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09-18 07:44
 글쓴이 : old man
조회 : 1323  



(인터넷 유머)

인생면허증(60세부터 99세까지)


건강하게 오래 살면 경험하게 될 일.



이미지출처 : previews.123rf.com



나는 무엇을 할 수 있는 나이일까?


60세 - 좋은 일이 있어도 건강이 걱정되는 나이.
62세 - 삼사십 대 여자가 무서워 보이는 나이.
64세 - 무리하면 쓰러지는 나이.
65세 - 긴 편지는 두 번을 읽어야 이해가 가는 나이.
67세 - 동갑내기 할아버지들에게 동정심을 느끼는 나이.


70세 - 길흉사에 참석하지 않아도 무례가 되지 않는 나이.
72세 - 서서히 하늘과 가까워지는 나이.
73세 - 누가 옆에 있어도 방귀를 뀔 수 있는 나이.
75세 - 이름 석 자 다음에 늙은이 ‘翁’자를 붙이는 나이.
77세 - 살아온 이야기로 돈을 벌 수 있는 나이.
79세 - 무슨 일을 할 때마다 ‘마지막인가’를 생각하는 나이.




이미지출처 : true.openritz.com
프란치스코 교황은 80세(December 19, 2016) 생일을 노숙자 8명을 바티칸 호텔로 초청해
아침을 함께 먹으며 보냈다. 2016.12.18ⓒ사진 =뉴시스/AP




80세 - 이 자식이 뉘 집 자식인지 잘 모르는 나이.
82세 - 뭘 하려고 하면 주변 사람들이 괴로워하는 나이.
84세 - 미물도 사랑스러운 나이.
86세 - 무슨 짓을 해도 그러려니 하는 나이.
87세 - 귀신을 봐도 놀라지 않는 나이.
88세 - 뛴다고 생각하는데 걷고 있는 나이.


90세 - 주민등록번호를 잊어버리는 나이.
92세 - 한국말도 통역을 해주는 사람이 필요한 나이.
95세 - 무엇을 하든 주위에서 신기하게 보는 나이.
96세 - 간지러운 코도 다른 사람이 긁어 주는 나이.
97세 - 노인대학에서도 받아주지 않는 나이.
98세 - 누가 아버지인지, 누가 아들인지 구분되지 않는 나이.
99세 - 가끔 하나님과 싸울 수 있는 나이.




1 Mile Happy Walk [Walk at Home 1 Mile]
올린이 : Leslie Sansone's Walk at Home





출 처 : 문화일보
편 집 : usava/old man


* 오늘 특별히 건강과 관련된 유머를 올리는 이유는 이어서 유머가 아닌 건강관리에 관한 글을 올리기 위함입니다.
유머는 아니지만(유머로 생각하셔도 좋고), 시마을가족에 나이드신 분이 많은거 같아 올려드립니다. 주제는 '사람의 체질과 혈액형'입니다.
편집자가 오랫동안 자료을 모아 정리한 내용입니다. 많은 관심바랍니다.






꽃살강 17-09-18 09:32
 


열심히 따라하면 되는것지요....!
꽃살강 17-09-18 09:36
 


미쿡은 추석이 없어서
음식점은 안놀지요?......!
꽃살강 17-09-18 17:38
 

ㅎㅎㅎㅎ 숨차다.....!
꽃살강 17-09-18 22:21
 


하나 둘 셋 넷...........! 하나 둘....
old man 17-09-21 09:05
 
안녕하세요? 꽃살강님.
컴퓨터에 문제가 생겨 아들에게 맡겨 고쳐오느라고 늦었습니다. 이해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꽃살강 17-09-21 10:15
 
ㅎㅎㅎㅎ
미국에서는 컴퓨타 고치는데
돈이 제법 들어 가겠네요....

참~~!
쪽지함을 좀 보시면 좋겠는데요....?
     
old man 17-09-23 09:26
 
아들이 하는 일이 컴퓨터관련 일입니다. 그래서 매번 아들이 고쳐줍니다.
자세히 무슨 일을 하는지는 몰라도 컴퓨터에 관해 잘 알고 있습니다.
함께 살고 있지 않기 때문에 아들의 도움을 받으려면 시간이 조금 필요합니다.

쪽지함을 어디서 보는지 몰랐으나, 이제 찾았습니다.
감사합니다. 꽃살강님.
          
꽃살강 17-09-24 16:30
 

감사합니다
저도 처음에는 한참동안
못찾아서......ㅎㅎㅎㅎ
DARCY 17-09-21 10:54
 
꽃살강 방장님
수고 많으세요 토닥 토닥 ~

     
꽃살강 17-09-24 16:24
 

늘 살피시는 우리 다시님
고맙습니다....ㅎㅎ
DARCY 17-09-21 10:57
 
다시금 생각 해보니
젊음이 제일 부럽답니다
이제는 병원과 더 친해지는
나이다보니 에효효 ~ㅋㅋ
old man 17-09-23 09:38
 
감사합니다. DARCY님.
'9988234'라는 말처럼, 99세가지 88하게 살다가 2~3일안에 이승을 떠난다는 얘기인데,
참으로 어려운 얘기입니다. 인생의 마지막시기을 편안하게 보내는 경우는
아직까지는 거의 불가능합니다.

이제 100세 시대에 접어 들었다고 합니다.
병원과 친해지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82 그럽시다 (5) 꽃살강 11:53 8
981 행복하자살며 사랑하며 (6) 젊은나래 09-24 30
980 공소시효가 지났어요 (10) DARCY 09-24 46
979 내기 할래요? (7) 꽃살강 09-24 44
978 (6) 꽃살강 09-23 57
977 당신의 향기 (6) 젊은나래 09-23 57
976 한국 영화 1 (5) 꽃살강 09-23 53
975 한 눈에 반했소... (5) 젊은나래 09-22 88
974 신호등 필요없는 교차로 (3) 옥탑방개미 09-21 135
973 나 오늘 집에 안갈래 (7) 젊은나래 09-20 151
972 유머 작가가 모자라서 3 (6) 꽃살강 09-20 118
971 플스4+피파 팝니다 (1) 옥탑방개미 09-20 102
970 유머 작가가 모자라서 2 (6) 꽃살강 09-20 95
969 유머 작가가 모자라서 1 (6) 꽃살강 09-20 93
968 아들자랑 (13) 꼴통공주 09-19 163
967 하도 영어 영어 하길래...화장실 영어 표시 했습니다!!! 옥탑방개미 09-19 120
966 야동 (5) 꽃살강 09-19 132
965 스무 살 오나미 VS 오십 살 김희애 (5) 꽃살강 09-19 119
964 아~ 시원하다 (1) 세현맘 09-18 138
963 고수 할머니 (9) 젊은나래 09-16 232
962 이게 아닌데 #7 (9) 꽃살강 09-16 158
961 즐거운 추석이 되세요 (8) 꽃살강 09-15 223
960 내가 적어 가라고 ............... (11) 젊은나래 09-14 185
959 mbc에 개그 프로그램이 없는 이유 (2) 낙엽멍 09-14 130
958 아이스크림 맛있게 먹는법 (3) 옥탑방개미 09-14 136
957 장인 장모專 (10) 꽃살강 09-14 183
956 용접공의 아내 (21) DARCY 09-12 291
955 세상에서 제일멋진 가라데 시범 (3) 딸기자두 09-11 158
954 졸업하면..... 와..! (10) 젊은나래 09-10 215
953 섹스 폰 동우회원 모집 (1) 옥탑방개미 09-10 152
952 버섯 모듬 코스 (1) 낙엽멍 09-10 153
951 말을 알아듣는다 (11) 꽃살강 09-09 209
950 좀~~그렇지요~~ (11) 꽃살강 09-09 178
949 일생일대의 실수 (20) 꼴통공주 09-08 281
948 동상이몽 노부부 (20) 젊은나래 09-07 282
947 우리동네 치킨집 사장님의 마인드 (4) 낙엽멍 09-07 175
946 무심한 사람들 (19) 꽃살강 09-07 224
945 마트 한 가운데서 민폐중 (3) 낙엽멍 09-06 162
944 그런 미인은 그 이후로....! (20) 꽃살강 09-05 275
943 김종민 장우혁 훈련소사진 (4) 옥탑방개미 09-05 151
942 혼자 림보하는...ㄷㄷ (3) 낙엽멍 09-05 149
941 쥐 한 마리가 물어다 준 사랑 (27) 젊은나래 09-03 328
940 뜻밖의 퇴사 (3) 옥탑방개미 09-03 201
939 너무 잘생겼잖아 누구야 이거?! ㅎㅎㅎ (3) 낙엽멍 09-03 186
938 그런데 축구는 어떤 선수들이 군면제 받나요?? (3) 세현맘 09-03 146
937 빨리 이불펴 (27) DARCY 09-03 296
936 어깨빵으로 마약사범 검거.gif 세현맘 09-03 155
935 책임 지는 시간이다.....! (17) 꽃살강 09-02 209
934 도로위 맘충.gif (1) 세현맘 09-02 145
933 우주서 먹는 삼겹살 맛은?.. (15) 꽃살강 09-01 213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62.239.233'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