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1-06 01:49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226  




      함께 가고싶은 당신

      외로울 때 안아주고 허전할 때 위로 해주고
      한번 잡은 손 영원히 놓지 않고
      뜨거운 사랑으로 마음을 주는 당신,

      맘도 몸도 같이 가고 싶은 당신,
      그 사람이 진정, 같이 가고 싶은 사람입니다.

      내 노래에 기뻐하고 내 웃음에 행복해 하고
      주지 못한 사랑도 다 덮어가며 방황하며
      힘들어하는 날 이해하며
      자기 고통 다 묻어가며 다가오는 사람
      그 사람이 진정 같이 가고 싶은 사람입니다.

      부서지는 파도 속에서 휘날리는 눈보라 속에서
      우리의 사랑은 아프고 힘들지만
      그 사람의 깊은 사랑이 어려운 현실을 이겨내
      먼 훗날 함께 웃을 수 있게 해 준다고 확신하기에

      그 사람이 진정 같이 가고 싶은 사람입니다.
      그 사람이 바로 당신입니다,
      그런 당신을 사랑합니다.

      인생이란 보이지 않는 승차권 하나
      손에 쥐고 떠나는 기차여행과 같다합니다.

      연습의 기회도 없이 한 번 승차하면
      시간은 거침없이 흘러 되돌리지 못하고
      절대 중도에 하차할 수 없는 길을 떠나지요.

      가다보면 강아지풀이 손 흔드는 들길이며
      푸르른 숲으로 둘러진 산들이며
      금빛 모래사장으로 눈부신 바다도 만나게 되어
      밝은 아름다움이 주는 행복감을.

      때로는 어둠으로 찬 추운 터널과
      눈보라가 휘날리는 매서운 길이며
      때로는 뜨겁게 숨막힐 듯 한 험한 길을
      지나갈 때를 맛보기도 합니다.

      허나 고통과 막막함이 느껴지는 곳을 지난다고 해서
      우리의 손에 쥐어진 승차권을 내팽개쳐 버리거나
      찢어버릴 수는 없는거겠지요.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무위천





      진짜 부자

      조선 숙종임금은 밤중에 미복 차림으로
      백성의 사는 형편을 살피려 미행을 자주 다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밤에 허름한 작은 오두막집 앞을 지나는데
      집안에서 웃음소리가 끊임없이 흘러나오는 것이었습니다.
      양반들이 사는 기와집 동네를 지나면서도 듣지 못했던 웃음소리에
      숙종은 어리둥절하여 그 까닭을 알아보기 위해
      오두막집에 들어가 주인에게 물 한 사발을 청했습니다.

      그 사이 숙종은 문틈으로 방안을 자세히 살펴보았습니다.
      방안에는 수염이 허연 할아버지가 새끼를 꼬고 있었고
      올망졸망한 어린아이들은 짚을 고르고 있었으며
      할머니는 빨래를 밟고 있었고, 부인은 옷을 깁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가족들의 얼굴들이 모두가 어찌나 밝고 맑은지
      도무지 근심 걱정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숙종은 주인에게 물었습니다.
      "사는 형편이 어려워 보이는데 무슨 좋은 일이라도 있소?
      밖에서 들으니 이곳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더이다."

      주인은 희색을 띤 얼굴로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이렇게 살아도 빚도 갚아가며, 저축도 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절로 웃음이 나는 가 봅니다."

      궁궐로 돌아온 숙종은 금방 쓰러질 것 같은 오두막집에 살면서
      빚도 갚고 저축도 한다는 말에 궁금증의 풀리지 않았습니다.

      다음날 숙종은 신하를 시켜 어젯밤 그 집에
      감춰진 재물이라도 있는지 조사해 보라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그 집에는 정말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숙종은 다시 그 집을 찾아가 주인에게 전에 했던 말의 뜻을 물었습니다.

      그러자 주인은 웃으면서 이렇게 대답하는 것이었습니다.
      "부모님 공양하는 것이 곧 빚을 갚는 것이고,
      제가 늙어서 의지할 아이들을 키우니 이게 바로 저축이 아니겠습니까.
      이보다 더 좋을 수가 없으니 저절로 웃음이 나올 수밖에요."

      우리는 어느 정도 돈이 있어야 만족할 수 있을까요?
      돈이 많으면 행복할 수 있을까요?
      어느 정도 생활이 편리해질 순 있겠지만
      부자는 더 큰 부자를 부러워하고
      더 큰 부자는 더욱더 큰 부자를 부러워할 것입니다.

      진짜 부자는 아침에 눈을 뜨는 것을 기적이라 여기며
      때때로 좋은 음악을 듣고,
      향기로운 꽃에 매혹되는 사람,
      살아 있는 것에 감사하는 사람,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할 수 있음에 즐거워하는 사람입니다.

      우리가 평소에 사소한 것으로 생각한 이것이 바로 행복이며,
      어떤 부족함도 없는 마음의 '진짜 부자'인 것입니다.





      진정한 친구

      프랑스가 낳은 세계적인 화가 장 프랑수아 밀레는 무명시절 가난했습니다.
      그림은 인정받지 못했고, 작품이 팔리지 않아 늘 가난에 허덕였습니다.
      어느 날 절친한 친구가 찾아와서 말했습니다.
      "여보게, 자네의 그림을 사려는 사람이 나타났네."

      밀레는 친구의 말에 기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의아했습니다.
      밀레는 그때까지 작품을 팔아본 적이 없는 무명화가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친구는 계속해서 말을 이었습니다.
      "내가 화랑에 자네의 그림을 소개했더니 구입의사를 밝히더군.
      내게 그림을 골라 달라고 하고, 선금까지 맡겼다네."
      그리고 밀레에게 300프랑의 돈을 건네주었습니다.

      입에 풀칠할 것이 없어 막막하던 밀레에게 그 돈은 생명 줄이었고
      자신의 그림이 인정받고 있다는 희망을 안겨 주었습니다.
      이후 밀레의 그림이 화단의 호평 속에서 하나둘 팔려 나가자
      생활에 안정을 찾았고, 보다 그림에 몰두할 수 있었습니다.

      경제적 여유를 찾게 된 밀레는 어느 날 친구의 집에 찾아갔습니다.
      그런데 몇 년 전에 친구가 남의 부탁이라면서 사간
      그 그림이 친구의 거실에 걸려 있었습니다.
      밀레는 그제 서야 친구의 배려심 깊은 마음을 알고 눈물을 글썽였습니다.
      가난에 힘들어하는 친구의 자존심을 지켜주고 싶었던 친구는
      남의 이름을 빌려 밀레의 그림을 사주었던 것입니다.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7.uf.tistory.com/media/252E9A4D54FAA9441B2E62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함께 가고싶은 당신 외로울 때 안아주고 허전할 때 위로 해주고 한번 잡은 손 영원히 놓지 않고 뜨거운 사랑으로 마음을 주는 당신, 맘도 몸도 같이 가고 싶은 당신, 그 사람이 진정, 같이 가고 싶은 사람입니다. 내 노래에 기뻐하고 내 웃음에 행복해 하고 주지 못한 사랑도 다 덮어가며 방황하며 힘들어하는 날 이해하며 자기 고통 다 묻어가며 다가오는 사람 그 사람이 진정 같이 가고 싶은 사람입니다. 부서지는 파도 속에서 휘날리는 눈보라 속에서 우리의 사랑은 아프고 힘들지만 그 사람의 깊은 사랑이 어려운 현실을 이겨내 먼 훗날 함께 웃을 수 있게 해 준다고 확신하기에 그 사람이 진정 같이 가고 싶은 사람입니다. 그 사람이 바로 당신입니다, 그런 당신을 사랑합니다. 인생이란 보이지 않는 승차권 하나 손에 쥐고 떠나는 기차여행과 같다합니다. 연습의 기회도 없이 한 번 승차하면 시간은 거침없이 흘러 되돌리지 못하고 절대 중도에 하차할 수 없는 길을 떠나지요. 가다보면 강아지풀이 손 흔드는 들길이며 푸르른 숲으로 둘러진 산들이며 금빛 모래사장으로 눈부신 바다도 만나게 되어 밝은 아름다움이 주는 행복감을. 때로는 어둠으로 찬 추운 터널과 눈보라가 휘날리는 매서운 길이며 때로는 뜨겁게 숨막힐 듯 한 험한 길을 지나갈 때를 맛보기도 합니다. 허나 고통과 막막함이 느껴지는 곳을 지난다고 해서 우리의 손에 쥐어진 승차권을 내팽개쳐 버리거나 찢어버릴 수는 없는거겠지요.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무위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width="600" height="400" src="http://cfile216.uf.daum.net/original/996C51345A4521AD076C7C "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cale="exactfit" allowfullscreen="true" wmode="transparent" >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진짜 부자 조선 숙종임금은 밤중에 미복 차림으로 백성의 사는 형편을 살피려 미행을 자주 다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밤에 허름한 작은 오두막집 앞을 지나는데 집안에서 웃음소리가 끊임없이 흘러나오는 것이었습니다. 양반들이 사는 기와집 동네를 지나면서도 듣지 못했던 웃음소리에 숙종은 어리둥절하여 그 까닭을 알아보기 위해 오두막집에 들어가 주인에게 물 한 사발을 청했습니다. 그 사이 숙종은 문틈으로 방안을 자세히 살펴보았습니다. 방안에는 수염이 허연 할아버지가 새끼를 꼬고 있었고 올망졸망한 어린아이들은 짚을 고르고 있었으며 할머니는 빨래를 밟고 있었고, 부인은 옷을 깁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가족들의 얼굴들이 모두가 어찌나 밝고 맑은지 도무지 근심 걱정이라곤 찾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숙종은 주인에게 물었습니다. "사는 형편이 어려워 보이는데 무슨 좋은 일이라도 있소? 밖에서 들으니 이곳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더이다." 주인은 희색을 띤 얼굴로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이렇게 살아도 빚도 갚아가며, 저축도 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절로 웃음이 나는 가 봅니다." 궁궐로 돌아온 숙종은 금방 쓰러질 것 같은 오두막집에 살면서 빚도 갚고 저축도 한다는 말에 궁금증의 풀리지 않았습니다. 다음날 숙종은 신하를 시켜 어젯밤 그 집에 감춰진 재물이라도 있는지 조사해 보라고 하였습니다. 하지만 그 집에는 정말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숙종은 다시 그 집을 찾아가 주인에게 전에 했던 말의 뜻을 물었습니다. 그러자 주인은 웃으면서 이렇게 대답하는 것이었습니다. "부모님 공양하는 것이 곧 빚을 갚는 것이고, 제가 늙어서 의지할 아이들을 키우니 이게 바로 저축이 아니겠습니까. 이보다 더 좋을 수가 없으니 저절로 웃음이 나올 수밖에요." 우리는 어느 정도 돈이 있어야 만족할 수 있을까요? 돈이 많으면 행복할 수 있을까요? 어느 정도 생활이 편리해질 순 있겠지만 부자는 더 큰 부자를 부러워하고 더 큰 부자는 더욱더 큰 부자를 부러워할 것입니다. 진짜 부자는 아침에 눈을 뜨는 것을 기적이라 여기며 때때로 좋은 음악을 듣고, 향기로운 꽃에 매혹되는 사람, 살아 있는 것에 감사하는 사람,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할 수 있음에 즐거워하는 사람입니다. 우리가 평소에 사소한 것으로 생각한 이것이 바로 행복이며, 어떤 부족함도 없는 마음의 '진짜 부자'인 것입니다.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01.uf.daum.net/original/994C3E4C5A4E2A312E2D9C" width=600 height=400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Networking='internal'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scriptaccess="never">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진정한 친구 프랑스가 낳은 세계적인 화가 장 프랑수아 밀레는 무명시절 가난했습니다. 그림은 인정받지 못했고, 작품이 팔리지 않아 늘 가난에 허덕였습니다. 어느 날 절친한 친구가 찾아와서 말했습니다. "여보게, 자네의 그림을 사려는 사람이 나타났네." 밀레는 친구의 말에 기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의아했습니다. 밀레는 그때까지 작품을 팔아본 적이 없는 무명화가였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친구는 계속해서 말을 이었습니다. "내가 화랑에 자네의 그림을 소개했더니 구입의사를 밝히더군. 내게 그림을 골라 달라고 하고, 선금까지 맡겼다네." 그리고 밀레에게 300프랑의 돈을 건네주었습니다. 입에 풀칠할 것이 없어 막막하던 밀레에게 그 돈은 생명 줄이었고 자신의 그림이 인정받고 있다는 희망을 안겨 주었습니다. 이후 밀레의 그림이 화단의 호평 속에서 하나둘 팔려 나가자 생활에 안정을 찾았고, 보다 그림에 몰두할 수 있었습니다. 경제적 여유를 찾게 된 밀레는 어느 날 친구의 집에 찾아갔습니다. 그런데 몇 년 전에 친구가 남의 부탁이라면서 사간 그 그림이 친구의 거실에 걸려 있었습니다. 밀레는 그제 서야 친구의 배려심 깊은 마음을 알고 눈물을 글썽였습니다. 가난에 힘들어하는 친구의 자존심을 지켜주고 싶었던 친구는 남의 이름을 빌려 밀레의 그림을 사주었던 것입니다. </ul></ul></pre></td></tr></table></center>

kgs7158 18-01-06 02:48
 
인생을 있는그데로 살아간다는 용기야말로 인간의 멍애에서 해방되는길이다.모옴.
내일일은 난 몰라요 하루하루 살아요 불행이나 요행함도 내뜻데로 못해요 험한이길 가고가도 끝은 없고 곤해요
주님예수 팔내미사 나를 잡아주소서 내일일은 난 몰라요 장래일도 몰라요 아버지여 아버지여 평탄한길 주옵소서.아멘,
안개꽃12 18-01-06 09:24
 
좋은글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시고 즐거운 주말 되세요.~^^*
리앙~♡ 18-01-06 15:44
 
김용호 시인님~^^
좋은 글로 감사히 머뭅니다~^*^
그리고 소중히 모셔 갈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3) 김용호 01-15 569
공지 <추천>행복하고 좋은 인간관계 (2) 리앙~♡ 12-29 1133
공지 <추천>오늘을 기뻐하는 마음 (1) 竹 岩 12-23 1225
공지 <추천>누군가의 마음을 감동시켜 본 적 있으세요 (3) 김현 12-21 1161
5028 어느 할머니의 유일한 식구 손녀와의 이별 준비 김현 07:53 18
5027 수첩에 적어놔야 할 삶의 지혜 28가지 <br> 김현 07:35 19
5026 이런 적 있지요 (1) 김용호 04:09 45
502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1) 竹 岩 00:33 33
5024 어느 누군가에게 내가 (1) 김용호 01-18 68
5023 호롱불 같은 사람 (3) 김현 01-18 116
5022 힘내라는 말이 왜 공감도 위로도 안 될까 <br> (1) 김현 01-18 85
5021 경험으로 맛보는 진리 竹 岩 01-18 92
5020 진정한 우정은 세월이 지날수록 더 아름다워집니다 (1) 김현 01-17 166
5019 힘들 땐 옆에 있어주고, 잘 될 때도 질투하지 않는 사람은 믿을 수 있다 &l… (1) 김현 01-17 111
5018 후회롭지 않은 삶을 위하여 (1) 竹 岩 01-17 141
5017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3) 리앙~♡ 01-16 138
5016 당신 덕분에와 당신 때문에의 차이 (2) 김용호 01-16 136
5015 소년원의 소년과 "어머니의 마음" [감동스토리] (2) 김현 01-16 91
5014 우리가 몰랐던 노화를 부르는 습관 (1) 김현 01-16 126
5013 꽃밭 가꾸듯 살아온 세월 (1) 竹 岩 01-16 121
5012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48
5011 조금은 모자라게 사는 거야 (1) 김현 01-15 208
5010 1000억짜리 강의 들어보셨나요? (1) 김현 01-15 134
5009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3) 김용호 01-15 569
5008 하늘 아름다운 계절(季節) (1) 竹 岩 01-15 128
5007 [감동다큐] 오늘에사 발견한 세 보석 이야기 (2) 김현 01-14 149
5006 나이 들수록 꼭 필요한 좋은친구와 피해야 할 나쁜친구 (1) 김현 01-14 152
5005 희망 이라는 감사하는 마음 (1) 竹 岩 01-14 151
5004 내 행복은 당신입니다 (1) 김용호 01-14 196
5003 행복해지기 연습 (1) 김용호 01-13 151
5002 당신의 오늘은 정말 소중합니다 (4) 리앙~♡ 01-13 177
5001 바람은 바람끼리 풀잎은 풀잎끼리 서로 어울려 외칠 때면 (2) 김현 01-13 136
5000 역경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김현 01-13 130
4999 성공을 위한 법칙 (1) 竹 岩 01-13 129
4998 힘들때 보는 비밀노트 김현 01-12 384
4997 아버지의 낡은 일기장을 보았습니다. 김현 01-12 130
4996 참 좋은 마음의 길동무 (1) 김용호 01-12 216
4995 이런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2) 리앙~♡ 01-12 183
4994 인연의 줄이 이어져야 竹 岩 01-12 130
4993 항상 생각나는 사람 (1) 김용호 01-11 160
4992 짧은 말 한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3) 김현 01-11 214
4991 어느 부부의 영화같은 사랑이야기 (2) 김현 01-11 145
4990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1) 竹 岩 01-11 137
4989 아름다운 이름하나 가슴에 담으며 (2) 김용호 01-10 296
4988 미소는 우리의마음을 움직입니다 (1) 竹 岩 01-10 170
4987 돈가방을 짊어지고 요양원에 간다고 해도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2) 김현 01-09 233
4986 작별에도 기술이 필요하다 (1) 김현 01-09 200
4985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1) 竹 岩 01-09 200
4984 예쁜 마음 (2) 김용호 01-09 266
4983 참다운 삶을위한 훈화 (1) 竹 岩 01-08 229
4982 당신이 나 때문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1) 김용호 01-08 265
4981 당신이 나 때문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 01-08 156
4980 우아하게 늙는다는 것 (1) 김현 01-07 254
4979 1초가 인생을 변화시킨다 <br> (1) 김현 01-07 19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