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지혜의 향기
  • 유머

(운영자 : 꽃살강)

쉼    터     ☞ 舊. 유머     ♨ 태그연습장(클릭)

 

 

☆ 성인 음란물은 허용되지 않습니다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작성일 : 17-11-26 09:25
 글쓴이 : old man
조회 : 376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5 (끝)






1. 못 살아!

5살짜리 딸을 데리고 부부가 휴가를 떠났다.
워낙 칭얼대는 딸인지라 부부는 먼저 단단히 주의를 눴다.
“어두워지기 전까지는 도착하지 않을 거야.
그러니까 '아직 다 안 왔어요?”같은
질문 자꾸해서 엄마 아빠를 피곤하게 하면 안된다. 알겠지?”
“네”.
차가 출발하고 2분쯤 지나자 딸이 물었다.
“아직 안 어두워졌어요?”




이미지출처 : cdn.theatlantic.com



2. 대단한 아빠

한 꼬마가 친구를 데리고 아빠가 일하는 회사에 놀러갔다.
아빠는 텅텅 빈 강의실에서 내일 있을 중요한 발표를 연습하고 있었다.
둘은 문 밖에서 몰래 보다가 친구가 말했다.
“너네 아빠, 뭐하시는 거냐? 아무도 없는데....”
그러자 꼬마가 잠시 생각하다가 말했다.
“으응~ 우리 아빠는 투명인간들을 가르치셔.”




이미지출처 : metrouk2.files.wordpress.com



3. 부당한 대우

꼬마가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와 엄마에게 말했다.
“엄마! 오늘 내가 하지도 않은 일로 선생님에게 벌 받았어.”
엄마가 흥분해서 말했다.
“뭐라구? 그런 경우가 어딨니! 내가 내일 학교에 찾아가
너희 선생과 얘기를 좀 해야겠구나.
...그건 그렇고 네가 하지 않은 일이 뭐였는데?”
“숙제.”




Snap! - Rhythm is a Dancer
올린이 : Km Music





출 처 : 성공을 위한 히트 유머시리즈
편 집 : usava/old man




꽃살강 17-11-26 12:17
 

모션이 ...... ㅎㅎ
꽃살강 17-11-26 12:29
 

여탕 ??? 투명인간들의......!
꽃살강 17-11-26 12:33
 

ㅎㅎㅎ 주말엔 게임도....?
꽃살강 17-11-26 12:39
 

차분하게 차한잔
꽃살강 17-11-26 12:53
 

오늘도 행복하게....
꽃살강 17-11-26 12:56
 

ㅎㅎㅎ
DARCY 17-11-26 23:13
 
올드맨님
DARCY 17-11-26 23:17
 
칭얼대는 아이 2분만에 ㅋㅋ
아이들은 뭘해도 귀여워요

초록운동장 17-11-27 20:07
 
ㅎㅎㅎ
웃고 갑니다~
     
꽃살강 17-11-28 08:53
 

오늘도 즐겁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안녕 하십니까...? (46) 꽃살강 08-16 5094
799 아프진 않은데 .... (4) 꽃살강 01-21 36
798 입석표 (25) 꼴통공주 01-20 135
797 닭을 안 파는 이유 (7) 김용호 01-18 187
796 마누라와 애인의 차이 (4) 김용호 01-18 156
795 유머 넌센스 퀴즈 (5) 김용호 01-15 278
794 로빈손이 하는말.. (24) 꽃살강 01-14 256
793 다방에서 생긴 일 (5) 김용호 01-14 220
792 동창회 다녀온 아내 (6) 김용호 01-14 220
791 말실수 (27) 꼴통공주 01-12 284
790 비꼬는 듯한 말투로 (27) 꽃살강 01-12 197
789 대략난감 (66) DARCY 01-11 309
788 말안듯고 무슨짓을 ..... (48) 꽃살강 01-09 408
787 왜 자꾸 더듬어요 (36) DARCY 01-08 354
786 잔소리 (44) 꼴통공주 01-06 352
785 모범택시로 타도록 (56) 꽃살강 01-05 315
784 저는 집에서도 .... (31) 꽃살강 01-02 401
783 한해를 보내며 인사 올립니다 (108) DARCY 12-31 430
782 잡아야 하는데 ......(불꽃놀이) (35) 꽃살강 12-29 435
781 펀치 한방 (19) 꼴통공주 12-29 383
780 신랑감 고픈 모모공주 (30) DARCY 12-28 409
779 언제나 이렇게 말하지 ㅋㅋ (27) 꽃살강 12-25 483
778 시마을가족 여러분, Merry Christmas! (9) old man 12-24 289
777 니가 여자를 알어..? (10) old man 12-23 423
776 성탄을 축하합니다 (22) 꼴통공주 12-23 313
775 너 왜그래?... (30) 꽃살강 12-22 355
774 빨리 껌 벗어 ! (32) DARCY 12-21 411
773 불날지 몰러~~ (19) 꽃살강 12-19 391
772 할머니의 남자친구 (29) DARCY 12-18 457
771 아니였구나.... (21) 꽃살강 12-15 389
770 오 마이 갓 ~ (40) DARCY 12-15 474
769 손이 없어 ~발이 없어? (26) 꼴통공주 12-13 460
768 여자의 업보 (20) 큐피트화살 12-12 452
767 초췌한 모습으로 .... (31) 꽃살강 12-12 382
766 건들지마라 열~바다 (75) DARCY 12-10 582
765 문디~~~ (37) 꽃살강 12-08 452
764 금새 나았어요.... (65) 꽃살강 12-02 691
763 재치있는 미모의 아가씨 (118) DARCY 12-01 852
762 한국인들 때문이라고 (26) 꽃살강 11-29 471
761 (유머) 남편을 팝니다. 아내를 팝니다. (15) old man 11-27 510
760 누구세요?" (26) 꽃살강 11-26 486
759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5 (끝) (10) old man 11-26 377
758 머리 좋은 남자 (35) 꼴통공주 11-25 512
757 남편 팝니다. 사정상 급매합니다.( 유머 펌) (11) old man 11-24 420
756 에이~~ 금방 (32) 꽃살강 11-19 628
755 영화관 신음소리 (36) DARCY 11-18 625
754 군대에 갈 연령이.... (27) 꽃살강 11-16 547
753 못말리는 가족 유머시리즈-4 (12) old man 11-13 629
752 신 칠거지악을 발표합니다 (15) 큐피트화살 11-12 599
751 사실이다.... (29) 꽃살강 11-11 579
750 어느 여대생의 고백 (30) DARCY 11-11 654
 1  2  3  4  5  6  7  8  9  10