-24 158
3834 안개에 덮힌 홍도 (8) 물가에아이 07-24 187
3833 한 여름밤의 꿈 (12) jehee 07-23 234
3832 캄보디아의 이름 모를 꽃들~~ (2) 신호등 07-23 161
3831 함안 강주리 해바라기~~~ (2) 신호등 07-23 139
3830 강주리 해바라기 (9) 물가에아이 07-23 181
3829 비에이 (3) 해조음 07-22 315
3828 박쥐나무와 다래나무의 꽃 그리고... (3) 맹꽁이네만년콩 07-22 174
3827 참나리꽃 (3) 하늘아래빛 07-21 222
3826 홍도 언덕의 원추리 (11) 물가에아이 07-19 402
3825 700년꽃 '아라홍련'을 만나다.. (9) Heosu 07-18 325
3824 여름소경 (4) 용소 07-18 279
3823 사철 채송화 (4) 사노라면. 07-18 202
3822 연꽃 (3) 하늘아래빛 07-18 172
3821 이끼폭포 (4) 길위에서나를보… 07-17 253
3820 홍도 다녀왔어요~! (15) 물가에아이 07-16 346
3819 연꽃이 피어있는 마을 (14) jehee 07-14 398
3818 안개2 (4) 하늘아래빛 07-14 231
3817 설레임으로 다가오는 수련... (12) Heosu 07-12 307
3816 버섯 (15) 오호여우 07-12 267
3815 같은곳 다른 느낌 (17) 물가에아이 07-12 254
3814 지리산의 아침 (6) 길위에서나를보… 07-12 205
3813 늘 아쉬움이 (7) 초록별ys 07-12 192
3812 느낌이 다른 채송화 (6) 사노라면. 07-12 154
3811 김해 연지공원 (6) 오호여우 07-12 179
3810 능소화 찍었어요 (6) 사노라면. 07-11 244
3809 통방아 (11) 8579립 07-10 292
3808 어쩌다 만난 주남 개개비... (10) Heosu 07-10 204
3807 무슨반찬? 개구리 반찬... (11) 물가에아이 07-10 229
3806 안개 (3) 하늘아래빛 07-10 149
3805 봉숭화 (6) 사노라면. 07-10 161
3804 물방울 (4) 신호등 07-10 141
3803 여름 철새 호반새 (6) jehee 07-10 171
3802 꽃과 나비 (4) 사노라면. 07-09 182
3801 함안연꽃 (12) 오호여우 07-09 239
3800 혼자놀기 (13) 물가에아이 07-09 241
3799 가을날씨 같은느낌 (4) 브레끼 07-07 299
3798 연꽃 출사지를 소개할까 합니다... (6) Heosu 07-07 265
3797 물? 안개? (4) 하늘아래빛 07-07 19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