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1-12 02:04
 글쓴이 : 竹 岩
조회 : 865  



















♧삶과의 길고 긴 로맨스♧

   

삶,그랬습니다.
그것은 언제나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해준 적 한 번 없고,

내가 가고픈 길로 가고 싶다 이야기
할 때도 가만히 있어준 적
한번 없었습니다.

오히려..늘 허한 가슴으로
알 수 없는 목마름에 여기
저기를 헤매게만 했지요.

삶, 그랬습니다.
돌이켜보면 나는 늘 내가 준 사랑만큼

삶이 내게 무엇을 주지 않아
적잖이 실망을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어디 그런 사람이 나 뿐이겠냐
하는 생각에 "그래도,..." 하며
늘 다시 한 번 고쳐 살곤 했지요.

삶은 늘 그렇게
내 짝사랑의 대상 이었습니다.

오늘도 나는..
실망만 하고 말지라도

이미 나의 습관이 되어버린 그 일을
그만둘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조금은 외롭고, 조금은 슬프고,
조금은 아플지라도

그 삶과의 길고 긴 로맨스를
다시 시작 해야겠지요.

="삶이 나에게 주는 선물"중에서=

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CENTER><BR><BR><BR> <TABLE> <TBODY> <TR> <TD><EMBED height=5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780 src=http://cfile6.uf.tistory.com/media/200CDA4F5164EA9A209DB3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allowNetworking="internal"></EMBED> <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540px; LEFT: -200px"> <DIV style="Z-INDEX: 6; POSITION: absolute; WIDTH: 307px; HEIGHT: 561px; TOP: -80px; LEFT: 270px"> </center><DIV align=left><br><br><br><br><br><br><br> <span style="color:adff2f;height:80px;Filter:Glow(color=000000,strength:3)"><font size=4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font color=red size=3><b>♧삶과의 길고 긴 로맨스♧ </font> <marquee direction="up" scrollamount="1" height="280"> <pre><font size=2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삶,그랬습니다. 그것은 언제나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해준 적 한 번 없고, 내가 가고픈 길로 가고 싶다 이야기 할 때도 가만히 있어준 적 한번 없었습니다. 오히려..늘 허한 가슴으로 알 수 없는 목마름에 여기 저기를 헤매게만 했지요. 삶, 그랬습니다. 돌이켜보면 나는 늘 내가 준 사랑만큼 삶이 내게 무엇을 주지 않아 적잖이 실망을 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어디 그런 사람이 나 뿐이겠냐 하는 생각에 "그래도,..." 하며 늘 다시 한 번 고쳐 살곤 했지요. 삶은 늘 그렇게 내 짝사랑의 대상 이었습니다. 오늘도 나는.. 실망만 하고 말지라도 이미 나의 습관이 되어버린 그 일을 그만둘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조금은 외롭고, 조금은 슬프고, 조금은 아플지라도 그 삶과의 길고 긴 로맨스를 다시 시작 해야겠지요. ="삶이 나에게 주는 선물"중에서= 옮긴이:竹 岩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kgs7158 17-11-12 14:11
 
앗,,,,,,,,,,,이쁩니다 꽃도 사람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가슴 깊이 숨은 이야기 내놓을 만한 분이 있다면 (3) 김현 06-05 229
공지 <추천>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2) 리앙~♡ 06-05 286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2006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1969
5634 빠르게, 즐겁게, 인생의 밝은 시간은 스쳐 지나간다 (2) 김현 08:32 39
5633 일어나지 말았어야할 슬픈 이야기 김현 08:31 28
5632 사랑과 믿음 그리고 행복 (1) 竹 岩 00:06 45
5631 내 인생을 누구 탓을 하지 마라 (2) 리앙~♡ 06-17 107
5630 수고하지 않고 얻는 기쁨이란 없습니다 (1) 김현 06-17 83
5629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자는 누구일까요? (1) 김현 06-17 68
5628 사랑합니다.내 사랑 당신 竹 岩 06-17 64
5627 자신을 들여다보는 삶 (4) 리앙~♡ 06-16 106
5626 꽃향기처럼 피어나는 행복 竹 岩 06-16 103
5625 시아버지께서 보내주신 회초리 김현 06-15 104
5624 먼길 돌아온 인생의 노을 (2) 김현 06-15 140
5623 실망이 없는 삶처럼 불행한 삶은 없다 (1) 김현 06-15 107
5622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인생 竹 岩 06-15 79
5621 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2) 리앙~♡ 06-14 138
5620 행복한마음 (1) 송택정 06-14 134
5619 거대한 나무가 되려면 기다림이 필요하듯 (1) 김현 06-14 123
5618 우리가 외롭고 답답한 까닭은 (1) 김현 06-14 98
5617 당신에게 바치는 사랑 (1) 竹 岩 06-14 101
5616 너무 완벽하면 친구가 없다 (4) 리앙~♡ 06-13 163
5615 어둠을 물리치고 세상을 환하게 하는 지혜 (3) 김현 06-13 126
5614 하루는 짦은 인생 (1) 김현 06-13 110
5613 중년의 낭만과 사랑 (1) 竹 岩 06-13 101
5612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3) 김용호 06-12 158
5611 만남 그리고 인연이란 말은 참으로 운치 있는 말이다 (4) 김현 06-12 132
5610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는 신호 (1) 김현 06-12 115
5609 세상 속에서 만난 인연 (1) 竹 岩 06-12 112
5608 자신이 가지고 있던 분노를 통하여 성장의 기회로 삼으라 (1) 김현 06-11 117
5607 이런 마음으로 1년을 살자 김현 06-11 154
5606 삶이 아름답습니다 (1) 竹 岩 06-11 139
5605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1) 김용호 06-10 273
5604 미우면 미운 대로 슬프면 슬프면 슬픈 대로 세상사 순응하며 살 일이지요 (1) 김현 06-10 128
5603 마음을 다스리는 아침 (1) 김현 06-10 131
5602 인생은 음미하는 여행이다 (1) 竹 岩 06-10 95
5601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들 (2) 김용호 06-09 203
5600 시간의 아침은 오늘도 어김없이 밝힙니다 (1) 김현 06-09 132
5599 마음에바르는약 (1) 김현 06-09 126
5598 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竹 岩 06-09 104
5597 맛있는 사랑 받아가세요 김용호 06-08 143
5596 세상에서 돈으로 살수 없는 것 한 가지 (2) 리앙~♡ 06-08 165
5595 살다 보면 그런 날 있지 않은가 김현 06-08 157
5594 누구보다 행복한 내가 되려면 (1) 김현 06-08 145
5593 내 안의 보물을 발견하는 법 竹 岩 06-08 96
5592 사랑하는 사람보다는 좋은 친구가 더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2) 김현 06-07 146
5591 그대에게 보내는 마음의 편지 (1) 김현 06-07 153
5590 그리움을 붙들고 사는 이유 (1) 김용호 06-07 177
5589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1) 竹 岩 06-07 103
5588 사랑은 흐르는 물에도 뿌리를 내립니다. (4) 리앙~♡ 06-06 159
5587 꼭 안아주고 싶은 그리운 당신 (1) 김용호 06-06 204
5586 자신을 낮추고 또 낮춰 저 평지와 같은 마음이 되면 (2) 김현 06-06 115
5585 가난한 마음의 행복 (1) 김현 06-06 12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