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4-05 00:19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441  




      우연 그리고 인연

      나와는 전혀 무관한 그냥 지나쳐 갈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참으로 우연한 마주침에서 시작된 인연의 끈은 한올 한올
      엮어 가는 것이 우리네 삶은 아닐는지, 우연과 인연은 어느 날,
      어느 시에 이미 정해져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런 감정도 느낌도 없이 영상처럼 스쳐가야 할 사람이
      다른 장소 다른 시간에 마주치는 것은 아마도
      인연이였기 때문이겠지요.
      인연이 되려면 외면할 사람도 자꾸 보면 새롭게 보인다고 합니다.

      "하루"라는 드라마에 나오는 내용을 보다 보면
      이런저런 마주침에서 비롯된 인연이 있을 겁니다.

      그러한 인연이 시작되기까지 어디엔가 흔적을 남겨 놓았기 때문에
      인연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인연에도 여러 갈래가 있나 봅니다.
      결코 만나서는 안 될 악연이 있는가 하면 이웃과 나눔의
      선한 인연도 있겠고 한 걸음 더 나아가서는 아름다운 사람들과의
      만남의 인연도 있겠지요.

      오늘 내가 마주침에 인연은 어떤 인연에 바램인지를
      한 번쯤 생각하게 되는 하루입니다.
      그 바램을 말하고는 싶은데 목구멍으로 침을 꿀꺽 삼키듯
      참아 살아야 겠습니다.

      이처럼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인연을 맺으며
      그 끈을 붙잡고 갈망하며 존재하게 되는 게 삶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게 우연이고, 인연인가 봅니다.

      인연에도 지푸라기 같은 끈이 있는가 하면
      질긴 끈도 있으리라 봅니다.
      오늘도 나는 이 두 가지의 끈을
      모두 꼭 붙잡고 존재하고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따뜻한 나눔

      에사이 樂西(락서) 선사는 일본에 임제종을
      전파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한 때 그는 외딴 곳의 가난한 절에 머물고
      있었는데 먹을 것이 없어 단식을 해야 할 정도로
      생활에 곤란을 겪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신도 한 사람이 설법을 받은 보답으로
      선사에게 비단 한 꾸러미를 보냈다.
      그러자 선사는 절의 살림을 맡고 있는
      워주 스님에게 말했다.
      "당장 기니를 끓일 곡식이 없으니 이걸 팔아
      곡식을 구하게."
      가까스로 기니를 잇게 된 사찰의 스님들이
      좋아하고 있는데 또 한사람의 신도가 찾아왔다.
      그는 어디에서 손문을 들었는지 에사이
      선사에게 애원했다.
      "지금 당장 비단 세 필이 필요합니다.
      그 비단을 잠시 저에게 빌려 주십시오."
      신도의 사정을 들은 에사이 선사는 원주 스님을
      불러 선뜻 비단을 내 주었다.
      하루는 어떤 가난한 사람이 사찰을 찾아와 구걸했다.
      하지만 사찰에는 먹을 것은 물론 돈이 될만한 것
      조차 없었다.
      에사이 선사는 돈이 될만한 것이 있는지
      찾아보기 위해 사찰을 뒤지기 시작했다.
      그때 선사의 눈에 구리로 만든 부처님의
      光背(광배)가 보였다.
      선사는 그것을 떼어 가난한 사람에게 주었다.
      그러자 사찰 안의 스님들이 불평을 쏟아 냈다.
      '아무리 사정이 딱하지만 어찌 부처님 머리 위에
      있는 것까지 떼어주십니까?"
      에사이 선사가 빙그레 웃으며 대답했다.
      '만약 부처님이었다면 당신의 팔다리라도
      베어 중생을 살리셨을 것이다."

      출처 : 최성현 《다섯 줌의 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돈보다 소중한 것

      어떤 도시에 가난한 구두 수선공이 있었다.
      그는 늘 나무망치를 들고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일 했다.
      그의 이웃에는 돈 많은 은행가가 살고 있었다.
      그러나 은행가는 너무나 바빴다.
      그는 새벽녘에야 잠자리에 들고, 잠시 눈을 붙인 다음에는
      부리나케 침대에서 일어나 일터로 갔다.
      그렇게 때문에 그는 늘 잠이 모자랐고, 피곤했다.
      더구나 새벽에 잠이 들면 구두수선 공이
      커다란 노랫소리에 잠이 깨버렸다.
      화가 난 은행가는 구두 수선공을 집으로 불렀다.
      그리고는 아주 거만한 태도로 물었다.
      "당신은 1년에 돈을 얼마나 버는가?"
      구두 수선공이 머리를 긁적이며 대답했다.
      '입에 풀칠이나 할 정도지요.
      그래서 돈을 모으거나 계산 해 본 일도 없습니다.
      그날 벌어서 그 날을 사니까요."
      "그럼 하루에 얼마나 버는가?"
      "많기도 하고 적기도 하죠.
      하지만 버는 만큼 먹으니까 문제되진 않아요.
      곤란한 건 노는 날이죠.
      그런 날은 성당에 갑니다.
      하지만 재미는 없어요.
      배는 고픈데 사제의 설교는 길고, 늘 성인들
      이야기만 하거든요."
      화를 내려던 은행가는 그의 솔직하고 선량한
      마음시가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은행가는 구두 수선공에게 말했다.
      "그럼, 내가 돈을 좀 주지. 앞으로 끼니를
      걱정하는 일은 없을 거야.
      하지만 새벽에 노래를 부르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네.
      내가 잠을 자야 하거든."
      구두 수선공은 돈을 받아들고 기쁜 마음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그 날 저녁부터 구두 수선공은 고민에 빠졌다.
      은행가로부터 받은 돈을 어디다 두어야 할지 난감해 진 것이다.
      처음엔 벽에 구멍을 뚫고 그 안에 숨겨 두었지만
      도무지 안심할 수 없었다.
      그 날 이후 그의 입에서 노랫소리가 사라졌고
      잠도 제대로 오지 않았다.
      그로부터 며칠 후 구두 수선공은 바짝 마른
      몸으로 은행가를 찾아갔다.
      그리고는 감추어두고 있던 돈을 은행가에게 돌려주었다.
      은행가가 화들짝 놀라 이유를 물었다.
      "아니, 내가 준 돈이 적은가?"
      아닙니다.
      저에게는 돈보다 노래와 잠이 더 소중합니다.
      돈 때문에 그걸 포기할 수 없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집으로 돌아갔다.

      출처 : 라풍텐 《우화집》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10.uf.tistory.com/media/217177495711D7C90344C9"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우연 그리고 인연 나와는 전혀 무관한 그냥 지나쳐 갈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참으로 우연한 마주침에서 시작된 인연의 끈은 한올 한올 엮어 가는 것이 우리네 삶은 아닐는지, 우연과 인연은 어느 날, 어느 시에 이미 정해져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런 감정도 느낌도 없이 영상처럼 스쳐가야 할 사람이 다른 장소 다른 시간에 마주치는 것은 아마도 인연이였기 때문이겠지요. 인연이 되려면 외면할 사람도 자꾸 보면 새롭게 보인다고 합니다. "하루"라는 드라마에 나오는 내용을 보다 보면 이런저런 마주침에서 비롯된 인연이 있을 겁니다. 그러한 인연이 시작되기까지 어디엔가 흔적을 남겨 놓았기 때문에 인연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인연에도 여러 갈래가 있나 봅니다. 결코 만나서는 안 될 악연이 있는가 하면 이웃과 나눔의 선한 인연도 있겠고 한 걸음 더 나아가서는 아름다운 사람들과의 만남의 인연도 있겠지요. 오늘 내가 마주침에 인연은 어떤 인연에 바램인지를 한 번쯤 생각하게 되는 하루입니다. 그 바램을 말하고는 싶은데 목구멍으로 침을 꿀꺽 삼키듯 참아 살아야 겠습니다. 이처럼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인연을 맺으며 그 끈을 붙잡고 갈망하며 존재하게 되는 게 삶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게 우연이고, 인연인가 봅니다. 인연에도 지푸라기 같은 끈이 있는가 하면 질긴 끈도 있으리라 봅니다. 오늘도 나는 이 두 가지의 끈을 모두 꼭 붙잡고 존재하고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style="width: 0px; height: 0px;" height="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0" src="http://cfile30.uf.tistory.com/media/2044E8374DA6B6812F2671" allowscriptaccess="nev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3.uf.tistory.com/media/9978F04B5AC0786B2B78DC"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5px black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 darkorchid> 따뜻한 나눔 에사이 樂西(락서) 선사는 일본에 임제종을 전파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한 때 그는 외딴 곳의 가난한 절에 머물고 있었는데 먹을 것이 없어 단식을 해야 할 정도로 생활에 곤란을 겪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신도 한 사람이 설법을 받은 보답으로 선사에게 비단 한 꾸러미를 보냈다. 그러자 선사는 절의 살림을 맡고 있는 워주 스님에게 말했다. "당장 기니를 끓일 곡식이 없으니 이걸 팔아 곡식을 구하게." 가까스로 기니를 잇게 된 사찰의 스님들이 좋아하고 있는데 또 한사람의 신도가 찾아왔다. 그는 어디에서 손문을 들었는지 에사이 선사에게 애원했다. "지금 당장 비단 세 필이 필요합니다. 그 비단을 잠시 저에게 빌려 주십시오." 신도의 사정을 들은 에사이 선사는 원주 스님을 불러 선뜻 비단을 내 주었다. 하루는 어떤 가난한 사람이 사찰을 찾아와 구걸했다. 하지만 사찰에는 먹을 것은 물론 돈이 될만한 것 조차 없었다. 에사이 선사는 돈이 될만한 것이 있는지 찾아보기 위해 사찰을 뒤지기 시작했다. 그때 선사의 눈에 구리로 만든 부처님의 光背(광배)가 보였다. 선사는 그것을 떼어 가난한 사람에게 주었다. 그러자 사찰 안의 스님들이 불평을 쏟아 냈다. '아무리 사정이 딱하지만 어찌 부처님 머리 위에 있는 것까지 떼어주십니까?" 에사이 선사가 빙그레 웃으며 대답했다. '만약 부처님이었다면 당신의 팔다리라도 베어 중생을 살리셨을 것이다." 출처 : 최성현 《다섯 줌의 쌀》 중에서 </font><br> <font color=blue> <ul><ul><b>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2.uf.tistory.com/media/230B624056FA19D03A4A50"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돈보다 소중한 것 어떤 도시에 가난한 구두 수선공이 있었다. 그는 늘 나무망치를 들고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일 했다. 그의 이웃에는 돈 많은 은행가가 살고 있었다. 그러나 은행가는 너무나 바빴다. 그는 새벽녘에야 잠자리에 들고, 잠시 눈을 붙인 다음에는 부리나케 침대에서 일어나 일터로 갔다. 그렇게 때문에 그는 늘 잠이 모자랐고, 피곤했다. 더구나 새벽에 잠이 들면 구두수선 공이 커다란 노랫소리에 잠이 깨버렸다. 화가 난 은행가는 구두 수선공을 집으로 불렀다. 그리고는 아주 거만한 태도로 물었다. "당신은 1년에 돈을 얼마나 버는가?" 구두 수선공이 머리를 긁적이며 대답했다. '입에 풀칠이나 할 정도지요. 그래서 돈을 모으거나 계산 해 본 일도 없습니다. 그날 벌어서 그 날을 사니까요." "그럼 하루에 얼마나 버는가?" "많기도 하고 적기도 하죠. 하지만 버는 만큼 먹으니까 문제되진 않아요. 곤란한 건 노는 날이죠. 그런 날은 성당에 갑니다. 하지만 재미는 없어요. 배는 고픈데 사제의 설교는 길고, 늘 성인들 이야기만 하거든요." 화를 내려던 은행가는 그의 솔직하고 선량한 마음시가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은행가는 구두 수선공에게 말했다. "그럼, 내가 돈을 좀 주지. 앞으로 끼니를 걱정하는 일은 없을 거야. 하지만 새벽에 노래를 부르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네. 내가 잠을 자야 하거든." 구두 수선공은 돈을 받아들고 기쁜 마음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그 날 저녁부터 구두 수선공은 고민에 빠졌다. 은행가로부터 받은 돈을 어디다 두어야 할지 난감해 진 것이다. 처음엔 벽에 구멍을 뚫고 그 안에 숨겨 두었지만 도무지 안심할 수 없었다. 그 날 이후 그의 입에서 노랫소리가 사라졌고 잠도 제대로 오지 않았다. 그로부터 며칠 후 구두 수선공은 바짝 마른 몸으로 은행가를 찾아갔다. 그리고는 감추어두고 있던 돈을 은행가에게 돌려주었다. 은행가가 화들짝 놀라 이유를 물었다. "아니, 내가 준 돈이 적은가?" 아닙니다. 저에게는 돈보다 노래와 잠이 더 소중합니다. 돈 때문에 그걸 포기할 수 없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집으로 돌아갔다. 출처 : 라풍텐 《우화집》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사람과 사람 사이에 놓여진 다리가 있습니다 (2) 김용호 08-27 388
공지 <추천>근심을 덜어주는 인생 조언 竹 岩 08-24 329
공지 <추천>황혼의 슬픈 사랑 이야기 감동글 김현 08-20 341
공지 <추천>정성껏 말하면 마음의 소리가 들린다 리앙~♡ 08-17 388
5957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김용호 02:00 4
5956 고통은 인간을 성숙하게 하고 竹 岩 01:37 2
5955 "할아버지 추석 자금" 김현 09-19 54
5954 "사람의 됨됨이" 박경리 유고 시집 김현 09-19 53
5953 인간 경영,경영자의 자격 竹 岩 09-19 44
5952 거름을 만드는 비결... (4) 리앙~♡ 09-18 80
5951 가을이 깊어지면 김현 09-18 114
5950 세상은 자기 생각대로 살지 못합니다 김현 09-18 82
5949 작은것이 가장 소중합니다 竹 岩 09-18 73
5948 가을과 함께 찾아온 그리움 하나 (2) 김용호 09-18 97
5947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2) 김현 09-17 131
5946 세월(歲月)과 함께 떠나버린 청춘(靑春) 김현 09-17 85
5945 꽃에게서 배우라 竹 岩 09-17 94
5944 놓고 싶지않은 아름다운 손 竹 岩 09-16 113
5943 마주보고 살아갔으면 합니다 (4) 리앙~♡ 09-15 184
5942 다 이렇게 살면 될 것을 (3) 김현 09-15 163
5941 누구나 삶안에 가시 하나쯤 밖혀있습니다 (1) 김현 09-15 116
5940 인생이라는 긴 여행 竹 岩 09-15 87
5939 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1) 김현 09-14 132
5938 자존심을 버리면 사람들이 다가 옵니다 (2) 김현 09-14 112
5937 주면 준만큼 竹 岩 09-14 112
5936 노인이 빵을 훔쳐먹다가 재판을 받게 되었습니다 김현 09-13 107
5935 늙어가는 아내에게 김현 09-13 144
5934 서두르지 말자 竹 岩 09-13 130
5933 마음의 산책 (2) 김현 09-12 210
5932 세상에 이런 남편 또 없습니다. 김현 09-12 129
5931 인생은 음미하는 여행이다 竹 岩 09-12 100
5930 가을엔 기도하게 하소서 (1) 김현 09-11 188
5929 이 세상 아내에게 드리는 글 김현 09-11 111
5928 만날수록 편안한 사람 竹 岩 09-11 133
5927 어스름한 저녁 무렵 물가에 비친 석양도 아름답지만 (1) 김현 09-10 135
5926 인생이란 빈잔에 (2) 김현 09-10 169
5925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2) 김용호 09-10 222
5924 인생과 함께 살아야할 행복 竹 岩 09-10 92
5923 이런 것이 인생이다 竹 岩 09-09 152
5922 비워내는 마음, 낮추는 마음 (2) 리앙~♡ 09-08 204
5921 좋은 말만 사용하라 좋은 말은 자신을 위한 기도다 (2) 김현 09-08 137
5920 힘들고 지친 나를 위한 기도문 "나에게 힘을 주소서!" (1) 김현 09-08 97
5919 살다보면 만나지는 인연 竹 岩 09-08 122
5918 지금의 당신과 나의 인연이 그런 인연이기를 (1) 김현 09-07 147
5917 소중한 남편이라는 나무 '그늘' 김현 09-07 99
5916 그릇된 죄가 채 익기 전에는 竹 岩 09-07 83
5915 그대가 그리워지는 날에는 (1) 김용호 09-07 170
5914 배움을 얻는다는 것은 자신의 인생을 사는 것을 의미한다 김현 09-06 146
5913 꿈꾸다 가는 인생 (1) 김현 09-06 154
5912 가슴이 살아있는 사람 竹 岩 09-06 127
5911 그래도 란 섬을 아시나요 (2) 김용호 09-06 151
5910 텅 빈것의 그 가득한 여운 누구나 혼자이지 않은 사람은 없다 김현 09-05 133
5909 부부가 함께 사는법 (1) 김현 09-05 127
5908 행복 글을 전합니다 竹 岩 09-05 137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98.205.153'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