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6-12 18:02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916  




      너도 그랬으면 좋겠다

      너를 참 좋아한다.
      처음 본 순간부터 좋았고
      이유 없이 그냥 좋았다.

      잠들기 전 전에도
      어김없이 네 생각이 났고
      눈뜨기가 무섭게
      네게 달려가고 싶었다.

      길을 걸을 때 너는 나와 함께 했고
      맛있는 밥을 먹을 때도 우린 함께 했는데
      왜 또 보고 싶은 걸까
      왜 이리 미치도록 네가 그리운 걸까?

      너도 그랬으면 좋겠다.
      이유 없이 네가 좋고
      보고 있어도 보고 싶다고
      눈뜨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사람이
      나라고 고백해주면 좋겠다.

      나 때문에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고
      허세를 부려주면 좋겠고
      예고 없이 퇴근길
      집 앞에서 짠하고 나타나면 좋겠다.

      만나는 순간부터 좋았고
      변함 없이 보고 싶어 눈물나는 사람
      시간이 멈추지 않는 이상
      내일도 이 아슬아슬한 행복은 계속되겠지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



      위대한 희생

      미국의 최장을 자랑하는 미시시피강 상류에 한 철교를 가설하였는데
      배가 지나가야 하므로 중간이 회전교(Turn bridge)로 되어 있습니다.
      배가 통과할 때는 철교를 개문 했다가 기차가 통과할 시간이 되면
      또 다시 철교를 폐문 하여 기차가 지나가게 합니다.

      어떤 날 그 철교를 조정하는 기사의 다섯 살 난 아들이
      아버지가 일하는 곳을 구경한다고 나왔는데 얼마 후 작동시간이 되어
      나가보니 아들이 보이질 않았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의 이름을 불렀으나 대답이 없었습니다.

      깜짝 놀란 아버지가 마구 소리를 지르며 찾으니 그 회전교 끝에서
      대답을 하고 있지를 않겠습니까.
      이제 그 회전교를 닫을 시간은 30초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그것을 닫지 않으면 수백 명이 탄 기차가 강속으로 곤두박질하여
      많은 생명을 잃게 됩니다.
      그러나 그 회전교를 닫으면 아들은 이음쇠에 끼어 부서지고 맙니다.

      그 순간 아버지의 심정은 찢어지는 것 같았으나 많은 생명을
      건지기 위해 회전교를 닫는 스윗치를 눌렀습니다.
      아들은 형체도 없이 이스러졌습니다.







      정직한 자의 복

      마을을 떠돌며 떡을 파는 할머니가 있었습니다.
      떡이 먹음직스럽고 값이 싸서 가는 곳마다
      사람들이 몰려들었습니다.

      한번 떡을 사먹은 사람은 반드시 처음보다
      더 많이 사가려 했기 때문에
      자리를 펴자마자 떡은 다 팔렸습니다.

      하지만 떡이 잘 팔릴수록 할머니는 한숨을 쉬며
      그 마을에 다시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그 날도 할머니는 낯선 동네에서 떡을 팔았습니다.
      여느 동네에서와 마찬가지로 떡을 한번 산 사람들은
      다시 와서 더 많은 떡을 사갔습니다.

      그때였습니다.
      어린 소년이 할머니의 손에 금화를 내밀었습니다.
      “이 금화만큼 떡을 달라는 거냐?”
      “아닙니다. 할머니께 산 떡에서 이 금화가 나왔어요.
      제 것이 아니라서 가져왔습니다.”

      떡장수 할머니는 많은 유산과 사업장을 물려줄
      후계자를 찾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그동안 정직한 사람을 찾기 위해
      금화가 든 떡을 팔며 전국을 돌아다녔던 것입니다.

      사람은 눈앞에 보이는 작은 욕심 때문에
      큰복을 얻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거짓말하는 사람들은 거짓말을 통해 자신이 이득을
      얻는다고 생각하겠지만 결국은 손해로 돌아옵니다.

      그러다가 거짓말에 대해 무감각해지면
      그 때는 그에 대한 벌까지 받게 됩니다.
      그러고 보면 불공평한 세상 같아도 공평한 것이 세상입니다.

      영상제작 : 동제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uf.tistory.com/media/1612EE344E1ECBA11F5DCE"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너도 그랬으면 좋겠다 너를 참 좋아한다. 처음 본 순간부터 좋았고 이유 없이 그냥 좋았다. 잠들기 전 전에도 어김없이 네 생각이 났고 눈뜨기가 무섭게 네게 달려가고 싶었다. 길을 걸을 때 너는 나와 함께 했고 맛있는 밥을 먹을 때도 우린 함께 했는데 왜 또 보고 싶은 걸까 왜 이리 미치도록 네가 그리운 걸까? 너도 그랬으면 좋겠다. 이유 없이 네가 좋고 보고 있어도 보고 싶다고 눈뜨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사람이 나라고 고백해주면 좋겠다. 나 때문에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고 허세를 부려주면 좋겠고 예고 없이 퇴근길 집 앞에서 짠하고 나타나면 좋겠다. 만나는 순간부터 좋았고 변함 없이 보고 싶어 눈물나는 사람 시간이 멈추지 않는 이상 내일도 이 아슬아슬한 행복은 계속되겠지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width="0" height="0" src="http://www.lifewater.co.kr/audio-pop/EveningBell.wma" type="audio/x-ms-wma" style="width: 0px; height: 0px;" wmode="transparent" loop="-1" volume="-1" autostart="true"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b></span></font></pre></span></div></div> <EMBED src='http://cfile227.uf.daum.net/media/276CE53E59341BE8313070'width=600 height=4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FullScreen="true"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div style="left: 150px; top: -550px; position: relative;"> </b></span></font></pre></span></div></div> <div style="left: 30px; top: -500px; position: relative;"> <div id="item1" style="left: 20px; top: 65px; width: 380px; height: 421px; position: absolute; z-index: 2;"> </b></span></font></pre></span></div>></div>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위대한 희생 미국의 최장을 자랑하는 미시시피강 상류에 한 철교를 가설하였는데 배가 지나가야 하므로 중간이 회전교(Turn bridge)로 되어 있습니다. 배가 통과할 때는 철교를 개문 했다가 기차가 통과할 시간이 되면 또 다시 철교를 폐문 하여 기차가 지나가게 합니다. 어떤 날 그 철교를 조정하는 기사의 다섯 살 난 아들이 아버지가 일하는 곳을 구경한다고 나왔는데 얼마 후 작동시간이 되어 나가보니 아들이 보이질 않았습니다. 아버지는 아들의 이름을 불렀으나 대답이 없었습니다. 깜짝 놀란 아버지가 마구 소리를 지르며 찾으니 그 회전교 끝에서 대답을 하고 있지를 않겠습니까. 이제 그 회전교를 닫을 시간은 30초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그것을 닫지 않으면 수백 명이 탄 기차가 강속으로 곤두박질하여 많은 생명을 잃게 됩니다. 그러나 그 회전교를 닫으면 아들은 이음쇠에 끼어 부서지고 맙니다. 그 순간 아버지의 심정은 찢어지는 것 같았으나 많은 생명을 건지기 위해 회전교를 닫는 스윗치를 눌렀습니다. 아들은 형체도 없이 이스러졌습니다.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6.uf.tistory.com/media/23285E4D557E69092D63A2"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정직한 자의 복 마을을 떠돌며 떡을 파는 할머니가 있었습니다. 떡이 먹음직스럽고 값이 싸서 가는 곳마다 사람들이 몰려들었습니다. 한번 떡을 사먹은 사람은 반드시 처음보다 더 많이 사가려 했기 때문에 자리를 펴자마자 떡은 다 팔렸습니다. 하지만 떡이 잘 팔릴수록 할머니는 한숨을 쉬며 그 마을에 다시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그 날도 할머니는 낯선 동네에서 떡을 팔았습니다. 여느 동네에서와 마찬가지로 떡을 한번 산 사람들은 다시 와서 더 많은 떡을 사갔습니다. 그때였습니다. 어린 소년이 할머니의 손에 금화를 내밀었습니다. “이 금화만큼 떡을 달라는 거냐?” “아닙니다. 할머니께 산 떡에서 이 금화가 나왔어요. 제 것이 아니라서 가져왔습니다.” 떡장수 할머니는 많은 유산과 사업장을 물려줄 후계자를 찾고 있던 중이었습니다. 그동안 정직한 사람을 찾기 위해 금화가 든 떡을 팔며 전국을 돌아다녔던 것입니다. 사람은 눈앞에 보이는 작은 욕심 때문에 큰복을 얻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거짓말하는 사람들은 거짓말을 통해 자신이 이득을 얻는다고 생각하겠지만 결국은 손해로 돌아옵니다. 그러다가 거짓말에 대해 무감각해지면 그 때는 그에 대한 벌까지 받게 됩니다. 그러고 보면 불공평한 세상 같아도 공평한 것이 세상입니다.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kgs7158 17-06-13 03:05
 
금화떡..과,,양심..정말 멋진글입니다
위대한 희생,,,,,,가슴이 ..넘 아픕니다
니가 곁애았어도 그립다라는 시인들의 글

모두 잘 배우고갑니다,,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손해 볼 것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03 815
공지 <추천>사랑 이란 이름의 선물 (1) 竹 岩 11-26 769
공지 <추천>우리에게는 홀로서기라는 아름다움이 있습니다 (3) 김현 11-25 1214
공지 <추천>참으로 잔잔하고 은은한 사랑 (6) 리앙~♡ 11-22 921
공지 <추천>주옥같은시어모음 김용호 11-11 3490
4877 언제나 반가운 사람 竹 岩 00:25 62
4876 세상에 어울리지않는 슬픈사랑 김현 00:10 50
4875 어리석은 사람과 지혜로운 사람의 차이 (1) 김현 00:08 45
4874 12월에는 마음들이 녹아 내렸으면 좋겠다 (3) 김용호 12-14 70
4873 바라만 보아도 좋은사람 (1) 竹 岩 12-14 107
4872 진정한 권위 / 대통령과 소년 (사람은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 김현 12-14 80
4871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1) 김현 12-14 84
4870 줄 수 없는 사랑은 없습니다 (1) 김용호 12-13 175
4869 자기에게 주어진 길, 자기가 만드는 길 (3) 김현 12-13 139
4868 더 강한 사람이 되시기를 (1) 김현 12-13 103
4867 가을에 만나고 싶은 사람 (2) 竹 岩 12-13 72
4866 만날수록 편안한 사람 (1) 김용호 12-12 104
4865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3) 리앙~♡ 12-12 85
4864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인생 (2) 竹 岩 12-12 149
4863 후회 없는 아름다운 삶 (8) 리앙~♡ 12-12 173
4862 가슴에 늘 그리운 사람 넣어 놓고 (1) 김용호 12-11 147
4861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1) 竹 岩 12-11 144
4860 아름다운 황혼이고 싶습니다 (4) 리앙~♡ 12-11 191
4859 "내일 죽을 것 처럼 살고, 영원히 살 것 처럼 배워라."​ (1) 김현 12-11 150
4858 크리스마스 선물 / O. Henry 원작의 감동이야기 (1) 김현 12-11 118
4857 오늘 당신을 사랑하니 이렇게 좋습니다 (1) 김용호 12-10 143
4856 당신과 나의 만남 (1) 竹 岩 12-10 141
4855 목표를 가져라. 그것이 당신이 존재하는 이유다 (2) 김현 12-10 140
4854 돈으로도 살 수 없는 행복 (1) 김현 12-10 119
4853 세상에 가장 아름다운것이 뭘까요 (4) 리앙~♡ 12-09 162
4852 당신도 이럴때 있나요 (1) 김용호 12-09 131
4851 가슴에 남는 좋은 글 (1) 竹 岩 12-09 141
4850 최선을 다한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아름다움입니다 (1) 김현 12-09 122
4849 성탄의 의미와 감사할 일들... (2) 김현 12-09 120
4848 기억할 수 있는 사람으로 (1) 김용호 12-08 148
4847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1) 竹 岩 12-08 163
4846 나이 듦이 얼마나 멋진지를 (2) 김현 12-08 190
4845 한글을 처음 배워 55년 전 남편에게 쓴 70대 할머니의 편지 (1) 김현 12-08 94
4844 삶의 목적이 뭐냐고 물으면 어떤 대답을 하시겠습니까? (4) 리앙~♡ 12-07 162
4843 꿈은 멀리 있는것은 아니다 (1) 竹 岩 12-07 181
4842 사랑해서 외로웠다 (2) 김현 12-07 201
4841 기대치 않았던 사랑,그건 기적이었다 [감동실화] 김현 12-07 122
4840 진정한 人間의 길 (1) 竹 岩 12-06 207
4839 사랑을 포기하지 않으면 기적은 정말 일어난다는 것을 (2) 김현 12-06 147
4838 캐롤 고요한밤 거룩한밤 탄생배경 [감동&실화] (1) 김현 12-06 121
4837 그리운 당신에게 내 마음을 (1) 김용호 12-06 198
4836 내 삶을 기쁘게 하는 모든 것들 (6) 리앙~♡ 12-05 179
4835 남의 허물을 보지 않습니다 (1) 竹 岩 12-05 156
4834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1) 김용호 12-05 229
4833 내 인생의 귀한 삶이 시간 속에 묻혀 가는 것을 느끼며 (3) 김현 12-05 139
4832 아내를 울린 남편의 사랑 (1) 김현 12-05 128
4831 때문에.덕분에 (1) 竹 岩 12-04 202
4830 젊어서는 능력이 늙어서는 재물이 (3) 김현 12-04 161
4829 당신에게 크리스마스는 어떤 의미인가요 (1) 김현 12-04 138
4828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2) 김용호 12-04 20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