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9-10 10:14
 글쓴이 : old man
조회 : 1021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2






1. 바뀌어도 좋아

어느 화창한 봄날, 신혼부부가 쇼핑샌터로 물건을 사러 갔다.
갓난아기를 태운 유모차를 쇼핑센더 앞에 잠시 새워두고 신혼부부는
안으로 들어가 쇼핑을 했다. 쇼핑을 끝내고 나온 부부는 유모차를 밀고 갔다.

잠시 후 아내가 갑자기 소스라치듯 놀라서 소리쳤다.
"어머나, 여보! 이건 우리 유모차가 아니잖아요!"
그러나 남편은 주위의 동정을 살피면서 조용히 속삭였다.
"쉿! 이 유모차가 더 고급이란 말이야."


2. 재생불능

거시기는 큰데 '아' 발음을 못하는 남자가 있었다. 그는 아내에게
'시링해(사랑해)'라고 말할 수 없어 원활한 의사소통은 불가능했다.

종합병원을 찾아가 상담을 해보니 거시기의 반만 잘라내면 '아'발음을
정상적으로 할 수 있다고 했다. 고민 끝에 결국 수술을 받기로
결정했고 수술 결과도 상당히 좋아서 정상적인 발음을 구사하게 되었다.
그런데 막상 반을 잘라내고 보니 아내를 만족시켜 줄 수 없어
불평이 대단했다. 결국 남자는 다시 병원을 찾았다.

"돈을 두 배로 드릴테니 다시 물건을 붙여 주십시오."
그러자 의사가,
"내기 돌있냐? 그걸 다시 주게."
* 의사의 발음 참고.




이미지출처 : i.pinimg.com



3. 억울해

매력적이지만 바람기가 있는 마누라가 남편한테는 계원들과 함께
온천지로 여행간다고 거짓만을 해놓고 실제로는 아주 돈많은
정부와 함께 떠났다.

여행길에서 그 부자인 정부는 족히 기천만원은 넘는 은회색 밍크코트를
하나 사서 그 여자한테 선사했다. 입이 찢어질 만큼 기분이야 좋지만
그 밍크코트를 그냥 입고 집에 들어갔다가는 남편의 의심을
살 것이 뻔했다. 그래서 마누라가 한 가지 꾀를 생각해 냈는데,
일단 밍크코트를 전당표에 맡긴 것이다. 그리고는 집에와서
남편한테 거짓만을 했다.

"여보, 길에서 전당포 영수증을 주웠지 뭐예요. 당신이 내일 퇴근하면서
찾아올래요. 얼마나 근사한 물건인지 기대되는데요."

이튼날 남편이 집에 돌아왔다.
"당신 실망스러워 어쩌지? 전당포에 가보니까 그 물건은 비싼 것이
아니라 아주 싸구려 시계더라구."

기가 막힌 마누라가 분해서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는데, 이튼날
보니까 남편의 회사 여비서가 은회색 밍크코트를 입고 나타났다.




이미지출처 : m.popkey.co




4. 대화

다섯 살짜리 여자 아이 둘이서 얘기를 하고 있었다.
"어제 우리집 마루에서 뭘 주웠는지 아니? 바로 '콘돔'이야!"
다른 한 아이가 한참 생각하더니 물었다.
"그런데 '마루'가 뭐야?


5. 값어치

어느 아버지가 아들이 항상 훌쩍훌쩍하는 울보여서 몹시 애를 먹고 있어다.
어느날 또다시 울고 있어서 돈을 주어 달래기로 했다.
아빠 : 자, 5백원 줄 테니 그만 울어라.
아들 : 더 주세요. 아빠, 난 아무리 생각해도 천 원치는 울었는데....




이미지출처 : cfile2.uf.tistory.com



6. 비키니 수영복

어떤 여대생이 여름방학으로 보내기 위해 해수욕장으로 떠나기
직전에 노출이 심한 비키니 수영복을 한 벌을 샀다. 그 여학생은
어머니 앞에서 그것을 입어보이며,
"엄마, 어때?"
하고 의견을 물었다.

어머니는 잠시 말없이 바라보고 있다가 이렇게 대답했다.
"내가 네 나이 때 그런 수영복을 입었더라면 너는 아마 지금보다
네 살은 더 먹었을 거다."





에일리 손대지마 _ Ailee Dont' Touch Me Official MV
올린이 : YMCent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꽃살강 17-09-10 11:13
 

그럼 아이도 고급으로 바꾼것......ㅋㅋ
     
꽃살강 17-09-11 09:16
 

아들이 원하는데......!
old man 17-09-10 11:42
 
안녕하세요? 꽃살강님.
지금 이곳(미국)은 ' Irma'라는 이름의 Hurricane(태풍)이 Florida주를 치고 올라오고 있어 Florida주 주민 5~6백만명이
긴급 대피명령을 받고 있다고 하는 등의 비상상태에 있습니다.



좋은 주말되세요.
     
꽃살강 17-09-10 11:56
 
조심 하세요....
우리가 상상할수 없는 태풍이라고
하니까....잘 피하세요
          
꽃살강 17-09-10 12:27
 

아깝겠다......ㅋㅋㅋ
DARCY 17-09-10 14:06
 
올드맨님 어서 오세요
뉴스로만 접했네요
무탈 하시길 바랍니다
바두기 언니 사시는곳은
어떠한지 궁굼 하네요 ?
     
꽃살강 17-09-10 18:24
 

너무 오래 주무시는것은
아닐까.........ㅎㅎㅎㅎ
DARCY 17-09-10 14:07
 
아가 넘 귀여워요

     
꽃살강 17-09-10 18:31
 
ㅎㅎㅎㅎㅎ
남자 친구가 좀....?
콩쥐공주 17-09-12 07:04
 
허리케인 잘 지나가겼나요~!

의사 ~! 너 주것어~!!
꽃살강 17-09-16 12: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01 배꼽티 (2) DARCY 11:29 32
900 플레이보이 VS 마마보이 (3) 꽃살강 00:06 52
899 골짜기로 도망 (9) 젊은나래 04-25 60
898 뽀로로 가족 (14) 꽃살강 04-25 100
897 헤민스님의 말씀중에서 . (22) 메밀꽃산을 04-24 159
896 섬마을선생님과 간호사 (7) 꽃살강 04-24 150
895 허약한 왕 (6) 꽃살강 04-24 112
894 당신의 질투는.....? (10) 젊은나래 04-22 211
893 가슴털의 최후 (8) 꽃살강 04-22 168
892 메기의 추억 (10) 꽃살강 04-21 204
891 2분 안에 풀기-2 (27) 꼴통공주 04-21 230
890 여자뒤통수에 껌뱉으면....... (8) 꽃살강 04-21 156
889 미인과 스님 (25) DARCY 04-21 201
888 돌직구 5 (11) 꽃살강 04-20 144
887 훔쳐간 저 에게도.... (10) 꽃살강 04-19 147
886 아주 옛날 옛적 (13) 젊은나래 04-19 191
885 호적과남편 (8) 꽃살강 04-18 211
884 늘 듣는 거짓말들 ...... (5) 꽃살강 04-18 161
883 남편의 물티슈 (7) 꽃살강 04-18 236
882 우리집엔 족보가 없어야~~~~ (9) 꽃살강 04-17 229
881 돌직구 8 (10) 꽃살강 04-17 162
880 예쁜 여자가 나왔다 (17) 꽃살강 04-17 236
879 여친과 싸웠는데 처음보는 여자가 술 한잔 하자면 (6) 꽃살강 04-16 190
878 누구의 멀미 ? (37) DARCY 04-16 317
877 돌직구 6 (15) 꽃살강 04-15 233
876 광고 입니다 스스로 삭제 바랍니다 글쓴이 : himurock … 유성버라기 04-15 149
875 2분 안에 풀기 (30) 꼴통공주 04-15 294
874 꼭 돌아 오니까.....!" (12) 젊은나래 04-14 208
873 신세는 무슨....? (9) 꽃살강 04-14 203
872 뇌를 쓰라하였거늘 ...... (8) 꽃살강 04-13 194
871 성전환 수술을 하면 100억을 ..... (7) 꽃살강 04-13 176
870 호수에 안드가면~~"! (22) 꽃살강 04-12 330
869 맹한 아네 (32) 꼴통공주 04-11 412
868 전에 올렸던 기초영상 입니다 (26) 메밀꽃산을 04-11 324
867 경고 하는 분이 아닌데 (25) 꽃살강 04-10 300
866 불편할때도 있고...... (15) 젊은나래 04-10 275
865 옆집남자와 바람난 아내 VS 전재산 탕진항 아내...? (4) 꽃살강 04-10 226
864 내가 갈께...... (4) 꽃살강 04-10 165
863 알아서 내려....... (6) 꽃살강 04-09 219
862 30억 오나미 VS 무일푼 김태희 (4) 꽃살강 04-09 185
861 조용필씨 라이브 모음........... (29) 젊은나래 04-09 232
860 조용필의 평양 공연 (메밀꽃산을님 원하시는....) (13) 젊은나래 04-08 209
859 YB(윤도현 밴드) 평양공연 (6) 꽃살강 04-08 144
858 이선희 평양공연 (5) 꽃살강 04-08 150
857 알리 / 정인 평양공연 (4) 꽃살강 04-08 118
856 최진희 평양공연 (4) 꽃살강 04-08 128
855 강산에 평양공연 (6) 꽃살강 04-08 143
854 140803 10년째 연애중 (4) 꽃살강 04-07 162
853 왕 목소리가....... (4) 꽃살강 04-07 152
852 총 맞은것 처럼....메밀꽃산을님과 약속이라..... (10) 젊은나래 04-07 2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