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1-13 09:32
 글쓴이 : old man
조회 : 900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4






1. 또 한번의 찬스

어느날 딸이 울면서 집으로 돌아왔다.
“아빠, 그 억만장자가 나를 버렸어요. 난 사생아의 엄마가
된 거라고요, 흑흑!”
그는 곧장 딸을 유혹한 남자를 찾아가 분노를 터뜨렸다.
억만장자가 말했다.
그렇게 흥분하지 마시오. 나는 도망가거나 숨지도 않습니다.
따님의 일은 반드시 보상해 드리겠소. 만일 아들이 태어난다면 2억,
여자아이라면 1억 5천을 드리지요. 그러면 되겠소?” “좋소”
그렇게 말해놓고 이 비굴한 아버지.
“헌데, 만일 유산된다면 또 한 번 찬스를 줄거요?”





2. 아저씨가 하는 말

여섯살 난 남자아이가 막 퇴근하여 돌아온 아빠에게 말했다.
“아빠, 용돈주세요.
“안돼' 어제도 줬잖아.”
"아빠~ 5천원만 주세요.
얘가! 안 된댔지?
그러자 아들은 꽤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주시는 게 좋을 텐데요.
“뭐야 ? 너 그게 무슨 말 버릇이야?”
“그게 아니라오. 5천 원만 주시면 아침마다 들르는 우유배달 아저씨가
엄마한테 하는 말을 일러드린다는 겨죠.”
꼬마의 말을 들은 아버지는 잠시 충격을 먹은 듯 멍하니 있다가
허둥지둥 5천 원짜리 지폐를 꺼내 아들에게 건네주며 말했다.
“자 말해봐. 그 아저씨가 엄마한테 뭐라고 하든?”
그러자 아들이 대답했다.
“부인 안녕하세요? 오늘은 몇 개를 넣어 드릴까요? 그러던데요?”




이미지출처 : i.imgur.com



3. 반찬투정

8살짜리 아들이 맛있는 반찬이 없다며 반찬 투정을 하자
아버지가 말했다.
“얘야, 아빠가 어렸을 때는 밥 한끼 먹는 것이 얼마나 힘들었는지
모른단다.”
그러자 아들 녀석이 하는 말.
“아빠, 지금은 우리랑 사니까 훨씬 좋지?”





4. 모든 비밀

한 고마가 동네 친구에게 흥미로운 사실을 들었다.
“야, 니네 모르지? 어른들은 꼭 비밀이 한 가지씩 있대. 그걸
이용하면 용돈을 많이 벌 수 있다구!”
꼬마는 당장 실험을 해보기 위해 집에 가자마자 엄마에게 말했다.
“엄마, 나 모든 비밀을 알고 있어요.”
그러자 엄마가 놀라서 꼬마에게 천 원을 쥐어주며 말했다.
“얘야, 절대 아빠에게 말하면 안된다.”
꼬마는 아빠가 들어오길 기다렸다가 아빠에게 슬쩍 말했다.
“아빠, 나 모든 비밀을 알고 있어요.”
그러자 아빠가 꼬마를 방으로 데리고 가서 2천 원을 주며 말했다.
“너 엄마에게 말하면 안된다.”
꼬마는 계속 용돈이 생기자 신이 나서 다음날 아침 우편배달부
아저씨가 오자 말했다.
“아저씨, 나 모든 비밀을 알고 있어요.”
그러자 우편배달부는 눈물을 글썽거리며 말했다.
“그래, 이렇게 될 줄 알았다. 이리와서 아빠에게 안기려무나.”




이미지출처 : www.militaryonesource.mil



5. 동행

성년식을 마친 아들이 아버지에게 찾아와서 선언하듯 말했다.
“아버지! 전 이제 제 인생을 찾겠어요!”
당돌한 아들의 말에 아버지는 잠시 말문이 막혀 멍하니 있다가
물었다.
“그래... 네 인생이라는 게 뭐냐?”
아들이 전혀 망설임없이 말했다.
“부담없는 즐거운 생활, 돈도 많이 벌고, 여행도 다니고 싶어요.
물론 멋지고 늘씬한 여자들과 함께 말이죠.
제발 제 앞길을 막지 마세요.”
아들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밖으로 나가려 했다. 그러자 아버지는
일어서서 아들에게 다가왔다. 아들은 외치듯 말했다.
“아버지, 정말 왜 이러세요? 절 막지 말라니까요!”
그러자 아버지는 현관에서 신발을 신으며 말했다.
“막긴 누굴 막니? 어서 앞장서라. 같이 떠나자.”.




Roxette - Listen To Your Heart (Remix 2016)
올린이 : Gioma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old man 17-11-13 09:47
 


꽃살강 17-11-13 20:18
 

짜식 밝히기는.......ㅋㅋㅋ
꽃살강 17-11-13 20:32
 

오늘은 몇번을? ㅋㅋㅋ
꽃살강 17-11-13 20:50
 

그 아들이 그렇게......좋냐 ㅋㅋㅋ
꽃살강 17-11-14 09:16
 

같이 놀자......!
꽃살강 17-11-14 09:27
 

유머는 거침 없이.....!
꽃살강 17-11-14 09:34
 

시마을 여러분 오늘도 행복 하세요
초록운동장 17-11-14 20:43
 
반갑습니다~
ㅎㅎㅎ
즐겁게 웃을 수 있어서 고맙습니다
요즘 아이들은
아주 영악 하드라구요
주변에서 보면서 놀랄때가 많습니다
그래도 아이들은 우리들의 희망이지요^^
꽃살강 17-11-15 09:01
 

오늘도 유머방 여러분
행복한 하루가 되기를......!
그리고 밤에는 유머방으로....
꽃살강 17-11-16 00:56
 
이번 지진 때문에 피해 당하신 우리
유머방 분이 있으시면 연락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서로 연락하며 어려운 시간을 지나
보도록 해봅시다......!
꽃살강 17-11-16 09:43
 

쓸쓸한 가을인가 봅니다.....!
나름대로 기다리는 사람도 있고
기쁨도 있는 날이 되기를.....!
DARCY 17-11-16 22:48
 
올드맨님 반갑습니다
아이들은 항상 봐도 귀여워요
위에 아기 이미지 넘 귀엽네요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97 헤민스님의 말씀중에서 . (11) 메밀꽃산을 04-24 58
896 섬마을선생님과 간호사 (4) 꽃살강 04-24 78
895 허약한 왕 (2) 꽃살강 04-24 58
894 당신의 질투는.....? (9) 젊은나래 04-22 157
893 가슴털의 최후 (8) 꽃살강 04-22 146
892 메기의 추억 (10) 꽃살강 04-21 187
891 2분 안에 풀기-2 (27) 꼴통공주 04-21 210
890 여자뒤통수에 껌뱉으면....... (8) 꽃살강 04-21 138
889 미인과 스님 (25) DARCY 04-21 180
888 돌직구 5 (11) 꽃살강 04-20 135
887 훔쳐간 저 에게도.... (10) 꽃살강 04-19 135
886 아주 옛날 옛적 (13) 젊은나래 04-19 180
885 호적과남편 (8) 꽃살강 04-18 204
884 늘 듣는 거짓말들 ...... (5) 꽃살강 04-18 154
883 남편의 물티슈 (7) 꽃살강 04-18 229
882 우리집엔 족보가 없어야~~~~ (9) 꽃살강 04-17 221
881 돌직구 8 (10) 꽃살강 04-17 160
880 예쁜 여자가 나왔다 (17) 꽃살강 04-17 227
879 여친과 싸웠는데 처음보는 여자가 술 한잔 하자면 (6) 꽃살강 04-16 183
878 누구의 멀미 ? (37) DARCY 04-16 306
877 돌직구 6 (15) 꽃살강 04-15 231
876 광고 입니다 스스로 삭제 바랍니다 글쓴이 : himurock … 유성버라기 04-15 145
875 2분 안에 풀기 (30) 꼴통공주 04-15 291
874 꼭 돌아 오니까.....!" (12) 젊은나래 04-14 202
873 신세는 무슨....? (9) 꽃살강 04-14 198
872 뇌를 쓰라하였거늘 ...... (8) 꽃살강 04-13 191
871 성전환 수술을 하면 100억을 ..... (7) 꽃살강 04-13 171
870 호수에 안드가면~~"! (22) 꽃살강 04-12 324
869 맹한 아네 (32) 꼴통공주 04-11 405
868 전에 올렸던 기초영상 입니다 (26) 메밀꽃산을 04-11 318
867 경고 하는 분이 아닌데 (25) 꽃살강 04-10 295
866 불편할때도 있고...... (15) 젊은나래 04-10 272
865 옆집남자와 바람난 아내 VS 전재산 탕진항 아내...? (4) 꽃살강 04-10 219
864 내가 갈께...... (4) 꽃살강 04-10 163
863 알아서 내려....... (6) 꽃살강 04-09 217
862 30억 오나미 VS 무일푼 김태희 (4) 꽃살강 04-09 183
861 조용필씨 라이브 모음........... (29) 젊은나래 04-09 231
860 조용필의 평양 공연 (메밀꽃산을님 원하시는....) (13) 젊은나래 04-08 207
859 YB(윤도현 밴드) 평양공연 (6) 꽃살강 04-08 143
858 이선희 평양공연 (5) 꽃살강 04-08 149
857 알리 / 정인 평양공연 (4) 꽃살강 04-08 115
856 최진희 평양공연 (4) 꽃살강 04-08 124
855 강산에 평양공연 (6) 꽃살강 04-08 141
854 140803 10년째 연애중 (4) 꽃살강 04-07 158
853 왕 목소리가....... (4) 꽃살강 04-07 147
852 총 맞은것 처럼....메밀꽃산을님과 약속이라..... (10) 젊은나래 04-07 199
851 그래도 내가 하지 않았어 (8) 꽃살강 04-07 223
850 내통장에100억 잘못들어오면 .... (4) 꽃살강 04-06 202
849 로또 1등에 당첨돼서 20억이 (4) 꽃살강 04-06 180
848 당신은 어떻게 답변하실까요 (24) 꼴통공주 04-06 28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