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1-06 15:30
 글쓴이 : 리앙~♡
조회 : 576  

    앞으로 세 걸음, 뒤로 세 걸음 어떤 상인이 장사를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한 스님과 함께 걷게 되었다. 적막한 산길을 말동무 삼아 걸으면서 스님이 말했다. "이렇게 함께 길을 가는 것도 큰 인연이니 내 그대에게 인생을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지혜의 말을 일러 주리다." "지혜의 말이오?" "그렇소 참을 수 없을만큼 화가 날 때는 꼭 이 말을 생각한 후에 행동하시오." "대체 무슨 말입니까?" "앞으로 세 걸음 걸으며 생각하고 뒤로 세 걸음 물러나 생각하라. 성이 날 때는 반드시 이 말을 생각하시오 그러면 큰 화를 면할 것이오." 상인은 스님의 그 말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며 집으로 향했다 집에 도착했을 때는 밤이 사뭇 깊었다 그런데 방문 앞에 웬 신발이 두 켤레가 나란히 놓여있는 것이 아닌가! 하나는 아내의 신발 다른 하나는 하얀 남자 고무신이었다. 창에 구멍을 내고 들여다 보니 아내는 까까머리 중을 꼬옥 껴안고 잠이 들어 있었다. 상인은 화가 불처럼 치밀어 올라 부엌으로 가서 식칼을 가지고 뛰어 나왔다. 막 방문을 들어서려는 순간 스님의 말이 생각났다. 상인이 씨근덕거리며 스님의 그 말을 외면서 왔다갔다 하는 소리에.. 아내가 깨어 밖으로 나오며 반갑게 맞이했다 이윽고 중도 뛰따라 나오며 "형부 오랫만에 뵙습니다." 하며 인사를 하는 것이 아닌가 까까머리 중은 바로 상인의 처제였던 것이다 상인은 칼을 내 던지며 스님이 들려 준 말을 다시 한 번 외쳤다. "앞으로 세 걸음 걸으며 생각하고 뒤로 세 걸음 물러나 생각하라!" ♪~ 좋은 글

소스보기

<center><table style="border-bottom: #bbbbbb 2px dotted; border-left: #bbbbbb 2px dotted; border-top: #bbbbbb 2px dotted; border-right: #bbbbbb 2px dotted" cellspacing="2" cellpadding="0"> <tbody> <tr> <td> <table bordercolor="#bbbbbb" style="border-bottom-style: dotted; border-right-style: dotted; border-top-style: dotted; border-left-style: dotted" border="2" cellspacing="15" cellpadding="1"> <tbody> <tr> <td> <EMBED height=300 width=500 src=http://cfile10.uf.tistory.com/media/223A664E50E672E41F1C54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mode="transparent"> <PRE><UL><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0px; LEFT: 20px"><P align=left><FONT style="FONT-SIZE: 9.5pt" color=black face="akfrdms rhelr"><SPAN style="LINE-HEIGHT: 18px" id=style> <B>앞으로 세 걸음, 뒤로 세 걸음</B> 어떤 상인이 장사를 끝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한 스님과 함께 걷게 되었다. 적막한 산길을 말동무 삼아 걸으면서 스님이 말했다. "이렇게 함께 길을 가는 것도 큰 인연이니 내 그대에게 인생을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지혜의 말을 일러 주리다." "지혜의 말이오?" "그렇소 참을 수 없을만큼 화가 날 때는 꼭 이 말을 생각한 후에 행동하시오." "대체 무슨 말입니까?" "앞으로 세 걸음 걸으며 생각하고 뒤로 세 걸음 물러나 생각하라. 성이 날 때는 반드시 이 말을 생각하시오 그러면 큰 화를 면할 것이오." 상인은 스님의 그 말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며 집으로 향했다 집에 도착했을 때는 밤이 사뭇 깊었다 그런데 방문 앞에 웬 신발이 두 켤레가 나란히 놓여있는 것이 아닌가! 하나는 아내의 신발 다른 하나는 하얀 남자 고무신이었다. 창에 구멍을 내고 들여다 보니 아내는 까까머리 중을 꼬옥 껴안고 잠이 들어 있었다. 상인은 화가 불처럼 치밀어 올라 부엌으로 가서 식칼을 가지고 뛰어 나왔다. 막 방문을 들어서려는 순간 스님의 말이 생각났다. 상인이 씨근덕거리며 스님의 그 말을 외면서 왔다갔다 하는 소리에.. 아내가 깨어 밖으로 나오며 반갑게 맞이했다 이윽고 중도 뛰따라 나오며 "형부 오랫만에 뵙습니다." 하며 인사를 하는 것이 아닌가 까까머리 중은 바로 상인의 처제였던 것이다 상인은 칼을 내 던지며 스님이 들려 준 말을 다시 한 번 외쳤다. "앞으로 세 걸음 걸으며 생각하고 뒤로 세 걸음 물러나 생각하라!" ♪~ 좋은 글</ul> </font></span></font></pre></pre></td></tr></tbody></table></td></tr></tbody></table><style type="text/css"> a:link {text-decoration:none;} a:visited {text-decoration:none;} a:active {text-decoration:none;} a:hover {text-decoration:none;}@font-face {font-family:엔터-풀잎9; src:url(http://eyeswind.cafe24.com/swf/enter-pulip9.ewf) };body,table,tr,td,select,input,div,form,textarea,font{font-family:엔터-풀잎9; font-size=9pt; } </style> <EMBED height=0 type=audio/x-ms-wma hidden=true width=0 src=http://my.catholic.or.kr/capsule/blog/download.asp?userid=1021355&seq=1&id=625276&strmember=rmeockdrk1&filenm=5%2E+Stephan+Moccio+%2D+Life%2Emp3 autostart="true" volume="-1" loop="-1" allowscriptaccess="never" allowNetworking="internal"></embed> </center></span>

kgs7158 18-01-06 21:37
 
ㅎㅎㅎㅎ깜놀입니다.
지혜의 말씀 잘 새겨듣고갑니다,전후삼박자
감사합니다,참을인자 셋이면 살인도 면한다는 말과도 비슷하온데..
     
리앙~♡ 18-01-12 01:01
 
kgs7158 시인님~^^
ㅎㅎ
네네~감사합니다~^^
날이 점점 추워집니다~^^
감기 조심하시구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함께 해주셔서 거듭 감사드립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377
공지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리앙~♡ 04-10 932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881
공지 <추천>바라기와 버리기 (2) 김현 04-03 947
5399 좋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0:24 18
5398 우정은 커다란 힘이 되어줍니다 (1) 리앙~♡ 04-21 31
5397 내가 이런 사람이면 좋겠습니다 (1) 김용호 04-21 51
5396 인간은 꿈을 잃을 때 늙어 가는 것이다. (1) 김현 04-21 46
5395 가슴으로 느끼는 친구 竹 岩 04-21 54
5394 추억 통장 (1) 김용호 04-20 72
5393 언제까지나 우리 곁에 있기를. (1) 김현 04-20 98
5392 성공을 위해 오늘 당장 시작해야 할 17가지 김현 04-20 69
5391 당신을 만나면 행복합니다 竹 岩 04-20 81
5390 만나는것보다 헤어지는게 어렵다고들 하지만 김현 04-19 121
5389 맑고 좋은 생각만 하면 좋겠습니다 (4) 리앙~♡ 04-19 138
5388 있을 땐 몰라도 없으면 표가 나는 사람 (1) 김현 04-19 97
5387 사랑이 그리운 날엔 竹 岩 04-19 85
5386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377
5385 삶은 언제나 희망을 (4) 리앙~♡ 04-18 133
5384 잃어 버리고 산 소중한 것들 김현 04-18 133
5383 [감동스토리] 아름다운 부녀 이야기 김현 04-18 65
538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竹 岩 04-18 102
5381 마음으로 느낄 수 있는 친구가 있다면 (1) 김용호 04-17 146
5380 삶의 한가운데서 김용호 04-17 119
5379 행복을 가져다 주는 이야기 김현 04-17 141
5378 소중한 것은 당신입니다 김현 04-17 104
5377 소중한 오늘 하루 竹 岩 04-17 134
5376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는 당신의 마음 안쪽에 (1) 김현 04-16 150
5375 버려진 할머니의 일기 (1) 김현 04-16 102
5374 사람의 마음을 얻는다는 것 (4) 리앙~♡ 04-16 157
5373 만날수록 편안한 사람 竹 岩 04-16 125
5372 인간은 사랑하지 않을 때 외롭다 (1) 김현 04-15 160
5371 어느 부부의 이혼 (2) 김현 04-15 115
5370 만남속에서 사랑의 향기를 竹 岩 04-15 118
5369 지금 이 순간에도 행복은 내 곁에 있습니다 (1) 김용호 04-14 192
5368 나는 누군가에게 행복을 주는 사람인가 (1) 김현 04-14 124
5367 평생 숨겨온 할머니의 비밀 ‘종이상자’ 그 안에는.. (1) 김현 04-14 98
5366 가슴에 남는 좋은 글 竹 岩 04-14 141
5365 기쁨을 같이 하고픈 사람들 (1) 김용호 04-13 193
5364 모든 명예는 언젠가는 사라지고 모든 부 역시 언젠가는 스러진다 김현 04-13 123
5363 인생이 무엇인지 나는 몰랐다 (1) 김현 04-13 151
5362 내릴 수 없는 인생 여행 竹 岩 04-13 126
5361 인생...쉽게 쉽게 살자 김현 04-12 202
5360 맺어진 소중한 인연이기에 김용호 04-12 211
5359 오늘 하지 않는 사람은 내일도 하지 못한다 김현 04-12 140
5358 내앞에 멈춘 것들을 사랑하자 김현 04-12 107
5357 꽃은지고 별꽃이 피니 竹 岩 04-12 107
5356 다정한 말에서는 꽃이 핍니다 (2) 김용호 04-11 174
5355 남을 비웃기 전에 먼저 스스로를 돌이켜보세요 김현 04-11 122
5354 어느 수도사의 오열 <br> (1) 김현 04-11 115
5353 마음이 맑아지는 명언글 竹 岩 04-11 158
5352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리앙~♡ 04-10 932
5351 말이 적은 사람에게 정이 간다 (2) 김현 04-10 198
5350 가난한 부부의 눈물겨운 사랑이야기 (1) 김현 04-10 12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