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2-05 09:10
 글쓴이 : 김현
조회 : 216  


세월따라 씁슬한 인생 아버지



인터넷에 다니다 보니 아빠 시리즈라는 것이 있었다


그것을 읽어보니 나야 이제 늙은이가 되어 할일 없이


놀 때가 되어 놀고 있다고 위안하며 살지만



나보다 한참 젊은 사람들 중에는 나는 어느 부류에 속해 있겠는가?.


하며 자기를 되돌아 보게하는 글이였다





오랫동안 하늘 같은 내 남편 여필종부라는 말로 살기도 했는데..
남자들 살기가 점 점 더 어려워 지는 세상 예전 만큼 행복감을


갖는것은 자꾸 어려운 세상으로 흘러가고 있는 것 같다



경제적 여유가 있어서 가족이 보고 싶을 때 바로 볼 수 있는


아버지는 독수리아빠, 해외 유학을 보낼 수 없는 형편 이여서


강남에 오피스텔 세 얻어 아내와 자식만


강남으로 보낸 아빠는 참새 아빠란다



등골이 휘어 지도록 일해도 아내와 아이에게 다 주고 가족


한번 만나러 갈수도 없는 아빠는 팽귄 아빠이고 부인과 자녀를


유학 보내고 명절이나 휴가등 일년에 한 두번 만나러 가는


아빠를 기러기 아빠라고 했는데


이것은 이제 옛날 이야기 라고도 한다




옛날에 소 팔아 자식 대학 보내던 시절에 대학을


우골탑 이라고 상아탑 이라는 말을 빗대어 했었다



요즈음은 부모에 등골을 빼서 보낸다는 뜻에서 등골 탑이라고 한다



그 외에 또 대전동 아빠라고 있는데 자녀는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초등학교 보내고 싶어 대치동에 전세 얻어 보낸 아빠라고 한단다



이 이야기는 현대판 맹모 삼천지교 라는 제목으로 연합 뉴스에


있었는 글 덧붙여 말하면 나 같은 사람 맨날 밥 먹고 노는 사람은


장노라고 교회의 장노가 아니고 늘상 논다고 장노라고 하고


내 아는사람 한 사람은 자칭 장노 클럽 회장 이라고 한다



‘장’ 이라는 장은 경상도에서 쓰는 말인데 항상과 같은 말이다


또래 친구나 손 아래가 술만 먹으면 개구쟁이 짓 하는것 보고


경상도 말로 ‘글마 장 그렇지머..’ 라고 한다 그 장이다



이야기가 딴 데로 갔다 이토록 살면서 얻는 것은 무엇일까?


그렇게 키운 자식 과연 행복하고 앞으로 즐거운 삶을 살수 있을까?



조류의 생태라고 어렵게 조사하고 사진 찍고 해서 간혹 TV에서


보여주는 것 보면 인간도 별로 다를 것 없다.



알을 서너 개 낳아서 부화 시킬려고 배 쫄쫄 골아가면서


수십 일을 품고 부화가 되면 수십 km씩 날아다니며


작은 벌레들 물어다가 골고루 먹여 키워서


나는 법 가르키고 먹이 사냥 하는 방법 가르키고 애써 키운다



그래서 다 큰놈들은 어디론가 날아가서 살고


늙은 어미는 거들떠 보지도 않아 쓸슬히 죽어가는 것을 보았더니


인간도 별로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 들고 좀 서글퍼 진다



내야 다 늙었으니 이제 얼마 안 있으면 되겠지만 갑자기


내 아들 생각이 나고 그 놈 얼굴이 눈앞에 어른거린다



한달 열심히 틀에 갇힌 생활로 벌어서


월급은 며느리 통장으로 들어가고 용돈 타서 친구 만나야 하고


토요일 일요일 휴무라 하지만 편히 쉬지도 못하고



그날은 아이와 아내에게 봉사해야 하니 얼마 전 놀토 없던 그 시절보다


더 좋을것도 없는것 같고 사는거 그리 즐겁지 만은 않을것 같다



해가 가고 세월이 지날수록 사는 것도 더 어려워지고


부모 자식간의 친밀감도 희박해지고 형제가 있어도



일년이 지나도 얼굴 한번 보지 못하는 사람도 많고


아예 형제가 없는 사람도 더 외롭게 살아야 하고


국가관 사회 관념 그리고 가족관념도 희박해지는


그래서 행복이라는 감정은 어떤 것인지


잘 느끼지 못하는 세상으로 되어가고 있는것 같다
< <html 작성제작 김현피터> >


 




세잎송이 18-02-12 11:29
 
우리 사는 '삶'이 이건 아닌데, 왜, 자본주의와 개인주의의 장점은
 쓰나미 '파도'에 휩쓸려 갔을까!!! 누구의 잘못 일까 ?
옛 '동방의 미풍양속'은 사라지고, 서양의 혼탁한 양풍만 불까!!!
이것이 'IT'산업의 급속한 발전의 '산물'인가.?? 급속한 '산업화' 일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결과는 말을 하지 않는다. (2) 리앙~♡ 02-03 968
공지 <추천>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竹 岩 02-02 879
공지 <추천>내 삶이 너무 버거워 하는 생각이들 때 (1) 김현 01-28 945
공지 <추천>기다리고 있겠습니다 외 9편 (4) 김용호 01-15 2048
5148 나 혼자만 아픈 줄 알았습니다. 김용호 18:59 21
5147 한 조각 삶에 머물며 竹 岩 03:52 87
5146 남의 흉 보지 마라 보는 흉 변명일 뿐이다 김현 00:30 69
5145 인생 선배들의 주옥같은 지혜 10가지 김현 00:26 78
5144 오늘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 김용호 02-18 120
5143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竹 岩 02-18 111
5142 삶이 녹슬면 모든 것이 허물어진다 (1) 김현 02-18 104
5141 삶을 바꾸는 마음가짐 (1) 김현 02-18 188
5140 나는 누구인가,스스로 물으라 竹 岩 02-17 93
5139 느낌표와 물음표 (1) 김용호 02-17 138
5138 봄오기 직전이 가장 추운법이고 해뜨기 직전이 가장 어두운 법 (1) 김현 02-17 87
5137 힘이 들 때 꺼내 먹는 명언 13가지 (1) 김현 02-17 88
5136 마음을 비우면 가벼워지는 것을 (1) 리앙~♡ 02-16 97
5135 나눔의 기쁨을 함께 누려요 (2) 김용호 02-16 82
5134 가는해 오는해(가는年 오는年) (1) 竹 岩 02-16 103
5133 중요한 것은 그 안에 감춰져 눈에 보이지 않는다 (1) 김현 02-16 99
5132 덕담의 기적 (1) 김현 02-16 117
5131 행복을 주는 사람들 (4) 리앙~♡ 02-15 152
5130 누구에게나 뒷모습은 진정한 자신의 모습이다 (1) 김현 02-15 116
5129 설날 아침에 드리는 새해의 기도 (2) 김현 02-15 418
5128 사랑한다면 이것만은 기억하세요 김용호 02-15 141
5127 행복을 채우는 잔이 있습니다 竹 岩 02-15 94
5126 전부다 무료 (1) 김용호 02-14 115
512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竹 岩 02-14 126
5124 남편의 사랑이 클수록 아내의 소망은 작아지고 김현 02-14 101
5123 당신을 망치는 가장 어리석은 행동 김현 02-14 117
5122 오늘 하루의 길위에서 竹 岩 02-13 182
5121 어머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2) 김용호 02-13 146
5120 일부러 아픔의 쓴 잔을 마시는 사람이 없고 김현 02-13 112
5119 어느 노인의 후회 (2) 김현 02-13 138
5118 아내의 수고를 칭찬하면 행복이 노크한다 김현 02-12 557
5117 자장면의 슬픈 이야기 (1) 김현 02-12 123
5116 아름다운 마음가짐 竹 岩 02-12 130
5115 가난은 부자가 되기 위한 시간이라 생각하고 (1) 김현 02-11 125
5114 마음으로 베풀수 있는 것들 竹 岩 02-11 157
5113 죽기 전 ‘마지막 소원을 이룬 중환자들’ 김현 02-10 146
5112 [감동이야기] 딸을 선물 받은 날 (1) 김현 02-10 112
5111 가능성에 나를 열어 두라 竹 岩 02-10 117
5110 할머니의 수줍은 고백 (감동눈물이야기) (1) 김현 02-09 155
5109 딸이 드디어 엄마라고 불러주었습니다.[감동실화]- <br> (2) 김현 02-09 96
5108 삶을 맛있게 요리하는 방법 (2) 김용호 02-09 217
5107 선(善)이 되는 욕망이 있다 竹 岩 02-09 106
5106 "엄마와 아내 중 누구를 구할래?" 남자의 선택은..감동눈물이야기 김현 02-08 156
5105 "엄마와 아내 중 누구를 구할래?" 남자의 선택은..감동눈물이야기 김현 02-08 85
5104 기억하고 실천해야 할 일 <br> (1) 김현 02-08 146
5103 서로가 다르다는 것을 인정할 때 (2) 김용호 02-08 210
5102 맑고 넉넉한 사랑 竹 岩 02-08 153
5101 이런 인연으로 살면 안 될까요 김용호 02-07 180
5100 나에게 한 조각의 생명이 다시한번, 주어진다면 김현 02-07 154
5099 인생...쉽게 쉽게 살자 (혜민 스님) (2) 김현 02-07 21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