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1-13 09:32
 글쓴이 : old man
조회 : 254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4






1. 또 한번의 찬스

어느날 딸이 울면서 집으로 돌아왔다.
“아빠, 그 억만장자가 나를 버렸어요. 난 사생아의 엄마가
된 거라고요, 흑흑!”
그는 곧장 딸을 유혹한 남자를 찾아가 분노를 터뜨렸다.
억만장자가 말했다.
그렇게 흥분하지 마시오. 나는 도망가거나 숨지도 않습니다.
따님의 일은 반드시 보상해 드리겠소. 만일 아들이 태어난다면 2억,
여자아이라면 1억 5천을 드리지요. 그러면 되겠소?” “좋소”
그렇게 말해놓고 이 비굴한 아버지.
“헌데, 만일 유산된다면 또 한 번 찬스를 줄거요?”





2. 아저씨가 하는 말

여섯살 난 남자아이가 막 퇴근하여 돌아온 아빠에게 말했다.
“아빠, 용돈주세요.
“안돼' 어제도 줬잖아.”
"아빠~ 5천원만 주세요.
얘가! 안 된댔지?
그러자 아들은 꽤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주시는 게 좋을 텐데요.
“뭐야 ? 너 그게 무슨 말 버릇이야?”
“그게 아니라오. 5천 원만 주시면 아침마다 들르는 우유배달 아저씨가
엄마한테 하는 말을 일러드린다는 겨죠.”
꼬마의 말을 들은 아버지는 잠시 충격을 먹은 듯 멍하니 있다가
허둥지둥 5천 원짜리 지폐를 꺼내 아들에게 건네주며 말했다.
“자 말해봐. 그 아저씨가 엄마한테 뭐라고 하든?”
그러자 아들이 대답했다.
“부인 안녕하세요? 오늘은 몇 개를 넣어 드릴까요? 그러던데요?”




이미지출처 : i.imgur.com



3. 반찬투정

8살짜리 아들이 맛있는 반찬이 없다며 반찬 투정을 하자
아버지가 말했다.
“얘야, 아빠가 어렸을 때는 밥 한끼 먹는 것이 얼마나 힘들었는지
모른단다.”
그러자 아들 녀석이 하는 말.
“아빠, 지금은 우리랑 사니까 훨씬 좋지?”





4. 모든 비밀

한 고마가 동네 친구에게 흥미로운 사실을 들었다.
“야, 니네 모르지? 어른들은 꼭 비밀이 한 가지씩 있대. 그걸
이용하면 용돈을 많이 벌 수 있다구!”
꼬마는 당장 실험을 해보기 위해 집에 가자마자 엄마에게 말했다.
“엄마, 나 모든 비밀을 알고 있어요.”
그러자 엄마가 놀라서 꼬마에게 천 원을 쥐어주며 말했다.
“얘야, 절대 아빠에게 말하면 안된다.”
꼬마는 아빠가 들어오길 기다렸다가 아빠에게 슬쩍 말했다.
“아빠, 나 모든 비밀을 알고 있어요.”
그러자 아빠가 꼬마를 방으로 데리고 가서 2천 원을 주며 말했다.
“너 엄마에게 말하면 안된다.”
꼬마는 계속 용돈이 생기자 신이 나서 다음날 아침 우편배달부
아저씨가 오자 말했다.
“아저씨, 나 모든 비밀을 알고 있어요.”
그러자 우편배달부는 눈물을 글썽거리며 말했다.
“그래, 이렇게 될 줄 알았다. 이리와서 아빠에게 안기려무나.”




이미지출처 : www.militaryonesource.mil



5. 동행

성년식을 마친 아들이 아버지에게 찾아와서 선언하듯 말했다.
“아버지! 전 이제 제 인생을 찾겠어요!”
당돌한 아들의 말에 아버지는 잠시 말문이 막혀 멍하니 있다가
물었다.
“그래... 네 인생이라는 게 뭐냐?”
아들이 전혀 망설임없이 말했다.
“부담없는 즐거운 생활, 돈도 많이 벌고, 여행도 다니고 싶어요.
물론 멋지고 늘씬한 여자들과 함께 말이죠.
제발 제 앞길을 막지 마세요.”
아들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밖으로 나가려 했다. 그러자 아버지는
일어서서 아들에게 다가왔다. 아들은 외치듯 말했다.
“아버지, 정말 왜 이러세요? 절 막지 말라니까요!”
그러자 아버지는 현관에서 신발을 신으며 말했다.
“막긴 누굴 막니? 어서 앞장서라. 같이 떠나자.”.




Roxette - Listen To Your Heart (Remix 2016)
올린이 : Gioma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old man 17-11-13 09:47
 


꽃살강 17-11-13 20:18
 

짜식 밝히기는.......ㅋㅋㅋ
꽃살강 17-11-13 20:32
 

오늘은 몇번을? ㅋㅋㅋ
꽃살강 17-11-13 20:50
 

그 아들이 그렇게......좋냐 ㅋㅋㅋ
꽃살강 17-11-14 09:16
 

같이 놀자......!
꽃살강 17-11-14 09:27
 

유머는 거침 없이.....!
꽃살강 17-11-14 09:34
 

시마을 여러분 오늘도 행복 하세요
초록운동장 17-11-14 20:43
 
반갑습니다~
ㅎㅎㅎ
즐겁게 웃을 수 있어서 고맙습니다
요즘 아이들은
아주 영악 하드라구요
주변에서 보면서 놀랄때가 많습니다
그래도 아이들은 우리들의 희망이지요^^
꽃살강 17-11-15 09:01
 

오늘도 유머방 여러분
행복한 하루가 되기를......!
그리고 밤에는 유머방으로....
꽃살강 17-11-16 00:56
 
이번 지진 때문에 피해 당하신 우리
유머방 분이 있으시면 연락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서로 연락하며 어려운 시간을 지나
보도록 해봅시다......!
꽃살강 17-11-16 09:43
 

쓸쓸한 가을인가 봅니다.....!
나름대로 기다리는 사람도 있고
기쁨도 있는 날이 되기를.....!
DARCY 17-11-16 22:48
 
올드맨님 반갑습니다
아이들은 항상 봐도 귀여워요
위에 아기 이미지 넘 귀엽네요 ㅋ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안녕 하십니까...? (45) 꽃살강 08-16 3245
757 에이~~ 금방 (28) 꽃살강 11-19 98
756 영화관 신음소리 (35) DARCY 11-18 138
755 군대에 갈 연령이.... (27) 꽃살강 11-16 183
754 2017년 시마을 송년모임 안내 (1) 운영위원회 11-13 97
753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4 (12) old man 11-13 255
752 신 칠거지악을 발표합니다 (15) 큐피트화살 11-12 253
751 사실이다.... (29) 꽃살강 11-11 234
750 어느 여대생의 고백 (30) DARCY 11-11 270
749 다시 불러줄레.....!" (47) 꽃살강 11-06 398
748 달빛아래 누운 아리따운 여인 ? (125) DARCY 11-05 433
747 생활속의 착각들 (17) old man 11-04 327
746 그기 뭐라꼬.?... (41) 꽃살강 11-01 373
745 깊고 으슥한 곳으로 간 남녀 (35) DARCY 10-31 418
744 ......뭥미...! (19) 꽃살강 10-28 371
743 웃으면 복이 와요^^* (41) 꼴통공주 10-27 490
742 잠들기전 왕비가 되는 아내 (25) DARCY 10-27 405
741 지금 가고 있어!"....... (32) 꽃살강 10-25 383
740 (인터넷 유머) 부부 거시기 소유권 분쟁에 관한 판결 (15) old man 10-23 442
739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3 (13) old man 10-22 415
738 인형의 비밀 (28) 꼴통공주 10-21 388
737 우째라고,,,,?" (25) 꽃살강 10-20 383
736 ♥ 천생연분☜ (28) 꼴통공주 10-17 555
735 호텔에서 난리부르스 (38) DARCY 10-15 625
734 말을 잘들어요.... (22) 꽃살강 10-14 504
733 뭘....! 하려고 ?" (38) 꽃살강 10-12 512
732 애처가. 간 큰 남편. 엽기 남편 (17) old man 10-10 537
731 아내란 누구인가? (12) old man 10-08 491
730 절마~~공가라!! (19) 꽃살강 10-07 462
729 여자의 옷이 벗겨진 이유 (20) DARCY 10-07 550
728 미국 라스베이거스(Las Vegas)관광 (11) old man 10-06 412
727 여러분은 어떤 선택을 ..?? (17) 꽃살강 10-03 492
726 한가위 연휴 잘 보내세요. (10) old man 10-03 351
725 풍성하고 즐거운 한가위 되세요 (12) DARCY 10-01 426
724 그릇 때문에 ....... (16) 꽃살강 09-30 518
723 포복전진중 (12) 콩쥐공주 09-29 514
722 어른을 가지고 노냐 (19) 꼴통공주 09-28 516
721 전부 , 싹다 (25) DARCY 09-25 611
720 남자가 좋다 (17) 꽃살강 09-22 683
719 아내의 고백 (28) 꼴통공주 09-21 685
718 사람의 체질과 혈액형 (11) old man 09-21 488
717 (인터넷 유머) 인생면허증(60세부터 99세까지) (12) old man 09-18 603
716 남자들이 알아야할 여자에 대한 10가지 (6) old man 09-17 538
715 좋은 추석이 되시기를 ......! (10) 꽃살강 09-17 519
714 이성을 사로잡는 법 (18) DARCY 09-16 659
713 잘못 탄것을 알았다....? (6) 꽃살강 09-14 492
712 고물 장수와 바람난 부인 (9) 콩쥐공주 09-12 691
711 장롱에 신부를 밀어넣은 신랑 (18) DARCY 09-11 657
710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2 (11) old man 09-10 619
709 다른 의사가 대꾸했다 (11) 꽃살강 09-09 444
708 고전 명작 하나(귀한 추억의 소야곡) (6) 꽃살강 09-05 65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