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5-13 17:06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148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마음이 예쁜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봄 산에 진달래 꽃 같은 소박한 사람으로
      잔잔히 살아가고 싶습니다.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지만
      아무 것도 잘 하는 것이 없지만
      마음만은 언제나 향기 가득하여
      누구에게나 사랑스런 사람으로
      살아가고 싶습니다.

      내 나이 불혹이 지나 발걸음의
      무게가 크지만 나이와 상관없이
      자유로운 마음은
      나를 어린아이로도 만들고
      소녀로도 만듭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 몸 따라 마음 늙으면
      마지막 판도라의 상자 속에
      숨겨둔 보물 모르고
      절망 속에 가라앉아 죽어 갈까봐
      죽는 날 까지도
      우리 마음은 늙지 않게 하셨나 봅니다.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내 마음속에 미워하는 이 하나도 없이
      아름답게 가만 가만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누가 웃어도 괜찮다고 말할래요.
      내 마음이 지금 예쁘고 행복하니까요.
      고운 사람으로 살아가고 싶습니다.

      늘 감사하며 살겠습니다.
      내 생활이 나를 속일지라도 그러려니
      마음 비우고 여유롭게 살겠습니다.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나누어 줄것이 별로 없어도
      따뜻한 마음 조각 한줌
      내어 주며 살겠습니다.

      그리워하며 살겠습니다.
      마음속에 연분홍 설레임 늘 간직하여
      꽃 같은 미소로 살겠습니다.

      불평이나 불만은 잠재우며 살겠습니다.
      그것들이 자라나
      마음의 토양을 만들지 않겠습니다.

      행복하게 살겠습니다.
      늘 마르지 않는 옹달샘처럼
      스스로 다스리고 가꾸어서
      행복의 샘을 지키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언제나 함께 하고 싶은 사람

      언제나 좋은 사람 내게 있어
      가슴 뭉클한 기쁨 내게로 올 때면
      그대 향기 너무 그리워진답니다

      말하지 않아도
      느낄 수 있는 마음

      언제나
      좋은 사람 내 안에 있어

      생각만으로
      기쁨이 솟아오르고

      말 없이 번져 가는
      물빛 그리움

      갈바람 타고 불어오는
      작은 오솔길 따라 걷고픈 설레임
      가득한 날에는

      그대 향한 이 작은 가슴속에
      하얀 구름이 일고 꽃망울 부풀어 터트릴
      그 날 기다립니다.

      언제나 좋은 사람 내 안에 있으니
      그대라는 것을 잊지 마세요.

      늘 언제나 그대로 인해
      작은 행복도 기쁨도 일어나

      나를 온통 사로잡는 이
      바로 그대라는 것을

      언제나 좋은 사람 따스한 커피 한 잔
      나누며 함께 하고픈 사람

      무슨 이야기를 나누어도
      흉이 되지 않고 가슴 적시는

      이해와 사랑 함께 느낄 수 있는 사람이
      바로 그대라는 것을

      그대는
      늘 언제나 내 안에 소중한 사람

      무슨 이야기를 나누어도
      흉이 되지 않고 가슴 적시는

      이해와 사랑 함께 느낄 수 있는 사람이
      바로 그대라는 것을

      그대는
      늘 언제나 내 안에 소중한 사람


      잊지 않고 기억하고 싶은 사람 바로
      그대라는 것을


      언제나 함께 하고 싶은 사람
      바로, 그대라는 것을 늘 잊지 마세요.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천사의 나팔





      책 읽어주는 여인

      한 청년이 겨울 밤거리를 힘없이 걷고 있었다.
      앞에서 찬바람이 한 줄기 불어오자 청년은 바로 옆의 공중전화
      부스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갔다.
      청년의 충혈된 시선에 다음과 같이 씌어 있는 광고 문구가 들어 왔다.
      '전화국 24시간 희망의 상담 서비스. 999번! 무료!'

      청년이 곱은 손을 오랫동안 비비고 999번을 누르자 싸늘한 자동 응답용
      음성이 흘러나왔다.

      "안녕하십니까? 전화국에서 무료로 지원하는 희망의 상담 서비스 프로그램입니다.
      종교 문제 상담은 1번, 경제 문제 상담은 2번… 그리고 종합 상담은 9번입니다."

      청년이 9번을 누르자 실제 음성인 듯한 여자 상담자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안녕하십니까? 연결되었습니다. 여보세요?"
      "저……."
      "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저는 모든 것을 잃었습니다. 직장도 잃고, 가족도 잃고, 친구…… 멀지 않아
      목숨도 잃게 되겠지요.
      저에게는 내일이 없습니다. 암담한 오늘만 있을 뿐이에요."

      "……."
      "끊어야겠네요. 다른 분들을 위해……."

      "여보세요? 끊지 마세요. 지금 듣고 계시죠?
      제가 책을 한 권 권하겠습니다."
      "저는 지금 책 한 권을 살 돈도 없는 상황입니다."
      "그렇다면 제가 대신 읽어드리겠습니다.
      <내일이 아름다운 이유>라는 우화소설입니다.
      모두 아홉 장으로 되어 있어요. 뇌성마비 원숭이 시몽과 눈먼 타조
      비비가 펼치는 이야기예요.
      그럼 먼저 첫 번째 장부터 읽어드릴게요.
      햇살이 따뜻한 어느 오후였다.
      원숭이 시몽은 숲 속 빈터에 화구들을 펼쳐놓고……."

      청년은 펑펑 내리는 함박눈을 바라보았다.
      청년은 녹음테이프를 들려주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순간적으로 확인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다른 생각을 하느라고 듣지 못했어요. 처음부터 다시 읽어주면 좋겠습니다."

      "아, 네. 알겠습니다.
      첫 번째 장이에요.
      햇살이 따뜻한 어느 오후였다.
      원숭이 시몽은 숲 속 빈터에……."

      그때부터 청년은 귀를 통해 <내일이 아름다운 이유>라는 우화소설을 읽었다.
      여인의 음성은 따뜻하게 청년의 온몸을 녹여주고 있었다.
      자정이 넘어서고 있었지만 책을 읽어주는 목소리는 끊어지지 않았다.
      마침내 여덟 번째 장이 끝나자 청년이 말했다.

      "마지막 장은 조금 있다가 듣고 싶어요. 괜찮을까요?"
      "아, 그러세요. 그렇다면 반드시 전화하셔야 돼요. 약속하세요."
      "네. 기다리세요."
      청년은 수화기를 제자리에 걸쳐놓았다. 세상은 함박눈이 덮고 있었다.
      발이 푹푹 빠지는 거리를 따라 청년은 한 걸음씩 힘들게 걸어나갔다.

      한참 후, 청년은 전화국 건물 앞에서 멈추었다.
      건물 옆쪽으로 가자 수위실이 나타났다.
      청년은 잠시 망설이다가 수위실 창문을 부드럽게 두드렸다.

      "희망의 상담 전화 9번 담당자를 찾아왔습니다.
      조금 전까지 저와 통화를 했거든요. 만나볼 수 있을까요?"

      "그렇다면 저 문으로 가세요. 2층으로 올라가면 자원봉사자들을
      금방 찾을 수 있을 겁니다."

      "자원봉사자라니요?"

      "전화국에서는 전화 설비와 요금을 지원할 뿐이지요. 999번은 자원봉사자들이
      담당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청년은 가르쳐준 곳으로 들어가 9번 상담자가 있는 곳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순간, 청년은 그 자리에 털썩 주저앉을 뻔했다.
      9번 상담자는 검은 안경을 쓴 채 점자로 된 책을 읽고 있었다.
      앞을 보지 못하는 시각장애인이었다.
      귀에 이어폰을 착용한 여인은 <내일이 아름다운 이유>라는
      우화소설을 오른손으로 스치며 입으로는 읽는 속도를 조절하고 있었다.
      마지막 아홉 번째 장을 읽어주기 위해 연습하고 있는 게 분명했다.

      "아홉 번째 장이에요.
      시몽은 태풍이 완전히 사라졌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청년은 고맙다는 인사도 못하고 돌아섰다.
      계단을 훨훨 날며 내려간 청년은 전화국 앞에 있는 공중전화 부스로 들어갔다.
      999번과 9번을 누르며 눈물을 주르륵 떨구었다.
      귀에 익은 목소리가 들려왔다.

      "안녕하십니까? 연결되었습니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청년이 울먹이며 말했다.
      "마지막 장을 읽어주세요. 너무 궁금합니다."
      "아, 네! 그런데 목소리가 왜 그래요? 무슨 일 있었나요? 괜찮습니까?"
      "아무 일도 없습니다. 어서 읽어주세요."
      "네, 알았습니다. 아홉 번째 장이에요.
      시몽은 태풍이 완전히 사라졌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그 반대로…… 수많은 동물들 가운데 어느 누구도 뇌성마비
      원숭이와 눈먼 타조 곁에서 떠날 줄을 몰랐다.
      이상이에요. 끝까지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청년의 눈에서는 눈물이 하염없이 흘러내렸다.
      귀에 익은 여인의 목소리가 너무 따뜻하기만 했다.
      "아닙니다. 제가 감사합니다. 저는 모든 것을 잃어버린 상태였지만,
      <내일이 아름다운 이유>를 귀로 읽은 뒤에는 다시 꿈을 지니게 되었습니다.
      저는 당신과의 만남을 겨울의 전설로 간직하겠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청년은 수화기를 살며시 내려놓고 눈이 소복이 쌓인 새벽거리를
      힘차게 달리기 시작했다.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20.uf.daum.net/media/99C600405AF2E1991184F7"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width: 600px; height: 400px;"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마음이 예쁜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봄 산에 진달래 꽃 같은 소박한 사람으로 잔잔히 살아가고 싶습니다. 아무 것도 가진 것이 없지만 아무 것도 잘 하는 것이 없지만 마음만은 언제나 향기 가득하여 누구에게나 사랑스런 사람으로 살아가고 싶습니다. 내 나이 불혹이 지나 발걸음의 무게가 크지만 나이와 상관없이 자유로운 마음은 나를 어린아이로도 만들고 소녀로도 만듭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 몸 따라 마음 늙으면 마지막 판도라의 상자 속에 숨겨둔 보물 모르고 절망 속에 가라앉아 죽어 갈까봐 죽는 날 까지도 우리 마음은 늙지 않게 하셨나 봅니다.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내 마음속에 미워하는 이 하나도 없이 아름답게 가만 가만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누가 웃어도 괜찮다고 말할래요. 내 마음이 지금 예쁘고 행복하니까요. 고운 사람으로 살아가고 싶습니다. 늘 감사하며 살겠습니다. 내 생활이 나를 속일지라도 그러려니 마음 비우고 여유롭게 살겠습니다.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나누어 줄것이 별로 없어도 따뜻한 마음 조각 한줌 내어 주며 살겠습니다. 그리워하며 살겠습니다. 마음속에 연분홍 설레임 늘 간직하여 꽃 같은 미소로 살겠습니다. 불평이나 불만은 잠재우며 살겠습니다. 그것들이 자라나 마음의 토양을 만들지 않겠습니다. 행복하게 살겠습니다. 늘 마르지 않는 옹달샘처럼 스스로 다스리고 가꾸어서 행복의 샘을 지키겠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ul></ul></pre></td></tr></table></center> <div id="user_contents" name="user_contents"> <br><center><TABLE borderColor=green cellSpacing=15 cellPadding=1 bgColor=white border=1><TBODY><TR><TD> <EMBED height=4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600 src=http://cfile218.uf.daum.net/original/2373664B51FD38050198B1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center><FONT style="FONT-SIZE: 10pt"FONT face=굴림 color=green><span id="style" style="line-height:21px"><ul><ul> 언제나 함께 하고 싶은 사람 언제나 좋은 사람 내게 있어 가슴 뭉클한 기쁨 내게로 올 때면 그대 향기 너무 그리워진답니다 말하지 않아도 느낄 수 있는 마음 언제나 좋은 사람 내 안에 있어 생각만으로 기쁨이 솟아오르고 말 없이 번져 가는 물빛 그리움 갈바람 타고 불어오는 작은 오솔길 따라 걷고픈 설레임 가득한 날에는 그대 향한 이 작은 가슴속에 하얀 구름이 일고 꽃망울 부풀어 터트릴 그 날 기다립니다. 언제나 좋은 사람 내 안에 있으니 그대라는 것을 잊지 마세요. 늘 언제나 그대로 인해 작은 행복도 기쁨도 일어나 나를 온통 사로잡는 이 바로 그대라는 것을 언제나 좋은 사람 따스한 커피 한 잔 나누며 함께 하고픈 사람 무슨 이야기를 나누어도 흉이 되지 않고 가슴 적시는 이해와 사랑 함께 느낄 수 있는 사람이 바로 그대라는 것을 그대는 늘 언제나 내 안에 소중한 사람 무슨 이야기를 나누어도 흉이 되지 않고 가슴 적시는 이해와 사랑 함께 느낄 수 있는 사람이 바로 그대라는 것을 그대는 늘 언제나 내 안에 소중한 사람 늘 잊지 않고 기억하고 싶은 사람 바로 그대라는 것을 늘 언제나 함께 하고 싶은 사람 바로, 그대라는 것을 늘 잊지 마세요.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천사의 나팔 </font></pre></ul></ul></td></tr></table>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12.uf.daum.net/original/2669304E589FF8312394DE"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width: 600px; height: 400px;" 400px?="" 600px;=""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책 읽어주는 여인 한 청년이 겨울 밤거리를 힘없이 걷고 있었다. 앞에서 찬바람이 한 줄기 불어오자 청년은 바로 옆의 공중전화 부스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갔다. 청년의 충혈된 시선에 다음과 같이 씌어 있는 광고 문구가 들어 왔다. '전화국 24시간 희망의 상담 서비스. 999번! 무료!' 청년이 곱은 손을 오랫동안 비비고 999번을 누르자 싸늘한 자동 응답용 음성이 흘러나왔다. "안녕하십니까? 전화국에서 무료로 지원하는 희망의 상담 서비스 프로그램입니다. 종교 문제 상담은 1번, 경제 문제 상담은 2번… 그리고 종합 상담은 9번입니다." 청년이 9번을 누르자 실제 음성인 듯한 여자 상담자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안녕하십니까? 연결되었습니다. 여보세요?" "저……." "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저는 모든 것을 잃었습니다. 직장도 잃고, 가족도 잃고, 친구…… 멀지 않아 목숨도 잃게 되겠지요. 저에게는 내일이 없습니다. 암담한 오늘만 있을 뿐이에요." "……." "끊어야겠네요. 다른 분들을 위해……." "여보세요? 끊지 마세요. 지금 듣고 계시죠? 제가 책을 한 권 권하겠습니다." "저는 지금 책 한 권을 살 돈도 없는 상황입니다." "그렇다면 제가 대신 읽어드리겠습니다. <내일이 아름다운 이유>라는 우화소설입니다. 모두 아홉 장으로 되어 있어요. 뇌성마비 원숭이 시몽과 눈먼 타조 비비가 펼치는 이야기예요. 그럼 먼저 첫 번째 장부터 읽어드릴게요. 햇살이 따뜻한 어느 오후였다. 원숭이 시몽은 숲 속 빈터에 화구들을 펼쳐놓고……." 청년은 펑펑 내리는 함박눈을 바라보았다. 청년은 녹음테이프를 들려주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순간적으로 확인하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다른 생각을 하느라고 듣지 못했어요. 처음부터 다시 읽어주면 좋겠습니다." "아, 네. 알겠습니다. 첫 번째 장이에요. 햇살이 따뜻한 어느 오후였다. 원숭이 시몽은 숲 속 빈터에……." 그때부터 청년은 귀를 통해 <내일이 아름다운 이유>라는 우화소설을 읽었다. 여인의 음성은 따뜻하게 청년의 온몸을 녹여주고 있었다. 자정이 넘어서고 있었지만 책을 읽어주는 목소리는 끊어지지 않았다. 마침내 여덟 번째 장이 끝나자 청년이 말했다. "마지막 장은 조금 있다가 듣고 싶어요. 괜찮을까요?" "아, 그러세요. 그렇다면 반드시 전화하셔야 돼요. 약속하세요." "네. 기다리세요." 청년은 수화기를 제자리에 걸쳐놓았다. 세상은 함박눈이 덮고 있었다. 발이 푹푹 빠지는 거리를 따라 청년은 한 걸음씩 힘들게 걸어나갔다. 한참 후, 청년은 전화국 건물 앞에서 멈추었다. 건물 옆쪽으로 가자 수위실이 나타났다. 청년은 잠시 망설이다가 수위실 창문을 부드럽게 두드렸다. "희망의 상담 전화 9번 담당자를 찾아왔습니다. 조금 전까지 저와 통화를 했거든요. 만나볼 수 있을까요?" "그렇다면 저 문으로 가세요. 2층으로 올라가면 자원봉사자들을 금방 찾을 수 있을 겁니다." "자원봉사자라니요?" "전화국에서는 전화 설비와 요금을 지원할 뿐이지요. 999번은 자원봉사자들이 담당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청년은 가르쳐준 곳으로 들어가 9번 상담자가 있는 곳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순간, 청년은 그 자리에 털썩 주저앉을 뻔했다. 9번 상담자는 검은 안경을 쓴 채 점자로 된 책을 읽고 있었다. 앞을 보지 못하는 시각장애인이었다. 귀에 이어폰을 착용한 여인은 <내일이 아름다운 이유>라는 우화소설을 오른손으로 스치며 입으로는 읽는 속도를 조절하고 있었다. 마지막 아홉 번째 장을 읽어주기 위해 연습하고 있는 게 분명했다. "아홉 번째 장이에요. 시몽은 태풍이 완전히 사라졌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청년은 고맙다는 인사도 못하고 돌아섰다. 계단을 훨훨 날며 내려간 청년은 전화국 앞에 있는 공중전화 부스로 들어갔다. 999번과 9번을 누르며 눈물을 주르륵 떨구었다. 귀에 익은 목소리가 들려왔다. "안녕하십니까? 연결되었습니다.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청년이 울먹이며 말했다. "마지막 장을 읽어주세요. 너무 궁금합니다." "아, 네! 그런데 목소리가 왜 그래요? 무슨 일 있었나요? 괜찮습니까?" "아무 일도 없습니다. 어서 읽어주세요." "네, 알았습니다. 아홉 번째 장이에요. 시몽은 태풍이 완전히 사라졌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그 반대로…… 수많은 동물들 가운데 어느 누구도 뇌성마비 원숭이와 눈먼 타조 곁에서 떠날 줄을 몰랐다. 이상이에요. 끝까지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청년의 눈에서는 눈물이 하염없이 흘러내렸다. 귀에 익은 여인의 목소리가 너무 따뜻하기만 했다. "아닙니다. 제가 감사합니다. 저는 모든 것을 잃어버린 상태였지만, <내일이 아름다운 이유>를 귀로 읽은 뒤에는 다시 꿈을 지니게 되었습니다. 저는 당신과의 만남을 겨울의 전설로 간직하겠어요. 정말 감사합니다." 청년은 수화기를 살며시 내려놓고 눈이 소복이 쌓인 새벽거리를 힘차게 달리기 시작했다. </ul></ul></pre></td></tr></table></center>

동백꽃향기 18-05-13 23:04
 
달려라 달려라,,희망은 우리의 마음을 달리게한다.
넘 아름답고ㅡ감동글입니다,사랑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한 영혼이 천하보다 귀하니..믿음 소망 사랑,,그중에 제일은 사랑이라

사랑은 언제나 오래참고  자기의 유익을 구하지아니하고
,,,방언도 폐하고 예언도 폐하되 사랑은 영원히 떨어지지 아니하느니라,

하나님은 사랑이시라,
감사합니다 넘 따스하고 감동글 온봄밤을 적셔주네요.
행복한 봄들 되십시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그대는 내 삶의 이유입니다 김용호 04-18 1637
공지 <추천>당신은 행복한 나의 비밀입니다 (2) 리앙~♡ 04-10 1875
공지 <추천>은 글 행복한 마음 竹 岩 04-04 1729
공지 <추천>바라기와 버리기 (2) 김현 04-03 1842
5525 지나간 일에 매달려 잠 못 이루지 말자 김현 07:49 27
5524 사람과 사람 사이의 바램 (1) 김현 07:25 29
5523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 보세요 김용호 06:14 40
5522 말에는 많은 허물이 따릅니다 竹 岩 00:35 37
5521 혼자 걸어야 하는 길 어느 누구도 내 길을 대신 걸어 줄 수 없습니다 (2) 김현 05-22 92
5520 친구는 찾는게 아니라 그자리에 있는거래 김현 05-22 72
5519 만남은 하늘의 인연, 관계는 땅의 인연 김현 05-22 78
5518 남은 여생 보람되게 살자 竹 岩 05-22 63
5517 나이가 들면서 찾아오는 지혜와 너그러움과 부드러움으로 (2) 김현 05-21 125
5516 말 한 마디가 긴 인생을 만듭니다 (2) 김현 05-21 119
5515 당신의 사랑을 대출 좀 해주세요 (2) 김용호 05-21 128
5514 일일시호일(日日是好日) (1) 竹 岩 05-21 101
5513 좋은 인연 맺는 법 (1) 리앙~♡ 05-20 140
5512 어제는 이미 지나간 역사며 미래는 누구도 알 수 없는 신비입니다 김현 05-20 103
5511 자주 쓰면 반드시 도움되는 말 15가지 (1) 김현 05-20 103
5510 어려울 때 필요한 것은 (1) 竹 岩 05-20 97
5509 모든 사람은 저마다의 가슴에 길 하나를 내고 있습니다 (1) 김현 05-19 117
5508 누군가를 믿는다는 것의 위대함 (2) 김현 05-19 111
5507 마음에 공감되는 글 (1) 竹 岩 05-19 93
5506 어느 날도 똑같은 날이 아니다 (4) 리앙~♡ 05-18 129
5505 절망과 좌절은 참된 행복의 싹 (2) 김현 05-18 115
5504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1) 김현 05-18 82
5503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2) 김용호 05-18 201
5502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1) 竹 岩 05-18 102
5501 인생은 내가 나를 찾아 갈 뿐입니다 (1) 김현 05-17 160
5500 아버지가 남기신 예금통장 김현 05-17 105
5499 좋은글-나를 닮은 사람 김현 05-17 107
5498 마음을 만져줄 수 있는 사람 (2) 김용호 05-17 181
5497 이런 사람과 사랑을 하세요 竹 岩 05-17 98
5496 사랑하는 사람과 이렇게 살고 싶습니다 (1) 김용호 05-16 125
5495 세상에 사랑 없이 태어난 것 아무것도 없으니 (1) 김현 05-16 112
5494 남의 눈 높이에 맞춰 산다면 김현 05-16 117
5493 상처난 사과 - 따뜻한 이야기 (1) 김현 05-16 118
5492 추억은 아무런 힘이 없다 (1) 竹 岩 05-16 109
5491 행복을 가꾸는 진실된 만남 (2) 리앙~♡ 05-15 171
5490 존경받는 방법 ~ 잘난 척 하면, 적만 생긴다 (2) 김현 05-15 145
5489 장미는 마구 5월의 비에 젖고 커진 가슴 "오월의 연가 (2) 김현 05-15 114
5488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2) 김용호 05-15 172
5487 말을 함부로 하지 말자 (1) 竹 岩 05-15 130
5486 미워도 내 인연 고와도 내 인연, 교황님의 글이 너무 좋아서 (1) 김현 05-14 161
5485 인생길 가노라면 누구나 힘이 들고 지칠 때가 있습니다 (1) 김현 05-14 148
5484 이기적인 아내 김현 05-14 124
5483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2) 김용호 05-14 204
5482 행복한 사람이 되고 싶으면 (1) 竹 岩 05-14 123
5481 고운 사람으로 살고 싶습니다 (1) 김용호 05-13 149
5480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1) 竹 岩 05-13 174
5479 친구를 얻고 싶거든 당신이 먼저 친구가 되라 (2) 리앙~♡ 05-12 163
5478 작은 것에서 잔잔한 기쁨이나 고마움을 누릴때 (2) 김현 05-12 169
5477 하루를 시작하는 기도 (1) 김현 05-12 177
5476 인생의 나이에서 배운다 竹 岩 05-12 14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