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4-05 00:19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289  




      우연 그리고 인연

      나와는 전혀 무관한 그냥 지나쳐 갈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참으로 우연한 마주침에서 시작된 인연의 끈은 한올 한올
      엮어 가는 것이 우리네 삶은 아닐는지, 우연과 인연은 어느 날,
      어느 시에 이미 정해져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런 감정도 느낌도 없이 영상처럼 스쳐가야 할 사람이
      다른 장소 다른 시간에 마주치는 것은 아마도
      인연이였기 때문이겠지요.
      인연이 되려면 외면할 사람도 자꾸 보면 새롭게 보인다고 합니다.

      "하루"라는 드라마에 나오는 내용을 보다 보면
      이런저런 마주침에서 비롯된 인연이 있을 겁니다.

      그러한 인연이 시작되기까지 어디엔가 흔적을 남겨 놓았기 때문에
      인연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인연에도 여러 갈래가 있나 봅니다.
      결코 만나서는 안 될 악연이 있는가 하면 이웃과 나눔의
      선한 인연도 있겠고 한 걸음 더 나아가서는 아름다운 사람들과의
      만남의 인연도 있겠지요.

      오늘 내가 마주침에 인연은 어떤 인연에 바램인지를
      한 번쯤 생각하게 되는 하루입니다.
      그 바램을 말하고는 싶은데 목구멍으로 침을 꿀꺽 삼키듯
      참아 살아야 겠습니다.

      이처럼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인연을 맺으며
      그 끈을 붙잡고 갈망하며 존재하게 되는 게 삶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게 우연이고, 인연인가 봅니다.

      인연에도 지푸라기 같은 끈이 있는가 하면
      질긴 끈도 있으리라 봅니다.
      오늘도 나는 이 두 가지의 끈을
      모두 꼭 붙잡고 존재하고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따뜻한 나눔

      에사이 樂西(락서) 선사는 일본에 임제종을
      전파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한 때 그는 외딴 곳의 가난한 절에 머물고
      있었는데 먹을 것이 없어 단식을 해야 할 정도로
      생활에 곤란을 겪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신도 한 사람이 설법을 받은 보답으로
      선사에게 비단 한 꾸러미를 보냈다.
      그러자 선사는 절의 살림을 맡고 있는
      워주 스님에게 말했다.
      "당장 기니를 끓일 곡식이 없으니 이걸 팔아
      곡식을 구하게."
      가까스로 기니를 잇게 된 사찰의 스님들이
      좋아하고 있는데 또 한사람의 신도가 찾아왔다.
      그는 어디에서 손문을 들었는지 에사이
      선사에게 애원했다.
      "지금 당장 비단 세 필이 필요합니다.
      그 비단을 잠시 저에게 빌려 주십시오."
      신도의 사정을 들은 에사이 선사는 원주 스님을
      불러 선뜻 비단을 내 주었다.
      하루는 어떤 가난한 사람이 사찰을 찾아와 구걸했다.
      하지만 사찰에는 먹을 것은 물론 돈이 될만한 것
      조차 없었다.
      에사이 선사는 돈이 될만한 것이 있는지
      찾아보기 위해 사찰을 뒤지기 시작했다.
      그때 선사의 눈에 구리로 만든 부처님의
      光背(광배)가 보였다.
      선사는 그것을 떼어 가난한 사람에게 주었다.
      그러자 사찰 안의 스님들이 불평을 쏟아 냈다.
      '아무리 사정이 딱하지만 어찌 부처님 머리 위에
      있는 것까지 떼어주십니까?"
      에사이 선사가 빙그레 웃으며 대답했다.
      '만약 부처님이었다면 당신의 팔다리라도
      베어 중생을 살리셨을 것이다."

      출처 : 최성현 《다섯 줌의 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돈보다 소중한 것

      어떤 도시에 가난한 구두 수선공이 있었다.
      그는 늘 나무망치를 들고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일 했다.
      그의 이웃에는 돈 많은 은행가가 살고 있었다.
      그러나 은행가는 너무나 바빴다.
      그는 새벽녘에야 잠자리에 들고, 잠시 눈을 붙인 다음에는
      부리나케 침대에서 일어나 일터로 갔다.
      그렇게 때문에 그는 늘 잠이 모자랐고, 피곤했다.
      더구나 새벽에 잠이 들면 구두수선 공이
      커다란 노랫소리에 잠이 깨버렸다.
      화가 난 은행가는 구두 수선공을 집으로 불렀다.
      그리고는 아주 거만한 태도로 물었다.
      "당신은 1년에 돈을 얼마나 버는가?"
      구두 수선공이 머리를 긁적이며 대답했다.
      '입에 풀칠이나 할 정도지요.
      그래서 돈을 모으거나 계산 해 본 일도 없습니다.
      그날 벌어서 그 날을 사니까요."
      "그럼 하루에 얼마나 버는가?"
      "많기도 하고 적기도 하죠.
      하지만 버는 만큼 먹으니까 문제되진 않아요.
      곤란한 건 노는 날이죠.
      그런 날은 성당에 갑니다.
      하지만 재미는 없어요.
      배는 고픈데 사제의 설교는 길고, 늘 성인들
      이야기만 하거든요."
      화를 내려던 은행가는 그의 솔직하고 선량한
      마음시가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은행가는 구두 수선공에게 말했다.
      "그럼, 내가 돈을 좀 주지. 앞으로 끼니를
      걱정하는 일은 없을 거야.
      하지만 새벽에 노래를 부르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네.
      내가 잠을 자야 하거든."
      구두 수선공은 돈을 받아들고 기쁜 마음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그 날 저녁부터 구두 수선공은 고민에 빠졌다.
      은행가로부터 받은 돈을 어디다 두어야 할지 난감해 진 것이다.
      처음엔 벽에 구멍을 뚫고 그 안에 숨겨 두었지만
      도무지 안심할 수 없었다.
      그 날 이후 그의 입에서 노랫소리가 사라졌고
      잠도 제대로 오지 않았다.
      그로부터 며칠 후 구두 수선공은 바짝 마른
      몸으로 은행가를 찾아갔다.
      그리고는 감추어두고 있던 돈을 은행가에게 돌려주었다.
      은행가가 화들짝 놀라 이유를 물었다.
      "아니, 내가 준 돈이 적은가?"
      아닙니다.
      저에게는 돈보다 노래와 잠이 더 소중합니다.
      돈 때문에 그걸 포기할 수 없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집으로 돌아갔다.

      출처 : 라풍텐 《우화집》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10.uf.tistory.com/media/217177495711D7C90344C9"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우연 그리고 인연 나와는 전혀 무관한 그냥 지나쳐 갈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참으로 우연한 마주침에서 시작된 인연의 끈은 한올 한올 엮어 가는 것이 우리네 삶은 아닐는지, 우연과 인연은 어느 날, 어느 시에 이미 정해져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런 감정도 느낌도 없이 영상처럼 스쳐가야 할 사람이 다른 장소 다른 시간에 마주치는 것은 아마도 인연이였기 때문이겠지요. 인연이 되려면 외면할 사람도 자꾸 보면 새롭게 보인다고 합니다. "하루"라는 드라마에 나오는 내용을 보다 보면 이런저런 마주침에서 비롯된 인연이 있을 겁니다. 그러한 인연이 시작되기까지 어디엔가 흔적을 남겨 놓았기 때문에 인연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인연에도 여러 갈래가 있나 봅니다. 결코 만나서는 안 될 악연이 있는가 하면 이웃과 나눔의 선한 인연도 있겠고 한 걸음 더 나아가서는 아름다운 사람들과의 만남의 인연도 있겠지요. 오늘 내가 마주침에 인연은 어떤 인연에 바램인지를 한 번쯤 생각하게 되는 하루입니다. 그 바램을 말하고는 싶은데 목구멍으로 침을 꿀꺽 삼키듯 참아 살아야 겠습니다. 이처럼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인연을 맺으며 그 끈을 붙잡고 갈망하며 존재하게 되는 게 삶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게 우연이고, 인연인가 봅니다. 인연에도 지푸라기 같은 끈이 있는가 하면 질긴 끈도 있으리라 봅니다. 오늘도 나는 이 두 가지의 끈을 모두 꼭 붙잡고 존재하고 싶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style="width: 0px; height: 0px;" height="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0" src="http://cfile30.uf.tistory.com/media/2044E8374DA6B6812F2671" allowscriptaccess="nev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3.uf.tistory.com/media/9978F04B5AC0786B2B78DC"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5px black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 darkorchid> 따뜻한 나눔 에사이 樂西(락서) 선사는 일본에 임제종을 전파한 사람으로 알려져 있다. 한 때 그는 외딴 곳의 가난한 절에 머물고 있었는데 먹을 것이 없어 단식을 해야 할 정도로 생활에 곤란을 겪었다. 그러던 어느 날이었다. 신도 한 사람이 설법을 받은 보답으로 선사에게 비단 한 꾸러미를 보냈다. 그러자 선사는 절의 살림을 맡고 있는 워주 스님에게 말했다. "당장 기니를 끓일 곡식이 없으니 이걸 팔아 곡식을 구하게." 가까스로 기니를 잇게 된 사찰의 스님들이 좋아하고 있는데 또 한사람의 신도가 찾아왔다. 그는 어디에서 손문을 들었는지 에사이 선사에게 애원했다. "지금 당장 비단 세 필이 필요합니다. 그 비단을 잠시 저에게 빌려 주십시오." 신도의 사정을 들은 에사이 선사는 원주 스님을 불러 선뜻 비단을 내 주었다. 하루는 어떤 가난한 사람이 사찰을 찾아와 구걸했다. 하지만 사찰에는 먹을 것은 물론 돈이 될만한 것 조차 없었다. 에사이 선사는 돈이 될만한 것이 있는지 찾아보기 위해 사찰을 뒤지기 시작했다. 그때 선사의 눈에 구리로 만든 부처님의 光背(광배)가 보였다. 선사는 그것을 떼어 가난한 사람에게 주었다. 그러자 사찰 안의 스님들이 불평을 쏟아 냈다. '아무리 사정이 딱하지만 어찌 부처님 머리 위에 있는 것까지 떼어주십니까?" 에사이 선사가 빙그레 웃으며 대답했다. '만약 부처님이었다면 당신의 팔다리라도 베어 중생을 살리셨을 것이다." 출처 : 최성현 《다섯 줌의 쌀》 중에서 </font><br> <font color=blue> <ul><ul><b>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2.uf.tistory.com/media/230B624056FA19D03A4A50"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돈보다 소중한 것 어떤 도시에 가난한 구두 수선공이 있었다. 그는 늘 나무망치를 들고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일 했다. 그의 이웃에는 돈 많은 은행가가 살고 있었다. 그러나 은행가는 너무나 바빴다. 그는 새벽녘에야 잠자리에 들고, 잠시 눈을 붙인 다음에는 부리나케 침대에서 일어나 일터로 갔다. 그렇게 때문에 그는 늘 잠이 모자랐고, 피곤했다. 더구나 새벽에 잠이 들면 구두수선 공이 커다란 노랫소리에 잠이 깨버렸다. 화가 난 은행가는 구두 수선공을 집으로 불렀다. 그리고는 아주 거만한 태도로 물었다. "당신은 1년에 돈을 얼마나 버는가?" 구두 수선공이 머리를 긁적이며 대답했다. '입에 풀칠이나 할 정도지요. 그래서 돈을 모으거나 계산 해 본 일도 없습니다. 그날 벌어서 그 날을 사니까요." "그럼 하루에 얼마나 버는가?" "많기도 하고 적기도 하죠. 하지만 버는 만큼 먹으니까 문제되진 않아요. 곤란한 건 노는 날이죠. 그런 날은 성당에 갑니다. 하지만 재미는 없어요. 배는 고픈데 사제의 설교는 길고, 늘 성인들 이야기만 하거든요." 화를 내려던 은행가는 그의 솔직하고 선량한 마음시가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은행가는 구두 수선공에게 말했다. "그럼, 내가 돈을 좀 주지. 앞으로 끼니를 걱정하는 일은 없을 거야. 하지만 새벽에 노래를 부르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네. 내가 잠을 자야 하거든." 구두 수선공은 돈을 받아들고 기쁜 마음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그 날 저녁부터 구두 수선공은 고민에 빠졌다. 은행가로부터 받은 돈을 어디다 두어야 할지 난감해 진 것이다. 처음엔 벽에 구멍을 뚫고 그 안에 숨겨 두었지만 도무지 안심할 수 없었다. 그 날 이후 그의 입에서 노랫소리가 사라졌고 잠도 제대로 오지 않았다. 그로부터 며칠 후 구두 수선공은 바짝 마른 몸으로 은행가를 찾아갔다. 그리고는 감추어두고 있던 돈을 은행가에게 돌려주었다. 은행가가 화들짝 놀라 이유를 물었다. "아니, 내가 준 돈이 적은가?" 아닙니다. 저에게는 돈보다 노래와 잠이 더 소중합니다. 돈 때문에 그걸 포기할 수 없다는 걸 알았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즐겁게 노래를 부르며 집으로 돌아갔다. 출처 : 라풍텐 《우화집》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603
공지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2) 리앙~♡ 04-10 1057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1006
공지 <추천>바라기와 버리기 (2) 김현 04-03 1076
5407 인생의 옳은 길 竹 岩 02:53 20
5406 마음의 여백이 소중한 이유 (1) 리앙~♡ 04-23 76
5405 시간만큼 많은문제를 해결해 주는 해결사는 없습니다 (2) 김현 04-23 88
5404 슬픈이야기 / 울고싶을때 보세요 김현 04-23 82
5403 인생은 내일도 계속된다 竹 岩 04-23 92
5402 이 봄엔 말없이 사랑하게 하여 주소서 리앙~♡ 04-22 115
5401 열어 보지 않은 아름다운 선물 (1) 김현 04-22 117
5400 저녁노을 앞에 선 인생편지 (2) 김현 04-22 106
5399 좋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22 101
5398 우정은 커다란 힘이 되어줍니다 (4) 리앙~♡ 04-21 110
5397 내가 이런 사람이면 좋겠습니다 (1) 김용호 04-21 141
5396 인간은 꿈을 잃을 때 늙어 가는 것이다. (1) 김현 04-21 97
5395 가슴으로 느끼는 친구 竹 岩 04-21 91
5394 추억 통장 (1) 김용호 04-20 117
5393 언제까지나 우리 곁에 있기를. (1) 김현 04-20 124
5392 성공을 위해 오늘 당장 시작해야 할 17가지 김현 04-20 92
5391 당신을 만나면 행복합니다 竹 岩 04-20 107
5390 만나는것보다 헤어지는게 어렵다고들 하지만 김현 04-19 144
5389 맑고 좋은 생각만 하면 좋겠습니다 (4) 리앙~♡ 04-19 158
5388 있을 땐 몰라도 없으면 표가 나는 사람 (1) 김현 04-19 118
5387 사랑이 그리운 날엔 竹 岩 04-19 99
5386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603
5385 삶은 언제나 희망을 (4) 리앙~♡ 04-18 152
5384 잃어 버리고 산 소중한 것들 김현 04-18 151
5383 [감동스토리] 아름다운 부녀 이야기 김현 04-18 79
538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竹 岩 04-18 112
5381 마음으로 느낄 수 있는 친구가 있다면 (1) 김용호 04-17 167
5380 삶의 한가운데서 김용호 04-17 136
5379 행복을 가져다 주는 이야기 김현 04-17 157
5378 소중한 것은 당신입니다 김현 04-17 118
5377 소중한 오늘 하루 竹 岩 04-17 146
5376 마음의 문을 여는 손잡이는 당신의 마음 안쪽에 (1) 김현 04-16 162
5375 버려진 할머니의 일기 (1) 김현 04-16 113
5374 사람의 마음을 얻는다는 것 (4) 리앙~♡ 04-16 174
5373 만날수록 편안한 사람 竹 岩 04-16 134
5372 인간은 사랑하지 않을 때 외롭다 (1) 김현 04-15 175
5371 어느 부부의 이혼 (2) 김현 04-15 123
5370 만남속에서 사랑의 향기를 竹 岩 04-15 125
5369 지금 이 순간에도 행복은 내 곁에 있습니다 (1) 김용호 04-14 202
5368 나는 누군가에게 행복을 주는 사람인가 (1) 김현 04-14 130
5367 평생 숨겨온 할머니의 비밀 ‘종이상자’ 그 안에는.. (1) 김현 04-14 106
5366 가슴에 남는 좋은 글 竹 岩 04-14 153
5365 기쁨을 같이 하고픈 사람들 (1) 김용호 04-13 202
5364 모든 명예는 언젠가는 사라지고 모든 부 역시 언젠가는 스러진다 김현 04-13 132
5363 인생이 무엇인지 나는 몰랐다 (1) 김현 04-13 161
5362 내릴 수 없는 인생 여행 竹 岩 04-13 136
5361 인생...쉽게 쉽게 살자 김현 04-12 213
5360 맺어진 소중한 인연이기에 김용호 04-12 220
5359 오늘 하지 않는 사람은 내일도 하지 못한다 김현 04-12 147
5358 내앞에 멈춘 것들을 사랑하자 김현 04-12 11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