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1-13 09:32
 글쓴이 : old man
조회 : 997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4






1. 또 한번의 찬스

어느날 딸이 울면서 집으로 돌아왔다.
“아빠, 그 억만장자가 나를 버렸어요. 난 사생아의 엄마가
된 거라고요, 흑흑!”
그는 곧장 딸을 유혹한 남자를 찾아가 분노를 터뜨렸다.
억만장자가 말했다.
그렇게 흥분하지 마시오. 나는 도망가거나 숨지도 않습니다.
따님의 일은 반드시 보상해 드리겠소. 만일 아들이 태어난다면 2억,
여자아이라면 1억 5천을 드리지요. 그러면 되겠소?” “좋소”
그렇게 말해놓고 이 비굴한 아버지.
“헌데, 만일 유산된다면 또 한 번 찬스를 줄거요?”





2. 아저씨가 하는 말

여섯살 난 남자아이가 막 퇴근하여 돌아온 아빠에게 말했다.
“아빠, 용돈주세요.
“안돼' 어제도 줬잖아.”
"아빠~ 5천원만 주세요.
얘가! 안 된댔지?
그러자 아들은 꽤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주시는 게 좋을 텐데요.
“뭐야 ? 너 그게 무슨 말 버릇이야?”
“그게 아니라오. 5천 원만 주시면 아침마다 들르는 우유배달 아저씨가
엄마한테 하는 말을 일러드린다는 겨죠.”
꼬마의 말을 들은 아버지는 잠시 충격을 먹은 듯 멍하니 있다가
허둥지둥 5천 원짜리 지폐를 꺼내 아들에게 건네주며 말했다.
“자 말해봐. 그 아저씨가 엄마한테 뭐라고 하든?”
그러자 아들이 대답했다.
“부인 안녕하세요? 오늘은 몇 개를 넣어 드릴까요? 그러던데요?”




이미지출처 : i.imgur.com



3. 반찬투정

8살짜리 아들이 맛있는 반찬이 없다며 반찬 투정을 하자
아버지가 말했다.
“얘야, 아빠가 어렸을 때는 밥 한끼 먹는 것이 얼마나 힘들었는지
모른단다.”
그러자 아들 녀석이 하는 말.
“아빠, 지금은 우리랑 사니까 훨씬 좋지?”





4. 모든 비밀

한 고마가 동네 친구에게 흥미로운 사실을 들었다.
“야, 니네 모르지? 어른들은 꼭 비밀이 한 가지씩 있대. 그걸
이용하면 용돈을 많이 벌 수 있다구!”
꼬마는 당장 실험을 해보기 위해 집에 가자마자 엄마에게 말했다.
“엄마, 나 모든 비밀을 알고 있어요.”
그러자 엄마가 놀라서 꼬마에게 천 원을 쥐어주며 말했다.
“얘야, 절대 아빠에게 말하면 안된다.”
꼬마는 아빠가 들어오길 기다렸다가 아빠에게 슬쩍 말했다.
“아빠, 나 모든 비밀을 알고 있어요.”
그러자 아빠가 꼬마를 방으로 데리고 가서 2천 원을 주며 말했다.
“너 엄마에게 말하면 안된다.”
꼬마는 계속 용돈이 생기자 신이 나서 다음날 아침 우편배달부
아저씨가 오자 말했다.
“아저씨, 나 모든 비밀을 알고 있어요.”
그러자 우편배달부는 눈물을 글썽거리며 말했다.
“그래, 이렇게 될 줄 알았다. 이리와서 아빠에게 안기려무나.”




이미지출처 : www.militaryonesource.mil



5. 동행

성년식을 마친 아들이 아버지에게 찾아와서 선언하듯 말했다.
“아버지! 전 이제 제 인생을 찾겠어요!”
당돌한 아들의 말에 아버지는 잠시 말문이 막혀 멍하니 있다가
물었다.
“그래... 네 인생이라는 게 뭐냐?”
아들이 전혀 망설임없이 말했다.
“부담없는 즐거운 생활, 돈도 많이 벌고, 여행도 다니고 싶어요.
물론 멋지고 늘씬한 여자들과 함께 말이죠.
제발 제 앞길을 막지 마세요.”
아들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밖으로 나가려 했다. 그러자 아버지는
일어서서 아들에게 다가왔다. 아들은 외치듯 말했다.
“아버지, 정말 왜 이러세요? 절 막지 말라니까요!”
그러자 아버지는 현관에서 신발을 신으며 말했다.
“막긴 누굴 막니? 어서 앞장서라. 같이 떠나자.”.




Roxette - Listen To Your Heart (Remix 2016)
올린이 : Gioma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old man 17-11-13 09:47
 


꽃살강 17-11-13 20:18
 

짜식 밝히기는.......ㅋㅋㅋ
꽃살강 17-11-13 20:32
 

오늘은 몇번을? ㅋㅋㅋ
꽃살강 17-11-13 20:50
 

그 아들이 그렇게......좋냐 ㅋㅋㅋ
꽃살강 17-11-14 09:16
 

같이 놀자......!
꽃살강 17-11-14 09:27
 

유머는 거침 없이.....!
꽃살강 17-11-14 09:34
 

시마을 여러분 오늘도 행복 하세요
초록운동장 17-11-14 20:43
 
반갑습니다~
ㅎㅎㅎ
즐겁게 웃을 수 있어서 고맙습니다
요즘 아이들은
아주 영악 하드라구요
주변에서 보면서 놀랄때가 많습니다
그래도 아이들은 우리들의 희망이지요^^
꽃살강 17-11-15 09:01
 

오늘도 유머방 여러분
행복한 하루가 되기를......!
그리고 밤에는 유머방으로....
꽃살강 17-11-16 00:56
 
이번 지진 때문에 피해 당하신 우리
유머방 분이 있으시면 연락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서로 연락하며 어려운 시간을 지나
보도록 해봅시다......!
꽃살강 17-11-16 09:43
 

쓸쓸한 가을인가 봅니다.....!
나름대로 기다리는 사람도 있고
기쁨도 있는 날이 되기를.....!
DARCY 17-11-16 22:48
 
올드맨님 반갑습니다
아이들은 항상 봐도 귀여워요
위에 아기 이미지 넘 귀엽네요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64 우리집은 어디에.............. (12) 젊은나래 07-21 59
1063 휴~ 죽을 뻔 했네...........!!!! (15) 꽃살강 07-21 69
1062 홀딱 벗고 파티에 ... (21) DARCY 07-21 82
1061 김기사 (15) 꽃살강 07-20 88
1060 나는 자연인이다 (16) 젊은나래 07-19 160
1059 슈퍼차부부 (18) 꽃살강 07-18 184
1058 본 조르노 (21) 젊은나래 07-17 197
1057 돌직구 (21) 꽃살강 07-17 206
1056 버릇장머리 없이... (30) 젊은나래 07-15 294
1055 특급 정보 (40) DARCY 07-15 256
1054 주식과 결혼 (12) 꽃살강 07-14 200
1053 남자와 여자의 차이 (24) 꼴통공주 07-14 237
1052 비싼 그릇을 사야하는 이유 (26) 꼴통공주 07-12 261
1051 지중해 아리랑 (25) 젊은나래 07-12 206
1050 부디 아이들을 .............! (18) 꽃살강 07-12 166
1049 레전드 모음 (12) 꽃살강 07-11 161
1048 그거 정말 웃깁니당... (13) 꽃살강 07-11 242
1047 너 늙어 봤냐 ? (23) 젊은나래 07-10 238
1046 실화 지난날 형부 영전에서. (20) 메밀꽃산을 07-10 246
1045 미국에 태어 난 거죠..? (15) 꽃살강 07-08 241
1044 산소에서........... (18) 젊은나래 07-08 231
1043 무식이 강패다 (12) 꽃살강 07-08 222
1042 하나도 없었다." (17) 젊은나래 07-07 196
1041 벌거벗은 남자와 도망가는 여자 (35) DARCY 07-07 298
1040 당신이 남편에게 ........! (13) 꽃살강 07-06 220
1039 할말은잃고.....!! (15) 꽃살강 07-06 190
1038 민방위훈련 존폐 여부 (14) 꽃살강 07-05 181
1037 니들 직인다....... (13) 꽃살강 07-05 220
1036 스피트....... (16) 젊은나래 07-04 189
1035 주인이 없어지면...........? (2) 문해 07-04 219
1034 수영장에서.....! (16) 꽃살강 07-03 279
1033 많은 사람들이 저에게 (19) 젊은나래 07-01 305
1032 잡초를 더 빨리 ....... (14) 꽃살강 07-01 249
1031 어머님의 장난 이었지만 (16) 꽃살강 07-01 221
1030 *웃으며 삽시다* (21) 꼴통공주 07-01 295
1029 '운명적으로' 만나게 (15) 꽃살강 06-30 209
1028 구두쇠 총각을 불러 말했다 (17) 꽃살강 06-30 214
1027 아작낸당 따라와 (41) DARCY 06-30 257
1026 사진 몇장 (34) 꼴통공주 06-27 375
1025 이별여행 (16) 젊은나래 06-27 251
1024 구봉서,배삼룡,이기동의 노래자랑 (16) 꽃살강 06-27 242
1023 한국 축구 & 야동 (2) 송택정 06-26 253
1022 가장자리 (17) 꽃살강 06-25 253
1021 발광머리 앤 (21) 젊은나래 06-25 239
1020 미래에서온 ..........! (14) 꽃살강 06-24 259
1019 10년 후 (15) 꽃살강 06-23 307
1018 엉큼한 여자 (27) DARCY 06-23 437
1017 빨아......임마!”. (18) 젊은나래 06-22 300
1016 한국 축구 & 야동 (1) 송택정 06-22 225
1015 비릉빡.......... (11) 꽃살강 06-21 22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