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8-08-02 01:35
 글쓴이 : 竹 岩
조회 : 118  























♧걱정은 팔자요 근심은 병이다♧

   

누구나 살면서 "나에게 혹시 어떤
불행이 닥친다면 어떻게 할까?"
걱정하고 고민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걱정과 고민 때문에 밤을 지새우고
몸과 마음이 아픈 적도 많았을 것이다.

그런데 시일이 지나고 나면 이런
걱정들이 대부분

기우에 지나지 않았음을 알고 피식
웃고 마는 경우가 있다.

공연한 걱정, 쓸데없는 걱정을 하는
사람들을 핀잔할 때

우리는 '기우' 라는 말을 쓴다.

그에 대해 중국 고전인'열자'의 '천서'
편에 나오는 우화 한 토막을 소개해본다.

옛날 주왕조 시대, 중국 황하 중부
유역 하남성에 속하는 아주 작은 나라
가운데 하나인 기(杞)나라에는

늘 쓸데없는 걱정을 하는 한 남자가
살고 있다.그는 날마다 하늘이 무너
지고 땅이 꺼지면 몸 붙일 곳이
없을 거라며

걱정을 한 나머지 침식을 폐하고
말았다.어느 날 그의 쓸데없는 걱정
이야기를 전해들은 한 지혜로운 친구가

'저러다 죽지 않을까?' 걱정이 되어
그에게 찾아가 이렇게 말했다.

"여보게 친구,하늘은 기운이 쌓여서
된 것으로 기운이 없는 곳은
한 곳도 없다네.

우리가 몸을 움츠렸다 폈다 하는 것도,
숨을 쉬는 것도,다 기운 속에서 하고
있는 것이라네.

그런데 무너질 게 뭐가 있겠는가?"
그러자 그 사람은 "하늘이 과연
기운으로 된 것이라면 하늘에 떠
있는 해와 달과 별들이 떨어질 수 있지
않겠는가?" 하고 물었다.

이에 친구는 "해와 달과 별들도 역시
기운이 쌓인 것으로 빛을 가지고
있는 것뿐이야.

설사 떨어진다 해도 그것이 사람을
상하게 하지는 못한다네"
라고 대답했다.

그 말을 듣고 그는 또 "그건 그렇다
치고 땅이 꺼지면 어떻게 하나?"
하고 질문하였다.

친구는 웃으면서 "땅은 쌓이고
쌓인 덩어리로 되어 있다네.

사방이 꽉 차 있어서 덩어리로 되어
있지 않은 곳이 없어.

사람이 걸어다니고 뛰어놀고 하는
것도 종일 땅 위에서 하고 있지 않나.
그런데 어떻게 꺼질 수 있겠는가?"

라고 우주 만물의 이치를 자세히
설명해주었다.친구의 설득력 있는 말에
침식을 폐하고 누워 있던
걱정꾸러기는

꿈에서 깨어난 듯 기뻐하며 그제야
비로소 마음놓고 식사를 했다.
공연한 걱정을 일컫는 뜻으로
자주 사용하는

'기우' 라는 말은 여기서 탄생한
것이다.기우는 기인지우(杞人之憂)의
줄임말로 기(杞)나라 사람이

쓸데없는 걱정(憂)을 한 데서 유래된
말이다.절대로 이루어질 수 없는 일에
지나치게 걱정하는 것,

그래서 "걱정도 팔자" 라고 한다.

ㅡ 좋은 글 중에서 ㅡ

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CENTER><BR><BR><BR> <TABLE> <TBODY> <TR> <TD><embed width="780" height="500" src="http://cfile224.uf.daum.net/media/99CAA14F5B1E08942B7F17"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cale="noscale" allowfullscreen="true" wmode="transparent" invokeurls="false" allowNetworking="internal"></EMBED> <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540px; LEFT: -200px"> <DIV style="Z-INDEX: 6; POSITION: absolute; WIDTH: 307px; HEIGHT: 561px; TOP: -80px; LEFT: 270px"> </center><DIV align=left><br><br><br><br><br><br><br><br><br><br><br> <span style="color:adff2f;height:80px;Filter:Glow(color=000000,strength:3)"><font size=4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font color=red size=3><b>♧걱정은 팔자요 근심은 병이다♧ </font> <marquee direction="up" scrollamount="1" height="280"> <pre><font size=2 color=white face=바탕체><left> 누구나 살면서 "나에게 혹시 어떤 불행이 닥친다면 어떻게 할까?" 걱정하고 고민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걱정과 고민 때문에 밤을 지새우고 몸과 마음이 아픈 적도 많았을 것이다. 그런데 시일이 지나고 나면 이런 걱정들이 대부분 기우에 지나지 않았음을 알고 피식 웃고 마는 경우가 있다. 공연한 걱정, 쓸데없는 걱정을 하는 사람들을 핀잔할 때 우리는 '기우' 라는 말을 쓴다. 그에 대해 중국 고전인'열자'의 '천서' 편에 나오는 우화 한 토막을 소개해본다. 옛날 주왕조 시대, 중국 황하 중부 유역 하남성에 속하는 아주 작은 나라 가운데 하나인 기(杞)나라에는 늘 쓸데없는 걱정을 하는 한 남자가 살고 있다.그는 날마다 하늘이 무너 지고 땅이 꺼지면 몸 붙일 곳이 없을 거라며 걱정을 한 나머지 침식을 폐하고 말았다.어느 날 그의 쓸데없는 걱정 이야기를 전해들은 한 지혜로운 친구가 '저러다 죽지 않을까?' 걱정이 되어 그에게 찾아가 이렇게 말했다. "여보게 친구,하늘은 기운이 쌓여서 된 것으로 기운이 없는 곳은 한 곳도 없다네. 우리가 몸을 움츠렸다 폈다 하는 것도, 숨을 쉬는 것도,다 기운 속에서 하고 있는 것이라네. 그런데 무너질 게 뭐가 있겠는가?" 그러자 그 사람은 "하늘이 과연 기운으로 된 것이라면 하늘에 떠 있는 해와 달과 별들이 떨어질 수 있지 않겠는가?" 하고 물었다. 이에 친구는 "해와 달과 별들도 역시 기운이 쌓인 것으로 빛을 가지고 있는 것뿐이야. 설사 떨어진다 해도 그것이 사람을 상하게 하지는 못한다네" 라고 대답했다. 그 말을 듣고 그는 또 "그건 그렇다 치고 땅이 꺼지면 어떻게 하나?" 하고 질문하였다. 친구는 웃으면서 "땅은 쌓이고 쌓인 덩어리로 되어 있다네. 사방이 꽉 차 있어서 덩어리로 되어 있지 않은 곳이 없어. 사람이 걸어다니고 뛰어놀고 하는 것도 종일 땅 위에서 하고 있지 않나. 그런데 어떻게 꺼질 수 있겠는가?" 라고 우주 만물의 이치를 자세히 설명해주었다.친구의 설득력 있는 말에 침식을 폐하고 누워 있던 걱정꾸러기는 꿈에서 깨어난 듯 기뻐하며 그제야 비로소 마음놓고 식사를 했다. 공연한 걱정을 일컫는 뜻으로 자주 사용하는 '기우' 라는 말은 여기서 탄생한 것이다.기우는 기인지우(杞人之憂)의 줄임말로 기(杞)나라 사람이 쓸데없는 걱정(憂)을 한 데서 유래된 말이다.절대로 이루어질 수 없는 일에 지나치게 걱정하는 것, 그래서 "걱정도 팔자" 라고 한다. ㅡ 좋은 글 중에서 ㅡ 옮긴이:竹 岩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추천>나 살아온 삶 뒤돌아보며 (1) 竹 岩 06-19 1010
공지 <추천>인생을 동행할 친구가있다면 (3) 김용호 06-18 1115
공지 <추천>가슴 깊이 숨은 이야기 내놓을 만한 분이 있다면 (3) 김현 06-05 931
공지 <추천>부끄럽지 않은 인연이고 싶다 (2) 리앙~♡ 06-05 1193
5833 언제나 반가운 사람 竹 岩 01:07 3
5832 누군가 나를 위하여 (1) 김용호 08-14 8
5831 만남중에 이루어지는 삶 (2) 리앙~♡ 08-14 32
5830 생각과 노력의 차이 (세계에서 제일 부지런한 사람) 김현 08-14 56
5829 친절과 미소는 나를 명품으로 만든다 김현 08-14 46
5828 잡을 수 없는 것들 竹 岩 08-14 50
5827 살아있음에 대해 스스로 신에게 감사하라 (2) 김현 08-13 121
5826 아름다운 글 아름다운 마음 가슴 뛰는 삶을 살아라 김현 08-13 167
5825 인생의 선택 竹 岩 08-13 93
5824 내가 뿌리고 내가 거두는말 竹 岩 08-12 133
5823 칭찬 받을때 몰락을 조심하라 김현 08-11 146
5822 말을 고치면 행동은 자연히 고쳐진다 (1) 김현 08-11 135
5821 남편이 아내에게 지켜야 할 10가지 김현 08-11 106
5820 시간의 힘앞에서 겸손해지면 (1) 竹 岩 08-11 85
5819 아픈 손가락을 보이지 마라.그러면 모두가 그것을 찌를 것이다 김현 08-10 127
5818 나의 가치를 떨어뜨리는 언어습관 7가지 김현 08-10 112
5817 오늘뿐인 인생길에서 竹 岩 08-10 108
5816 그대와 나의 인연 (2) 김용호 08-09 194
5815 시간에게 약속하는 8가지 맹세 (1) 김현 08-09 133
5814 길에서 길을 묻다 (1) 김현 08-09 104
5813 아름다운 흔적이 남는 인생 竹 岩 08-09 106
5812 삶의 비망록 (2) 김현 08-08 177
5811 아름답게 늙는 지혜 김현 08-08 156
5810 당신에게 보내는 희망의 메세지 (4) 리앙~♡ 08-08 167
5809 마음이 즐거우면 표정도 웃습니다 (2) 리앙~♡ 08-08 131
5808 마음은 자신의 가장 소중한 재산입니다 (2) 김현 08-07 225
5807 [여름]청포도가 익어가는 계절, (1) 김현 08-07 124
5806 만남은 하늘의 책임, 관계는 땅의 책임 (3) 김현 08-06 166
5805 정보비타민;치매가 오기 3년 전에 이런 증상 나타난다 (1) 김현 08-06 124
5804 생각에 따라 달라지는 세상 竹 岩 08-06 143
5803 마음 길을 열어 보세요 竹 岩 08-05 149
5802 다가온 인연은 소중하게 (4) 리앙~♡ 08-04 210
5801 졸졸 쉴새없이 흘러내리는 시냇물은 썩지 않듯이, (1) 김현 08-04 163
5800 행복의 비밀 한가지 김현 08-04 176
5799 머무는 바 없는 빈 마음 竹 岩 08-04 132
5798 내가 부러워하는 사람과 나와의 차이점 (2) 김현 08-03 179
5797 하루살이 와 메뚜기 (1) 김현 08-03 166
5796 인생은 나의 것입니다 竹 岩 08-03 121
5795 나이를 더 할때 마다 (4) 리앙~♡ 08-02 167
5794 행복한 생각이 행복한 말을 만든다 (1) 김현 08-02 178
5793 눈물보다 아름다운 것은 김현 08-02 149
5792 사랑과 믿음 그리고 행복 (4) 리앙~♡ 08-02 174
5791 걱정은 팔자요 근심은 병이다 竹 岩 08-02 119
5790 문제지 뒷부분에는 항상 답안지가 있듯이 (2) 김현 08-01 146
5789 한 노부부의 감동 이야기 김현 08-01 126
5788 내맘 속에 가득한 당신 竹 岩 08-01 130
5787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은 날 김용호 07-31 193
5786 주름살과 함께 품위가 갖추어지면 존경과 사랑을 받는다 (2) 김현 07-31 151
5785 삶은 나에게 알려주었네 (1) 김현 07-31 125
5784 은혜 속에 살려지는 삶 竹 岩 07-31 9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