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9-10 10:14
 글쓴이 : old man
조회 : 1092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2






1. 바뀌어도 좋아

어느 화창한 봄날, 신혼부부가 쇼핑샌터로 물건을 사러 갔다.
갓난아기를 태운 유모차를 쇼핑센더 앞에 잠시 새워두고 신혼부부는
안으로 들어가 쇼핑을 했다. 쇼핑을 끝내고 나온 부부는 유모차를 밀고 갔다.

잠시 후 아내가 갑자기 소스라치듯 놀라서 소리쳤다.
"어머나, 여보! 이건 우리 유모차가 아니잖아요!"
그러나 남편은 주위의 동정을 살피면서 조용히 속삭였다.
"쉿! 이 유모차가 더 고급이란 말이야."


2. 재생불능

거시기는 큰데 '아' 발음을 못하는 남자가 있었다. 그는 아내에게
'시링해(사랑해)'라고 말할 수 없어 원활한 의사소통은 불가능했다.

종합병원을 찾아가 상담을 해보니 거시기의 반만 잘라내면 '아'발음을
정상적으로 할 수 있다고 했다. 고민 끝에 결국 수술을 받기로
결정했고 수술 결과도 상당히 좋아서 정상적인 발음을 구사하게 되었다.
그런데 막상 반을 잘라내고 보니 아내를 만족시켜 줄 수 없어
불평이 대단했다. 결국 남자는 다시 병원을 찾았다.

"돈을 두 배로 드릴테니 다시 물건을 붙여 주십시오."
그러자 의사가,
"내기 돌있냐? 그걸 다시 주게."
* 의사의 발음 참고.




이미지출처 : i.pinimg.com



3. 억울해

매력적이지만 바람기가 있는 마누라가 남편한테는 계원들과 함께
온천지로 여행간다고 거짓만을 해놓고 실제로는 아주 돈많은
정부와 함께 떠났다.

여행길에서 그 부자인 정부는 족히 기천만원은 넘는 은회색 밍크코트를
하나 사서 그 여자한테 선사했다. 입이 찢어질 만큼 기분이야 좋지만
그 밍크코트를 그냥 입고 집에 들어갔다가는 남편의 의심을
살 것이 뻔했다. 그래서 마누라가 한 가지 꾀를 생각해 냈는데,
일단 밍크코트를 전당표에 맡긴 것이다. 그리고는 집에와서
남편한테 거짓만을 했다.

"여보, 길에서 전당포 영수증을 주웠지 뭐예요. 당신이 내일 퇴근하면서
찾아올래요. 얼마나 근사한 물건인지 기대되는데요."

이튼날 남편이 집에 돌아왔다.
"당신 실망스러워 어쩌지? 전당포에 가보니까 그 물건은 비싼 것이
아니라 아주 싸구려 시계더라구."

기가 막힌 마누라가 분해서 발을 동동 구르고 있었는데, 이튼날
보니까 남편의 회사 여비서가 은회색 밍크코트를 입고 나타났다.




이미지출처 : m.popkey.co




4. 대화

다섯 살짜리 여자 아이 둘이서 얘기를 하고 있었다.
"어제 우리집 마루에서 뭘 주웠는지 아니? 바로 '콘돔'이야!"
다른 한 아이가 한참 생각하더니 물었다.
"그런데 '마루'가 뭐야?


5. 값어치

어느 아버지가 아들이 항상 훌쩍훌쩍하는 울보여서 몹시 애를 먹고 있어다.
어느날 또다시 울고 있어서 돈을 주어 달래기로 했다.
아빠 : 자, 5백원 줄 테니 그만 울어라.
아들 : 더 주세요. 아빠, 난 아무리 생각해도 천 원치는 울었는데....




이미지출처 : cfile2.uf.tistory.com



6. 비키니 수영복

어떤 여대생이 여름방학으로 보내기 위해 해수욕장으로 떠나기
직전에 노출이 심한 비키니 수영복을 한 벌을 샀다. 그 여학생은
어머니 앞에서 그것을 입어보이며,
"엄마, 어때?"
하고 의견을 물었다.

어머니는 잠시 말없이 바라보고 있다가 이렇게 대답했다.
"내가 네 나이 때 그런 수영복을 입었더라면 너는 아마 지금보다
네 살은 더 먹었을 거다."





에일리 손대지마 _ Ailee Dont' Touch Me Official MV
올린이 : YMCent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꽃살강 17-09-10 11:13
 

그럼 아이도 고급으로 바꾼것......ㅋㅋ
     
꽃살강 17-09-11 09:16
 

아들이 원하는데......!
old man 17-09-10 11:42
 
안녕하세요? 꽃살강님.
지금 이곳(미국)은 ' Irma'라는 이름의 Hurricane(태풍)이 Florida주를 치고 올라오고 있어 Florida주 주민 5~6백만명이
긴급 대피명령을 받고 있다고 하는 등의 비상상태에 있습니다.



좋은 주말되세요.
     
꽃살강 17-09-10 11:56
 
조심 하세요....
우리가 상상할수 없는 태풍이라고
하니까....잘 피하세요
          
꽃살강 17-09-10 12:27
 

아깝겠다......ㅋㅋㅋ
DARCY 17-09-10 14:06
 
올드맨님 어서 오세요
뉴스로만 접했네요
무탈 하시길 바랍니다
바두기 언니 사시는곳은
어떠한지 궁굼 하네요 ?
     
꽃살강 17-09-10 18:24
 

너무 오래 주무시는것은
아닐까.........ㅎㅎㅎㅎ
DARCY 17-09-10 14:07
 
아가 넘 귀여워요

     
꽃살강 17-09-10 18:31
 
ㅎㅎㅎㅎㅎ
남자 친구가 좀....?
콩쥐공주 17-09-12 07:04
 
허리케인 잘 지나가겼나요~!

의사 ~! 너 주것어~!!
꽃살강 17-09-16 12:4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64 웃어 볼까요 (1) 꼴통공주 08-16 34
963 힐머니와 수제비 (2) 젊은나래 08-16 29
962 대한민국에서 제일 건전할것 같은 단란주점 (1) 옥탑방개미 08-16 55
961 완전히 바꾸었죠 (11) 꽃살강 08-15 105
960 한숨을 쉬며 .......! (9) 꽃살강 08-15 92
959 김신영 레전드 영상 (10) 꽃살강 08-14 90
958 혼자 여행하는 여자들의 공포 (2) 세현맘 08-14 87
957 고양이 발바닥 (2) 낙엽멍 08-14 90
956 쭈통령 (16) 젊은나래 08-12 169
955 괜찮아유 (19) 꽃살강 08-12 176
954 세월따라 변하는 남편이름. (30) 꼴통공주 08-11 229
953 숲속으로 들어간 남녀 (25) DARCY 08-11 186
952 유머를 올리는 곳입니다 스스로 삭제 바람니다 (1) 낙엽멍 08-10 111
951 먼지만 쌓인 신기술..2백억 날리고 '쉬쉬' (2) 세현맘 08-09 144
950 공수래 공수거 (12) 젊은나래 08-09 189
949 버글버글 천지삐까리가........... (14) 젊은나래 08-08 201
948 기자는 스스로 정신병원에.......! (10) 꽃살강 08-08 183
947 내영혼이 행복 합니다....... (14) 꽃살강 08-07 225
946 위대한 명언들 (현실 Ver.).txt (2) 세현맘 08-07 184
945 오빠랑 여동생인줄 (1) 낙엽멍 08-06 197
944 [즉문즉설]새벽에 들어오는 남편 (1) 세현맘 08-06 171
943 침대 다리를 ............ (10) 젊은나래 08-05 212
942 얼라 ! 밑도 빠졌네 (21) DARCY 08-05 221
941 당연히 농담이지.......! (12) 꽃살강 08-05 203
940 할머니는 웃으며 (10) 꽃살강 08-03 194
939 유머가 아닙니다 (1) 낙엽멍 08-03 172
938 헤드라인 (23) DARCY 08-03 203
937 짝퉁 vs 명품 (11) 꽃살강 08-02 187
936 순간포착 행운의 까치는 있었다 ㅋㅋㅋ (2) 낙엽멍 08-02 162
935 참사랑의 모습 (3) 세현맘 08-01 191
934 새아빠가 마음에 들지 않은 강아지 (2) 낙엽멍 08-01 181
933 최후는 노사연 (13) 젊은나래 07-31 227
932 사랑의 표현법 (8) 꽃살강 07-31 212
931 심각한 표정으로 .......... (12) 젊은나래 07-30 200
930 한번 되게 크다. ㅎㅎ (15) 꽃살강 07-29 273
929 나의 결혼 수난기 (12) 젊은나래 07-28 217
928 좋은 시절 다 가신 거........! (17) 꽃살강 07-28 235
927 오늘 중복 (19) 꼴통공주 07-27 207
926 본래 남자의 생각 !!!! ♡ (15) 젊은나래 07-27 220
925 여러분들은 라면 끓일때... (5) 낙엽멍 07-27 191
924 댓글로 칭찬 받게 (14) 꽃살강 07-27 175
923 넘 넘 더워요 (18) 꼴통공주 07-27 232
922 사오정네 동네 (14) 꽃살강 07-26 204
921 사기야 임마............ (15) 꽃살강 07-25 221
920 '며느리들이 믿으면 .......... (20) 젊은나래 07-23 364
919 진짜 사나이 (12) 꽃살강 07-22 262
918 우리집은 어디에.............. (16) 젊은나래 07-21 271
917 휴~ 죽을 뻔 했네...........!!!! (18) 꽃살강 07-21 302
916 홀딱 벗고 파티에 ... (45) DARCY 07-21 381
915 김기사 (15) 꽃살강 07-20 23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