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6-16 16:23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1424  




      아침이 좋아질 땐

      음악이 좋아질 땐
      누군가가 그리운 거구요.

      바다가 좋아질 땐
      누군가 사랑하는 거랍니다.

      별이 좋아질 때는
      외로운 거구요.

      하늘이 좋아질 때는
      꿈을 꾸는 거랍니다.

      꽃이 좋아질 때는
      마음이 허전해서 이구요.

      엄마가 좋아질 때는
      힘이 드는 거래요.

      친구가 좋아질 땐
      대화의 상대가 필요한 거구요.

      창밖에 비가 좋아질 땐
      그 누군가를 기다리는 거래요.

      먼 여행하고 싶을 때는
      마음 한 구석이 허전한 거래요.

      그리고~아침이 좋아질 땐
      행복한 거랍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도마뱀의 우정

      일본 도쿄에서 올림픽이 열리기 전 어느 해의 일이었다.

      인부들이 도쿄에 올림픽 스타디움을 짓기 위해
      여러 채의 집을 허물고 있었다.

      "저것 좀 보게나!"

      어느 집 지붕을 벗기던 한 인부가 소리쳤다.
      일하던 인부들이 몰려 왔다.

      그들은 놀라운 광경을 보게 되었다.

      그들이 본 것은 바로 꼬리에 못이 박힌 도마뱀이었다.
      자세히 보니 도마뱀은 꼼짝도 할 수 없는 처지였는데
      분명히 살아 있었다.

      한 인부가 강한 호기심이 일어 집주인을
      찾아가 물어보았다.

      "이 집은 언제 지었소?"

      "3년 전에 집을 지은 후 못질을 한 적이 없습니다.
      아마 그 당시 집을 지을 때 운 없이
      꼬리에 못이 박힌 것 같습니다."

      말하는 주인도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이었다.

      "그러면 3년 동안 뭘 먹고살았다는 거지?"

      "누군가가 도마뱀을 도와 준 모양이야.
      그렇지 않다면 어떻게 지금까지 살아 있겠어."
      인부들은 일손을 놓고 도마뱀 이야기에 빠져들었다.

      "분명 무슨 사연이 있을 테니까
      우리 일을 멈추고 지켜보도록 하세."

      인부들은 숨을 죽이고 도마뱀을 지켜보았다.

      지켜보는 인부들의 마음속에는 과연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 하는 호기심이 가득차 있었다.
      그때였다.
      어디선가 도마뱀 한 마리가 기어오더니 꼬리에 못이 박힌
      도마뱀의 입에 먹이를 넣어 주었다.
      못이 박힌 도마뱀이 맛있게 받아먹자
      그 도마뱀은 후다닥 사라졌다.

      그러더니 얼마 지나지 않아 또 먹이를 물고 와 먹여 주었다.

      "아니, 그렇다면 3년 동안이나 먹이를 물어다 주었단 말인가!"

      "사람도 저러기는 쉽지 않을 텐데..."

      지켜보던 인부들은 입을 떡 벌린 채 더 이상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영상제작 : 동제





      할 일을 한다는 것

      한 청년이 농가에서 낸 구인 광고를 보고 찾아왔다.
      청년은 주인에게 전에 일한 경험을 모두
      이야기한 다음에 이렇게 덧붙였다.
      "그리고 저는 바람이 불어도 잘 잡니다."
      이 말을 들은 농부는 좀 의아했다.
      하지만 당장 일손이 필요했으므로 청년을 고용했다.
      그 후 몇 달 동안 청년은 자기가 해야할 일을
      부지런히 잘 해냈고 농부는 흡족해 했다.
      어느 날 새벽, 아주 거센 폭풍이 불어오기 시작했다.
      농부는 밖으로 나갔다.
      바람에 날아가지 않도록 가축이며 농기구
      따위를 살펴보아야 했다.
      우선 헛간부터 점검했다.
      문마다 곡 닫혀 있었고 셔터도 내려져 있었다.
      가축들도 모두 외양간에 제대로 매어져 있었다.
      농부는 샘이며 펌프, 창고, 농기구,
      트럭에 이르기까지 살펴보았지만, 모든 게 다
      제대로 대비되어 있었다.
      그는 미리 손을 잘 봐줘서 고맙다는 말을 하려고
      청년이 묵고 있는 숙소로 갔다.
      청년은 곤히 자고 있었다.
      그때서야 농부는 그 이상하기 짝이 없던
      "저는 바람이 불어도 잘 잡니다."라는 말이 기억났다.
      청년이 할 일을 미리 다 해 놓은 것을 깨닫고
      농부는 미소를 지었다.
      정말이지 청년은 거센 바람이 불어도 잘 자는 사람이었다.

      출처 : 브라이언 카바노프 글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3.uf.tistory.com/media/231E414E55988D1A0590EF"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아침이 좋아질 땐 음악이 좋아질 땐 누군가가 그리운 거구요. 바다가 좋아질 땐 누군가 사랑하는 거랍니다. 별이 좋아질 때는 외로운 거구요. 하늘이 좋아질 때는 꿈을 꾸는 거랍니다. 꽃이 좋아질 때는 마음이 허전해서 이구요. 엄마가 좋아질 때는 힘이 드는 거래요. 친구가 좋아질 땐 대화의 상대가 필요한 거구요. 창밖에 비가 좋아질 땐 그 누군가를 기다리는 거래요. 먼 여행하고 싶을 때는 마음 한 구석이 허전한 거래요. 그리고~아침이 좋아질 땐 행복한 거랍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src="http://www.lifewater.co.kr/audio-pop/EnyaHowCanIkeepFtomSinging.mp3" width="200" height="50" type="application/octet-stream" autostart="true" loop="-1" showstatusbar="1" volume="0" allowNetworking='internal' 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sameDomain'>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30.uf.tistory.com/media/2254F846594222481169FA"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2px khaki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도마뱀의 우정 일본 도쿄에서 올림픽이 열리기 전 어느 해의 일이었다. 인부들이 도쿄에 올림픽 스타디움을 짓기 위해 여러 채의 집을 허물고 있었다. "저것 좀 보게나!" 어느 집 지붕을 벗기던 한 인부가 소리쳤다. 일하던 인부들이 몰려 왔다. 그들은 놀라운 광경을 보게 되었다. 그들이 본 것은 바로 꼬리에 못이 박힌 도마뱀이었다. 자세히 보니 도마뱀은 꼼짝도 할 수 없는 처지였는데 분명히 살아 있었다. 한 인부가 강한 호기심이 일어 집주인을 찾아가 물어보았다. "이 집은 언제 지었소?" "3년 전에 집을 지은 후 못질을 한 적이 없습니다. 아마 그 당시 집을 지을 때 운 없이 꼬리에 못이 박힌 것 같습니다." 말하는 주인도 믿을 수 없다는 표정이었다. "그러면 3년 동안 뭘 먹고살았다는 거지?" "누군가가 도마뱀을 도와 준 모양이야. 그렇지 않다면 어떻게 지금까지 살아 있겠어." 인부들은 일손을 놓고 도마뱀 이야기에 빠져들었다. "분명 무슨 사연이 있을 테니까 우리 일을 멈추고 지켜보도록 하세." 인부들은 숨을 죽이고 도마뱀을 지켜보았다. 지켜보는 인부들의 마음속에는 과연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 하는 호기심이 가득차 있었다. 그때였다. 어디선가 도마뱀 한 마리가 기어오더니 꼬리에 못이 박힌 도마뱀의 입에 먹이를 넣어 주었다. 못이 박힌 도마뱀이 맛있게 받아먹자 그 도마뱀은 후다닥 사라졌다. 그러더니 얼마 지나지 않아 또 먹이를 물고 와 먹여 주었다. "아니, 그렇다면 3년 동안이나 먹이를 물어다 주었단 말인가!" "사람도 저러기는 쉽지 않을 텐데..." 지켜보던 인부들은 입을 떡 벌린 채 더 이상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width="600" height="400" src="http://cfile27.uf.tistory.com/media/2476663451B0F5CF04D2E7"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scale="exactfit" allowfullscreen="true" <embed="">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할 일을 한다는 것 한 청년이 농가에서 낸 구인 광고를 보고 찾아왔다. 청년은 주인에게 전에 일한 경험을 모두 이야기한 다음에 이렇게 덧붙였다. "그리고 저는 바람이 불어도 잘 잡니다." 이 말을 들은 농부는 좀 의아했다. 하지만 당장 일손이 필요했으므로 청년을 고용했다. 그 후 몇 달 동안 청년은 자기가 해야할 일을 부지런히 잘 해냈고 농부는 흡족해 했다. 어느 날 새벽, 아주 거센 폭풍이 불어오기 시작했다. 농부는 밖으로 나갔다. 바람에 날아가지 않도록 가축이며 농기구 따위를 살펴보아야 했다. 우선 헛간부터 점검했다. 문마다 곡 닫혀 있었고 셔터도 내려져 있었다. 가축들도 모두 외양간에 제대로 매어져 있었다. 농부는 샘이며 펌프, 창고, 농기구, 트럭에 이르기까지 살펴보았지만, 모든 게 다 제대로 대비되어 있었다. 그는 미리 손을 잘 봐줘서 고맙다는 말을 하려고 청년이 묵고 있는 숙소로 갔다. 청년은 곤히 자고 있었다. 그때서야 농부는 그 이상하기 짝이 없던 "저는 바람이 불어도 잘 잡니다."라는 말이 기억났다. 청년이 할 일을 미리 다 해 놓은 것을 깨닫고 농부는 미소를 지었다. 정말이지 청년은 거센 바람이 불어도 잘 자는 사람이었다. 출처 : 브라이언 카바노프 글 </ul></ul></pre></td></tr></table></center>

kgs7158 17-06-17 05:39
 
와...오늘  맛잇는 양식  한껏 먹고갑니다 ㅎ
고맙습니다,,영상도 글도 음악도,,,영양가많아 오늘이 더 즐거울거같아요 ㅎ
토백이 17-09-17 19:30
 
좋은 글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1614
공지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2) 리앙~♡ 04-10 1855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1713
공지 <추천>바라기와 버리기 (2) 김현 04-03 1823
5517 나이가 들면서 찾아오는 지혜와 너그러움과 부드러움으로 (2) 김현 05-21 70
5516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2) 김현 05-21 68
5515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2) 김용호 05-21 72
5514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1) 竹 岩 05-21 66
5513 좋은 인연 맺는 법 (1) 리앙~♡ 05-20 103
5512 어제는 이미 지나간 역사며 미래는 누구도 알 수 없는 신비입니다 김현 05-20 86
5511 자주 쓰면 반드시 도움되는 말 15가지 (1) 김현 05-20 84
5510 어려울 때 필요한 것은 (1) 竹 岩 05-20 82
5509 모든 사람은 저마다의 가슴에 길 하나를 내고 있습니다 (1) 김현 05-19 102
5508 누군가를 믿는다는 것의 위대함 (2) 김현 05-19 100
5507 마음에 공감되는 글 (1) 竹 岩 05-19 81
5506 어느 날도 똑같은 날이 아니다 (4) 리앙~♡ 05-18 117
5505 절망과 좌절은 참된 행복의 싹 (2) 김현 05-18 104
5504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1) 김현 05-18 74
5503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2) 김용호 05-18 181
550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1) 竹 岩 05-18 92
5501 인생은 내가 나를 찾아 갈 뿐입니다 (1) 김현 05-17 148
5500 아버지가 남기신 예금통장 김현 05-17 98
5499 좋은글-나를 닮은 사람 김현 05-17 97
549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2) 김용호 05-17 170
5497 이런 사람과 사랑을 하세요 竹 岩 05-17 91
5496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김용호 05-16 115
5495 세상에 사랑 없이 태어난 것 아무것도 없으니 (1) 김현 05-16 106
5494 남의 눈 높이에 맞춰 산다면 김현 05-16 112
5493 상처난 사과 - 따뜻한 이야기 (1) 김현 05-16 112
5492 추억은 아무런 힘이 없다 (1) 竹 岩 05-16 103
5491 행복을 가꾸는 진실된 만남 (2) 리앙~♡ 05-15 161
5490 존경받는 방법 ~ 잘난 척 하면, 적만 생긴다 (2) 김현 05-15 139
5489 장미는 마구 5월의 비에 젖고 커진 가슴 "오월의 연가 (2) 김현 05-15 109
5488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2) 김용호 05-15 163
5487 말을 함부로 하지 말자 (1) 竹 岩 05-15 124
5486 미워도 내 인연 고와도 내 인연, 교황님의 글이 너무 좋아서 (1) 김현 05-14 158
5485 인생길 가노라면 누구나 힘이 들고 지칠 때가 있습니다 (1) 김현 05-14 141
5484 이기적인 아내 김현 05-14 117
5483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2) 김용호 05-14 195
5482 행복한 사람이 되고 싶으면 (1) 竹 岩 05-14 116
5481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1) 김용호 05-13 142
5480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1) 竹 岩 05-13 167
5479 친구를 얻고 싶거든 당신이 먼저 친구가 되라 (2) 리앙~♡ 05-12 157
5478 작은 것에서 잔잔한 기쁨이나 고마움을 누릴때 (2) 김현 05-12 165
5477 하루를 시작하는 기도 (1) 김현 05-12 170
5476 인생의 나이에서 배운다 竹 岩 05-12 137
5475 매듭은 만남보다 소중하다 (6) 리앙~♡ 05-11 170
5474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그리워집니다 (2) 김용호 05-11 176
5473 인생은 고뇌를 하면서 성장한다고 합니다 (3) 김현 05-11 160
5472 늙고 있다는 기쁨 (2) 김현 05-11 164
5471 [감동동영상] 어느판사의 감동적인 실화이야기 김현 05-11 108
5470 조금 늦게 가면 어떠리 (1) 竹 岩 05-11 148
5469 자기마음이라는 정원에서 김용호 05-10 183
5468 하나의 양보가 여덟의 즐거움으로 (1) 김현 05-10 14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