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0-07 00:08
 글쓴이 : DARCY
조회 : 1072  
 

맹구는 친구의 소개로 한 여자를 만났다 

그런데 어떻게 된 여자가 술을 무진장 많이 마시는지

만난지 얼마되지 않아 쓰러져 버렸다

어쩔수 없이 그녀를 업고 

맹구가 사는 오피스텔로 갔다

그리고 침대에 눕히고 자신은 구석에서 잤다 





이튿날 아침 눈을 뜬 여자는 깜짝 놀랐다

자신의 치마가 올라가 있고 

게다가 침대 시트에 이상한 

얼룩까지 묻어 있는게 아닌가 ?





야! 이 남자야 

처음 만나서 이럴 수가 있어 ? 

책임져 이쨔샤야 ~

그러자 맹구는 심각한 표정으로 말했다




♬




♬




♬




♬




♬




♬






야! 너 어제 설사했어!

우왕 ~ 너무 먹었어 너무 먹었어 ㅋㅋ




DARCY 17-10-07 00:12
 
이제 추석도 지나가고
조금은 후련한 마음 이네요
유머방 회원님들 남은 황금연휴
즐겁게 보내세요 ^^*
     
꽃살강 17-10-07 09:50
 

아~~~아~~~
맹구~~아~~~~!!ㅋㅋㅋ
          
DARCY 17-10-07 10:01
 
꽃살강 방장님
아마 맹순이 겠죠 ㅋ
설사만 아니면 노처녀 딱지
떼는건데 ...ㅎㅎ
하기야 여자는 내숭을 떨어야 되는데
너무 먹었어 너무 먹었어 ㅋㅋㅋ
안박사 17-10-07 03:34
 
#.*DARCY* 任`娥!!!
"秋夕節",잘 보내시져?餘`連休도,푹..
子孫들에게 먹거리`주는~"엄마"의 맘....
흐뭇한 時間,보내시고..울`집도 Same`S..
아가씬,酒酊`뱅이 같네如!일찌감치,烹혀也..
"다시"任`가튼,"賢母良妻"~第一,좋은사람如..
"DARCY"任!남은 連休에,休息을..늘,安寧해要.!^*^
     
DARCY 17-10-07 10:12
 
안박사님 안녕 하세요
덕분에 추석 잘 보냈습니다
요즘 젊은 사람들은 만든거 사지만
비싸고 싸줄것도 없어서 힘들지만
집에서 장만해서 퍼주는 기쁨도 솔치 않답니다
아가씨 술도 절제 못하는데 무슨 창피예요 ㅋㅋ
저는 현모양처는 못되고 다만 가장 이다보니
명절날에만요 ㅎㅎ
안박사님 께서도 남은 연휴 즐겁게 보내시고
사모님과 행복한 나날 되세요 감사 합니다
     
꽃살강 17-10-07 10:22
 

한자 공부를 해야 ......!
ㅎㅎㅎ 박사님 늘,安寧해要.!^*^
초록운동장 17-10-07 07:00
 
DARCY님
인사 드립니다
시마을이라는 좋은 동네에서
산책하는 기분으로 아침을 시작하니
이런게 행복이지 싶네요
낚시에도 웃음이 나고 ㅎㅎ
애절한 노랫말인데도
어깨가 들썩이는 건 또 뭐랍니까 ??
잠시 머물지라도
평안을 주신 님께
감사드립니다 ^^
     
DARCY 17-10-07 10:18
 
초록운동장님 반갑습니다
고운 흔적 행복한 아침 입니다
유머는 낚시하는 맛에 ㅋㅋ
진미령 미운사랑 가사는 애절한데
요즘은 노래방 가면 디스코 버전으로
부르기도 하지요 ㅎㅎ
잠시 머물다 가셔도 기분좋은 댓글에
고개 숙여 감사 드립니다 자주 오솨요
          
꽃살강 17-10-07 10:33
 

감사합니다
이렇게 찾아 주시니 기분 좋은 아침
이네요
서로 미소 지으며 살아 가는것도
건강에 도움이 되드라고요
자주 찾아 주시고
만나면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꽃살강 17-10-07 10:04
 

황금연휴......좋겠네요?

하긴 지는 자유를 만끽한것도
버금가니까.....!.ㅎㅎㅎㅎ

날이 갈수록 DARCY님의
손맛은 깊어 갈태니까.....!
     
DARCY 17-10-07 10:23
 
꽃살강 방장님
에궁 너무 오래 놀아서
무료하고 심심해요
화요일 출근하면 쓰나미 같은 일들이
기다리고 있네요 ㅎㅎ
꽃송편 넘 예뻐요
눈으로 음미하고 맛나게 먹을께요
항상 감사 드립니다 방장님 ^^*
          
꽃살강 17-10-07 10:47
 

이젠 좀쉬어도 되지요
보스 답게 창문 앞에
기대서 ........!
화요일은 그때 생각 하시고
.......ㅎㅎㅎ
               
꽃살강 17-10-07 11:04
 

무료 하시면 이놈 춤 보시며......ㅎㅎㅎㅎ
지나면서 보니 리듬이 맞는것 같아서...
               
DARCY 17-10-07 22:34
 
방장님
자유시간도 이틀
시간은 잘도 가네요
언제 또 자유시간을
맞게 될까요 ? ㅋㅋ

초록운동장 17-10-07 20:01
 
시마을이 은근 중독증상이 ㅎㅎ
나도 모르게 발길이 컴앞으로 ㅡ
장승같은 몸이 어깨짓 한번 해봅니다
아직 세포가 살아 있었구나 하면서 ㅎㅎㅎ
운영자님과 회원님의 따뜻한 대화가
정겹습니다
모두 편안한 밤 되시기를 바랍니다
DARCY 17-10-07 22:42
 
초록운동장님 어서 오세요
시마을이 중독성이 있긴해요
닉이 특이 하셔서 빨리 기억 되네요
자주 오셔서 정겨운 대화 나눠 보아요
재차 방문 해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굿밤 되세요
     
꽃살강 17-10-09 01:23
 

힘드는 추석을 지나고..
시월 맑은 코스모스 피는
계절을 거져 받았 으니
DARCY님 초록운동장님
우리 시마을 여러분......!!
힘내서 또 즐겁게 살아 봅시다...... 화이팅 !!!
꽃살강 17-10-09 09:24
 

모두 그 자리에 계시겠지요
힘을 내서 ....... 화잇팅 !!!
꼴통공주 17-10-17 17:37
 
그 여자랑
얼른 헤어지는게
장래가 편할껴~~~~~
DARCY 17-10-20 23:22
 
공주님 방가 방가요
그래도 제눈에 안경이라고
인연이 되면 할 수 없죠잉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10 한숨만 쉴뿐이엿다... (4) 젊은나래 06-18 18
1009 다 날아 갔을때.. (6) 꽃살강 06-18 58
1008 요즘 남북이 사이가 좋다고.... (7) 꼴통공주 06-18 71
1007 "너 심심해?" (19) 꽃살강 06-17 97
1006 난생 처음 가본 특급 호텔 (20) DARCY 06-16 137
1005 나체촌길목!! (15) 꽃살강 06-16 113
1004 첫만남.............! (14) 꽃살강 06-15 145
1003 약혼자 부모님이 3천만원 사채 보증 서달라고 (12) 꽃살강 06-14 127
1002 한 참을 가다가......... (20) 젊은나래 06-14 140
1001 부인에게 나이를 ..... (11) 꽃살강 06-14 153
1000 전 많이 먹어서 .......! (15) 꽃살강 06-13 192
999 다 찾아봐도 ....... (17) 꽃살강 06-12 183
998 이거봐...... (17) 꽃살강 06-11 156
997 머리가 좀 모자라면 어때서 (19) 꼴통공주 06-11 196
996 집 근처에서.......... (21) 젊은나래 06-11 152
995 횡재를 하였다나 ......! (18) 꽃살강 06-10 202
994 건강 두뇌 몸에 좋은 좋은글 한번씩 읽고들가세요 ^^ (5) 송택정 06-10 159
993 좀 더있다가 오너라 (20) 꽃살강 06-09 191
992 그럴리가............ (13) 꽃살강 06-09 175
991 어느 여자의 첫경험 / 선택 (27) DARCY 06-09 256
990 서울 손녀와 대구 손녀가..... (10) 꽃살강 06-08 170
989 지옥이 더 좋다는 거야 (14) 젊은나래 06-08 151
988 그 날이 내가 최초로 .... (9) 꽃살강 06-08 157
987 하나님이 손수 ..... (8) 꽃살강 06-08 139
986 [유머]돼지와 김정은 (2) 송택정 06-07 154
985 여자와 고양이 (12) 꽃살강 06-07 177
984 학생의 고민 (22) 꼴통공주 06-07 229
983 사랑의 씨앗 (9) 꽃살강 06-06 161
982 여자만...........! (13) 젊은나래 06-06 164
981 심형래쇼 (18) 꽃살강 06-06 169
980 세월이 갈수록 ............! (17) 꽃살강 06-05 220
979 남편이 등짝을 맞은 이유 (36) DARCY 06-05 247
978 그냥 웃어요~ (26) 꼴통공주 06-03 262
977 여자는 엄마와 애인 두 부류다 (영화 1편) (12) 꽃살강 06-03 218
976 조용한 목소리로 ............. (17) 젊은나래 06-02 221
975 '짐승만'씨는 누구에요?" (10) 꽃살강 06-02 195
974 (RE) 여자의 옷이 벗겨진 이유 (23) DARCY 06-02 246
973 최양락의 괜찮아유 (13) 꽃살강 06-01 173
972 못 고친거여....... (11) 꽃살강 06-01 204
971 어기여 디어라~어기여차! (10) 꽃살강 06-01 160
970 깨물 수가 ...... (13) 젊은나래 05-31 182
969 한 달에 한번은 꼭 하자! (8) 꽃살강 05-31 218
968 짧은유머 (18) 메밀꽃산을 05-31 258
967 거꾸러 읽어 보세요^^* (23) 꼴통공주 05-29 222
966 미인박명 (19) 젊은나래 05-27 248
965 꼬옥 사고(?)치고 댕긴다... (14) 꽃살강 05-27 207
964 배추에 금테라도 둘렀남 ? (28) DARCY 05-26 282
963 병문안 가서 ....... (10) 꽃살강 05-26 199
962 한판 해봐야지 ....... (9) 꽃살강 05-25 195
961 목욕탕이 있었습니다 (9) 젊은나래 05-24 24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