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작성일 : 18-01-01 16:14
 글쓴이 : 베드로(김용환)
조회 : 204  

 

  나는 참 말이 많다,  . 글,사진 - 베드로(김용환)

                                                                                사진출사 장소 - 일산 호수공원


gif-66.gif

나는 말이 많다.

득뎀의 말도 아니면서 허허실실 쓸데없는 말이 많다

내가 살아 오면서 스스로 깨닫기 보다는 주변 평가가 그래 왔다

 

gif-333.gif

나는 가만히 있으면 입 다물고 있으면 이가 아프다

아무것도 씹을 일이 없는 그냥 빈 입인데

어금니를 꾹 다룰고 있다 보니 아구통이 아플정도다

 

1720171229-173716-259.jpg

나는 가만히 있는것 자체가 싫다

누군가가 옆에 있으면 마냥 이야기 하고 싶고

농담이라도 하면서 깔깔 웃어야 적성이 풀린다

 

1720171229-181147-579.jpg

수 년을 살아 오다 보니 주변의 평가가

결국 말이 많다는  결론이다

그래서 나는 혼자서도 입을 놀려 보는 방밥이 없을까 하다가

콧노래를 부르기로 했다

 

1720171229-182002-739.jpg

걸어 갈때도 앉아 있을때도 혼자 있을땐

콧노래도 부르고 휘파람도 부르고 작은 목소리로

트로트도 부르고 둉요도 부른다

 

1720171229-182933-849.jpg

사진 출사를 혼자 하면 더 신난다

좋은피사체/자연환경 소리없이 스치며

불어주는 4계절바람 시원한 그늘에 앉았을 때도

노래 를 부르곤 한다

 

1720171229-191615-1299.jpg

하지만 가사를 제대로 알고 한곡을 제대로 불러본적이없다

왜 나는 가사하나 제대로 아는곡이 없을까 곰곰히 생각 해보니

그게 노래방이 생기고서 부터 인거 같다

노래방 기계는 전 국민을 가사치로 만든것 같다

 

1720171229-191832-1339.jpg

하지만 나는 개의치 않는다 부르다가 모르면 목소리 톤 따라

자연스럽게 다음곡으로 넘어간다

아무튼 나는 입이 늘 쉬지 않고 움직여야 직성이 풀린다

 

1720171229-194801-1669.jpg

집안에서도 드라마를 볼때도 뉴스를 볼때도 혼잣말이라도

옆사람이야 응대를 해주던 말던

드라마를 볼땐 그내용에 관한 것이라 든지

뉴스를 볼때는 뉴스 내용에 대해 누군가와 이야기를 하고 싶어 진다

 

1720171229-200254-1909.jpg

그러다 보니 조용히 집증하고 보고 싶은 마누라와 자꾸 언쟁이많다

요점은 

" 좀 조용 보기만 허믄 안되겠어요~?"

"저도 다~잘 알고 있거든요?"   이런다.

 

1720171229-201738-2169.jpg

그땐 좀 서운하죠..를 넘어서 괜히 성질 나고  
내 입은 벙어리 삼롱이가 되어버린

"글쎄 그러게요~!" 하고 맞장구를 쳐주면....

내가  더좋은데....

 

1720171229-200440-1929.jpg

 

요즘은 점점 혼자가 되는시간이 많아 진다

식구마다 식사 시간도 다르고

친구는 멀리 있고 누군가가 말도 걸어 오지 않는다

 

1720171229-201555-2139.jpg

 

사진기는 그런 나에게 유일한 탈출구다

내 목에 걸려서 나를 지켜주고 위로해 준다

카메라만 있으면 누구 간섭 받지 않고 어디든 갈수 있다

먼 곳엔 비용이 들기도 하지만 말이다

 

1720171229-174816-319.jpg

문득 문득 어르신들이 생각난다

달뜨는 하늘을 보면 더욱 그렇다

옆에 계시다면 내 잔소리도 잘 들어 주실것이다

왜냐면 자식이기 때문이다

 

1720171229-195056-1719.jpg

어머니와 아버지라면

같이 오래 안 살아봐서 잘은 모르지만

자식이 하는 이야기는 뭔소리를 해도 싫다고 하지 않을듯싶다

 

gif-199.gif

새해 첫날에 넋두리가 길지요?

역시 결론은 난 말이 많다 ,,,입니다

올해도 우리 열심히 삽시다,

샬롬~!

 

1720171229-171335-069.jpg


 

음원소스..복사하여붙이기하신후 * 를 제거후 사용하세요 <*EMBED height=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ign=right width=0 src=http://cfile212.uf.daum.net/original/9960973A5A332E2E1AF33D wmode="transparent" scale="exactfit" allowFullScreen="true"*>

 


물가에아이 18-01-02 10:11
 

베드로님 말이 많으면 쓸 말이 없다 하셨지요 옛날 어른들이...
뉴스는 화면도 보고 내용도 들어야 하고 그런데 베드로님  이야기까지 겹치면 아내분이 짜증도 나실것같네요...ㅎ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요
고지연 18-01-02 21:40
 
베드로님 수필 한평 잘 읽엇습니다 진솔하고 재미있게 잘 쓰셨네요
조금 손질 하면 수필 공모전에 내 \도되겠어요
베드로(김용환) 18-01-03 01:09
 
고지연님
고맙고 감사합니다
누구나 자신의 솔직함을 드러내기가 쉽지않지요
모든사람들이 저의 단점을 알고있습을저 자신이 더 잘 알지요'
올해도 만수무강 좋은일만 생기시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안박사 18-01-03 05:25
 
#.*베드로(김용환)* 寫眞作家님!!!
  間晩에 "댓글"로,人事합니다!亦示,훌隆한 寫眞作家..
  그림`그림마다,適當한 Ment 를~率直하게,表現하시고..
  "베드로"任의,말씀처럼~自身의 率直함을, 表하기는 至難..
  "김용환"任의 純粹한 感情에,讚辭 보내며..映像을,즐感해如..
  "물가에"任의 말씀처럼,말(言)失手하면~쓸어 擔을수는, 없져!
  自身의 短點을,알고 實行하는 ~우리 이기를,所望해 본답니다要..
  "베드로"任!,"물가에"詩人님!&"고지연"作家님! Happy - New`Year.^*^
오호여우 18-01-03 04:32
 
ㅎㅎ
나이가 들면 테러비랑도 대화를 한다고 하던데...
제가 지금 그러고 있습니다
잘못된 일이 나오면  "그라모 안돼지"
속 시원한 일이 나오면" 그래 잘한다"
이러면서...
꼭 말이 많아서 그러신건 아니시고
마나님의 관심을 더 받고 싶으신게 아니가욤~~
     
베드로(김용환) 18-01-03 07:29
 
오호여우님
총각때부터 그랬던가같습니다
그래서 뉴스제일좋아하고
신문도 사화면이나 시사평 논설이라는 걸 읽기좋아합니다
그렇다고 돈주고 신문보는건아니었고요
직장이 서비스업분야다보니
웬만한신문은 거의다 공자로봤지요
세상보는눈도 그덕에 밝졌습니다
한마디로 시골사람 서울와서 용 됐다 고나 할까요???
말 많은 내인생을 이해 해주시니 감사합니다
해정 18-01-03 11:47
 
베드로님!
새해 복많이 받으셔서
더욱 건겅하시길 바람니다.
말을 많이 하는것은  좋은점도 많으리라 봅니다.
치매는 절대 염려 않으셔도 되니까요.
그러니 무엇보다 좋은점일것입니다.
일산 호수공원 야경에 흠뻑 취하여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포토방 사진전) (14) 물가에아이 07-31 24538
3286 나는 아직 청년입니~당 ㅎ 8579립 07:48 12
3285 비가 만든 그림.... 하늘아래빛 01-17 73
3284 철원의 노동당사와 역고드름 (2) 물가에아이 01-17 93
3283 눈내리는 날의 에피소드 (4) 작은웃음 01-16 152
3282 2017 일산 호수공원 일몰 풍경 지상전-2 베드로(김용환) 01-16 103
3281 눈오는 마산항 (1) 길위에서나를보… 01-16 95
3280 늦은 아침바다 (2) 산그리고江 01-16 108
3279 딸이란 (3) 사노라면. 01-15 155
3278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3) 운영위원회 01-15 107
3277 시장 사람들 (4) 해조음 01-15 153
3276 아직 떠나지 못한 겨울 ..... (3) 하늘아래빛 01-15 118
3275 인제 미지의 산에서~` (6) 8579립 01-14 165
3274 첫눈이 내리던 날에... (4) Heosu 01-14 152
3273 꿈에 그리던 공세리 성당 (15) 물가에아이 01-14 167
3272 눈사진 찍기 놀이 (3) 작은웃음 01-14 138
3271 황강의 물안개 (4) 길위에서나를보… 01-13 173
3270 아름다운 피서지 (8) 초록별ys 01-12 236
3269 긴~ 세월을 등에지고 (5) 함박미소 01-12 232
3268 눈 내리는 날 외암 마을 入口에서 (13) 물가에아이 01-12 227
3267 2017 일산 호수공원 일몰 풍경 지상전 (3) 베드로(김용환) 01-11 133
3266 덕유산의 겨울 소경 (7) 작은웃음 01-11 227
3265 지난 사진 무의도에서 (8) 고지연 01-10 267
3264 맛 좋은 곶감 (3) 함박미소 01-09 257
3263 대둔산의 겨울 이야기 (5) 길위에서나를보… 01-08 265
3262 서리 맞은 가치밥 (11) 해정 01-08 177
3261 덕유산 다녀왔습니다 (14) 물가에아이 01-08 217
3260 장미 한송이 (7) 사노라면. 01-08 148
3259 포스코앞 테헤란로거리 (5) 해정 01-07 178
3258 새해 인사 드립니다 (16) 8579립 01-07 227
3257 해질녘 남항을 걷다... (10) Heosu 01-07 191
3256 올해도 살아가야 한다 (12) 초록별ys 01-05 360
3255 봄이오면 먼저 필꽃 (9) 사노라면. 01-05 239
3254 옵바위 日出 (11) 물가에아이 01-05 241
3253 덕유산의 겨울 (7) 길위에서나를보… 01-04 243
3252 지리산 종주하면서 (4) 함박미소 01-03 252
3251 인생 2막 시작 (8) 오호여우 01-02 312
3250 애기동백꽃 (9) 사노라면. 01-02 228
3249 늦게나마 새해 인사드립니다 (6) 뱌보 01-02 216
3248 하루늦은 새해일출 (12) 물가에아이 01-02 260
3247 수영강변을 걷다... (16) Heosu 01-01 180
3246 수상 마을 (7) 해조음 01-01 219
3245 밤의 서정 (5) 길위에서나를보… 01-01 199
3244 말....말 많은 내인생...... (7) 베드로(김용환) 01-01 205
3243 소리꾼이 하는 타타령 (9) 해정 01-01 161
3242 미생의 다리 (14) 저별은☆ 12-31 244
3241 다비식 (17) 물가에아이 12-31 258
3240 장미 (10) 사노라면. 12-30 218
3239 저도의 야경 (6) 길위에서나를보… 12-30 240
3238 수호신 (5) 오호여우 12-30 168
3237 다비식장 가는길 (21) 물가에아이 12-29 307
3236 들국화 (5) 사노라면. 12-29 219
3235 해가 지고 있습니다 (12) 숙영 12-29 307
3234 12월의 바래봉 (5) 길위에서나를보… 12-28 312
3233 홍매화 피는 봄을 기다리며 (7) 산그리고江 12-28 226
3232 겨울비.... (5) 하늘아래빛 12-28 182
3231 김천 직지사에서... (11) 물가에아이 12-27 271
3230 경주 출사지 둘러보기 (4) 길위에서나를보… 12-26 279
3229 만연사의 雪景 (7) 물가에아이 12-26 269
3228 빨간열매 (7) 사노라면. 12-26 166
3227 뻥튀기, 추억 속으로 (5) 강미옥 12-26 201
3226 일본식 가옥 정란각의 풍경.... (10) Heosu 12-25 200
3225 전쟁과 재해 질병 고통이 없는 세상을 주시옵소서 . (10) 저별은☆ 12-24 236
3224 특이한 모임에 참석하다. (10) 해정 12-24 286
3223 크리스마스 이브의 추억 (8) 물가에아이 12-24 280
3222 지는 해 (5) 산그리고江 12-24 185
3221 하얀 겨울 따뜻한 겨울 (4) 베드로(김용환) 12-22 328
3220 성탄을 축하합니다 (10) 숙영 12-22 383
3219 마법의 성 (6) 길위에서나를보… 12-22 205
3218 성탄을 축하드립니다 (6) 저별은☆ 12-22 245
3217 국화 (7) 산그리고江 12-21 208
3216 사랑그리고꽃 (17) 물가에아이 12-21 340
3215 명예퇴직 (7) 오호여우 12-20 275
3214 그때 시마을 친구님들이 있으므로 이겨냈습니다 (17) 저별은☆ 12-20 301
3213 겨울 바다에서.... 계곡에서.... (6) 하늘아래빛 12-20 233
3212 사는것은 (3) 산그리고江 12-20 203
3211 경복궁의 오후 (15) 해정 12-19 264
3210 간월도의 햇님 (11) 물가에아이 12-18 300
3209 허허허 ^^ (5) 8579립 12-16 302
3208 비구니 사원에서.. (8) 해조음 12-14 408
3207 백양사의 겨울 (10) 물가에아이 12-13 398
3206 겨울맛 납니다 (5) 베드로(김용환) 12-13 267
3205 사돈의 나라 베트남 -1 (9) 숙영 12-13 301
3204 雪山에 오를땐 꼭 !! (5) 8579립 12-11 338
3203 겨울이 익어간다 (4) 오호여우 12-11 397
3202 한번 밖에 없는 인생 (13) 저별은☆ 12-11 411
3201 겨울 간절곶을 찾다.. (10) Heosu 12-10 309
3200 겨울여행 (17) 물가에아이 12-10 447
3199 월출산 (5) 8579립 12-09 349
3198 벌써 기다려 지는 봄 (7) 산그리고江 12-08 373
3197 채송화 (6) 사노라면. 12-08 298
3196 기 원 - 미얀마에서 (5) 해조음 12-08 394
3195 늦가을 까지 피든꽃 (4) 사노라면. 12-07 342
3194 또 한해가 저무는 달빛 (12) 저별은☆ 12-06 475
3193 모세의 기적 (6) 오호여우 12-06 335
3192 초겨울 평화로움 과 가을벚꽃 (5) 하늘아래빛 12-06 295
3191 새의 외로움 (10) 산그리고江 12-05 367
3190 죄송 합니다 (8) 8579립 12-05 343
3189 시마을이 있기에 행복합니다 (12) 저별은☆ 12-04 388
3188 하동 평사리 초가집과 감나무 (7) 여백의미MJ 12-04 331
3187 향기초님이 담아주신 포토방 식구들 사진 입니다 (7) 물가에아이 12-04 36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