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4-06 23:51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306  




      생각나는 사람

      잠에서 깨어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저녁에 잠이들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사람을 만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사람과 헤어질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음악을 들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글을 읽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반짝이는 별을 볼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하얀 눈이 내릴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비가 내릴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람이 불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다가 잔잔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꽃이 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기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슬플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충만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쓸쓸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한가로울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일을 시작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일을 마쳤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성공했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실패했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부유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가난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건강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아플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 속에 있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혼자 있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올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봄이 지나고 여름이 올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어제 생각난 사람이 있습니다.
      오늘 생각난 사람이 있습니다.

      그리고 내일 생각날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은 바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출처 : 정용철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하나》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선한 생각과 착한 마음

      어느 마을에 선하고 착한 빵집 주인이 있었습니다.
      이 주인은 매일 가난한 아이들에게 빵을 하나씩 나누어주었습니다.
      아침이면 가게문을 열고, 빵을 담은 바구니를 들고
      나와 스무 명쯤 되는 어린아이들에게 빵을 한 덩이씩 가져가도록 했습니다.
      그때마다 아이들은 앞다퉈 제일 큰 빵을 고르느라 서로 경쟁을 했습니다.
      그런데 아이들 중 한 소녀는 언제나 마지막까지
      기다리다가 남은 것 하나를 받아 가면서 꼭 주인에게
      상냥한 목소리로 "고맙습니다" 라고 인사를 했습니다.
      이 날도 그 소녀는 받은 빵을 들고 집에 돌아가 어머니와 함께 빵을
      쪼개다가 빵 속에 예쁜 반지 하나가 들어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소녀는 즉시 그 반지를 돌려주려고, 빵집 주인을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빵집 주인은 입가에 웃음을 띠며, 소녀에게 말했습니다.
      "착한 아이야!",
      "내가 잘못해서 반지를 빵 속에 넣은 게 아니고, 너에게 주려고 너의 몫이 될
      제일 작은 빵 속에 그 반지를 일부러 넣은 거란다" 그렇습니다!.
      베품 속에 행복이 있고 우리의 가슴에 품은 선한 생각은
      아름다운 세상을 가꾸는 사랑의 좋은 씨앗이 됩니다.
      선한 생각과 착한 마음...
      서로의 가슴에서 감동의 물결로 흐르고 그 물결이
      행복의 파도가 되어 자신에게로 되 밀려오게 됩니다.
      무르익은 가을 날씨, 하늘은 참으로 높고 맑습니다.
      우리 서로, 저 하늘같은 청명한 마음을 품고,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고 가꿀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서로 합력하여 선을 이룹시다!"
      우리의 가슴에 품은 고운 마음들이 합하여 사랑의
      큰 파장이 되고 그것으로 인해 온통 세상이 살 맛 나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미,고,사,축"
      '미안합니다' '고맙습니다.'사랑해요' '축복합니다.'
      우리의 마음으로 전하는 고운 말 한마디가
      아름다운 세상을 가꾸어 가는데 좋은 씨앗이 될 것입니다.




          영상제작 : 동제





      사향노루 이야기

      어느 숲 속에서 살던 사향노루는 코끝으로
      와 닿는 은은한 향기에 정신이 팔렸습니다.

      "이 은은한 향기의 정체는 뭘까?
      어디서, 누구에게서 시작된 향기인지 꼭 찾고 말거야."

      그러던 어느 날 사향노루는 마침내
      그 향기를 찾아 길을 나섰습니다.

      험준한 산 고개를 넘고 비바람이 몰아쳐도
      사향노루는 발걸음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온 세상을 다 헤매도
      그 향기의 정체는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하루는 깎아지른 듯한 절벽 위에서 여전히
      코끝을 맴도는 향기를 느끼며, 어쩌면
      저 까마득한 절벽 아래에서 향기가 시작
      되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향노루는 그 길로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절벽을 타고 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한쪽 발을 헛딛는 바람에 절벽 아래로
      추락하고 말았습니다.

      사향노루는 다시는 일어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사향노루가 쓰러져 누운 그 자리엔
      오래도록 은은한 향기가 감돌고 있었습니다.

      죽는 순간까지 그 향기의 정체가 바로
      자신이라는 것을 몰랐던 사향노루.
      슬프고도 안타까운 사연은 어쩌면
      우리들의 이야기인지도 모릅니다.

      지금 이 순간, 바로 여기 이 자리,
      나 자신에게서가 아니라 더 먼 곳,
      더 새로운 곳, 또 다른 누군가를 통해서
      행복과 사랑 그리고 진정한 삶의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는
      우리들이 끝내 자신의 가치를 발견하지
      못하고 슬픈 생을 마감하는 사향노루가 아닐까요?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9.uf.tistory.com/media/9921FB345AC5C53B135DCB"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5px black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 darkorchid> 생각나는 사람 잠에서 깨어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저녁에 잠이들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사람을 만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사람과 헤어질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음악을 들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글을 읽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반짝이는 별을 볼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하얀 눈이 내릴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비가 내릴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람이 불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다가 잔잔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꽃이 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기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슬플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충만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쓸쓸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한가로울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바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일을 시작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일을 마쳤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성공했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실패했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부유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가난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건강할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아플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 속에 있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혼자 있을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올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봄이 지나고 여름이 올 때 생각나는 사람이 있습니다. 어제 생각난 사람이 있습니다. 오늘 생각난 사람이 있습니다. 그리고 내일 생각날 사람이 있습니다. 그 사람은 바로 내가 사랑하는 사람입니다. 출처 : 정용철 《가슴에 남는 좋은 느낌 하나》 중에서 </font><br> <font color=blue> <ul><ul><b>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9.uf.tistory.com/media/99BE51495AC4652E2F3DF4" width=600 height=400 style="border:5px black inset"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 darkorchid> 선한 생각과 착한 마음 어느 마을에 선하고 착한 빵집 주인이 있었습니다. 이 주인은 매일 가난한 아이들에게 빵을 하나씩 나누어주었습니다. 아침이면 가게문을 열고, 빵을 담은 바구니를 들고 나와 스무 명쯤 되는 어린아이들에게 빵을 한 덩이씩 가져가도록 했습니다. 그때마다 아이들은 앞다퉈 제일 큰 빵을 고르느라 서로 경쟁을 했습니다. 그런데 아이들 중 한 소녀는 언제나 마지막까지 기다리다가 남은 것 하나를 받아 가면서 꼭 주인에게 상냥한 목소리로 "고맙습니다" 라고 인사를 했습니다. 이 날도 그 소녀는 받은 빵을 들고 집에 돌아가 어머니와 함께 빵을 쪼개다가 빵 속에 예쁜 반지 하나가 들어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소녀는 즉시 그 반지를 돌려주려고, 빵집 주인을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빵집 주인은 입가에 웃음을 띠며, 소녀에게 말했습니다. "착한 아이야!", "내가 잘못해서 반지를 빵 속에 넣은 게 아니고, 너에게 주려고 너의 몫이 될 제일 작은 빵 속에 그 반지를 일부러 넣은 거란다" 그렇습니다!. 베품 속에 행복이 있고 우리의 가슴에 품은 선한 생각은 아름다운 세상을 가꾸는 사랑의 좋은 씨앗이 됩니다. 선한 생각과 착한 마음... 서로의 가슴에서 감동의 물결로 흐르고 그 물결이 행복의 파도가 되어 자신에게로 되 밀려오게 됩니다. 무르익은 가을 날씨, 하늘은 참으로 높고 맑습니다. 우리 서로, 저 하늘같은 청명한 마음을 품고,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고 가꿀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서로 합력하여 선을 이룹시다!" 우리의 가슴에 품은 고운 마음들이 합하여 사랑의 큰 파장이 되고 그것으로 인해 온통 세상이 살 맛 나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미,고,사,축" '미안합니다' '고맙습니다.'사랑해요' '축복합니다.' 우리의 마음으로 전하는 고운 말 한마디가 아름다운 세상을 가꾸어 가는데 좋은 씨앗이 될 것입니다. </font><br> <font color=blue> <ul><ul><b>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30.uf.daum.net/original/1661EF344F687F7211CF95"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width: 600px; height: 400px;"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scale="exactfit" ?="" iginal="" wmode="transparent">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사향노루 이야기 어느 숲 속에서 살던 사향노루는 코끝으로 와 닿는 은은한 향기에 정신이 팔렸습니다. "이 은은한 향기의 정체는 뭘까? 어디서, 누구에게서 시작된 향기인지 꼭 찾고 말거야." 그러던 어느 날 사향노루는 마침내 그 향기를 찾아 길을 나섰습니다. 험준한 산 고개를 넘고 비바람이 몰아쳐도 사향노루는 발걸음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온 세상을 다 헤매도 그 향기의 정체는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하루는 깎아지른 듯한 절벽 위에서 여전히 코끝을 맴도는 향기를 느끼며, 어쩌면 저 까마득한 절벽 아래에서 향기가 시작 되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향노루는 그 길로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절벽을 타고 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한쪽 발을 헛딛는 바람에 절벽 아래로 추락하고 말았습니다. 사향노루는 다시는 일어날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사향노루가 쓰러져 누운 그 자리엔 오래도록 은은한 향기가 감돌고 있었습니다. 죽는 순간까지 그 향기의 정체가 바로 자신이라는 것을 몰랐던 사향노루. 슬프고도 안타까운 사연은 어쩌면 우리들의 이야기인지도 모릅니다. 지금 이 순간, 바로 여기 이 자리, 나 자신에게서가 아니라 더 먼 곳, 더 새로운 곳, 또 다른 누군가를 통해서 행복과 사랑 그리고 진정한 삶의 의미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는 우리들이 끝내 자신의 가치를 발견하지 못하고 슬픈 생을 마감하는 사향노루가 아닐까요? </ul></ul></pre></td></tr></table></cente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나 살아온 삶 뒤돌아보며 (1) 竹 岩 06-19 609
공지 <추천>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3) 김용호 06-18 702
공지 <추천>가슴 깊이 숨은 이야기 내놓을 만한 분이 있다면 (3) 김현 06-05 629
공지 <추천>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2) 리앙~♡ 06-05 817
5746 겸손은 모든 미덕의 근본입니다 (1) 김현 07-20 60
5745 인생을 위한 기도 김현 07-20 56
5744 이것이 "희망" 입니다 竹 岩 07-20 67
5743 당신이 만약에 내 사랑이라면 김용호 07-19 92
5742 남을 함부로 깔본다면 그 결과는... 김현 07-19 78
5741 어느 할아버지의 눈물나는 유언 김현 07-19 57
5740 탈무드가 전하는 삶의 지혜 竹 岩 07-19 95
5739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김용호 07-18 131
5738 세상에 태어난 어느 것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습니다 (2) 김현 07-18 123
5737 어머니를 향한 뒤늦은 후회.. (1) 김현 07-18 77
5736 내맘 속에 가득한 당신 竹 岩 07-18 77
5735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며 김용호 07-17 144
5734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2) 리앙~♡ 07-17 127
5733 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竹 岩 07-17 88
5732 시간은 둘중 하나를 선택하지 않는다 (2) 리앙~♡ 07-16 161
5731 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2) 김현 07-16 147
5730 비워 둔 아랫목 김현 07-16 109
5729 그저 살아가는 한 세상 (1) 竹 岩 07-16 129
5728 아름답게 살아가는 사람 竹 岩 07-15 157
5727 가슴으로 하는 사랑 (1) 김용호 07-14 187
5726 사람이 산다는 것이 배를 타고 바다를 항해하는 것과 같아서 (1) 김현 07-14 127
5725 버릴줄 모르면 죽는다네 김현 07-14 130
5724 목표가 먼저다 竹 岩 07-14 96
5723 잘 늙는 것도 하나의 바른 선택(選擇)이다 김현 07-13 180
5722 아내에게 보내는 영상편지 김현 07-13 98
5721 마음 비우는 삶! 竹 岩 07-13 148
5720 다른 사람에게 필요한 존재가 되고 싶다는 것은 (2) 김현 07-12 156
5719 타인의 평가보다 중요한 '이것' 김현 07-12 118
5718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竹 岩 07-12 129
5717 하루를 좋은 날로 만들려는 사람은 (2) 김용호 07-12 171
5716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습니다 김용호 07-11 141
5715 사랑하라, 한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김현 07-11 136
5714 문제도 답도 내안에 있습니다 김현 07-11 195
5713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竹 岩 07-11 132
5712 좋은 생각으로 여는 하루 (2) 김현 07-10 220
5711 사랑하며 살아도 너무 짧은 우리네 삶 (1) 김현 07-10 129
5710 가슴이 살아있는 사람 竹 岩 07-10 131
5709 욕심이 없다면 고통도 없다. (2) 김현 07-09 202
5708 가난을 부자로 바꿔주는 아침관리 13가지 시크릿 김현 07-09 120
5707 두번 다시 오지 않을 오늘 竹 岩 07-09 133
5706 마음이 행복을 느끼는 날 (4) 리앙~♡ 07-08 216
5705 세상에 다 갖춘 사람은 없다 竹 岩 07-08 162
5704 참으로 두려운 게 시간입니다 (4) 리앙~♡ 07-07 192
5703 이런 며느리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1) 김현 07-07 126
5702 믿음의 가치는 종업원이 주인이 되였다. (1) 김현 07-07 107
5701 밀린 집세 [소소한 감동] 김현 07-07 159
5700 욕심의 끝은 어디인가 竹 岩 07-07 118
5699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2) 김용호 07-06 240
5698 마음을 아름답게 하는 글 (2) 김현 07-06 189
5697 무일푼이면 서러움을 당한다. 김현 07-06 13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