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1-09 01:09
 글쓴이 : 竹 岩
조회 : 199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알몸으로 태어나 옷 한벌 얻었으니
그만이고 빈손으로 태어나 이만큼
채웠으니 그만 이련만 ...

부귀 공명 꿈을 꾸고 권세
영광을 누리려니

세상 만사가 다 헛되이 보이지 않는가...
조금만 마음을 비우면 새털 구름 만큼
이나 포근하고 매미 울음 만큼이나

시원할 터 살아 있음에 감사하고 욕심을
비워내면 살아 볼만한 세상인데 ...

투명한 햇살 가슴에 퍼 담으면
세상이 환해 보이고

잔잔한 작은 미소 얼굴에 피우면
오늘 하루도 즐거워지는 것을 ...

마지막 죽음 낭떠러지 생각한 들
만사가 다 수포로 돌아가고

그간의 나의 생도 한낱 불티 되어
허공에 날릴 것인데 ...

비우고 또 비워 여유를 두어 마음의
자유를 누려보자.

삶의 참 자유를 찾아보자.
자연이 나에게 전하는 속삭임들이
들릴 것이다.

나는 이제야 강물이 흐르는 이유를
알 것 같고 걸음 재촉하며 달음질
치는 구름의 흐름도 알 것만 같다.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지난날
내가 보던 그런 세상이 아니다.
훨씬 넓어 보이고 편하고
아름답게 보인다.

- 좋은 글 중에서 -

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CENTER><BR><BR><BR> <TABLE> <TBODY> <TR> <TD><EMBED style="WIDTH: 850px; HEIGHT: 500px"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rc=http://cfile228.uf.daum.net/original/225ADD4E5403EAA30756D5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allowscriptaccess="never" allowNetworking="internal"></EMBED> <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540px; LEFT: -200px"> <DIV style="Z-INDEX: 6; POSITION: absolute; WIDTH: 307px; HEIGHT: 561px; TOP: -80px; LEFT: 270px"> </center><DIV align=left><br><br><br><br><br><br><br><br> <span style="color:adff2f;height:80px;Filter:Glow(color=000000,strength:3)"><font size=4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font color=red size=3><b>♧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font> <marquee direction="up" scrollamount="1" height="280"> <pre><font size=2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알몸으로 태어나 옷 한벌 얻었으니 그만이고 빈손으로 태어나 이만큼 채웠으니 그만 이련만 ... 부귀 공명 꿈을 꾸고 권세 영광을 누리려니 세상 만사가 다 헛되이 보이지 않는가... 조금만 마음을 비우면 새털 구름 만큼 이나 포근하고 매미 울음 만큼이나 시원할 터 살아 있음에 감사하고 욕심을 비워내면 살아 볼만한 세상인데 ... 투명한 햇살 가슴에 퍼 담으면 세상이 환해 보이고 잔잔한 작은 미소 얼굴에 피우면 오늘 하루도 즐거워지는 것을 ... 마지막 죽음 낭떠러지 생각한 들 만사가 다 수포로 돌아가고 그간의 나의 생도 한낱 불티 되어 허공에 날릴 것인데 ... 비우고 또 비워 여유를 두어 마음의 자유를 누려보자. 삶의 참 자유를 찾아보자. 자연이 나에게 전하는 속삭임들이 들릴 것이다. 나는 이제야 강물이 흐르는 이유를 알 것 같고 걸음 재촉하며 달음질 치는 구름의 흐름도 알 것만 같다.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지난날 내가 보던 그런 세상이 아니다. 훨씬 넓어 보이고 편하고 아름답게 보인다. - 좋은 글 중에서 - 옮긴이:竹 岩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kgs7158 18-01-09 03:24
 
좋습니다,,지금은  춥고 어둡고 쓸쓸한 겨울이지만
곧 찾아올  꽃잎소리 향기 고추잠자리떼 ,,를 마음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3) 김용호 01-15 569
공지 <추천>행복하고 좋은 인간관계 (2) 리앙~♡ 12-29 1132
공지 <추천>오늘을 기뻐하는 마음 (1) 竹 岩 12-23 1224
공지 <추천>누군가의 마음을 감동시켜 본 적 있으세요 (3) 김현 12-21 1160
5028 어느 할머니의 유일한 식구 손녀와의 이별 준비 김현 07:53 17
5027 수첩에 적어놔야 할 삶의 지혜 28가지 <br> 김현 07:35 18
5026 이런 적 있지요 (1) 김용호 04:09 44
502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1) 竹 岩 00:33 33
5024 어느 누군가에게 내가 (1) 김용호 01-18 68
5023 호롱불 같은 사람 (3) 김현 01-18 116
5022 힘내라는 말이 왜 공감도 위로도 안 될까 <br> (1) 김현 01-18 85
5021 경험으로 맛보는 진리 竹 岩 01-18 92
5020 진정한 우정은 세월이 지날수록 더 아름다워집니다 (1) 김현 01-17 166
5019 힘들 땐 옆에 있어주고, 잘 될 때도 질투하지 않는 사람은 믿을 수 있다 &l… (1) 김현 01-17 111
5018 후회롭지 않은 삶을 위하여 (1) 竹 岩 01-17 141
5017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3) 리앙~♡ 01-16 138
5016 당신 덕분에와 당신 때문에의 차이 (2) 김용호 01-16 136
5015 소년원의 소년과 "어머니의 마음" [감동스토리] (2) 김현 01-16 91
5014 우리가 몰랐던 노화를 부르는 습관 (1) 김현 01-16 126
5013 꽃밭 가꾸듯 살아온 세월 (1) 竹 岩 01-16 121
5012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48
5011 조금은 모자라게 사는 거야 (1) 김현 01-15 208
5010 1000억짜리 강의 들어보셨나요? (1) 김현 01-15 134
5009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3) 김용호 01-15 569
5008 하늘 아름다운 계절(季節) (1) 竹 岩 01-15 128
5007 [감동다큐] 오늘에사 발견한 세 보석 이야기 (2) 김현 01-14 149
5006 나이 들수록 꼭 필요한 좋은친구와 피해야 할 나쁜친구 (1) 김현 01-14 152
5005 희망 이라는 감사하는 마음 (1) 竹 岩 01-14 151
5004 내 행복은 당신입니다 (1) 김용호 01-14 196
5003 행복해지기 연습 (1) 김용호 01-13 151
5002 당신의 오늘은 정말 소중합니다 (4) 리앙~♡ 01-13 176
5001 바람은 바람끼리 풀잎은 풀잎끼리 서로 어울려 외칠 때면 (2) 김현 01-13 135
5000 역경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김현 01-13 130
4999 성공을 위한 법칙 (1) 竹 岩 01-13 128
4998 힘들때 보는 비밀노트 김현 01-12 384
4997 아버지의 낡은 일기장을 보았습니다. 김현 01-12 130
4996 참 좋은 마음의 길동무 (1) 김용호 01-12 216
4995 이런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2) 리앙~♡ 01-12 182
4994 인연의 줄이 이어져야 竹 岩 01-12 130
4993 항상 생각나는 사람 (1) 김용호 01-11 159
4992 짧은 말 한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3) 김현 01-11 213
4991 어느 부부의 영화같은 사랑이야기 (2) 김현 01-11 144
4990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1) 竹 岩 01-11 137
4989 아름다운 이름하나 가슴에 담으며 (2) 김용호 01-10 295
4988 미소는 우리의마음을 움직입니다 (1) 竹 岩 01-10 169
4987 돈가방을 짊어지고 요양원에 간다고 해도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2) 김현 01-09 232
4986 작별에도 기술이 필요하다 (1) 김현 01-09 199
4985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1) 竹 岩 01-09 200
4984 예쁜 마음 (2) 김용호 01-09 265
4983 참다운 삶을위한 훈화 (1) 竹 岩 01-08 228
4982 당신이 나 때문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1) 김용호 01-08 264
4981 당신이 나 때문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 01-08 156
4980 우아하게 늙는다는 것 (1) 김현 01-07 253
4979 1초가 인생을 변화시킨다 <br> (1) 김현 01-07 18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