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4-06 08:13
 글쓴이 : 김현
조회 : 270  


"삶의 가시" 사람은 누구나 제 속에 자라나는 가시를 발견하게 된다


가시는 꽃과 나무에게만 있는 것이 아니었다
세상에,또는 스스로에게 수없이 찔리면서 사람은
누구나 제 속에 자라나는 가시를 발견하게 된다.
한번 심어지고 나면 쉽게 뽑아낼 수 없는
탱자나무 같은 것이 마음에 자리잡고 있다는 것을,
뽑아내려고 몸부림칠수록 가시는 더 아프게
자신을 찔러댄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후로 내내 크고 작은 가시들이 나를 키웠다.
아무리 행복해 보이는 사람에게도 그를 괴롭히는
가시는 있기 마련이다.어떤 사람에게는 용모나
육체적인 장애가 가시가 되기도 하고,어떤 사람에게는
가난한 환경이 가시가 되기도 한다.나약하고
내성적인 성격이 가시가 되기도 하고,원하는
재능이 없다는 것이 가시가 되기도 한다.

그리고 그 가시 때문에 오래도록 괴로워하고
삶을 혐오하게 되기도 한다. 로트렉이라는 화가는
부유한 귀족의 아들이었지만 사고로 인해 두 다리를
차례로 다쳤다.그로 인해 다른 사람보다 다리가
자유롭지 못했고 다리 한쪽이 좀 짧았다고 한다.
다리 때문에 비관한 그는 방탕한 생활 끝에
결국 창녀촌에서 불우한 생을 마감했다.

그러나 그런 절망 속에서 그렸던 그림들은
아직까지 남아서 전해진다."내 다리 한쪽이 짧지
않았더라면 나는 그림을 그리지 않았을 것이다."
라고 그는 말한 적이 있다 그에게 있어서 가시는
바로 남들보다 약간 짧은 다리 한쪽이었던 것이다.
로트렉의 그림만이 아니라, 우리가 오래 고통받아온 것이
오히려 존재를 들어올리는 힘이 되곤 하는 것을 겪곤 한다.

그러니 가시 자체가 무엇인가 하는 것은
그리 중요한 문제가 아닐지도 모른다.
어차피 뺄 수 없는 삶의 가시라면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다스려나가느냐가
더 중요하지 않을까 싶다.그것마저 없었다면
우리는 인생이라는 잔을 얼마나 쉽게 마셔버렸을 것인가.
인생의 소중함과 고통의 깊이를 채 알기도 전에
얼마나 웃자라버렸을 것인가.

실제로 너무 아름답거나 너무 부유하거나 너무
강하거나 너무 재능이 많은 것이 오히려 삶을
망가뜨리는 경우를 자주 보게 된다. 그런 점에서
사람에게 주어진 고통, 그 날카로운 가시야 말로
그를 참으로 겸허하게 만들어줄 선물일 수도 있다.
그리고 뽑혀지기를 간절히 바라는 가시야말로
우리가 더 깊이 끌어안고 살아야 할 존재인지도 모른다.

- 나희덕의 산문집< 빈통의 물 >중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매기의 추억 / Jean Redpath ♬

The violets were scenting the woods, Maggie
Their perfume was soft on the breeze
제비꽃 내음이 숲속에서 풍겨오고..그 향기가
산들바람에 실려 부드럽게 다가왔어요. 매기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나 살아온 삶 뒤돌아보며 (1) 竹 岩 06-19 609
공지 <추천>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3) 김용호 06-18 702
공지 <추천>가슴 깊이 숨은 이야기 내놓을 만한 분이 있다면 (3) 김현 06-05 629
공지 <추천>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2) 리앙~♡ 06-05 817
5746 겸손은 모든 미덕의 근본입니다 (1) 김현 07-20 60
5745 인생을 위한 기도 김현 07-20 56
5744 이것이 "희망" 입니다 竹 岩 07-20 67
5743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 07-19 92
5742 남을 함부로 깔본다면 그 결과는... 김현 07-19 78
5741 어느 할아버지의 눈물나는 유언 김현 07-19 57
5740 탈무드가 전하는 삶의 지혜 竹 岩 07-19 95
5739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 07-18 131
5738 세상에 태어난 어느 것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2) 김현 07-18 123
5737 어머니를 향한 뒤늦은 후회.. (1) 김현 07-18 77
5736 내맘 속에 가득한 당신 竹 岩 07-18 77
5735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 07-17 144
5734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2) 리앙~♡ 07-17 127
5733 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竹 岩 07-17 88
5732 시간은 둘중 하나를 선택하지 않는다 (2) 리앙~♡ 07-16 161
5731 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2) 김현 07-16 147
5730 비워 둔 아랫목 김현 07-16 109
5729 그저 살아가는 한 세상 (1) 竹 岩 07-16 129
5728 아름답게 살아가는 사람 竹 岩 07-15 157
5727 가슴으로 하는 사랑 (1) 김용호 07-14 187
5726 사람이 산다는 것이 배를 타고 바다를 항해하는 것과 같아서 (1) 김현 07-14 127
5725 버릴줄 모르면 죽는다네 김현 07-14 130
5724 목표가 먼저다 竹 岩 07-14 96
5723 잘 늙는 것도 하나의 바른 선택(選擇)이다 김현 07-13 180
5722 아내에게 보내는 영상편지 김현 07-13 98
5721 마음 비우는 삶! 竹 岩 07-13 148
5720 다른 사람에게 필요한 존재가 되고 싶다는 것은 (2) 김현 07-12 156
5719 타인의 평가보다 중요한 '이것' 김현 07-12 118
5718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竹 岩 07-12 129
5717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2) 김용호 07-12 171
5716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 07-11 141
5715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김현 07-11 136
5714 문제도 답도 내안에 있습니다 김현 07-11 195
5713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竹 岩 07-11 132
5712 좋은 생각으로 여는 하루 (2) 김현 07-10 220
5711 사랑하며 살아도 너무 짧은 우리네 삶 (1) 김현 07-10 129
5710 가슴이 살아있는 사람 竹 岩 07-10 131
5709 욕심이 없다면 고통도 없다. (2) 김현 07-09 202
5708 가난을 부자로 바꿔주는 아침관리 13가지 시크릿 김현 07-09 120
5707 두번 다시 오지 않을 오늘 竹 岩 07-09 133
5706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4) 리앙~♡ 07-08 216
5705 세상에 다 갖춘 사람은 없다 竹 岩 07-08 162
5704 참으로 두려운 게 시간입니다 (4) 리앙~♡ 07-07 192
5703 이런 며느리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1) 김현 07-07 126
5702 믿음의 가치는 종업원이 주인이 되였다. (1) 김현 07-07 107
5701 밀린 집세 [소소한 감동] 김현 07-07 159
5700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竹 岩 07-07 118
5699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2) 김용호 07-06 240
5698 마음을 아름답게 하는 글 (2) 김현 07-06 189
5697 무일푼이면 서러움을 당한다. 김현 07-06 13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