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1-04 00:46
 글쓴이 : 김현
조회 : 475  

할머니의 마지막 사랑 [네티즌들이 선정한 감동글]



내가 아직 초등학생이었을 때..
우리 할머니는 중풍에 걸리셨다..
중풍은 있는 정 없는 정 다 떼고 가는 그런 병이다.
학교에서 집에 들어오면 코를 확 자극하는 텁텁한 병자냄새..
얼굴 높이에 안개처럼 층을 이룬후텁지근한 냄새가
머리가 어지럽게 했다..



일년에 한두번 밖에 청소를 안하는 할머니 방은
똥오줌 냄새가 범벅이 되어차마 방문을 열어보기도 겁이 났다.
목욕도 시켜드리지 않아서 할머니 머리에선 항상 이가 들끓
었다.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었다.



할머니가 고혈압으로 쓰러지시고 난 후
처음 1년 동안은 목욕도 자주 시켜드리고
똥오줌도 웃으며 받아내었다.
2년 째부터는 집안 식구들 얼굴에서 웃음이 사라졌다.
3년째에 접어들자 식구들은
은근히 할머니가 돌아가시길 바라게 되었다.


금붕어를 기르다가 귀찮아져서썩은 물도 안 갈아주고
죽기만을 기다리듯이 말이다.


경우에 따라서 무관심은 살인이 될 수도 있었다.
온몸에 허연 곰팡이가 피고 지느러미가 문드러져서 죽어가는
한 마리 금붕어 처럼할머니는 그렇게 곪아갔다.
손을 대기도 불쾌할 정도로그래서 더욱 방치했다.
나중엔 친자식들인 고모들이 와도


할머니방엔 안들러보고갈 지경이었다..


돌아가실 즈음이 되자 의식도 완전히 오락가락 하셨다.
그토록 귀여워하던 손주인 내 얼굴도 알아보지 못하셨다..
할머니가 건강하셨을때..
나는 할머니랑 단 둘이 오두막에서 살았었다..
조그만 전기담요 한 장에 할머니와 난 나란히 누워
별을 세며 잠이 들었었다..



아침은 오두막 옆에 있는 밤나무에서 떨어지는
밤을 주워서 삶아먹는 걸로 대신했다..


할머니는 나에게 굵은 밤을 먹이려고
새벽부터 지팡이를 짚고 밤을 주우셨다..
할머니가 내 이름을 잊는 일은 절대로 없을 줄 알았는데..
하지만 이성이 퇴화 할수록 동물적인 본능은 강해지는 걸까..
그럴수록 먹을 건 더욱 밝히셨다..


어쩌다 통닭 한 마리를 사다드렸더니
뼈까지 오독 오독 씹어드셨다.. 섬짓하기 까지 했다...
병석에 누운 노인이 그 많은 통닭을 혼자서 다 드시다니..


가끔 할머니에겐 돈이 생길 때가 있었다..
고모들이 할머니 방문 앞에 얼마씩 놓고 간 돈이다..
이상의 소설 '날개'에서 아내가 남자의 골방 머리맡에
잔돈을 놓고 가듯 말이다.
그러면 나는 할머니에게 돈을 달라고 졸랐다.



할머니는 그 돈을 조금씩 조금씩 나에게 주셨다..
한꺼번에 다 주면 다음에 달라고 할 때
줄게 없을까봐 그러셨던 것 같다...


그래서 나는 돈이 필요할 때면 엄마보다 할머니에게 먼저 갔다..
엄마가 '먹이'를 넣으러 왔다 갔다 할 때 말고는
그 방을 출입하는 사람은 내가 유일하지 않았을까 싶다..
어느 날이던가 결국 할머니의 돈이 다 떨어졌다..
나는 돈을 얻기 위해 할머니를 고문했다..



손톱으로 할머니를 꼬집었다..빨리 돈을 달라고...
그렇지만 얻을 수 없었다.. 할머니는 정말로 돈이 없었으니까...


그때 할머니는 눈물을 흘리셨다..
꼬집혀서 아팠기 때문이 아니라
나에게 뭔가를 줄 수가 없어서 였을 것이다..
가끔 할머니는 나에게 무언가를 말하시려고 노력하셨다..
주머니에 손을 넣고 꼼지락 꼼지락 하시는게
무언가를 주려고 하시는 것도 같았다..
그러나 나는 내 이름도 제대로 못부르는 할머니를 피하기만 했다..


할머니에게서 더이상 얻을 돈이 없다는 것도 이유 중에 하나였다..


간혹 한밤중에도 '허.. 흐흐.. 하..'하는
할머니의 신음같은 목소리가 내방까지 들려오면..
나는 흡사 귀신소리라도 듣는 듯
소름이 돋아 이불을 얼굴까지 덮어쓰고 잠을 청하곤 했다..


그러던 어느 가을날.. 할머니는 낙엽처럼 돌아가셨다...
그제서야 고모들도 할머니방에 발을 들여놓았다..
할머니는 돌아가신 후에야 목욕을 할 수 있게 되었다..



할머니의 몸을 씻으려고 걸레같은 옷을 벗겨내었을때...
할머니의 옷 안주머니에서 무엇인가가 나왔다..
형체도 알아볼 수 없는 거무튀튀한 물체였다..
그것은.... 통닭다리 한짝이었다..


얼마나 오랫동안 주머니에 넣고 만지작 거리셨는지
손 때가 새카맣게 타있었다..


이 감추어둔 통닭다리 한 짝을 나에게 먹이려고
그토록 애타게 내 이름을 부르셨던가..
한 쪽 손을 주머니에 넣고 꼼지락 거리며
내 이름을 부르시던 할머니..
마지막 순간까지 이 손주 생각을 하셨는지....



TO 할머니..
나 통닭먹을 때 마다 할머니 생각한다..
특히 다리 먹을 때마다
항상 그때 할머니가 준 거라고 생각하고 생각 하고 먹어..
그러니까 이제 그런거 안감춰도 돼..
나중에 하늘나라에서 만나면
또 주머니에 밤이며 떡이며 잔뜩 숨겨놓고 있을 거지?
그러지 말고 할머니가 다 먹어..


할머니 먹는 거 좋아하잖어..
난 여기서 잔뜩 먹을께...
거기선 아프지 말고 잘 지내...
이제 영원히 못 만나겠지..?


동안 할머니한테 못해드린거 미안해..
하늘나라에서..만약 그때 만나면...
착한 손주 될께...
휴..이제 정말 안녕할 시간이다..
그런데 할머니..나 이상하게..
자꾸 눈물이 나와...
자꾸..자꾸...
<html 제작 김현피터>



관련

kgs7158 18-01-04 00:54
 
사랑,,,,
방안도 폐하고 예언도 폐하되 사랑은 영원히 떨어지지 아니하리
마지막단위가 사랑이라던가요,,
물고기에게서도 사랑을 볼수있고 새들에게서도,,사람에게서도,,

하나님은 사랑이시니라..
할머니의 마지막사랑,,,아름다와라,,눈물겨워라 ,,그마음,,애절한 행복한 사랑,,닭다리,,손주사랑,
안개꽃12 18-01-04 09:50
 
감동글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시고 즐거운 날 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377
공지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리앙~♡ 04-10 932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881
공지 <추천>바라기와 버리기 (2) 김현 04-03 947
5399 좋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0:24 18
5398 우정은 커다란 힘이 되어줍니다 (1) 리앙~♡ 04-21 31
5397 내가 이런 사람이면 좋겠습니다 (1) 김용호 04-21 51
5396 인간은 꿈을 잃을 때 늙어 가는 것이다. (1) 김현 04-21 46
5395 가슴으로 느끼는 친구 竹 岩 04-21 54
5394 추억 통장 (1) 김용호 04-20 72
5393 언제까지나 우리 곁에 있기를. (1) 김현 04-20 98
5392 성공을 위해 오늘 당장 시작해야 할 17가지 김현 04-20 69
5391 당신을 만나면 행복합니다 竹 岩 04-20 81
5390 만나는것보다 헤어지는게 어렵다고들 하지만 김현 04-19 121
5389 맑고 좋은 생각만 하면 좋겠습니다 (4) 리앙~♡ 04-19 138
5388 있을 땐 몰라도 없으면 표가 나는 사람 (1) 김현 04-19 97
5387 사랑이 그리운 날엔 竹 岩 04-19 85
5386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377
5385 삶은 언제나 희망을 (4) 리앙~♡ 04-18 133
5384 잃어 버리고 산 소중한 것들 김현 04-18 133
5383 [감동스토리] 아름다운 부녀 이야기 김현 04-18 65
538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竹 岩 04-18 102
5381 마음으로 느낄 수 있는 친구가 있다면 (1) 김용호 04-17 146
5380 삶의 한가운데서 김용호 04-17 119
5379 행복을 가져다 주는 이야기 김현 04-17 141
5378 소중한 것은 당신입니다 김현 04-17 104
5377 소중한 오늘 하루 竹 岩 04-17 134
5376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는 당신의 마음 안쪽에 (1) 김현 04-16 150
5375 버려진 할머니의 일기 (1) 김현 04-16 102
5374 사람의 마음을 얻는다는 것 (4) 리앙~♡ 04-16 157
5373 만날수록 편안한 사람 竹 岩 04-16 125
5372 인간은 사랑하지 않을 때 외롭다 (1) 김현 04-15 160
5371 어느 부부의 이혼 (2) 김현 04-15 115
5370 만남속에서 사랑의 향기를 竹 岩 04-15 118
5369 지금 이 순간에도 행복은 내 곁에 있습니다 (1) 김용호 04-14 192
5368 나는 누군가에게 행복을 주는 사람인가 (1) 김현 04-14 124
5367 평생 숨겨온 할머니의 비밀 ‘종이상자’ 그 안에는.. (1) 김현 04-14 98
5366 가슴에 남는 좋은 글 竹 岩 04-14 141
5365 기쁨을 같이 하고픈 사람들 (1) 김용호 04-13 193
5364 모든 명예는 언젠가는 사라지고 모든 부 역시 언젠가는 스러진다 김현 04-13 123
5363 인생이 무엇인지 나는 몰랐다 (1) 김현 04-13 151
5362 내릴 수 없는 인생 여행 竹 岩 04-13 126
5361 인생...쉽게 쉽게 살자 김현 04-12 202
5360 맺어진 소중한 인연이기에 김용호 04-12 211
5359 오늘 하지 않는 사람은 내일도 하지 못한다 김현 04-12 140
5358 내앞에 멈춘 것들을 사랑하자 김현 04-12 107
5357 꽃은지고 별꽃이 피니 竹 岩 04-12 107
5356 다정한 말에서는 꽃이 핍니다 (2) 김용호 04-11 174
5355 남을 비웃기 전에 먼저 스스로를 돌이켜보세요 김현 04-11 122
5354 어느 수도사의 오열 <br> (1) 김현 04-11 115
5353 마음이 맑아지는 명언글 竹 岩 04-11 158
5352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리앙~♡ 04-10 932
5351 말이 적은 사람에게 정이 간다 (2) 김현 04-10 198
5350 가난한 부부의 눈물겨운 사랑이야기 (1) 김현 04-10 1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