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1-24 12:36
 글쓴이 : old man
조회 : 420  


남편 팝니다. 사정상 급매합니다.( 유머 펌)




이미지출처 : pds.joins.com




○○○○년 △월 □예식장에서 구입했습니다.
한때 아끼던 물건이었으나 유지비도 많이 들고, 성격장애가 와서 급매합니다.
구입 당시 A급인 줄 착각해서 구입했습니다.
마음이 바다 같은 줄 알았는데 잔소리가 심해서 사용 시 만족감이 떨어집니다.
음식물 소비는 동급의 두 배입니다. 다행히 외관은 아직 쓸 만합니다.
AS 안 되고, 변심에 의한 반품 또한 절대 안 됩니다.
덤으로 시어머니도 드립니다.

우하하하하..........우리 찬양대 남편님들 (저를 포함해서) 이런 상황이 생기지 않기를
심심히 바라나이다.

올린이 : 조성환 목사





20대를 연기하는 고백부부 출연자들
이미지출처 : img.etoday.co.kr



옛날 성질 나쁜 어느 부인네가 날마다 남편을 구박하였다.
"아이구 내 팔자야.. 누가 저 영감탱이 데려가지도 않나?
데려갈 사람이 있으면 얼씨구나 당장 보내 줄텐데... "

이 소문을 들은 이웃의 부유한 과수댁이 그 집엘 찾아가서
"아니 정말로 서방님을 내보낼 건가요? 하고 물었다.
"그럼 그럼 데려갈 사람이 있으면 지금이라도 당장 내보낼거야"
과수댁은 그 여편네에게 얼마 만큼의 위로금을 주고
이 남편 (여기서의 남편은 남의 남편을 뜻함) 을 정성스레 모셔다가
비단옷에 날마다 기름진 음식으로 하늘처럼 잘 봉양하였다.
여편네하고 날마다 다투며 살 때와는 아주 딴판으로
날이 갈수록 신수가 훤칠하고 얼굴도 인자하고 기품있게 되었다.

사람의 심리란 요상한지라 싫던 사람도 잘 지내고 있다는 소문엔
웬지 모를 심통이 용암 끓듯 끓어오르는 법.

본래의 무례한 본부인이 부아가 하늘 끝까지 치솟아
과수댁 대문을 박차고 들어가보니
자기의 남편이 영 딴사람으로 되어
아주 자상하고도 인자하고 기품있는 사람으로 변해 있었다.

속으로 아차, 이러다가는 정말로 남편을 빼앗기겠구나 하는
염려와 시기하는 마음이 생겨 남편에게 하는 말이
"여보 이제는 집으로 돌아갑시다." 라고 하였더니
당연히 따라 나설 줄 았았던 남편이 하는 말...

"나를 나가라고 해서 여기서 잘 살고 있는데
내가 또 구박을 받으며 살겠다구 따라가겠소?
나는 여기가 너무 좋으니 임자 혼자 가서 잘 사시구려...."



올린이 : 김선숙 찬양대원




남진, 장윤정 - 당신이 좋아
올린이 : 남인수(南仁樹, Nam In Soo) 절창





출 처 : 남가주 사랑의교회
편집 : usava/old man





old man 17-11-24 12:45
 
꽃살강 17-11-24 19:20
 

좋아 좋아 ? !

     
꽃살강 17-11-24 19:32
 

아주 내놓고......ㅋㅋ
          
old man 17-11-25 04:05
 
감사합니다.꽃살강님.
미국에서는 매년 11월 4번째 목요일이 한국의 추석과 같은 '추수감사절 (Thanksgiving Day)'입니다.
어제(23일)가 Thanksgiving Day이어서 오늘(24일)도 집에서 쉬고 있습니다. 명절이라 집에서 쉬고 있지만,
바쁜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우연히 이곳에서 발행되는 주간지에 '남편 급매합니다'라는 게시물이 있어 internet에서 찾아 보니까
몇가지 유사한 내용이 있어 그중에서 비교적 간단한 내용(?)을 골라 편집해 보았습니다.
다음에는 좀 더 긴 내용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남편들은 관심있게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꽃살강 17-11-24 19:41
 

너무 좋아 하는것 아니야...?
꽃살강 17-11-24 19:48
 

안따라 간다구......이거나...!
꽃살강 17-11-24 19:56
 

아주 ~~~~ 뼈다구 될때 까지...ㅋ
꽃살강 17-11-24 20:59
 

나도 남자인데......몬까....!
DARCY 17-11-25 11:43
 
올드맨님 반갑습니다
남자분들 엄청 긴장해야
될것 같네요 ㅎㅎ
남편들
DARCY 17-11-25 11:48
 
에궁 ~
어쩌겠어요
속터지는 일많아도
한대 때리고
데불고 살아야지요
평생 웬수 ? ㅋㅋㅋ

DARCY 17-11-25 12:01
 
올드맨님
즐거운 시간 보내시고
해피 데이 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안녕 하십니까...? (46) 꽃살강 08-16 5094
799 아프진 않은데 .... (4) 꽃살강 01-21 36
798 입석표 (25) 꼴통공주 01-20 135
797 닭을 안 파는 이유 (7) 김용호 01-18 187
796 마누라와 애인의 차이 (4) 김용호 01-18 156
795 유머 넌센스 퀴즈 (5) 김용호 01-15 278
794 로빈손이 하는말.. (24) 꽃살강 01-14 256
793 다방에서 생긴 일 (5) 김용호 01-14 220
792 동창회 다녀온 아내 (6) 김용호 01-14 220
791 말실수 (27) 꼴통공주 01-12 284
790 비꼬는 듯한 말투로 (27) 꽃살강 01-12 197
789 대략난감 (66) DARCY 01-11 310
788 말안듯고 무슨짓을 ..... (48) 꽃살강 01-09 409
787 왜 자꾸 더듬어요 (36) DARCY 01-08 355
786 잔소리 (44) 꼴통공주 01-06 353
785 모범택시로 타도록 (56) 꽃살강 01-05 315
784 저는 집에서도 .... (31) 꽃살강 01-02 401
783 한해를 보내며 인사 올립니다 (108) DARCY 12-31 431
782 잡아야 하는데 ......(불꽃놀이) (35) 꽃살강 12-29 436
781 펀치 한방 (19) 꼴통공주 12-29 384
780 신랑감 고픈 모모공주 (30) DARCY 12-28 409
779 언제나 이렇게 말하지 ㅋㅋ (27) 꽃살강 12-25 483
778 시마을가족 여러분, Merry Christmas! (9) old man 12-24 289
777 니가 여자를 알어..? (10) old man 12-23 424
776 성탄을 축하합니다 (22) 꼴통공주 12-23 314
775 너 왜그래?... (30) 꽃살강 12-22 355
774 빨리 껌 벗어 ! (32) DARCY 12-21 412
773 불날지 몰러~~ (19) 꽃살강 12-19 391
772 할머니의 남자친구 (29) DARCY 12-18 457
771 아니였구나.... (21) 꽃살강 12-15 389
770 오 마이 갓 ~ (40) DARCY 12-15 474
769 손이 없어 ~발이 없어? (26) 꼴통공주 12-13 460
768 여자의 업보 (20) 큐피트화살 12-12 453
767 초췌한 모습으로 .... (31) 꽃살강 12-12 382
766 건들지마라 열~바다 (75) DARCY 12-10 583
765 문디~~~ (37) 꽃살강 12-08 452
764 금새 나았어요.... (65) 꽃살강 12-02 691
763 재치있는 미모의 아가씨 (118) DARCY 12-01 852
762 한국인들 때문이라고 (26) 꽃살강 11-29 471
761 (유머) 남편을 팝니다. 아내를 팝니다. (15) old man 11-27 511
760 누구세요?" (26) 꽃살강 11-26 486
759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5 (끝) (10) old man 11-26 377
758 머리 좋은 남자 (35) 꼴통공주 11-25 513
757 남편 팝니다. 사정상 급매합니다.( 유머 펌) (11) old man 11-24 421
756 에이~~ 금방 (32) 꽃살강 11-19 628
755 영화관 신음소리 (36) DARCY 11-18 625
754 군대에 갈 연령이.... (27) 꽃살강 11-16 547
753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4 (12) old man 11-13 629
752 신 칠거지악을 발표합니다 (15) 큐피트화살 11-12 599
751 사실이다.... (29) 꽃살강 11-11 579
750 어느 여대생의 고백 (30) DARCY 11-11 65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