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2-14 01:02
 글쓴이 : 竹 岩
조회 : 395  



















♧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길은 혼자서 ...
가는 게 아니라는 뜻이다
멀고 험한 길일수록

둘이서 함께 가야
한다는 뜻이다

철길은 왜 나란히 가는가...
함께 길을 가게 될 때에는
대등하고 평등한

관계를 늘 유지해야
한다는 뜻이다

토닥토닥 다투지 말고...
어느 한쪽으로 기울지
말고 높낮이를 따지지
말고 가라는 뜻이다

철길은 왜 서로 닿지 못하는
거리를 두면서 가는가

사랑한다는 것은 둘이 만나
하나가 되는 것이지만...

하나가 되기 위해서는 둘
사이에 알맞은 거리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서로 등을 돌린 뒤에 ...
생긴 모난 거리가 아니라
서로 그리워하는 둥근
거리 말이다

철길을 따라가 보라.....

철길은 절대로...90도 각도로
방향을 꺾지 않는다

앞과 뒤,왼쪽과 오른쪽을 다
둘러본 뒤에 천천히 둥글게...
커다랗게 원을 그리며
커브를 돈다

이 세상의 모든 사랑도
그렇게 철길을 닮아가라....

ㅡ 아침엽서 中에서 ㅡ

글:안도현/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CENTER><BR><BR><BR> <TABLE> <TBODY> <TR> <TD><embed width="800" height="600" src=http://cfile204.uf.daum.net/original/2517DC4158AAD2E12F2E0E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pplication="" x-shockwave-flash=""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allowNetworking="internal"></EMBED> <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540px; LEFT: -200px"> <DIV style="Z-INDEX: 6; POSITION: absolute; WIDTH: 307px; HEIGHT: 561px; TOP: -80px; LEFT: 270px"> </center><DIV align=left><br><br><br><br><br><br><br> <span style="color:adff2f;height:80px;Filter:Glow(color=000000,strength:3)"><font size=4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font color=red size=3><b>♧나이테와 같은 우리내 인생♧ </font> <marquee direction="up" scrollamount="1" height="280"> <pre><font size=2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길은 혼자서 ... 가는 게 아니라는 뜻이다 멀고 험한 길일수록 둘이서 함께 가야 한다는 뜻이다 철길은 왜 나란히 가는가... 함께 길을 가게 될 때에는 대등하고 평등한 관계를 늘 유지해야 한다는 뜻이다 토닥토닥 다투지 말고... 어느 한쪽으로 기울지 말고 높낮이를 따지지 말고 가라는 뜻이다 철길은 왜 서로 닿지 못하는 거리를 두면서 가는가 사랑한다는 것은 둘이 만나 하나가 되는 것이지만... 하나가 되기 위해서는 둘 사이에 알맞은 거리가 필요하다는 뜻이다 서로 등을 돌린 뒤에 ... 생긴 모난 거리가 아니라 서로 그리워하는 둥근 거리 말이다 철길을 따라가 보라..... 철길은 절대로...90도 각도로 방향을 꺾지 않는다 앞과 뒤,왼쪽과 오른쪽을 다 둘러본 뒤에 천천히 둥글게... 커다랗게 원을 그리며 커브를 돈다 이 세상의 모든 사랑도 그렇게 철길을 닮아가라.... ㅡ 아침엽서 中에서 ㅡ 글:안도현/옮긴이:竹 岩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1720
공지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2) 리앙~♡ 04-10 1959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1792
공지 <추천>바라기와 버리기 (2) 김현 04-03 1913
5541 부부가 함께 보면 좋은 글 김용호 21:41 4
5540 모든 일이 소중한 것처럼 (2) 김현 08:19 55
5539 행복의 반대말은 불행이 아니라 분별심입니다 (1) 김현 07:47 40
5538 삶의 신비와 아름다움 (2) 김현 07:29 43
5537 아름다운 미래로 가는 길 (1) 竹 岩 04:45 42
5536 용서는 사랑의 완성 (나도 남에게 상처를 줄 수 있으니까요) (2) 김현 05-25 85
5535 가슴 찡한 스콧틀랜드 시골 양로원 어느 할머니의 시 (3) 김현 05-25 69
5534 다시 오월은 가고 (1) 김현 05-25 85
5533 서로 다름을 이해하라 (2) 김용호 05-25 107
5532 자신이 변해야 한다 (1) 竹 岩 05-25 60
5531 참 좋아 보여요 말 한마디 (1) 김용호 05-24 115
5530 미소는 사랑, 마음을 움직인다 (3) 김현 05-24 112
5529 "여자를 울려버린 한 남자의 사랑이야기" (1) 김현 05-24 89
5528 신나게 사는 사람은 늙지 않습니다 (1) 김현 05-24 113
5527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때가 있다 (1) 리앙~♡ 05-24 122
5526 놓고 싶지않은 아름다운 손 (1) 竹 岩 05-24 83
5525 지나간 일에 매달려 잠 못 이루지 말자 (2) 김현 05-23 142
5524 사람과 사람 사이의 바램 (2) 김현 05-23 133
5523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1) 김용호 05-23 148
5522 말에는 많은 허물이 따릅니다 (1) 竹 岩 05-23 89
5521 혼자 걸어야 하는 길 어느 누구도 내 길을 대신 걸어 줄 수 없습니다 (2) 김현 05-22 144
5520 친구는 찾는게 아니라 그자리에 있는거래 (1) 김현 05-22 129
5519 만남은 하늘의 인연, 관계는 땅의 인연 (1) 김현 05-22 122
5518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1) 竹 岩 05-22 92
5517 나이가 들면서 찾아오는 지혜와 너그러움과 부드러움으로 (2) 김현 05-21 153
5516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2) 김현 05-21 153
5515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2) 김용호 05-21 171
5514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1) 竹 岩 05-21 125
5513 좋은 인연 맺는 법 (2) 리앙~♡ 05-20 193
5512 어제는 이미 지나간 역사며 미래는 누구도 알 수 없는 신비입니다 (1) 김현 05-20 117
5511 자주 쓰면 반드시 도움되는 말 15가지 (1) 김현 05-20 123
5510 어려울 때 필요한 것은 (1) 竹 岩 05-20 116
5509 모든 사람은 저마다의 가슴에 길 하나를 내고 있습니다 (1) 김현 05-19 138
5508 누군가를 믿는다는 것의 위대함 (2) 김현 05-19 132
5507 마음에 공감되는 글 (1) 竹 岩 05-19 107
5506 어느 날도 똑같은 날이 아니다 (4) 리앙~♡ 05-18 153
5505 절망과 좌절은 참된 행복의 싹 (2) 김현 05-18 137
5504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1) 김현 05-18 97
5503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2) 김용호 05-18 233
550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1) 竹 岩 05-18 118
5501 인생은 내가 나를 찾아 갈 뿐입니다 (1) 김현 05-17 180
5500 아버지가 남기신 예금통장 (1) 김현 05-17 123
5499 좋은글-나를 닮은 사람 (1) 김현 05-17 128
549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2) 김용호 05-17 209
5497 이런 사람과 사랑을 하세요 (1) 竹 岩 05-17 112
5496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1) 김용호 05-16 140
5495 세상에 사랑 없이 태어난 것 아무것도 없으니 (1) 김현 05-16 123
5494 남의 눈 높이에 맞춰 산다면 (1) 김현 05-16 136
5493 상처난 사과 - 따뜻한 이야기 (1) 김현 05-16 129
5492 추억은 아무런 힘이 없다 (1) 竹 岩 05-16 11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