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2-08 00:49
 글쓴이 : 김현
조회 : 779  

 


한글을 처음 배워 55년 전 남편에게 쓴 70대 할머니의 편지

 

 55년 만에 쓰는 편지... 

우리가 만나면 알아 볼 수 있을까요

요즘 한글을 익힌 칠순 할머니가
55년 전 사별한
남편을 그리며 쓴 편지글이
감동을 주고 있다.



맞춤법이 틀린 글자가 여러 군데지만,
할머니가 하고 싶었던 말을
고스란히 담고 있어 더 정겹다.

화제의 주인공은
남해 고현면에 사는
올해 일흔 다섯 살의 박상엽 할머니.
박 할머니는
남해군 문화체육센터에서 운영하는
'찾아가는 한글교실'에 참여해
글을 익혔다.

주간지 <남해시대> 최근호에 따르면,
문화체육센터는
지난 8일 처음으로 한글을 배운 할머니와
할아버지 310명을 모셔 놓고
'찾아가는 한글교실 한글글짓기대회'를
열었다.

121개 마을에서
내노라 하는 문장가(?)들이 참여해
실력을 뽐냈는데,
저마다
장원급제에 대한 의욕을 불태웠다고.

출품작 중에는 사람들의 심금을 울린
입상작이 여럿 있었는데,
그 중 박 할머니가 적어낸 글이
애틋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꽃다운 18살에 결혼했던 박 할머니는
21살 되던 해에 남편을 잃었다.
한국전쟁 휴전선언을
불과 사흘 남겨두고 군대 갔던 남편이
영영 돌아오지 못한 길을 떠난 것이다.

박 할머니한테는 4개월 된 아들과
시부모님가 맡겨져 있었다.

박 할머니는 농사를 지어
아들을 공부시킬 수 없다는 생각에
부산 자갈치시장으로가 장사를 하면서
아들을 공부시켰다는 것.

그 아들은
지금 은행 지점장으로 있는데
'착실하다'고 박 할머니는 소개.


-직산읍 교회 카페에서-




 


kgs7158 17-12-08 01:13
 
ㅎㅎㅎ 아릿하고도 재밌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나 살아온 삶 뒤돌아보며 (1) 竹 岩 06-19 129
공지 <추천>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2) 김용호 06-18 165
공지 <추천>가슴 깊이 숨은 이야기 내놓을 만한 분이 있다면 (3) 김현 06-05 276
공지 <추천>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2) 리앙~♡ 06-05 348
5648 희망은 절망을 몰아낸다 (2) 김현 08:37 29
5647 진정한 매력을 지닌 사람 김현 08:36 23
5646 인생과 함께 살아야할 행복 (1) 竹 岩 01:29 45
5645 언제나 반가운사람 (4) 리앙~♡ 06-20 90
5644 세상의 참된 주인공은 당신 입니다 (3) 김현 06-20 110
5643 어머니도 여자랍니다...ㅠㅠ 김현 06-20 68
5642 세월과 인생 竹 岩 06-20 76
5641 있을때는 그 소중함을 모르고 (1) 김용호 06-20 101
5640 남을 칭찬하는 넉넉한 마음 (2) 김용호 06-19 117
5639 사랑은 보여줄 수 없기에 아름답습니다 김현 06-19 102
5638 이름 없는 편지... (1) 김현 06-19 89
5637 <추천>나 살아온 삶 뒤돌아보며 (1) 竹 岩 06-19 129
5636 희망부터 하나하나 찾아내자 (6) 리앙~♡ 06-18 123
5635 <추천>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2) 김용호 06-18 165
5634 빠르게, 즐겁게, 인생의 밝은 시간은 스쳐 지나간다 (2) 김현 06-18 125
5633 일어나지 말았어야할 슬픈 이야기 김현 06-18 92
5632 사랑과 믿음 그리고 행복 (1) 竹 岩 06-18 101
5631 내 인생을 누구 탓을 하지 마라 (6) 리앙~♡ 06-17 171
5630 수고하지 않고 얻는 기쁨이란 없습니다 (1) 김현 06-17 121
5629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자는 누구일까요? (1) 김현 06-17 100
5628 사랑합니다.내 사랑 당신 竹 岩 06-17 99
5627 자신을 들여다보는 삶 (4) 리앙~♡ 06-16 158
5626 꽃향기처럼 피어나는 행복 竹 岩 06-16 134
5625 시아버지께서 보내주신 회초리 김현 06-15 122
5624 먼길 돌아온 인생의 노을 (2) 김현 06-15 172
5623 실망이 없는 삶처럼 불행한 삶은 없다 (1) 김현 06-15 129
5622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인생 竹 岩 06-15 99
5621 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2) 리앙~♡ 06-14 166
5620 행복한마음 (1) 송택정 06-14 157
5619 거대한 나무가 되려면 기다림이 필요하듯 (1) 김현 06-14 152
5618 우리가 외롭고 답답한 까닭은 (1) 김현 06-14 122
5617 당신에게 바치는 사랑 (1) 竹 岩 06-14 120
5616 너무 완벽하면 친구가 없다 (4) 리앙~♡ 06-13 196
5615 어둠을 물리치고 세상을 환하게 하는 지혜 (3) 김현 06-13 149
5614 하루는 짦은 인생 (1) 김현 06-13 131
5613 중년의 낭만과 사랑 (1) 竹 岩 06-13 120
5612 나를 미소짓게 한 당신 (3) 김용호 06-12 179
5611 만남 그리고 인연이란 말은 참으로 운치 있는 말이다 (4) 김현 06-12 151
5610 잘못된 길을 가고 있다는 신호 (1) 김현 06-12 133
5609 세상 속에서 만난 인연 (1) 竹 岩 06-12 133
5608 자신이 가지고 있던 분노를 통하여 성장의 기회로 삼으라 (1) 김현 06-11 133
5607 이런 마음으로 1년을 살자 김현 06-11 173
5606 삶이 아름답습니다 (1) 竹 岩 06-11 154
5605 사랑하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1) 김용호 06-10 296
5604 미우면 미운 대로 슬프면 슬프면 슬픈 대로 세상사 순응하며 살 일이지요 (1) 김현 06-10 148
5603 마음을 다스리는 아침 (1) 김현 06-10 146
5602 인생은 음미하는 여행이다 (1) 竹 岩 06-10 110
5601 날마다 일어나는 기적들 (2) 김용호 06-09 227
5600 시간의 아침은 오늘도 어김없이 밝힙니다 (1) 김현 06-09 144
5599 마음에바르는약 (1) 김현 06-09 14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