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7-30 19:07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170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사랑에 지친 분들은 말합니다.
      나는 이제 사랑 이란게 싫다고
      이유 없이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질 않는다고
      하지만 당신 기억하세요.

      그건 사랑이 싫어서가 아니라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걸
      이미 당신의 마음은 채워져 있습니다.

      사랑을 해본 사람들은 말합니다.
      영원한 사랑은 없다고

      그러나 하나의 사랑이 끝나면 다시 하나의
      사랑이 시작되듯이 사랑은 하나의 헤어짐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또 다른 모습으로 이어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랑은 영원할 수 있습니다.

      사랑을 잊어버린 분들은 말합니다.
      사랑했던 것이 후회가 된다고.
      하지만 당신 하나만 기억하세요.

      사랑은 나쁜 기억만으로 지워
      가는 것이 아니라 행복했던 기억들을 추억으로
      남겨두는 것이라는 걸

      사랑을 추억의 그릇에 담아 놓을 수 없는 당신은
      배려 없는 사랑을 했다는 것을 배려하지 않는
      사랑은 사랑이 아닙니다.

      사랑을 모르는 분들은 말합니다.
      내 모든 걸 바쳐서 사랑하겠노라고 하지만
      당신은 기억하세요.

      사랑을 한다면 자신의 모든 걸 간직 할 줄 알아야
      한다는 걸 모든 걸 잃어버린 당신은 당신이 아닙니다.
      당신이 있어야 사랑이 있습니다.

      사랑은 과거에서 현재에서 그리고 미래에서
      영원합니다.

      과거의 슬픔은 현재의 추억입니다.
      현재의 아픔은 미래의 추억입니다.
      미래의 사랑은 또 다른 사랑의 시작입니다.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목표를 향한 집중

      아프리카에서 맹수들이 가장 사냥하기 힘든 것 중 하나가 가젤이라고 합니다.
      가젤의 기본적인 달리기 속도는 맹수들의 속도와 비슷해서
      일단 추격이 쉽지 않고, 가젤들은 무작정 도망치기보다는
      집단으로 맹수들의 추격을 방해합니다.
      먼저 맹수가 쫓아오면 가젤들 중에서 속도가 가장 빠른 녀석들은
      맹수 근처로 다가가 시선을 유도합니다.
      맹수가 자신을 쫓아오면 갈지자를 그리며 지그재그로 도망을 가 달리기가
      느린 무리가 먼저 도망갈 수 있게 시간을 벌어줍니다.
      때로는 맹수가 눈앞에 있어도 도망을 가지 않고 제자리에서
      껑충거리기도 하는데, 이때 맹수에게 잡힐 것 같으면 또 다른 가젤이
      나타나 제자리에서 껑충거리며 도발을 합니다.
      따라서 아무리 달리기가 빠르거나 힘이 좋은 맹수라 하더라도
      가젤을 사냥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야생 전문가들에 따르면 가젤을 사냥하는 맹수는 더 크고 사나운
      맹수가 아니라 처음 정한 표적을 놓치지 않고 끝까지
      쫓아가는 맹수라고 합니다.
      한 달란트 받은 종이 주인에게 책망을 받은 것은 능력의 문제가 아니라
      게으름 때문이었습니다.
      삶을 살아가면서 놓치지 말아야할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또 시선을 빼앗기지 말아야 할 것이 무엇인지 늘 주의하십시오.
      반드시 창대하게 될 것입니다.

      출처 :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영상제작 : 동제





      세상에 버릴 사람은 아무도 없다

      많은 장애인이 아직도 편견과 차별 속에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조선 시대에는 오히려 장애인들을 위한
      훌륭한 정책이 많았다고 합니다.

      장애인과 그 부양자에게는 각종 부역과 잡역을 면제했고
      장애인에 대한 범죄는 가중 처벌되었습니다.
      그렇다고 장애인들에게 무조건 편한 특혜만 준 것은 아니었습니다.

      나라의 길흉화복을 점치는 점복사, 불경을 외워 읽어주는 독경사,
      물건을 만드는 공방의 공인, 악기를 다루는 악공 등으로
      스스로 살아갈 수 있도록 교육을 했습니다.

      태종 때는 명통시(明通侍)라는 시각장애인 단체를 조직하고 지원하여
      가뭄 때 지내는 기우제 등 국가를 위한 행사를 주관하도록 하였습니다.

      관직 등용에도 차별이 없었습니다.
      조선 초 우의정과 좌의정을 지낸 허조는 척추장애인, 중종 때
      우의정을 지낸 권균은 간질장애인, 광해군 때 좌의정을 지낸
      심희수는 지체장애인, 영조 때 대제학, 형조판서에 오른 이덕수는
      청각장애인이었지만 모두 훌륭히 역사를 빛내준 사람들이었습니다.


      영상제작 : 동제





      당신이 힘들 때 같이 있어주는 사람

      당신이 힘들 때 같이 있어주는 사람과
      평생을 함께 해라.

      모든 사람의 마음은 똑같다.
      최고의 모습일 때는 주변에 언제나
      하늘의 별처럼 많은 사람들이 있지만

      최악의 모습일 때는 그 많던 사람들이 사라지고
      옆에 아무도 남지 않는다.

      먹구름이 끼고 비바람이 몰아칠 때
      다시 하늘이 맑아지고 무지개가 뜰 때까지
      옆에서 우산을 씌워주는 사람,

      당신의 최악의 모습을 보고도
      진심으로 응원하고 사랑해주는 사람이
      진짜 당신의 사람이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

      어느 날 미 해군 함대에 해군 제독이 참석하는
      큰 행사가 열리고 있었는데 참석한 장성의 계급장이
      실수로 훼손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대로 사열을 받을 것인지 아닐지 고민하는 가운데
      참모들을 불러 대장 계급장이 있는지 찾아보았지만,
      바다 한가운데 대장 계급장이 있을 리 만무했습니다.

      마지막 기대를 하면서 선내 방송을 통해 공지했습니다.
      하지만 대장 계급장이 나올 것이라고는 아무도
      기대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마이크로 알린 지 10분도 채 안 되었을 때
      이제 막 임관한 소위 한 명이 숨을 헐떡거리며
      대장 계급장을 들고 나타났습니다.

      해군 제독은 다행이라 생각하면서도 일개 소위가 대장 계급장을
      왜 가지고 있는지 궁금하여 물었습니다.

      "제가 소위로 임관할 때 국가를 위해 헌신하여 꼭 대장의 지위까지
      올라가라는 의미로 사랑하는 애인이 선물 한 것입니다.
      저는 이 계급장을 항상 가슴에 품고 다니며 제 의지를 다잡곤 합니다."

      이 소위가 바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태평양전쟁에서 맹활약한
      체스터 윌리엄 니미츠 제독입니다.

      이후 제독의 이름을 딴 미 항공모함이 건조될 정도로
      대단했던 체스터 윌리엄 니미츠는 원래 목표했던
      4성 장군을 넘어, 미 해군 최초의 5성 원수가 되어
      미국 해군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장군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영상 제작 : 동제




    올포원 원포올

    프랑스의 소설가 뒤마의 작품인 '삼총사'에는
    '하나를 위한 모두, 모두를 위한 하나'라는 구호가 있습니다.

    작은 몸의 포유동물로 집단생활을 하는 미어캣은
    저 구호를 가장 잘 지키며 살아가는 무리 중 하나입니다.
    먹이피라미드에서 아래층에 위치한 미어캣들은
    천적인 맹금류를 경계하기 위해 순번을정해서 감시합니다.

    그리고 자기 차례의 보초 순번이 오면 다른 미어캣이
    식사할 때도 땡볕에서 감시하고 적이 공격해 오면 몸으로
    동굴 입구를 막아 동료를 지키다 죽기도 하곤 합니다.

    우두머리 미어캣을 포함해서 그 어떤 미어캣도
    자신에게 이 가혹한 보초의 순번이 돌아왔을 때
    보초를 거부하지 않고 목숨을 걸고 임무를 수행합니다.

    또한 암컷 미어캣은 한 번에 2~5마리 정도씩 새끼를 낳는데
    한 마리가 새끼를 낳으면 다 자란 다른 암컷들은
    신기하게도 모두 젖을 만들어내어 새끼들에게 젖을 먹입니다.


    영상제작 : 동제







        깨진 두레박의 지혜

        옛날 어느 마을에 성질이 포악하고 하루하루 술을 의지하며
        살아가는 남자가 있었습니다.
        항상 마을 사람들에게 폐만 끼치는 남자는
        '나처럼 쓸모 없는 놈은 노력해 봐야 소용없어'라고
        말하며 그냥 자기 멋대로 살았습니다.

        어느 날 남자가 마을 대로에 서서 술을 내놓으라며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거친 행패를 부리고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모두 남자를 피하는 가운데 한 노인이
        남자에게 말했습니다.

        "그렇게 술을 원하거든 내 부탁을 잠시 들어주게.
        그러면 자네가 원하는 술을 대접하지."

        술을 준다는 말에 남자는 노인을 따라갔습니다.
        노인은 바닥이 조금 갈라져서 물이 새는 두레박을
        남자에게 주며 우물물을 길어 달라고 했습니다.

        "아니 어르신. 주신 두레박이 깨졌습니다.
        이런 거로 물을 어떻게 담습니까?"

        그러나 하지 않으면 술을 주지 않겠다는
        말에 남자는 물을 뜨기 시작했습니다.
        깨진 두레박으로 우물물을 길어 올리는 동안
        두레박의 물은 반이 새어 나갔습니다.
        그러나 남은 절반의 물이라도 계속 길어 올리자
        어느 세 물독이 가득 찼습니다.

        드디어 가득 찬 물독을 바라보는 남자에게
        노인이 부드럽게 말했습니다.

        "자네가 들고 있는 깨진 두레박이 쓸모 없어 보여도
        꾸준히 노력하면 물독을 가득 채울 수 있네.
        자네도 조금은 흠이 있는 사람이지만 꾸준히 노력하면
        반드시 이룰 수 있는 것이 있을 터이니
        삶을 쉽게 포기하지 말게나."

        영상제작 : 동제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10.uf.tistory.com/media/240B5A34558003B6229DE0 width=600 height=4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 wmode="transparent" allowNetworking="internal" ="sameDomain">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사랑에 지친 분들은 말합니다. 나는 이제 사랑 이란게 싫다고 이유 없이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질 않는다고 하지만 당신 기억하세요. 그건 사랑이 싫어서가 아니라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걸 이미 당신의 마음은 채워져 있습니다. 사랑을 해본 사람들은 말합니다. 영원한 사랑은 없다고 그러나 하나의 사랑이 끝나면 다시 하나의 사랑이 시작되듯이 사랑은 하나의 헤어짐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또 다른 모습으로 이어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사랑은 영원할 수 있습니다. 사랑을 잊어버린 분들은 말합니다. 사랑했던 것이 후회가 된다고. 하지만 당신 하나만 기억하세요. 사랑은 나쁜 기억만으로 지워 가는 것이 아니라 행복했던 기억들을 추억으로 남겨두는 것이라는 걸 사랑을 추억의 그릇에 담아 놓을 수 없는 당신은 배려 없는 사랑을 했다는 것을 배려하지 않는 사랑은 사랑이 아닙니다. 사랑을 모르는 분들은 말합니다. 내 모든 걸 바쳐서 사랑하겠노라고 하지만 당신은 기억하세요. 사랑을 한다면 자신의 모든 걸 간직 할 줄 알아야 한다는 걸 모든 걸 잃어버린 당신은 당신이 아닙니다. 당신이 있어야 사랑이 있습니다. 사랑은 과거에서 현재에서 그리고 미래에서 영원합니다. 과거의 슬픔은 현재의 추억입니다. 현재의 아픔은 미래의 추억입니다. 미래의 사랑은 또 다른 사랑의 시작입니다. 사랑은 언제나 당신에게 있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ul></ul></pre></td></tr></table></center> <embed src="http://pds1.egloos.com/pds/1/200606/27/45/o1.wma" volume=0 loop=true showstatusbar="1" autostart="true">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width=600 height=400 src=http://cfile25.uf.tistory.com/media/272EEF3E557929DC301891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CENTER>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 darkorchid> 목표를 향한 집중 아프리카에서 맹수들이 가장 사냥하기 힘든 것 중 하나가 가젤이라고 합니다. 가젤의 기본적인 달리기 속도는 맹수들의 속도와 비슷해서 일단 추격이 쉽지 않고, 가젤들은 무작정 도망치기보다는 집단으로 맹수들의 추격을 방해합니다. 먼저 맹수가 쫓아오면 가젤들 중에서 속도가 가장 빠른 녀석들은 맹수 근처로 다가가 시선을 유도합니다. 맹수가 자신을 쫓아오면 갈지자를 그리며 지그재그로 도망을 가 달리기가 느린 무리가 먼저 도망갈 수 있게 시간을 벌어줍니다. 때로는 맹수가 눈앞에 있어도 도망을 가지 않고 제자리에서 껑충거리기도 하는데, 이때 맹수에게 잡힐 것 같으면 또 다른 가젤이 나타나 제자리에서 껑충거리며 도발을 합니다. 따라서 아무리 달리기가 빠르거나 힘이 좋은 맹수라 하더라도 가젤을 사냥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야생 전문가들에 따르면 가젤을 사냥하는 맹수는 더 크고 사나운 맹수가 아니라 처음 정한 표적을 놓치지 않고 끝까지 쫓아가는 맹수라고 합니다. 한 달란트 받은 종이 주인에게 책망을 받은 것은 능력의 문제가 아니라 게으름 때문이었습니다. 삶을 살아가면서 놓치지 말아야할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또 시선을 빼앗기지 말아야 할 것이 무엇인지 늘 주의하십시오. 반드시 창대하게 될 것입니다. 출처 : 《김장환 큐티365/나침반출판사》 </font><br> <font color=blue> <ul><ul><b>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7.uf.tistory.com/media/1561083A4E1AE5C20E923F"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세상에 버릴 사람은 아무도 없다 많은 장애인이 아직도 편견과 차별 속에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조선 시대에는 오히려 장애인들을 위한 훌륭한 정책이 많았다고 합니다. 장애인과 그 부양자에게는 각종 부역과 잡역을 면제했고 장애인에 대한 범죄는 가중 처벌되었습니다. 그렇다고 장애인들에게 무조건 편한 특혜만 준 것은 아니었습니다. 나라의 길흉화복을 점치는 점복사, 불경을 외워 읽어주는 독경사, 물건을 만드는 공방의 공인, 악기를 다루는 악공 등으로 스스로 살아갈 수 있도록 교육을 했습니다. 태종 때는 명통시(明通侍)라는 시각장애인 단체를 조직하고 지원하여 가뭄 때 지내는 기우제 등 국가를 위한 행사를 주관하도록 하였습니다. 관직 등용에도 차별이 없었습니다. 조선 초 우의정과 좌의정을 지낸 허조는 척추장애인, 중종 때 우의정을 지낸 권균은 간질장애인, 광해군 때 좌의정을 지낸 심희수는 지체장애인, 영조 때 대제학, 형조판서에 오른 이덕수는 청각장애인이었지만 모두 훌륭히 역사를 빛내준 사람들이었습니다.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8.uf.tistory.com/media/22060A4B571C4197034607"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당신이 힘들 때 같이 있어주는 사람 당신이 힘들 때 같이 있어주는 사람과 평생을 함께 해라. 모든 사람의 마음은 똑같다. 최고의 모습일 때는 주변에 언제나 하늘의 별처럼 많은 사람들이 있지만 최악의 모습일 때는 그 많던 사람들이 사라지고 옆에 아무도 남지 않는다. 먹구름이 끼고 비바람이 몰아칠 때 다시 하늘이 맑아지고 무지개가 뜰 때까지 옆에서 우산을 씌워주는 사람, 당신의 최악의 모습을 보고도 진심으로 응원하고 사랑해주는 사람이 진짜 당신의 사람이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 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7.uf.tistory.com/media/2676614953FECF9517E49C"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 어느 날 미 해군 함대에 해군 제독이 참석하는 큰 행사가 열리고 있었는데 참석한 장성의 계급장이 실수로 훼손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대로 사열을 받을 것인지 아닐지 고민하는 가운데 참모들을 불러 대장 계급장이 있는지 찾아보았지만, 바다 한가운데 대장 계급장이 있을 리 만무했습니다. 마지막 기대를 하면서 선내 방송을 통해 공지했습니다. 하지만 대장 계급장이 나올 것이라고는 아무도 기대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마이크로 알린 지 10분도 채 안 되었을 때 이제 막 임관한 소위 한 명이 숨을 헐떡거리며 대장 계급장을 들고 나타났습니다. 해군 제독은 다행이라 생각하면서도 일개 소위가 대장 계급장을 왜 가지고 있는지 궁금하여 물었습니다. "제가 소위로 임관할 때 국가를 위해 헌신하여 꼭 대장의 지위까지 올라가라는 의미로 사랑하는 애인이 선물 한 것입니다. 저는 이 계급장을 항상 가슴에 품고 다니며 제 의지를 다잡곤 합니다." 이 소위가 바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태평양전쟁에서 맹활약한 체스터 윌리엄 니미츠 제독입니다. 이후 제독의 이름을 딴 미 항공모함이 건조될 정도로 대단했던 체스터 윌리엄 니미츠는 원래 목표했던 4성 장군을 넘어, 미 해군 최초의 5성 원수가 되어 미국 해군 역사에 한 획을 긋는 장군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영상 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TABLE borderColor=#63009c cellSpacing=15 cellPadding=1 width=450 bgColor=#ffffff border=2><TBODY><TR><TD><FONT color=#3e8822> <EMBED src="http://cfile9.uf.tistory.com/original/144410024BE61B2897CD6B" width=600 height=400> <FONT face=옹달샘체 color=#63009c font><UL><span id="style" style="line-height:20px"> 올포원 원포올 프랑스의 소설가 뒤마의 작품인 '삼총사'에는 '하나를 위한 모두, 모두를 위한 하나'라는 구호가 있습니다. 작은 몸의 포유동물로 집단생활을 하는 미어캣은 저 구호를 가장 잘 지키며 살아가는 무리 중 하나입니다. 먹이피라미드에서 아래층에 위치한 미어캣들은 천적인 맹금류를 경계하기 위해 순번을정해서 감시합니다. 그리고 자기 차례의 보초 순번이 오면 다른 미어캣이 식사할 때도 땡볕에서 감시하고 적이 공격해 오면 몸으로 동굴 입구를 막아 동료를 지키다 죽기도 하곤 합니다. 우두머리 미어캣을 포함해서 그 어떤 미어캣도 자신에게 이 가혹한 보초의 순번이 돌아왔을 때 보초를 거부하지 않고 목숨을 걸고 임무를 수행합니다. 또한 암컷 미어캣은 한 번에 2~5마리 정도씩 새끼를 낳는데 한 마리가 새끼를 낳으면 다 자란 다른 암컷들은 신기하게도 모두 젖을 만들어내어 새끼들에게 젖을 먹입니다. 영상제작 : 동제 </PRE></UL> <UL></UL></FONT></PRE></B></FONT></TD></TR></TBODY></TABLE></CENTER> <center><table border=25 width=500 cellspadding=0 cellspacing="2" bordercolor=cceecc bgcolor=beige><tr><td><center> <EMBED src="http://cfile25.uf.tistory.com/media/18719C3C4FE04A812F73F4" width=600 height=400> </center><FONT color="000000" face="Verdana"><span style="font-size:9pt;"><p style="line-height:150%;"><ul><ul> <font color=blue> 깨진 두레박의 지혜 옛날 어느 마을에 성질이 포악하고 하루하루 술을 의지하며 살아가는 남자가 있었습니다. 항상 마을 사람들에게 폐만 끼치는 남자는 '나처럼 쓸모 없는 놈은 노력해 봐야 소용없어'라고 말하며 그냥 자기 멋대로 살았습니다. 어느 날 남자가 마을 대로에 서서 술을 내놓으라며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거친 행패를 부리고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모두 남자를 피하는 가운데 한 노인이 남자에게 말했습니다. "그렇게 술을 원하거든 내 부탁을 잠시 들어주게. 그러면 자네가 원하는 술을 대접하지." 술을 준다는 말에 남자는 노인을 따라갔습니다. 노인은 바닥이 조금 갈라져서 물이 새는 두레박을 남자에게 주며 우물물을 길어 달라고 했습니다. "아니 어르신. 주신 두레박이 깨졌습니다. 이런 거로 물을 어떻게 담습니까?" 그러나 하지 않으면 술을 주지 않겠다는 말에 남자는 물을 뜨기 시작했습니다. 깨진 두레박으로 우물물을 길어 올리는 동안 두레박의 물은 반이 새어 나갔습니다. 그러나 남은 절반의 물이라도 계속 길어 올리자 어느 세 물독이 가득 찼습니다. 드디어 가득 찬 물독을 바라보는 남자에게 노인이 부드럽게 말했습니다. "자네가 들고 있는 깨진 두레박이 쓸모 없어 보여도 꾸준히 노력하면 물독을 가득 채울 수 있네. 자네도 조금은 흠이 있는 사람이지만 꾸준히 노력하면 반드시 이룰 수 있는 것이 있을 터이니 삶을 쉽게 포기하지 말게나." 영상제작 : 동제 </ul></ul></pre></td></tr></table></center>

    토백이 18-07-30 21:33
     
    좋은 글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나 살아온 삶 뒤돌아보며 (1) 竹 岩 06-19 1011
    공지 <추천>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3) 김용호 06-18 1115
    공지 <추천>가슴 깊이 숨은 이야기 내놓을 만한 분이 있다면 (3) 김현 06-05 933
    공지 <추천>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2) 리앙~♡ 06-05 1195
    5833 언제나 반가운 사람 竹 岩 01:07 13
    5832 누군가 나를 위하여 (1) 김용호 08-14 18
    5831 만남중에 이루어지는 삶 (2) 리앙~♡ 08-14 39
    5830 생각과 노력의 차이 (세계에서 제일 부지런한 사람) 김현 08-14 63
    5829 친절과 미소는 나를 명품으로 만든다 김현 08-14 49
    5828 잡을 수 없는 것들 竹 岩 08-14 52
    5827 살아있음에 대해 스스로 신에게 감사하라 (2) 김현 08-13 124
    5826 아름다운 글 아름다운 마음 가슴 뛰는 삶을 살아라 김현 08-13 169
    5825 인생의 선택 竹 岩 08-13 93
    5824 내가 뿌리고 내가 거두는말 竹 岩 08-12 133
    5823 칭찬 받을때 몰락을 조심하라 김현 08-11 147
    5822 말을 고치면 행동은 자연히 고쳐진다 (1) 김현 08-11 137
    5821 남편이 아내에게 지켜야 할 10가지 김현 08-11 106
    5820 시간의 힘앞에서 겸손해지면 (1) 竹 岩 08-11 87
    5819 아픈 손가락을 보이지 마라.그러면 모두가 그것을 찌를 것이다 김현 08-10 128
    5818 나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언어습관 7가지 김현 08-10 114
    5817 오늘뿐인 인생길에서 竹 岩 08-10 109
    5816 그대와 나의 인연 (2) 김용호 08-09 194
    5815 시간에게 약속하는 8가지 맹세 (1) 김현 08-09 134
    5814 길에서 길을 묻다 (1) 김현 08-09 105
    5813 아름다운 흔적이 남는 인생 竹 岩 08-09 106
    5812 삶의 비망록 (2) 김현 08-08 177
    5811 아름답게 늙는 지혜 김현 08-08 157
    5810 당신에게 보내는 희망의 메세지 (4) 리앙~♡ 08-08 167
    5809 마음이 즐거우면 표정도 웃습니다 (2) 리앙~♡ 08-08 131
    5808 마음은 자신의 가장 소중한 재산입니다 (2) 김현 08-07 225
    5807 [여름]청포도가 익어가는 계절, (1) 김현 08-07 124
    5806 만남은 하늘의 책임, 관계는 땅의 책임 (3) 김현 08-06 167
    5805 정보비타민;치매가 오기 3년 전에 이런 증상 나타난다 (1) 김현 08-06 124
    5804 생각에 따라 달라지는 세상 竹 岩 08-06 144
    5803 마음 길을 열어 보세요 竹 岩 08-05 150
    5802 다가온 인연은 소중하게 (4) 리앙~♡ 08-04 210
    5801 졸졸 쉴새없이 흘러내리는 시냇물은 썩지 않듯이, (1) 김현 08-04 164
    5800 행복의 비밀 한가지 김현 08-04 176
    5799 머무는 바 없는 빈 마음 竹 岩 08-04 133
    5798 내가 부러워하는 사람과 나와의 차이점 (2) 김현 08-03 179
    5797 하루살이 와 메뚜기 (1) 김현 08-03 166
    5796 인생은 나의 것입니다 竹 岩 08-03 122
    5795 나이를 더 할때 마다 (4) 리앙~♡ 08-02 167
    5794 행복한 생각이 행복한 말을 만든다 (1) 김현 08-02 178
    5793 눈물보다 아름다운 것은 김현 08-02 150
    5792 사랑과 믿음 그리고 행복 (4) 리앙~♡ 08-02 174
    5791 걱정은 팔자요 근심은 병이다 竹 岩 08-02 119
    5790 문제지 뒷부분에는 항상 답안지가 있듯이 (2) 김현 08-01 146
    5789 한 노부부의 감동 이야기 김현 08-01 126
    5788 내맘 속에 가득한 당신 竹 岩 08-01 131
    5787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은 날 김용호 07-31 194
    5786 주름살과 함께 품위가 갖추어지면 존경과 사랑을 받는다 (2) 김현 07-31 151
    5785 삶은 나에게 알려주었네 (1) 김현 07-31 125
    5784 은혜 속에 살려지는 삶 竹 岩 07-31 10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