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미지와 소리
  • 이미지

(운영자 : 큐피트화살) 

♨ 舊. 이미지  ♨ 태그연습장(클릭)

 

이미지나 편지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영상시는 영상시란, 좋은글은 좋은글란에 올려주세요)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5-21 01:09
 글쓴이 : 늘푸르니
조회 : 302  








































여름꽃은 새하얀 꽃들이 많지요
그중에 눈에 띄는 붉은 색입니다
한가지로만 올려서 죄송요....흑장미 한컷으로 마무리 ^^*

안박사 18-05-21 02:22
 
#.*늘푸르니* PHoto-作家님!!!
"5月의 푸르른`날에"~"푸르니"作家님이,現身을..
生前에,첨`들어보고~처음으로 對하는,"붉은`甁꽃"..
꽃`피우기前에,"甁모양"의~"꽃봉오리"를,禀고있네如..
"薔美의 季節"에,"黑`薔美"가.."푸르니"任의,熱情에 感歎..
"事務自動化"자격,쉽지`않군如.."푸르니"任! 늘,安寧하세要!^*^
     
늘푸르니 18-05-23 23:35
 
에구,무슨 現身씩이나...
반갑습니다~
병꽃나무 5월에 흔하게 피는 꽃인데 처음 보고 들으신다구요?
꽃이 피어난 모습이 깔때기 모양 같은데
그 모습이 우리 선조들 눈에 청자, 백자 모습처럼 보였다 하여 병꽃나무란 이름이 붙여졌다지요
한강하고 서울숲 두군데서 담았습니다

세상에 쉬운 일이 있겠습니까....
그 어떤 일이든 노력한만큼의 성과가 있는 거겠지요
예향박소정 18-05-21 05:16
 
늘푸르니 님, 안녕하세요
색깔 아름다운 병꽃에게 힐링하고 갑니다
장미 꽃처럼 고운 날 되세요 ^^
     
늘푸르니 18-05-23 23:39
 
예향박소정 시인님 반갑습니다~
울 집앞 한강유원지내에 꽃분홍 병꽃들이 화사하게 피어난 길이 있습니다
꽃길 따라 걷는 걸음걸음이 즐겁지요^^

장미 향기 매일 맛있게 마시고 있습니다
오가는 길목에서 늘 한아름으로 만나지네요
시인님의 매일도 향기롭기를 바랍니다
상큼한나비 18-05-21 06:32
 
늘푸르니님 안녕하세요
아름다운 병꽃 입니다
색이 참으로 곱고예뻐요
곱고 예쁜 사진 고맙습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늘푸르니 18-05-23 23:41
 
상큼한나비 작가님 반갑습니다~
연분홍 진분홍 참으로 고운 빛깔들이죠?
넘 귀엽고 예뻐서 길 따라 쭈욱 걸으면서 계속 멈칫멈칫합니다
작가님의 하루하루의 시간들도 늘 행복으로 채움되시길요
동백꽃향기 18-05-21 19:19
 
안녕하세요 고우신님
정말 고운 사진들 넘 감사합니다
병꽃이 이렇게 아름다운줄 몰랐습니다 ㅜㅜ

잘 모셔갑니다 ,,행복한 저녁시간들 되소서,
     
늘푸르니 18-05-23 23:45
 
동백꽃향기님 반갑습니다~
꽃이 고운 거지 제가 고운 건 아닌데 그리 불러주시니 황송하네요~
한창 고울때의 모습들입니다
보고 또 보고...ㅎ
감동해주심 감사합니다
아름다운 이 계절 즐기며 많이많이 행복하세요~
청죽골 18-05-21 20:05
 
아름다운 꽃을 한 보따리 가지고 오셨네요...
넘 이쁘네요...
수고 넘 많으셨습니다...
언제나 행복하신 시간만 되세요...
부처님 오시는 날도 잘 보내시고요...
감사 합니다...
     
늘푸르니 18-05-23 23:52
 
청죽골님~
제 이름을 찾으셨네요~
병꽃들이 쭈욱 피어난 길이 있는데 모두모두 하 이뻐서 계속 담았네요

기다리던 공휴일이어서 수목원 가서 꽃향기 숲향기 즐기고 왔답니다
푸르름이 좋은 계절,
자연의 향기 자주 마시며 즐거운 시간 보내시길 바랍니다
소화데레사 18-05-21 23:08
 
와아 ~
병꽃나무 꽃이 참 곱습니다
꽃 이미지를 참 예쁘게
잘 담습니다
칼라는 약간 보라색과 연분홍
너무 이뻐요
맨 아래 흑장미는 꽃중의 꽃 ...
꽃의 여왕 같아요
수고 하셨습니다
     
늘푸르니 18-05-24 00:00
 
소화데레사 작가님 반갑습니다~
화사하고 예쁘죠?
연분홍 진분홍 말고 붉은색도 있는데
붉은색은 예쁠때의 모습을 잘 만나지 못해서 사진을 못 담았어요..
그래도 요런 색깔도 있다는거 보여 드리려고 좀전에 한컷 넣었습니다~

요즘 장미향기들이 넘 좋네요~
걷다가 한아름씩 담장에서 자주 만나져서 흠흠거리다가 지나가곤 하지요
칭찬 감사합니다 ^^*
은영숙 18-05-22 08:54
 
늘푸르니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갑습니다

유난히도 젤로 좋아하는 색 중의 색 흑장미의 정열적인
타는듯 고운 빛깔입니다
아름답게 핀 병꽃도 감명 깊게 감상하고 가옵니다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모셔 갑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휴일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요 ♥♥
     
늘푸르니 18-05-24 00:06
 
은영숙 시인님 반갑습니다~
흑장미를 좋아하시는군요~
검붉은 장미는 고혹적인 아름다움이 있지요
병꽃만 올리기 죄송해서 마지막 한컷으로 올려봤는데
올리고 보니 좀 덜 예쁘네요...
좀 더 연습해서 다음에 다시 보여 드릴께요 ^^*
큐피트화살 18-05-22 22:12
 

<*EMBED height=5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ign=right width=700 src='http://cfile216.uf.daum.net/original/99CACE455B04161524C6BA'
wmode="transparent" scale="exactfit" allowFullScreen="true">
영상쏘스입니다
큐피트화살 18-05-22 22:22
 
늘푸르니작가님 안녕하세요?
꽃사진 찍기가 정말 쉽지 않는데..
너무나 선명하게 화질 좋게 잘찍으셨어요..

만났을때..
얼마나 기쁘셨을까요?
팔 아프신줄도 모르고 그냥 계속 눌러 대셨을것 같아요..

색감도 넘 어여뻐서...
두장으로 영상을 만들었는데...음원을 같이 넣었으니
예쁘게 봐 주시구요..
이미지방을 꽃사진으로 환하게 밝혀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늘 푸르니 작가님의 향기가 가득 차서..
저 있는곳까지 그 향내음이 풍겨 올것만 같아요..
밤이 깊어갑니다..
영상으로 한다고 댓글이 늦었습니다..
하시는 일마다 순조로이 이루어 지시길 바라며..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사랑합니다....^^
     
늘푸르니 18-05-24 00:36
 
한강유원지로 들어서면 한강변길이나 자전거길,인도 말고
제일 위쪽으로 한사람씩 걸어다니는 오솔길이 있죠
제가 참 좋아하는 길..
병꽃만 쭈욱~제법 길게 이어져 있는 코너...
요리 보고 조리 보고 계속 계속 담아도 괜찮다 싶은건 서너컷밖에 없네요..ㅎ
병꽃들 시들기 전에 한번 더 시도해 보고 싶은데 바쁜척...다시 못가고 있어요
칭찬해주심과
싱그러운 선률과
아름다운 영상으로 선물해주심
고운 마음 사랑의 마음 모두모두에 취합니다 행복감에...^.~
감사합니다...♥
ankijun 18-05-24 20:46
 
반갑습니다~늘 푸르니님~

화사하게 정말 화사하고 이쁘게 핀 꽃을 보니
기분이 좋아지고 힐링이 됩니다
직접 담으신 귀한 이미지 감사합니다
자주 오신다면 더 말할나위없이 큰 기쁨으로
여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늘푸르니 18-05-24 23:53
 
ankijun님~
반가이 맞아주시니 감사합니다~
화사하게 이쁜 꽃들과 초록물 가득한 풍경들이 즐거움을 주는 계절입니다
골목길에도 도로변에도 꽃들이 보여져서 참 좋습니다
지금은 담장마다 붉은 장미들이 많이 보이네요
향기로운 날들 되십시요
천사의 나팔 18-05-25 16:12
 
늘푸르니님
안녕하세요
올만에 뵙는거 같습니다
간만에 이방에 아는 분들 뵈러 왔는데
울님도 계시니 더어 반가운걸요ㅎ

아파트에서 저번에 지나다 병꽃 보구
포갤방 생각 났었는데...
산뜻한 색감의 병꽃 이쁩니다
진한빛깔 병꽃도 있었네요 저 빛깔은 잘 못본거 같기도...
한강 여인 한강 산책하다 만나셨나 봅니다ㅎ
보너스로 주신 흑장미도 곱네요

몸은 마니 좋아 지셨구요?
시말 행사 사진 봤는데 좋아 보이시던데요ㅎ
전 요즘 사진 시들병이라 거의 안 담아요
예전 재밌고 열정적일때가 살짝 그립기도 합니다
지나다 보면 또 그런날이 오지 않을까 싶네요

올만에 뵈서 좋구 반가웠습니당
좋은 계절 늘 건강하시고 행복한일만 가득하시길 바랄께요
이쁜 병꽃 덕분의 즐감하고 갑니다^^

     
늘푸르니 18-05-25 17:25
 
오마나~이게 뉘신가요~
우리 천사의 나팔 작가님 무진장 올만에 뵙습니당~
마지막 게시물 올린게 6개월도 지났지요?아마.....
그때도 사진 시들병 말씀하셨었는데 아직까지도 진행중이시군요 아름다운 봄인디...
수납 배우셔서 실생활에 적용 잘 하신다고 하셨었고..
또 다른 뭔가에 몰두하고 계시려나요~
푸르닌 커피 수업 재밌게 몇 달 배웠고 바리스타 자격증 취득했고,
지금은 사무자동화자격증(ITQ한글,엑셀,파워포인트) 취득 과정을 수업중에 있답니다
쪼끔 딱딱하긴 하지만 그래도 재미 없진 않아요 ㅎ
자격증 취득까진 자신 없지만 나름 열심히...

산책은 자주 하시겠지요?
사진은 안 담으시고 건강을 위한 운동만 열심히?ㅎ
전 어딘가 하루로 걷다 오면 한 일주일 비실대는 체력이긴 하지만
그래도 꽃이 없어 쓸쓸해질 겨울을 대비하여
이 아름다운 계절 즐기려 시간 나는대로 풍경속으로 고~고~하고 있지요
매일의 날들에 감사하면서요

사진도 영상도 글솜씨도 훌륭하신데 아깝고 아쉽습니다
어느날 갑자기 그 모든 것들 막 하고 싶어지는 날이 어여 올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나한테 울 님 소식 물어보시는 분들이 여럿..
이제 오셨으니까,
자주 뵐 수 있기를 바랍니다
고마워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스마트폰에서스위시 영상을 보는법 /동영상, 플래시영상,작가님들 필독 하… (1) 큐피트화살 06-19 160
공지 댓글로 동일한 스위시 사용하지마시고 가로300 세로 300 으로 하십시오 (10) 큐피트화살 07-13 18491
공지 겨울 동백 /테이블 참조하세요 (19) 소화데레사 02-19 2910
1771 캔버스 위에 핀 꽃 (1) 밤하늘의등대 00:47 19
1770 풍경과 꽃 (4) 늘푸르니 06-25 78
1769 나팔꽃이미지 (4) 노트24 06-24 152
1768 Fantasy Boy (이미지 천사의 나팔) (9) ankijun 06-23 197
1767 아름다운전경 (6) 향기지천명맨 06-23 144
1766 보리수이미지 (2) 노트24 06-23 163
1765 그대에게 보내는... (25) 천사의 나팔 06-22 349
1764 앵두이미지 (2) 노트24 06-22 151
1763 아름다워서"" 허담"" 포토아트에서 모셔 왔습니다 (10) 목민심서 06-22 223
1762 재 회 (19) 소화데레사 06-22 218
1761 꽃과 나비 (4) 목민심서 06-21 180
1760 열매이미지/♡들향기님작품 (4) 노트24 06-21 177
1759 멀리 보이는 세상 (7) 향기지천명맨 06-21 182
1758 스마트폰에서스위시 영상을 보는법 /동영상, 플래시영상,작가님들 필독 하… (1) 큐피트화살 06-19 160
1757 한강유원지내의 장미들 (18) 늘푸르니 06-18 233
1756 망초꽃 핀 여름 (7) 향기지천명맨 06-17 215
1755 능소화 (12) 밤하늘의등대 06-17 272
1754 6월! 그 푸르름 속으로... (21) 천사의 나팔 06-17 245
1753 꽃길은 무슨 꽃길~ (21) ankijun 06-16 264
1752 다시 올립니다 (24) 체인지 06-15 314
1751 그대와 나의 세상은 (7) 향기지천명맨 06-13 308
1750 모란꽃이 필때면 / 워터루 (8) 목민심서 06-12 337
1749 장미의 이름으로 ~~~~!!! (26) 큐피트화살 06-12 411
1748 그리움으로 피는 꽃 / 꽃 구경 (27) 천사의 나팔 06-11 305
1747 애틋한 그리움.... (이미지 /늘 푸르니님 ) (25) ankijun 06-11 313
1746 여름꽃 (7) 향기지천명맨 06-11 201
1745 매발톱 종류들입니다 (22) 늘푸르니 06-10 230
1744 작약과 붓꽃 / photo 오호여우 (21) 소화데레사 06-08 352
1743 그대 그리고 나 (23) 체인지 06-07 438
1742 그대 행복 하세요!! (이미지/천사의 나팔) (16) ankijun 06-06 374
1741 사랑은 계절따라 / 워터루 (11) 목민심서 06-04 533
1740 당신에게.. (21) ankijun 06-03 437
1739 아침고요수목원 - 서화연 - (22) 늘푸르니 06-02 355
1738 그리움이 머무는 곳에... (31) 천사의 나팔 06-02 451
1737 원하는 세상에 모시고 가드릴께요~~~~~!!! (24) 큐피트화살 06-02 427
1736 장미가 있는 풍경! (8) 에움길 06-01 286
1735 5월의 아쉬움 (18) 체인지 05-31 250
1734 어렸을 땐 그랬잖아요 (17) 소화데레사 05-31 283
1733 맑은 햇 살이 비치우는 나무 아래 ... (12) ankijun 05-30 270
1732 초원이 있는 곳 (13) 청죽골 05-28 3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