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1-10 01:28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295  




      아름다운 이름하나 가슴에 담으며

      화려함으로 채색된 얼굴로 당신을 기다리지 않고
      그냥 내 모습 이대로 당신을 맞고 싶습니다.

      번지르하게 치장된 모습으로
      당신의 마음 흔들지 않고

      투박하지만 변하지 않은 마음으로
      당신의 가슴에 머물고 싶습니다.

      당신이 보고픈 날이면 언제라도 조용히 꺼낼 수 있는
      당신의 순수한 모습 가슴에 담으며

      그리움의 길 언저리에서 쉽게 손을 펼치며
      당신의 마음을 당기렵니다.

      작은 바람결에도 흔들거리는 이파리를 보며
      당신이 그리운 날이면

      내 마음 가볍게 열고 바로 꺼낼 수 있는 아름다운
      이름 하나 가슴에 담으며 그리움의 길을
      성큼성큼 걸어 봅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편안함과 친숙함의 차이

      편안함과 친숙함의 차이 편안함은 사람을 만만하게
      보지 않지만 친숙함은 사람을 만만하게 볼 수 있다.

      편안함은 말이 없어도 상관없지만
      친숙함은 말이 없으면 거북해진다.

      편안함은 신뢰와 믿음이 쌓여가지만 친숙함은 얼굴도장을
      지속적으로 찍어 주어야만 생명력을 가진다.

      편안함은 멀리서도 따뜻함을 주지만
      친숙함은 가까이 있어도 허전할 수 있다.

      편안함은 슬플 때도 나눠 갖지만
      친숙함은 슬플 때면 외면할 수 있다.

      편안함은 잡초처럼 자라도 아름다워지지만
      친숙함은 잡초처럼 자라면 위태로워진다.

      편안한 사람과 친숙한 사람에 있어
      특별한 구분은 모르겠다.
      사람들 스스로 느끼기 나름일게다.

      편안함과 친숙함을 조화롭게 알아차릴 수 있다면
      불필요한 감정으로 씨름하진 않겠지

      자기 주변의 모두를 편안한 사람들로
      착각하지 않는다면….

      출처 : <행복 비타민>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돈 가방을 짊어지고 요양원에 간다고 해도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경로당 가서 학력을 자랑해 보아야 누가 알아주겠습니까?
      늙게 되면 있는 사람이나 없는 사람이나
      모두 똑같아 보이게 되며 배운 사람이나
      못 배운 사람이나 모두 똑 같아 보입니다.
      예전에 가입한 생명보험으로 병원에 가서 특실에 입원한다 해도
      독방이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버스에 타고 노인 석에 앉아
      어깨에 힘주고 앉아 있어도 누가 알아주겠습니까?
      늙게 되면 잘 생긴 사람이나 못 생긴 사람이나 모두 똑같아 보입니다.
      옛날에 부장 또는 이사를 안 해본 사람 없고
      한 때에 한 가닥 안 해본 사람 어디 있겠습니까?

      지난날에 잘 나갔던 영화는 모두 필름처럼 지나간 옛 일이고
      돈과 명예는 아침 이슬처럼 사라지고 마는 허무한 것이 되는 것입니다.
      자녀를 자랑하지 않을 것입니다.
      자녀가 학교 반에서 일등 했다고 자랑하고 보니
      다른 친구의 자녀는 학교 전체 수석을 했다고 하니 기가 죽었습니다.
      돈 자랑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돈 자랑을 떠들어 대고 나니 은행의 비리와 증권의 폭락으로
      머리 아프다고 합니다.
      세계적인 갑부나 중국의 진시황은 돈이 없어 죽었습니까?
      건강만 있으면 대통령 또는 천하의 갑부도 부럽지는 않는 것입니다.
      전분세락(轉糞世樂)이라는 말이 있는데
      즉 "개똥밭에 뒹굴어도 세상은 즐겁다."고 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이렇게 좋은 세상인데 우리들은 작은 욕심으로 지지고,
      볶고, 싸우며, 삿대질하는 우리 사회의 곳곳을 보면서
      우리는 무슨 생각을 하며 어떻게 이민 생활을 하고 있는 것일까?
      나의 작은 생각은 나보다 남을 위하고 조금 손해 본다는 생각을 가지며,
      내가 힘이 들더라도 솔선수범 하게 되면 건강과 행복이 다가온다는
      마음으로 즐겁고 행복하게 살자는 것입니다.

      노년의 인생을 즐겁게 살려거든 건강 저축을 서둘러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버스가 지나고 손들면 태워 줄 사람 아무도 없듯이 세월 다 보내고
      늦게 건강타령을 해보아야 소용이 없으며 천하를 다 잃어버려도
      건강만 있으면 우리는 대통령이 부럽지 않는 것입니다.

      출처 : 제임스 《세상이야기》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나오는 음악 : 눈이내리네 - 이선희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9.uf.tistory.com/media/990F9B465A51C333238C87"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2px khaki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0px; LEFT: 60px"> <font color= darkorchid> 아름다운 이름하나 가슴에 담으며 화려함으로 채색된 얼굴로 당신을 기다리지 않고 그냥 내 모습 이대로 당신을 맞고 싶습니다. 번지르하게 치장된 모습으로 당신의 마음 흔들지 않고 투박하지만 변하지 않은 마음으로 당신의 가슴에 머물고 싶습니다. 당신이 보고픈 날이면 언제라도 조용히 꺼낼 수 있는 당신의 순수한 모습 가슴에 담으며 그리움의 길 언저리에서 쉽게 손을 펼치며 당신의 마음을 당기렵니다. 작은 바람결에도 흔들거리는 이파리를 보며 당신이 그리운 날이면 내 마음 가볍게 열고 바로 꺼낼 수 있는 아름다운 이름 하나 가슴에 담으며 그리움의 길을 성큼성큼 걸어 봅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font><br> <font color=blue> <ul><ul><b>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1.uf.tistory.com/media/22099A4354CD8EF31C5788"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0px; LEFT: 60px"> <font color=blue> 편안함과 친숙함의 차이 편안함과 친숙함의 차이 편안함은 사람을 만만하게 보지 않지만 친숙함은 사람을 만만하게 볼 수 있다. 편안함은 말이 없어도 상관없지만 친숙함은 말이 없으면 거북해진다. 편안함은 신뢰와 믿음이 쌓여가지만 친숙함은 얼굴도장을 지속적으로 찍어 주어야만 생명력을 가진다. 편안함은 멀리서도 따뜻함을 주지만 친숙함은 가까이 있어도 허전할 수 있다. 편안함은 슬플 때도 나눠 갖지만 친숙함은 슬플 때면 외면할 수 있다. 편안함은 잡초처럼 자라도 아름다워지지만 친숙함은 잡초처럼 자라면 위태로워진다. 편안한 사람과 친숙한 사람에 있어 특별한 구분은 모르겠다. 사람들 스스로 느끼기 나름일게다. 편안함과 친숙함을 조화롭게 알아차릴 수 있다면 불필요한 감정으로 씨름하진 않겠지 자기 주변의 모두를 편안한 사람들로 착각하지 않는다면…. 출처 : <행복 비타민>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8.uf.tistory.com/media/2642ED4956639F401AA16B"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0px; LEFT: 60px"> <font color=blue>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돈 가방을 짊어지고 요양원에 간다고 해도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경로당 가서 학력을 자랑해 보아야 누가 알아주겠습니까? 늙게 되면 있는 사람이나 없는 사람이나 모두 똑같아 보이게 되며 배운 사람이나 못 배운 사람이나 모두 똑 같아 보입니다. 예전에 가입한 생명보험으로 병원에 가서 특실에 입원한다 해도 독방이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버스에 타고 노인 석에 앉아 어깨에 힘주고 앉아 있어도 누가 알아주겠습니까? 늙게 되면 잘 생긴 사람이나 못 생긴 사람이나 모두 똑같아 보입니다. 옛날에 부장 또는 이사를 안 해본 사람 없고 한 때에 한 가닥 안 해본 사람 어디 있겠습니까? 지난날에 잘 나갔던 영화는 모두 필름처럼 지나간 옛 일이고 돈과 명예는 아침 이슬처럼 사라지고 마는 허무한 것이 되는 것입니다. 자녀를 자랑하지 않을 것입니다. 자녀가 학교 반에서 일등 했다고 자랑하고 보니 다른 친구의 자녀는 학교 전체 수석을 했다고 하니 기가 죽었습니다. 돈 자랑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돈 자랑을 떠들어 대고 나니 은행의 비리와 증권의 폭락으로 머리 아프다고 합니다. 세계적인 갑부나 중국의 진시황은 돈이 없어 죽었습니까? 건강만 있으면 대통령 또는 천하의 갑부도 부럽지는 않는 것입니다. 전분세락(轉糞世樂)이라는 말이 있는데 즉 "개똥밭에 뒹굴어도 세상은 즐겁다."고 했습니다. 어떻게 생각하면 이렇게 좋은 세상인데 우리들은 작은 욕심으로 지지고, 볶고, 싸우며, 삿대질하는 우리 사회의 곳곳을 보면서 우리는 무슨 생각을 하며 어떻게 이민 생활을 하고 있는 것일까? 나의 작은 생각은 나보다 남을 위하고 조금 손해 본다는 생각을 가지며, 내가 힘이 들더라도 솔선수범 하게 되면 건강과 행복이 다가온다는 마음으로 즐겁고 행복하게 살자는 것입니다. 노년의 인생을 즐겁게 살려거든 건강 저축을 서둘러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버스가 지나고 손들면 태워 줄 사람 아무도 없듯이 세월 다 보내고 늦게 건강타령을 해보아야 소용이 없으며 천하를 다 잃어버려도 건강만 있으면 우리는 대통령이 부럽지 않는 것입니다. 출처 : 제임스 《세상이야기》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나오는 음악 : 눈이내리네 - 이선희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style="width: 220px; height: 45px;" height="45" type="audio/x-ms-wma" width="350" src="http://cfs7.planet.daum.net/upload_control/pcp_download.php?fhandle=Nm8wRG5AZnM3LnBsYW5ldC5kYXVtLm5ldDovMTEwNzc1MzYvMC8zLm1wMw==&filename=3.mp3" wmode="transparent" showstatusbar="1" loop="true" volume="0" autostart="true" allowNetworking="internal">

kgs7158 18-01-10 07:31
 
아.....눈...
감사합니다,,올겨울을  아름답고 환상적인 설국에서 지내게 해 주신님들..
이곳은 사막 한가운데처럼  눈 한송이 내리지 않은곳,,.
그러나 매일  들어와 보면 눈내리는 모습에 메마른가슴은 촉촉이 젖어갔지요.

거기에 붉은곷처럼 핀 한송이 붉은우산꽃...
안개꽃12 18-01-10 09:49
 
좋은글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시고 즐거운 날 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3) 김용호 01-15 569
공지 <추천>행복하고 좋은 인간관계 (2) 리앙~♡ 12-29 1133
공지 <추천>오늘을 기뻐하는 마음 (1) 竹 岩 12-23 1224
공지 <추천>누군가의 마음을 감동시켜 본 적 있으세요 (3) 김현 12-21 1160
5028 어느 할머니의 유일한 식구 손녀와의 이별 준비 김현 07:53 17
5027 수첩에 적어놔야 할 삶의 지혜 28가지 <br> 김현 07:35 18
5026 이런 적 있지요 (1) 김용호 04:09 45
502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1) 竹 岩 00:33 33
5024 어느 누군가에게 내가 (1) 김용호 01-18 68
5023 호롱불 같은 사람 (3) 김현 01-18 116
5022 힘내라는 말이 왜 공감도 위로도 안 될까 <br> (1) 김현 01-18 85
5021 경험으로 맛보는 진리 竹 岩 01-18 92
5020 진정한 우정은 세월이 지날수록 더 아름다워집니다 (1) 김현 01-17 166
5019 힘들 땐 옆에 있어주고, 잘 될 때도 질투하지 않는 사람은 믿을 수 있다 &l… (1) 김현 01-17 111
5018 후회롭지 않은 삶을 위하여 (1) 竹 岩 01-17 141
5017 나를 믿어주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3) 리앙~♡ 01-16 138
5016 당신 덕분에와 당신 때문에의 차이 (2) 김용호 01-16 136
5015 소년원의 소년과 "어머니의 마음" [감동스토리] (2) 김현 01-16 91
5014 우리가 몰랐던 노화를 부르는 습관 (1) 김현 01-16 126
5013 꽃밭 가꾸듯 살아온 세월 (1) 竹 岩 01-16 121
5012 『시마을 사랑 나눔 봉사회』회원 모집 안내 (1) 운영위원회 01-15 48
5011 조금은 모자라게 사는 거야 (1) 김현 01-15 208
5010 1000억짜리 강의 들어보셨나요? (1) 김현 01-15 134
5009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3) 김용호 01-15 569
5008 하늘 아름다운 계절(季節) (1) 竹 岩 01-15 128
5007 [감동다큐] 오늘에사 발견한 세 보석 이야기 (2) 김현 01-14 149
5006 나이 들수록 꼭 필요한 좋은친구와 피해야 할 나쁜친구 (1) 김현 01-14 152
5005 희망 이라는 감사하는 마음 (1) 竹 岩 01-14 151
5004 내 행복은 당신입니다 (1) 김용호 01-14 196
5003 행복해지기 연습 (1) 김용호 01-13 151
5002 당신의 오늘은 정말 소중합니다 (4) 리앙~♡ 01-13 176
5001 바람은 바람끼리 풀잎은 풀잎끼리 서로 어울려 외칠 때면 (2) 김현 01-13 135
5000 역경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김현 01-13 130
4999 성공을 위한 법칙 (1) 竹 岩 01-13 128
4998 힘들때 보는 비밀노트 김현 01-12 384
4997 아버지의 낡은 일기장을 보았습니다. 김현 01-12 130
4996 참 좋은 마음의 길동무 (1) 김용호 01-12 216
4995 이런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2) 리앙~♡ 01-12 182
4994 인연의 줄이 이어져야 竹 岩 01-12 130
4993 항상 생각나는 사람 (1) 김용호 01-11 159
4992 짧은 말 한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3) 김현 01-11 214
4991 어느 부부의 영화같은 사랑이야기 (2) 김현 01-11 145
4990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1) 竹 岩 01-11 137
4989 아름다운 이름하나 가슴에 담으며 (2) 김용호 01-10 296
4988 미소는 우리의마음을 움직입니다 (1) 竹 岩 01-10 169
4987 돈가방을 짊어지고 요양원에 간다고 해도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2) 김현 01-09 232
4986 작별에도 기술이 필요하다 (1) 김현 01-09 199
4985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1) 竹 岩 01-09 200
4984 예쁜 마음 (2) 김용호 01-09 265
4983 참다운 삶을위한 훈화 (1) 竹 岩 01-08 229
4982 당신이 나 때문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1) 김용호 01-08 265
4981 당신이 나 때문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김용호 01-08 156
4980 우아하게 늙는다는 것 (1) 김현 01-07 253
4979 1초가 인생을 변화시킨다 <br> (1) 김현 01-07 19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