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2-06 00:03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983  




      그리운 당신에게 내 마음을

      보고 싶다고 말하면 더 보고 싶어질까 봐
      그저 살짝 미소만 짓습니다.
      그리워한다 한들 마음뿐이기에 줄 것이 없습니다.
      긴 세월 두 마음 함께 함에 감사할 뿐입니다.
      느낌만으로도 만나니 사랑하는 마음에
      행복이라 이르내요.

      사랑은 꿈과 같고 현실은 삶의 텃밭이라 시공간을
      초월 할 수 없으니 당신에게 그저 행복한
      미소를 보냅니다
      늘 당신이 있어 내 삶이 향기롭고
      늘 새로운 마음이지요.

      현실이란 벽에 그저 이슬처럼 맑은 그리움 하나
      품고 살아 아름다운 마음으로 글을 쓰고 기도하며
      서로에게 기쁨이고저 그런 무지개 다리 건너는
      인연 하나로 한 마음 닿으렵니다.

      당신과 소중한 존재로 느끼고 의지하며 존중하고
      그리움이 있어도 너무 많이 그리워 아파하는
      마음은 아니기를 두 손 모읍니다.

      그저 소중히 바라보며 아껴 주는
      아름다운 친구이고 싶습니다.
      마음에 생각들은 열매로 맺혀져서
      당신을 기쁘게 하면 좋겠습니다.
      사랑은 사랑으로서만 사랑할 수 있기에
      그저 조용히 미소짓습니다.
      당신 생각에...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풍차주인





      인생에 꼭 필요 되는 친구

      누구나 쓸 수 있는 이름
      누구나 좋아하는 이름
      그 이름이 바로 친구

      학창시절 옥신각신 다투던 친구도
      몇년후의 타향에서 만나게 되니
      그 무엇보다 반가운 친구

      몇 천리 떨어져 있어도
      너의 목소리들을 수 있는 것이
      행복한 실감을 가져다 주는 친구야!

      기쁠 때나 슬플 때나 항상
      눈물에 콧물까지 짜며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친구야!

      어쩌다 모여 밤새도록
      술에 취해 음악에 취해
      시간가는 줄도 모르는 친구야!

      이튿날 해장국을 입이 미여나도록
      밀어 넣으면서도 친구 밥그릇의 고기까지
      빼앗아먹는 헐 없는 친구야!

      난 그래도 너가 좋아
      우린 친구이니까
      친구라는 이름만으로도 충분해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돌아온 친절

      한 남자가 도로에 차를 세운 채 서 있는 할머니를 보았다.
      "저는 브라이언 앤더슨입니다.
      비도 오는데 우선 제 차로 가는 거 어떨까요?"
      그는 할머니의 차도 수리해 주었다.
      "사례는 괜찮아요. 대신 곤경에 처한 누군가를 보면 도와주세요."

      그와 헤어져 집으로 가던 할머니는 작은 카페에 들렸다.
      여 종업원은 할머니의 젖은 머리를 보고 수건을 건넸다.
      만삭의 몸으로 일하는 중이었다.
      '지칠만한데 어쩜 이리 친절할까.'
      할머니는 방금 전 만난 브라이언을 떠올렸다.

      식사를 마친 할머니는 그녀 몰래 100달러 짜리 지폐
      몇 장을 남기고 사라졌다.
      식탁에 쪽지가 있었다.
      "친절에 고맙습니다. 당신은 내게 빚진 게 없어요.
      나 역시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 베풀 뿐이에요.
      만약 되 갚고 싶다면 이 사랑의 연결 고리가 끊기지 않게 해 줘요."

      그녀는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를 마무리했다.
      "남편과 내게 도움이 절실한 걸 어떻게 알았을까?
      다음 달에 출산하려면 돈이 필요했는데……."

      집으로 돌아온 그녀는 잠든 남편을 곡 안으며 속삭였다.
      "그동안 마음 고생 많았어요. 앞으로 잘될 거예요.
      사랑해요. 브리이언"
      할머니를 도와준 남자는 다름 아닌 그녀의 남편이었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김진이 기자

      영상제작 : 동제





      변화가 필요한 당신을 위한 10가지 충고

      ① 자신의 모든 것과 싸워라.
      '나를 힘들게 하는 문제를 적어보자.'

      ② 시간 사용과 싸워라.
      (내가 해야 할 일을 오늘밤에 5가지만 적어보자.'

      ③ 게으름과 싸워라.
      '더 이상 게으르지 말자고 다짐하자.'

      ④ 열등의식과 싸워라.
      '난 특별하고 난 다르다고 자신을 인정하자'

      ⑤ 자신의 생각하는 불행과 싸워라.
      '이문제도 결국 지나가고 해결된다고 행각하자.'

      ⑥ 자신을 괴롭히는 병과 싸워라.
      '건강을 위해서는 나쁜 습관 하나를 고치자.'

      ⑦ 물질을 낭비하는 습관과 싸워라.
      '돈을 어디에 사용하는지 적어보자.
      적는 것만으로 20% 이상의 소비를 줄 일수 있다.'

      ⑧ 편하고자 하는 욕망과 싸워라.
      '내일 쉬고 오늘은 끝까지 노력하자고 말해보자'

      ⑨ 남에게 의지하려는 마음과 싸워라.
      '내가나를 도울 수 없으면 남도 나를 도울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자.'

      ⑩ 소극적인 성격과 싸워라.
      '내 친구에게 좀 더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관심을 보이자.'

      영상제작 : 동제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width="600" height="400" src="http://cfile220.uf.daum.net/media/243A2B3A56A9B4DD0E7771"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mode="transparent"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allowscriptaccess="never">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그리운 당신에게 내 마음을 보고 싶다고 말하면 더 보고 싶어질까 봐 그저 살짝 미소만 짓습니다. 그리워한다 한들 마음뿐이기에 줄 것이 없습니다. 긴 세월 두 마음 함께 함에 감사할 뿐입니다. 느낌만으로도 만나니 사랑하는 마음에 행복이라 이르내요. 사랑은 꿈과 같고 현실은 삶의 텃밭이라 시공간을 초월 할 수 없으니 당신에게 그저 행복한 미소를 보냅니다 늘 당신이 있어 내 삶이 향기롭고 늘 새로운 마음이지요. 현실이란 벽에 그저 이슬처럼 맑은 그리움 하나 품고 살아 아름다운 마음으로 글을 쓰고 기도하며 서로에게 기쁨이고저 그런 무지개 다리 건너는 인연 하나로 한 마음 닿으렵니다. 당신과 소중한 존재로 느끼고 의지하며 존중하고 그리움이 있어도 너무 많이 그리워 아파하는 마음은 아니기를 두 손 모읍니다. 그저 소중히 바라보며 아껴 주는 아름다운 친구이고 싶습니다. 마음에 생각들은 열매로 맺혀져서 당신을 기쁘게 하면 좋겠습니다. 사랑은 사랑으로서만 사랑할 수 있기에 그저 조용히 미소짓습니다. 당신 생각에...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풍차주인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width="600" height="400" src="http://cfile219.uf.daum.net/original/117903474D0E8E8406AABB"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width: 600px; height: 400px;" scale="exactfit" allowfullscreen="true"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인생에 꼭 필요 되는 친구 누구나 쓸 수 있는 이름 누구나 좋아하는 이름 그 이름이 바로 친구 학창시절 옥신각신 다투던 친구도 몇년후의 타향에서 만나게 되니 그 무엇보다 반가운 친구 몇 천리 떨어져 있어도 너의 목소리들을 수 있는 것이 행복한 실감을 가져다 주는 친구야! 기쁠 때나 슬플 때나 항상 눈물에 콧물까지 짜며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친구야! 어쩌다 모여 밤새도록 술에 취해 음악에 취해 시간가는 줄도 모르는 친구야! 이튿날 해장국을 입이 미여나도록 밀어 넣으면서도 친구 밥그릇의 고기까지 빼앗아먹는 헐 없는 친구야! 난 그래도 너가 좋아 우린 친구이니까 친구라는 이름만으로도 충분해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8.uf.tistory.com/media/2739154C5886D905132E49"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돌아온 친절 한 남자가 도로에 차를 세운 채 서 있는 할머니를 보았다. "저는 브라이언 앤더슨입니다. 비도 오는데 우선 제 차로 가는 거 어떨까요?" 그는 할머니의 차도 수리해 주었다. "사례는 괜찮아요. 대신 곤경에 처한 누군가를 보면 도와주세요." 그와 헤어져 집으로 가던 할머니는 작은 카페에 들렸다. 여 종업원은 할머니의 젖은 머리를 보고 수건을 건넸다. 만삭의 몸으로 일하는 중이었다. '지칠만한데 어쩜 이리 친절할까.' 할머니는 방금 전 만난 브라이언을 떠올렸다. 식사를 마친 할머니는 그녀 몰래 100달러 짜리 지폐 몇 장을 남기고 사라졌다. 식탁에 쪽지가 있었다. "친절에 고맙습니다. 당신은 내게 빚진 게 없어요. 나 역시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 베풀 뿐이에요. 만약 되 갚고 싶다면 이 사랑의 연결 고리가 끊기지 않게 해 줘요." 그녀는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를 마무리했다. "남편과 내게 도움이 절실한 걸 어떻게 알았을까? 다음 달에 출산하려면 돈이 필요했는데……." 집으로 돌아온 그녀는 잠든 남편을 곡 안으며 속삭였다. "그동안 마음 고생 많았어요. 앞으로 잘될 거예요. 사랑해요. 브리이언" 할머니를 도와준 남자는 다름 아닌 그녀의 남편이었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김진이 기자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7.uf.tistory.com/media/9947DB335A2247C72BE9CD"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2px khaki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변화가 필요한 당신을 위한 10가지 충고 ① 자신의 모든 것과 싸워라. '나를 힘들게 하는 문제를 적어보자.' ② 시간 사용과 싸워라. (내가 해야 할 일을 오늘밤에 5가지만 적어보자.' ③ 게으름과 싸워라. '더 이상 게으르지 말자고 다짐하자.' ④ 열등의식과 싸워라. '난 특별하고 난 다르다고 자신을 인정하자' ⑤ 자신의 생각하는 불행과 싸워라. '이문제도 결국 지나가고 해결된다고 행각하자.' ⑥ 자신을 괴롭히는 병과 싸워라. '건강을 위해서는 나쁜 습관 하나를 고치자.' ⑦ 물질을 낭비하는 습관과 싸워라. '돈을 어디에 사용하는지 적어보자. 적는 것만으로 20% 이상의 소비를 줄 일수 있다.' ⑧ 편하고자 하는 욕망과 싸워라. '내일 쉬고 오늘은 끝까지 노력하자고 말해보자' ⑨ 남에게 의지하려는 마음과 싸워라. '내가나를 도울 수 없으면 남도 나를 도울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자.' ⑩ 소극적인 성격과 싸워라. '내 친구에게 좀 더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관심을 보이자.'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kgs7158 17-12-06 03:41
 
우와,,,,,,ㅎ
멋진 마음의 양식선물이 쌀가루처럼 흰눈으로 내리는거같아요 .
감사합니다 배불러진,,마음,,기쁨..축복합니다, 12월애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2) 김용호 08-27 479
공지 <추천>근심을 덜어주는 인생 조언 竹 岩 08-24 413
공지 <추천>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감동글 김현 08-20 440
공지 <추천>정성껏 말하면 마음의 소리가 들린다 리앙~♡ 08-17 479
5973 미소는 마음을 움직인다 竹 岩 09:19 25
5972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1) 김현 07:44 33
5971 느낌표를 잃어버린 사람 김현 07:43 34
5970 그해,구월 둥근달을 바라보며 竹 岩 09-24 62
5969 첫 가을편지를 그대에게 (1) 김현 09-24 79
5968 풍요롭고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 김현 09-24 54
5967 한가위,즐거운 추석 명절 竹 岩 09-23 191
5966 행복을 나누는 시간표 (2) 리앙~♡ 09-22 123
5965 가을날 (지난 여름은참으로 참으로 위대 했습니다) (1) 김현 09-22 109
5964 넉넉하고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김현 09-22 197
5963 소중한 사랑과 우정 竹 岩 09-22 80
5962 가을엔 혼자여도 좋습니다 (1) 김용호 09-22 110
5961 싸우지 않고 이기는 힘 따뜻한 카리스마 (1) 김현 09-21 131
5960 오늘 하루는 내 작은 인생이다 (1) 김현 09-21 110
5959 가을이 깊게 물들어 가기 전에 김용호 09-21 147
5958 미소는 마음을 움직인다 竹 岩 09-21 76
5957 하느님의 기적을 사러 온 소녀 (1) 김현 09-20 141
5956 사람은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익어 가는 것이다. 김현 09-20 115
5955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1) 김용호 09-20 158
5954 고통은 인간을 성숙하게 하고 竹 岩 09-20 75
5953 "할아버지 추석 자금" 김현 09-19 125
5952 "사람의 됨됨이" 박경리 유고 시집 김현 09-19 93
5951 인간 경영,경영자의 자격 竹 岩 09-19 79
5950 거름을 만드는 비결... (4) 리앙~♡ 09-18 134
5949 가을이 깊어지면 (1) 김현 09-18 177
5948 세상은 자기 생각대로 살지 못합니다 김현 09-18 111
5947 작은것이 가장 소중합니다 竹 岩 09-18 106
5946 가을과 함께 찾아온 그리움 하나 (2) 김용호 09-18 144
5945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2) 김현 09-17 164
5944 세월(歲月)과 함께 떠나버린 청춘(靑春) 김현 09-17 119
5943 꽃에게서 배우라 竹 岩 09-17 115
5942 놓고 싶지않은 아름다운 손 竹 岩 09-16 137
5941 마주보고 살아갔으면 합니다 (4) 리앙~♡ 09-15 210
5940 다 이렇게 살면 될 것을 (3) 김현 09-15 197
5939 누구나 삶안에 가시 하나쯤 밖혀있습니다 (1) 김현 09-15 135
5938 인생이라는 긴 여행 竹 岩 09-15 111
5937 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1) 김현 09-14 154
5936 자존심을 버리면 사람들이 다가 옵니다 (2) 김현 09-14 132
5935 주면 준만큼 竹 岩 09-14 122
5934 노인이 빵을 훔쳐먹다가 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김현 09-13 117
5933 늙어가는 아내에게 김현 09-13 164
5932 서두르지 말자 竹 岩 09-13 145
5931 마음의 산책 (2) 김현 09-12 230
5930 세상에 이런 남편 또 없습니다. 김현 09-12 142
5929 인생은 음미하는 여행이다 竹 岩 09-12 116
5928 가을엔 기도하게 하소서 (1) 김현 09-11 206
5927 이 세상 아내에게 드리는 글 (1) 김현 09-11 123
5926 만날수록 편안한 사람 竹 岩 09-11 152
5925 어스름한 저녁 무렵 물가에 비친 석양도 아름답지만 (1) 김현 09-10 152
5924 인생이란 빈잔에 (2) 김현 09-10 193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66.203.17'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