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1-25 00:14
 글쓴이 : 꼴통공주
조회 : 512  




봉수야 그만좀 웃겨


한 청년이 어느 아가씨를 무지하게 좋아했다
하지만, 아가씨는 청년을 소 닭보듯 했다
아가씨는 청년이 따라다닐수록 더 싫어했다


어느 날 청년이 "타이타닉" 영화티켓을 가지고
극장에 가자고 했다
아가씨는 청년은 싫어도 보고 싶었던 영화였기에
함께 갔다


청년과 같이 앉아 있는 것이 즐겁지 않았지만
영화가 시작되려면 아직도 시간이 꽤 남아서
아가씨는 은근히 장난기가 발동했다


아가씨가 청년에게 말했다
「앞에 앉아 있는 남자의 이마를 한 대 때리면
내 손을 잡도록 해 주겠어」


오매불망 좋아서 죽고 못 사는 아가씨가 손을
잡게 해 주겠다니 죽는 것 말고는 못 할 짓이
없을 것 같았다


청년은 벌떡 일어나 다짜고짜 앞에 앉아 있는
남자의 이마를 사정없이 한 대 때리면서 이름을
정답게 불렀다


「야! 봉수야!」


남자의 이름은 물론 봉수가 아니었다 남자는
돌아서서 눈을 부라렸다
청년은 손이 발이 되게 빌면서 남자에게 말했다


「아이고! 정말 미안합니다 나는 당신이 봉수인
줄 알았습니다 내 친구 봉수와 너무 닮았습니다」


아가씨는 청년에게 자기의 손을 잡게 해 주었다
영화보다 그 장난이 더 재미있어 청년에게 다시
말했다


「당신이 저 남자의 이마를 한 대 더 때리면
나에게 키스를 한 번 하게 해 주겠어」


청년은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마음을 가다듬고
잠시 기다리다가 다시 벌떡 일어나 남자의 이마를
때리면서 남자에게 소리쳤다


「야! 이 자식아! 너 정말 봉수 아니냐 ~!?」


남자는 벌떡 일어나 청년에게 죽일 듯이 덤벼들었다
「이런, 정신 나간 놈이 있나? 네 친구 봉수가
아니라고 말했잖아!」


청년은 손이 발이 되게 빌면서 남자에게 말했다
「아이고 죽을죄를 지었습니다 어쩌면 내 친구 봉수와
그렇게도 닮았습니까?」


그러는 사이에 불이 꺼지고 영화가 시작되었다
아가씨는 청년에게 키스를 한 번 하게 해 주었다
아가씨는 너무나도 재미있었다


영화보다도 그 장난이 더 재미있어 아가씨는
청년에게 또 말했다


「당신이 저 남자를 한 번만 더 때리면 나와의 결혼을
허락하겠어」


영화가 끝나고 사람들이 극장 밖으로 나가고 있었다
청년은 아가씨의 손을 끌고 사람들 틈을 비집고 극장
밖으로 먼저 빠져나와 남자를 기다렸다


그 남자가 저기서 걸어 나오고 있었다 청년은 남자
앞으로 다가가 남자의 이마를 또 한 번 때리면서
남자에게 말했다


「야! 봉수야! 이 안에서 너하고 똑같이 생긴 놈 봤다!
정말 너하고 똑같이 생겼더라!」


남자는 기가 막혀 말이 없었다
두 사람은 돌아가서 결혼을 약속했다


'남자는 아무 죄 없이 세 번이나 이마를 두들겨 맞았다'


꽃살강 17-11-25 01:59
 



큰 화면은 밑에 제일 끝 사각을 크릭 하세요






반갑습니다

     
꼴통공주 17-11-25 10:19
 
자주 못 와서 죄송해요^^
          
초록운동장 17-11-25 19:36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끝까지 한우물을 파다보니 ㅎㅎㅎ
축하 할 일입니다^^
꽃살강 17-11-25 02:05
 
     
꼴통공주 17-11-25 10:20
 
꽃살강 17-11-25 02:09
 
꽃살강 17-11-25 02:12
 
꽃살강 17-11-25 02:15
 
꽃살강 17-11-25 02:22
 
꽃살강 17-11-25 02:30
 
     
꼴통공주 17-11-25 10:25
 

좋은 주말 보내세요^^
     
초록운동장 17-11-25 19:41
 
지금 제 모습이 ㅎㅎㅎ
          
꼴통공주 17-11-25 20:55
 
멋지네요
음악듣는 폼이 굿
안박사 17-11-25 04:08
 
#.*꼴통공주" 任`娥!!!
"꼴`公主"님은,夜밤에 作品 올리시고..
至今은,"꿈나라"를~헤메이고,계실듯`如..
總角이 處女에게,惑해서리~큰,失手(結婚)를..
"人生은 作亂(Game)이,아닌돼요!"글쵸?"공주"任..
"꽃"房長님이,안`줌시고~"윰`房"을,지키고계시네如..
"윰`房"님들!"詩말`送年會"날,"윰방`코너"에서,만나`要!^*^
     
꼴통공주 17-11-25 10:27
 
안박사님
그렇게 일찍 일어 나셔서 뭐 하세요?
저는 시마을 축제에 못 갑니다
즐거운 만남 되세요^^
          
안박사 17-11-27 03:25
 
#.*꼴통공주*任`雅!!!
本人은,"새벽形"이라~일찍,起上..
"일찍자고,일찍일나는"= 죠깅習慣..
오늘 故鄕先靈에,時祭땜시~갑니다..
"詩말`送年會"에서,못`뵙겠습니다`如..
못`오시는지..안`오시는지..攝攝합니다..
"首都圈同志"들이,함 뭉치는~期會였눈데..
"전문낭송시`房"에,參席者名單이 있수니~꼭..
"표토`房長"들!,"김선근"任!,"산을"任!,"저별"任..
"김재미"任! 글고,小人 "安박사"도~參席`합니다..
"公主"님도,"숙영"任과~오셨으면..함`만납시다要!^*^
old man 17-11-25 04:25
 
꼴통공주 님, 꽃살강 님, 안박사님 그리고 시마을가족 여러분 안녕들 하시지요?
꼴통공주 님은 손자 손녀들 돌보느라고 바쁘신 모양이네요.
안박사님 말씀대로
"꼴`公主"님은,夜밤에 作品 올리시고..
至今은,"꿈나라"를~헤메이고,계실듯`如.. 좋은 꿈 많이 꾸세요.

     
초록운동장 17-11-25 19:46
 
공주님은 잠자는 모습도 아름답군요
인사드립니다^^
          
꼴통공주 17-11-25 21:01
 
초록운동장님
이름이 예뽀요^^*

제 어릴적 이어요^^
     
꼴통공주 17-11-25 20:58
 
올드맨님
요건 제 어렸을적이고요 지금은
이렇답니다
DARCY 17-11-25 11:53
 
공주님 방가방가요

     
초록운동장 17-11-25 19:45
 
다시님~

제 상상이 맞죠??
     
꼴통공주 17-11-25 21:00
 
다시님 방가 방가

          
꽃살강 17-11-25 23:20
 

난 아무것도 못봤어요
DARCY 17-11-25 11:55
 
하기야 때린건 남자고
여자는 상관없음 ㅋㅋ

     
꼴통공주 17-11-25 21:03
 
그 여자 결혼 조건 너무 쉽조잉~~~
요렇게 생간 남자인가
DARCY 17-11-25 11:58
 
그남자 밀당도 할줄 모르남
에이 ~매력없어
여자가 시키는 데로 하는 바보
     
꼴통공주 17-11-26 07:36
 
그래서 좋아하는 여자랑
결혼까지~~

꽃살강 17-11-25 14:04
 
>
어~~~저 쎌레폰 !
초록운동장 17-11-25 19:47
 
ㅎㅎㅎㅎㅎ
쪼매 안된생각이 ~
적당히 하지 ...
우짜노 그쵸??
꽃살강 17-11-25 23:39
 

안박사님, old man님, 꼴통공주님, DARCY님, 초록운동장님,
또 우리 시마을 사시는분들, 모두 주말 행복하게 지네십시요
     
꼴통공주 17-11-26 07:41
 
방장님
댓글 다느라 수고 하셨어요
제 댓글은 다섯개만 다셔요.
겁나여~~~~~ㅋ
          
꽃살강 17-11-26 13:08
 

ㅋㅋㅋㅋ
숙영 17-11-28 06:47
 
유머랑 댓글들
재미 있게 보고 갑니다
유머방 화이팅!!
DARCY 17-12-01 23:59
 
4는 시료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안녕 하십니까...? (46) 꽃살강 08-16 5094
799 아프진 않은데 .... (4) 꽃살강 01-21 36
798 입석표 (25) 꼴통공주 01-20 135
797 닭을 안 파는 이유 (7) 김용호 01-18 187
796 마누라와 애인의 차이 (4) 김용호 01-18 156
795 유머 넌센스 퀴즈 (5) 김용호 01-15 278
794 로빈손이 하는말.. (24) 꽃살강 01-14 256
793 다방에서 생긴 일 (5) 김용호 01-14 220
792 동창회 다녀온 아내 (6) 김용호 01-14 220
791 말실수 (27) 꼴통공주 01-12 284
790 비꼬는 듯한 말투로 (27) 꽃살강 01-12 197
789 대략난감 (66) DARCY 01-11 310
788 말안듯고 무슨짓을 ..... (48) 꽃살강 01-09 409
787 왜 자꾸 더듬어요 (36) DARCY 01-08 355
786 잔소리 (44) 꼴통공주 01-06 353
785 모범택시로 타도록 (56) 꽃살강 01-05 315
784 저는 집에서도 .... (31) 꽃살강 01-02 401
783 한해를 보내며 인사 올립니다 (108) DARCY 12-31 431
782 잡아야 하는데 ......(불꽃놀이) (35) 꽃살강 12-29 436
781 펀치 한방 (19) 꼴통공주 12-29 384
780 신랑감 고픈 모모공주 (30) DARCY 12-28 409
779 언제나 이렇게 말하지 ㅋㅋ (27) 꽃살강 12-25 483
778 시마을가족 여러분, Merry Christmas! (9) old man 12-24 289
777 니가 여자를 알어..? (10) old man 12-23 424
776 성탄을 축하합니다 (22) 꼴통공주 12-23 314
775 너 왜그래?... (30) 꽃살강 12-22 355
774 빨리 껌 벗어 ! (32) DARCY 12-21 412
773 불날지 몰러~~ (19) 꽃살강 12-19 391
772 할머니의 남자친구 (29) DARCY 12-18 457
771 아니였구나.... (21) 꽃살강 12-15 389
770 오 마이 갓 ~ (40) DARCY 12-15 474
769 손이 없어 ~발이 없어? (26) 꼴통공주 12-13 460
768 여자의 업보 (20) 큐피트화살 12-12 453
767 초췌한 모습으로 .... (31) 꽃살강 12-12 382
766 건들지마라 열~바다 (75) DARCY 12-10 582
765 문디~~~ (37) 꽃살강 12-08 452
764 금새 나았어요.... (65) 꽃살강 12-02 691
763 재치있는 미모의 아가씨 (118) DARCY 12-01 852
762 한국인들 때문이라고 (26) 꽃살강 11-29 471
761 (유머) 남편을 팝니다. 아내를 팝니다. (15) old man 11-27 511
760 누구세요?" (26) 꽃살강 11-26 486
759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5 (끝) (10) old man 11-26 377
758 머리 좋은 남자 (35) 꼴통공주 11-25 513
757 남편 팝니다. 사정상 급매합니다.( 유머 펌) (11) old man 11-24 420
756 에이~~ 금방 (32) 꽃살강 11-19 628
755 영화관 신음소리 (36) DARCY 11-18 625
754 군대에 갈 연령이.... (27) 꽃살강 11-16 547
753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4 (12) old man 11-13 629
752 신 칠거지악을 발표합니다 (15) 큐피트화살 11-12 599
751 사실이다.... (29) 꽃살강 11-11 579
750 어느 여대생의 고백 (30) DARCY 11-11 65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